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59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58화 하이큐/259화 하이큐/26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59화. 이겨라 이겨라 둥둥

  • 히나타 쇼요의 괴짜 속공 블록으로 카라스노 고교의 추격세는 어느 때보다 불붙는다.
  • 매치 포인트를 눈 앞에 두고 시소게임이 이어진다. 그러다 아즈마네 아사히가 즉흥적인 플레이를 시도하다 삑사리가 나는데, 이게 전화위복이 된다.
  • 스코어가 22 대 22으로 1세트 막판이 다가오자 우카이 케이신 코치는 야마구치 타다시를 서버로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진다.
  • 그런데 야마구치는 1회전에서 "리셋 포인트"를 이용해 페이스를 유지했는데, 문제의 리셋포인트가 가려져 쓸 수 없게 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5.17 KB)]

  • 자신의 "경험치" 속에서 "가장 꺼림직한 블록"을 발견한 히나타 쇼요. 미야 오사무의 공격 루트를 차단하면서 미야 아츠무, 오사무 형제의 괴짜 속공을 저지하는데 일조한다. 공은 사와무라 다이치에게 전해져 득점으로 연결, 스코어는 20 대 20으로 동점을 이룬다. 주춤했던 추격세는 부활, 고조된다. 히나타는 자기 자신이 뿌듯해 어쩔 줄을 모른다. 카게야마 토비오가 "니가 득점한 것도 아닌데 왜 그러냐"고 트집잡자 "나는 공격에만 재주가 있는게 아니다"는 말로 되갚아 주려 했지만 카게야마 측에서 무시.
    경기 시작 후 처음으로 제대로 블록 당한 오사무는 "배가 꺼지는 기분"이라 투덜댄다. 여기서 이나리자키 고교의 두 번째 TO.

Example2.jpg
[JPG image (32.08 KB)]

  • 타나카 사에코가 타이밍 좋게 분위기를 띄운다. 카라스노 고교의 기세가 더할나위 없이 높아진다. 일반 관중들 속에서도 카라스노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커진다. 바보 커플 중 남자 쪽은 진지하게 역전 가능성을 점친다. 반면 여자 쪽은 "미야 형제를 질투해 적을 응원하는거 아니냐"며 시들한 반응이다.

Example3.jpg
[JPG image (51.3 KB)]

  • 예상을 뛰어넘은 카라스노의 선전. 히바리다 후키 감독은 싸움의 구도를 "더 높은 차원에 도전하는 새내기"라고 표현했다. 하긴 강호 이나리자키도 어디까지나 도전자의 길을 걸어왔다. 하지만 오늘은 카라스노 라는도전자를 맞아 "대응"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특히 카라스노에 대해선 정보량이 적긴 하지만 계속 새로운걸 시도한다는 걸 알겠다고 말한다. 이런 점은 우카이 케이신코치가 의도이기도 했다. 그런 시도들을 계속 던지는 것으로 경기의 균형을 잡고 있으며, 멈추게 되면 판도가 단숨에 기울 거라는 걸 안다.
    히바리다 감독은 그런 통찰을 보여준 후 어쩌면 진짜 대결은 그런 승부수들이 다 떨어진 뒤부터일지도 모른다고 말한다.

Example4.jpg
[JPG image (41.38 KB)]

  • 이나리자키의 감독 쿠로스 노리무네. 가족관계가 심란해 보이는 41세다. 그는 선수들이 자꾸 10번, 히나타에게 정신 팔자 탐탁지 않아한다. TO 중에도 선수들이 10번의 움직임에 지나치게 연연했다. 쿠로스 감독은 "10번에 정신 팔리기 시작하면 카라스노에 먹힌다"고 지적한다. 그는 히나타를 개에 비유하며 "개한테도 무시가 제일 잘 먹힌다"고 주장했다. 이 개에 비유하는 버릇은 이미 유명한지 선수들은 "또 개에 비유한다"고 속으로 투덜거렸다. 아마도 가족 중 그나마 친한게 개인 모양이다.
    어찌됐든 틀린 말은 하나도 없었다. 쿠로스 감독은 임기응변할 때와 우직하게 밀고 갈 때를 구분하라는 말로 TO를 종료한다.

Example5.jpg
[JPG image (65.24 KB)]

  • 카게야마의 2회차 서브로 경기 재개. 서브는 잘 쳤지만 오사무가 막아낸다. 흔들리며 떠오른 공. 좌익의 마지로 알랭에게 이어진다. 카라스노는 사와무라, 타나카 류노스케, 히나타까지 합쳐 총 세 장의 블록으로 대항하나 마지로는 그 셋의 블록 위에서 때리는 스파이크로 간단히 블록을 뚫는다. 이거야말로 할 말이 없어지는 공격. 카라스노 벤치와 관중석이 입을 다물지 못한다.

