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61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60화 하이큐/261화 하이큐/262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61화. 날붙이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4.3 KB)]

  • 코사쿠의 서브가 사와무라 다이치의 리시브를 튕겨내고 높이 치솟는다. 그대로 이나리자키 고교 진영의 외야로 날아가는 공. 그러나 아직 공은 살아있다. 카게야마 토비오가 상대편 코트를 가로지르면서까지 쫓아가 받아낸다. 아슬아슬하게 카라스노 고교 진영으로 돌아오는 공. 여기서 아즈마네 아사히가 과감히 날아오른다. 강렬한 스파이크가 이나리자키의 블록에 맞고 아웃되면서 카라스노의 득점. 스코어는 23 대 24. 카라스노의 1점 리드를 지켜내고 세트포인트에 도달한다. 꼼짝없이 재역전이라 생각했던 우카이 케이신 코치가 한숨 돌린다. 니시노야 유는 "에이스 같았다"고 격찬, 츠키시마 케이는 "아즈마네 선배는 에이스가 맞다"며 새삼스러울게 뭐냐는 반응. 타나카 류노스케는 동료 선수들이 "물이 올랐다"고 감탄하며 자신도 분발한다.

Example2.jpg
[JPG image (25.59 KB)]

  • 노헤비 학원의 다이쇼 스구루는 여자친구 미카에게 해설자 모드. 참고로 방금 전 상황에서 공이 네트에 세워진 안테나 "안쪽"으로 지나갔었다면 이나리자키의 득점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공이 바깥으로 나갔기 때문에 카게야마가 필사적으로 뛰었던 것. 미카도 이제 감을 잡으면서 "배구는 입체적"이라는 인상적인 평을 남긴다.

Example3.jpg
[JPG image (32.69 KB)]

  • 타키노우에 유스케시마다 마코토가 자리를 비웠다 좋은 장면이 다 지나가고 돌아오자 대차게 깐다. 아까 야마구치 타다시가 대활약했는데, 그 선생님인 시마다가 왜 자리를 비웠냐는 이유다. 물론 그는 시마다가 경기장 반대편까지 열심히 뛰다 온 걸 모른다. 그리고 그가 자기 태블릿을 무단으로 빌려갔던 것도 눈치채지 못했다. 시마다는 그 짧은 순간에 "봉투 안에 타블릿을 끼워서 켜면 더 잘 보일 거다"는 계산까지 염두했던 것이다.

Example4.jpg
[JPG image (28.42 KB)]

  • 코사쿠가 벤치로 돌아오면서 원래는 5번 타나카를 노리고 있었는데 1번 사와무라 쪽으로 잘못 갔다고 한탄한다. 이나리자키가 분위기를 정돈한다. 비록 첫 세트 포인트를 내줬어도 한 번만 버티면 서브 순서는 다시 미야 아츠무에게 돌아간다. 해설자가 이 부분을 지적하며 카라스노로서는 그럴 기회를 주지 않고 여기서 1점을 따서 끝내고 싶을 거라고 분석한다. 그 말이 사실이다.

Example5.jpg
[JPG image (71.92 KB)]

  • 이어지는 공방전. 아즈마네의 공격을 아카기가 리시브, 산지마의 스파이크로 잇는다. 츠키시마, 카게야마가 블록. 카게야마의 팔에 맞고 뒤로 밀린 공을 사와무라가 커버한다. 히나타 쇼요가 빠져있고 쓸만한 공격 자원들이 빠진 상황. 그래도 스가와라 코시는 기회는 있다고 희망을 놓지 않는다. 카게야마에게 이어진 공, 츠키시마가 뛰어오르나 진짜는 타나카다. 이 시간차가 먹힐까?
    아쉽게도 스나 린타로의 눈치가 빨랐다. 여지없는 셧다운. 공이 카라스노 진영의 코트를 찍는다. 카게야마가 세트업이 살짝 짧았다고 사과하지만 타나카는 그를 탓하지 않는다. 자신도 될 줄 알았던 스파이크였다. 오늘 타나카는 묘하게 풀리지 않는다. 반면 번번히 타나카를 방해하는 스나 린타로는 이제 발동이 걸린 것처럼 펄펄 뛴다. 반면 타나카는 실책이든 불운이든 좋은 그림을 보여주지 못했다. 관중석에선 그럴 "활발 빡빡이"라 칭하고 구멍 취급이다. 어떤 선수든 안 풀리는 날이 있기 마련이지만... 후쿠로다니 학원보쿠토 코타로는 그 모습을 보면서 "나라면 열 받아서 로우 텐션 모드가 됐다"고 중얼거린다. 옆의 아카아시 케이지는 그걸 본인이 알긴 알았던 건가 하며 충격을 받는다.
    이 흐름을 끊어야 한다. 타나카가 자기 뺨을 후려치며 기합을 넣고 재정비한다.

