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60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59화 하이큐/260화 하이큐/261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60화. 필사

  • 응원석에 있던 시마다가 야마구치 타다시가 당황하는 걸로 리셋포인트에 문제가 생겼음을 직감하고 뛰기 시작한다.
  • 시마다는 가려진 비상구 대신 시마다 마트 봉투를 들고 옆에 서있는데 야마구치가 그걸 보고 항상 연습하던 공터를 연상하고 "리셋"을 시작한다.
  • 야마구치의 서브가 성공해 카라스노 고교가 23 대 22로 처음으로 역전. 그러나 이나리자키 고교의 역습이 무섭다.
  • 타나카 류노스케는 야마구치가 리시브하지 못하고 코트 바깥으로 날아간 공을 받으려고 최선을 다해 뛰어가나 결국 받아내지 못한다.
  • 다이쇼 스구루의 여친인 "미카"는 그걸 보고 "못잡겠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건가 의문시하는데 스구루는 "포기할 여유가 없다"고 대답한다.
  • 스코어는 다시 동점이 된 상황에서 또다시 카라스노의 리시브 실패, 공이 이나리자키 측 관중석으로 날아간다.
  • 이에 카게야마 토비오가 상대 진영까지 달려가 커버하는 투혼을 보이자 미카도 "포기할 여유 자체가 없다"는 말의 진짜 의미임을 깨닫는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6.9 KB)]

  • 봄고 대회 첫날. 야마구치 타다시가 츠바키하라전에서 원포인트 서버로 기용돼 좋은 활약을 했다. 야마구치의 개인코치였던 시마다 마코토가 그를 찾았다. 야마구치는 자랑스럽게 3층 비상등을 "리셋포인트"로 삼았다고 말하고 시마다는 내일도 그렇게만 하라고 격려해줬다. 그게 복선이었던 걸까? 오늘도 그 비상등을 리셋포인트로 삼으려뎐 야마구치의 예정은 뜻밖의 적재물이 비상등을 가리면서 물거품이 되었다. 불행 중 다행은 그 사실을 응원석에 있던 시마다가 알아차렸다는 것. 그런 사소한 차이 조차 플레이에 영향을 준다는 걸 아는 그는 필사적으로 3층 비상등을 향해 뛴다.

Example2.jpg
[JPG image (49.33 KB)]

  • 야마구치가 긴장을 억누르고 다른 리셋포인트를 찾는다. 그러나 동공이 대지진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사정을 잘 모르는 동료들은 그의 서브가 늦어지자 의아해한다. 다른 리셋포인트를 찾으려는 노력은 허사다. 그렇지 않아도 경기장은 다양한 소음으로 가득하다. 거기서 다시 집중할 지점을 찾는다니. 의식할 수록 주위는 더 흐트러진다.

Example3.jpg
[JPG image (76.81 KB)]

  • 그때 야마구치의 시야에 무언가 들어온다. 3층 비상등. 시마다였다. 카라스노 고교 응원석에서 완전 반대편인 이나리자키 고교 응원석까지 한 걸음에 달려갔다. 그는 가뿐 숨을 몰아쉬면서 무언가를 흔들고 있다. 야마구치는 그걸 보기 위해 자연스럽게 집중했다. 그건 시마다 마트의 비닐 봉투. 마스코트인 돼지 캐릭터가 선명하게 보였다. 시마다가 처음 리셋포인트를 전수할 때 표지로 삼았던 그 봉투였다. 이나리자키 응원단이 그 묘한 꼴을 보고 수근댔지만 아랑곳하지 않았다. 시마다의 의도는 명백했다.

Example4.jpg
[JPG image (39.11 KB)]

  • 한순간이지만 야마구치는 피나는 노력을 했던 그 공터로 돌아갔다. 익숙한 조명과 익숙한 풍경. 호흡이 정돈된다. 더는 시선이 흔들리지 않는다. 전에 야치 히토카가 네트를 아홉개로 나누는 표시를 해준 일이 있었다. 지금은 그녀의 도움 없이도 네트 위에 선명하게 표시가 보였다. 네트를 아홉개가 아니라 열 여덢개로 나눠도 충분할 것 같았다.

Example5.jpg
[JPG image (32.04 KB)]

  • 지금 플레이가 봄고 참가 이래 최고의 서브다. 야마구치의 폼을 보면 누구나 그렇게 생각할 것이다. 공이 깨끗한 반원을 그리며 마지로 알렝에게 날아갔다. 그리고 거짓말 같은 리시브 실패. 바로 옆을 스쳐가는 공에 손을 뻗어보지만 닿는게 어설펐다. 빗맞은 공이 그대로 코트에 닿는다. 야마구치의 서브 에이스. 카라스노 득점 성공. 22 대 23. 경기 시작 후 최초의 역전. 더불어 끈질기게 이어졌던 추격전이 뒤집혔다. 동료들의 환호. 지금은 카라스노냐 이나리자키냐를 놓고 티격태격했던 바보 커플도 대동단결해서 환호한다. 후쿠로다니 학원의 보투토 코타로도 감탄사를 연발한다. 이 서브의 일등공신이었던 시마다는 적진 한가운데인 것도 잊고 주먹을 치켜들었다. 쏟아지는 눈총에 곧바로 사과하긴 했지만.