Example6.jpg
[JPG image (31.87 KB)]

  • 니시노야 유는 옆의 아즈마네 아사히에게도 "선배도 저런 공격 쳐도 된다"고 부추긴다. 아즈마네는 저렇게까지 하는건 무리라고 대꾸하지만 그래도 강한 자극이 된 것 같다.

Example7.jpg
[JPG image (42.93 KB)]

  • 경기는 시소게임을 되풀이하며 22 대 21까지 왔다. 이나리자키가 한 점 차 리드를 지키는 가운데 마지로의 서브. 그는 독특한 동작으로 공을 튕기며 정신을 집중한다. 마지로의 파워풀한 서브는 카라스노에겐 상당히 부담스러웠다. 그리고 그 걱정을 입증하듯 무겁고 강렬한 서브가 날아온다. 위치는 정확히 타나카. 하지만 리시브하기도 버겁다. 공이 불안하게 흔들리며 높이 뜬다. 이것을 히나타가 처리한다. 자신도 놀랄 정도로 의외로 깔끔하게 아즈마네에게 향하는 공. 자기 나름은 괜찮은 리시브였다고 들뜨지만 옆에서 본 카게야마는 뽀록이라 일축한다.

Example8.jpg
[JPG image (40.23 KB)]

  • 아즈마네가 달려나온다. 이나자키는 기다렸다는 듯 블록 세 장이 올라온다. 그런데 아즈마네가 유독 힘차게 뛰어오른다. 그 차이는 관중석의 보쿠토 코타로 정도가 눈치챈다. 아즈마네가 노리는건 명백했다. 블록 위에서 치는 스파이크. 하지만 그 의욕이 독이 됐을까? 타점이 빗나갔다. 공에 겨우겨우 스친 손. 공은 공중에서 튀어올라서 간신히 블록을 넘기고 떨어진다. 스파이크라고만 생각했던 이나자키의 후위가 황당해하며 달려온다. 하지만 공이 코트에 닿는게 먼저다. 어이없지만 득점 성공. 공격에 성공한 카라스노 측 조차 헛웃음을 터뜨리고 만다. 아즈마네는 속으로 왠지 미안하다고 씁슬해한다. 어이없어하는 이나리자키 진영.
    득점은 득점이다. 스코어는 22 대 22. 중계석은 오히려 운이 따르니까 이런 상황이 나온 것이며 카라스노가 공격하는 자세가 잡힌 증거라고 호평한다.

Example9.jpg
[JPG image (33.93 KB)]

  • 보쿠토 코타로는 방금 전 플레이에서 꽤 깊은 인상을 받았다.아즈마네는 평소에 시도하지 않던 "블록 위에서 때리는 스파이크"를 시도했다. 이런 국면인데도 말이다. 그는 그런 점을 높이 평가하며 아즈마네 뿐만 아니라 카라스노라는 팀 자체가 마음에 든 것 같다.

Example10.jpg
[JPG image (31.07 KB)]

  • 로테이션이 돌아 다시 츠키시마 케이가 들어오고 니시노야가 나간다. 히나타의 서브 차례. 지금 히나타는 의욕이 최고일 뿐 아니라 묘한 자신감이 넘친다. 사실 블록이나 리시브에 비해서 서브는 훨씬 별로다. 스가와라 코시는 그저 서브를 치려고 기합이 들어간건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 딱부러지게 말할 순 없지만 1학년 선발 합숙 이후 히나타의 리시브는 뭔가 변했다. 거기에 방금 전 블록과 리시브 성공이 히나타의 기세를 올린 원동력일 것이다.
    뭐, 그래도
    서브는 야마구치지만.
  • 히나타의 의욕은 아깝지만 아무리 우카이 코치라도 여기서 서브를 맡길 정도로 실험적이진 않았다. 야마구치 타다시가 서버로 기용된다. 히나타는 눈물을 삼키며 교대한다. 스가와라는 "지금이라면 잘 될 듯한 분위기"라며 야마구치를 응원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40.63 KB)]

  • 야마구치는 서브 위치로 향하며 정신을 가다듬는다. 모든게 평소대로다. 지금 걷는 보폭, 볼 핸들링. 문제없다. 목표는 에이스. "무릎 꿇게"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어제, 츠바키하라 전에서 했던대로 "리셋할 시점"을 갖는 것. 야마구치는 눈을 들어 어제 리셋할 시점으로 정했던 비상등을 바라본다. 그런데... 가려져 있다. 워밍업 때만 해도 분명히 보였던 그 표시가 깃발로 가려졌다. 야마구치는 애써 자신을 진정시키려 하고 다른 물건을 표지로 "리셋" 하려고 하지만 되질 않는다. 그리고 그 귓가를 쟁쟁하게 채우는 양진영의 응원 소리. 소음들. 리셋에 실패한 채로, 플레이 시간이 다가온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