Example6.jpg
[JPG image (27.65 KB)]

  • 24 대 24. 야치 히토카가 스코어 보드 옆에서 결국 이런 상황이 왔다고 부르르 떤다. 우카이 코치도 바라지 않던 상황이다. 여기서 끊어야 한다, 그렇게 생각하지만 과연 어떨지? 서브 위치에 아츠무가 들어서고 만다. 관중석의 바보 커플은 또 티격태격한다. 여자 쪽이 "아츠무군"이라고 부르며 친근감을 나타내자 남자 쪽이 "아츠무랑 친하냐"고 빈정거려서 치고받는다. 이러다 헤어지는거 아닌가?
    이번에 아츠무의 목표는 분명하다. 사실 이나리자키 측에선 진작부터 5번, 타나카를 집중 공략했다. 오늘 두드러진 활약도 없고 컨디션도 어정쩡해 보이는 타나카를 두들겨서 카라스노를 끌어내릴 참이었다. 지난 TO에서도 그 얘기가 나왔고 그래서 그 뒤로 나오는 서버마다 줄줄이 타나카를 노렸다. 아츠무도 그 대열에 동참했다. 그가 서브 위치에 서자마자 타나카가 감을 잡았다.
    나한테 온다.
  • 식은 땀이 흐른다. 그러나 주눅들 순 없다.
    당하는게, 이번 만은 아니거든!
    아츠무가 공을 띄우는 걸 보며 "와라!"라고 외쳐본다.

Example7.jpg
[JPG image (52.79 KB)]

  • 여지없이 공은 타나카에게... 하지만 타나카에게 간 공을 타나카만 받으란 법이 어딨는가? 아츠무가 손맛 좋게 날린 공은 그 옆의 니시노야가 리시브한다. 처음부터 이럴 작정이었다. 미끼 역할. 남들이 알아주지야 않겠지만 아무렴 어떤가? 순간 타나카는 오늘 자기 플레이가 너무 꼴사납지 않은가 자괴감이 들었다. 아니 그럴 뻔했다. 그는 곧 주먹을 불끈쥐며 누구보다 환호했다.
    Example12.jpg
    [JPG image (21.62 KB)]

    나이스 리시브!
  • 팀이 해냈으면 된거 아닌가? 아츠무의 서브를 깨끗하게 저지, 이걸로 한 고비 넘겼다. 이제 아카아시의 생각처럼 히나타가 없는 상황에서 카게야마가 누구로 치고 들어갈지가 관건이다.

Example8.jpg
[JPG image (28.15 KB)]

  • 미야 아츠무의 서브가 무섭다는건 전날부터 귀에 못이 박히게 들었다. 우카이 코치는 그 점을 강조하고 또 강조했으며 선수들이 질릴 때쯤 "그 서브에 반격하는 로테이션"을 꺼냈다. 아츠무가 서브일 때 중앙의 니시노야가 요격하는 수비. 거기에 더해 서브를 끊을 방법도 연구했다. 그는 "이것저것 여러 방법"으로 끊었으면 좋겠다며 지금껏 공식전에서 한 번도 안 했던 걸로 그걸 해보자고 한다.
    뭐든 도전해 보자.

Example9.jpg
[JPG image (85.03 KB)]

  • 전위에는 카게야마. 이나리자키 측은 투 어택도 대비했다. 카게야마의 세트업에 맞춰서 모이는 이나리자키 블록. 카게야마도 공격자원 전원이 네트 앞으로 뛰어오르며 블록을 모아놓는다. 츠키시마, 타나카, 아즈마네가 각각 중앙, 좌측, 우측에서 뛴다. 그러나 이들 중에 진짜는 츠키시마 뒤에서 튀어나온 사와무라. 실전에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사와무라의 백어택이다. 그것도 자신이 별로 자신없어 하는 공격.

Example11.jpg
[JPG image (40.63 KB)]

  • 사와무라는 지금 만큼은 백어택이 익숙하지 않은 걸 잊어버리고 때렸다. 블록의 반응이 늦다. 완전히 속였다. 스파이크가 이나리자키 코트를 깊숙히 관통한다. 완벽한 코스. 카라스노가 아츠무의 서브를 단칼에 끊으며 1점을 추가한다. 아츠무도 여기에는 "제법"이라 인정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스코어는 24 대 25. 다시 세트포인트. 후쿠로다니의 콤비가 "사와무라가 백어택 치는건 처음 봤다"며 눈이 휘둥그래하다.

Example10.jpg
[JPG image (35.16 KB)]

  • 응원단은 사와무라의 이름을 연호하며 달아오른다. 배구를 아는 사람이든 모르는 사람이든 방금 전 1점에 타나카가 기여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드물 것이다. 어쩌면 그 자신도 별다른 자각이 없을지 모른다. 하지만 적인 스나 린타로만큼은 타나카를 성가시게 쳐다봤다.
    다시 1점 남았다. 히토카는 그저 그 1점이 떨어지길 기도하다시피 바란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