Example6.jpg
[JPG image (59.22 KB)]

  • 묵은 채증을 날려버리는 서브 에이스. 벤치의 선수들이 들썩거린다. 그 중에서도 같은 포지션의 키노시타 히사시는 감격하는 수준이다. 진짜 대단하다고 여기고 있지만 한편으론 남몰래 주먹을 불끈 쥐었다. 그에게 투지가 쌓여가고 있다.
    불의의 일격을 당한 이나리자키 진영. 미야 아츠무가 촐싹 맞게 "당했다!"고 탄식한다. 그 소리에 리시브를 실수한 오지로가 급 시무룩해졌다. 긴지마가 거 보라며 아츠무를 쪼아댄다.

Example7.jpg
[JPG image (57.45 KB)]

  • 카라스노의 역전으로 경기의 흐름이 반전됐다. 과연 카라스노는 이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인가? 이 또한 야마구치에게 달렸다. 야마구치의 2회차 서브. 이번에도 공은 오지로에게. 하지만 그도 두 번은 실패하지 않는다. 정확힌 리시브. 아츠무가 방금 전 무안준 것을 보상하듯 "나이스 리시브!"라고 힘차게 외친다. 그와 동시에 세트업, 강렬한 스파이크로 카라스노 진영에 돌아온다. 이번엔 야마구치의 리시브. 공인 야마구치를 날려보내다 시피하며 멀리 튕겨나간다.

Example8.jpg
[JPG image (56.07 KB)]

  • 타나카 류노스케가 필사적으로 공을 쫓는다. 공은 벽까지 날아갔고 타나카가 몸을 날린다. 간발의 차, 공을 따라잡지 못한다. 타나카가 보람도 없이 벽이 부딪힌다. 분명 무리한 플레이였지만 그 투혼만큼은 인정받는다. 스코어는 23 대 23. 다시 동점. 하지만 이제 이나리자키의 추격세다.

Example9.jpg
[JPG image (20.34 KB)]

  • 관중석의 다이쇼 스구루는 냉담한 표정 치곤 경기에 집중하고 있다. 옆에 앉은 여자친구 "미카"는 방금 전 타나카의 플레이를 보고 소스라쳤다. 벽에 부딪힐게 뻔한데도 달려드는 모습. 미카는 그게 무섭다고 말하곤 도중에 "못 잡는다"고 생각하지는 못한 건지 궁금해한다. 설사 따라잡더라도 코트로 돌려보낼 수도 없을 텐데. 스구루가 거기에 답을 줬다.
    머릿 속에 든 건 "공은 아직 안 떨어졌어", 그게 다 일 거야 아마.
    뭐랄까, 포기할 틈이라기 보다는... 여유?
    아마 없는 거야.
  • 그의 말이 타나카의, 벤치의 스가와라 코시의, 그리고 코트 위의 선수들의 심정을 잘 대변해준다. 스가와라가 "기회는 온다! 절대로 놓치지마!"라고 외친다. 코트의 사와무라 다이치아즈마네 아사히도 대답만 없을 뿐 이심전심이다.

Example10.jpg
[JPG image (30.86 KB)]

  • 이나리자키의 서브. 로테이션으로 오미미가 나가고 2학년 WS인 코사쿠 유토가 들어온다. 코사쿠의 서브. 네트 위에서 뚝 떨어지는 날카로운 서브다. 공은 사와무라에게. 받아내지만 자세가 좋지 않았다. 사와무라의 팔에 맞고 크게 떠서 이나리자키 응원석 쪽까지 날아가 버리는 공. 사와무라가 낭패한다. 양측 응원석은 이미 득점이 인정된 것처럼 탄식과 환호를 교환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51.08 KB)]

  • 하지만 공은 아직 떠있지 않은가? 카게야마 토비오가 뛴다. 네트 밑을 가로질러 이나리자키 측 코트의 바로 좌측까지 필사적으로 달린다. 이번엔 늦지 않았다.
    거기서 공을 받는 카게야마. 이게 이어진다. 공이 무사히 카라스노 진영으로 돌아온다. 미카가 당황해서 이런 플레이가 되는 거냐고 묻는다. 물론 가능하다. 공도 선수도 상대측 코트를 밟은 게 아니기 때문에. 스구루는 당황하는 미카가 귀엽다고 생각하면서도 참 성실하게 이런 해설을 해준다.

Example12.jpg
[JPG image (47.17 KB)]

  • 문외한인 미카도 이제는 알 것 같다. "포기할 여유가 없다"는 것. 선수들에겐 눈 앞의 모든 상황이 전부고, 그래서 필사적이다. 그저 공이 떠있는가, 그렇지 않은가의 문제일 뿐.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