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56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55화 하이큐/256화 하이큐/25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56화. 대보름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6.33 KB)]

  • 숨겨진 "괴짜 속공 킬러"로 미야 아츠무, 미야 오사무 형제의 괴짜 속공을 칼같이 차단한 츠키시마 케이. 중계진은 그를 카라스노 고교 최장신이라 소개하며 상대 코트를 끝까지 잘 살핀 냉정한 플레이를 칭찬한다. 관중석에서 보고 있던 노헤비 학원의 다이쇼 스구루도 방금 전 블록을 호평하며 자신이었으면 놓쳤을 거라고 말한다. 그런데 그의 여친은 어떻게 된 상황인지 알아채지 못한다. 다이쇼의 설명이 이어진다.
    우선 방금 전 플레이를 되짚어 보자. 아츠무의 서브가 네트에 걸린 데서부터 시작. 이때 사와무라 다이치가 네트 근처에서 리시브하느라 공이 네트를 넘겨서 이나리자키 고교 진영으로 넘어온다. 이나리자키도 네트 바로 앞까지 다가와서 공을 받아야 했기 때문에 공격에 들어갈 타이밍이 흔들린다. 바로 여기서부터 시작. 츠키시마는 상대편이 좌익에서 공을 받았으므로 레프트의 공격루트는 사전에 배제했다. 따라서 "우익에서 괴짜 속공이 온다"는 예상이 가능했다. 다이쇼는 그걸 알더라도 그 속공을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는건 "제정신"으로 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라 로봇같다는 평을 남긴다.
    다이쇼로서는 "나는 이런 건 못 한다"는 자학적인 전제를 달은 해석이지만, 여친은 그렇게 분석한 거 자체를 대단하게 여긴다. 그 덕에 조금은 우쭐해지는 다이쇼.

Example2.jpg
[JPG image (66.1 KB)]

  • 카라스노의 벤치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진행 중이다. 야마구치 타다시가 츠키시마가 저렇게 대단하지만 언제나 전열에 있는 건 아니며 그 자리에 들어갈 히나타 쇼요는 반응만 좋지 쓸데없는 데서 뛰어오르곤 한다고 가열찬 지적을 가한다. 찔린 히나타가 과민반응. 그때 엔노시타 치카라우카이 케이신 코치가 히나타를 찾는다며 부른다.

Example3.jpg
[JPG image (61.13 KB)]

  • 스코어는 17 대 15. 이나리자키의 2점 리드. 아즈마네 아사히의 서브. 서브감을 잡은 아즈마네가 묵직하게 날린다. 하지만 아카기가 깔끔하게 리시브. 공이 네트 앞으로. 이번에도 아츠무가 올린다. 츠키시마의 눈이 날카로워진다. 좌익에서 오사무가 올라오고 있지만 이건 페이크. 이번에도 진짜는 우익이다. 잘 간파한 츠키시마의
    정확한 리드 블록. 손에 걸린다. 떨어지는 공은 카게야마 토비오가 처리. 그야말로 물이 오른 츠키시마.

Example4.jpg
[JPG image (22.02 KB)]

  • 우승후보인 강호를 상대로 선전을 펼쳐가는 카라스노. 관중석에서는 이 다크호스를 대단히 우효적으로 평가한다. 1학년들은 말할 것도 없고 리베로인 니시노야 유, "사무라이"란 별명을 얻은 아즈마네 또한 "강하다"는 평이다. 주장 사와무라도 리시브가 뛰어난 걸로 고평가. 그런데 5번, 빡빡머리 타나카 류노스케가 어정쩡하다. 관중석에서는 "그냥 활발"하다는 걸로 평하며 놀림거리로 삼는다. 그 말을 듣고 있는 관계자 아마나이 카노카가 싸늘한 눈으로 키득거리는 관중을 쳐다본다. 당사자들은 원한을 샀다는 것도 모른다.

Example5.jpg
[JPG image (30.59 KB)]

  • "활발"한 타나카의 플레이. 좌측에서 스파이크를 때리지만 오사무와 스나 린타로의 벽에 막힌다. 블록에 맞고 튀어오르는 공. 그대로 타나카의 안면으로 향한다. 꼼짝없이 한 점을 내주게 생겼는데, 타나카가 필사적으로 목을 틀어서 공을 피하고 그 공은 아웃라인을 넘는다. 구사일생. 카라스노의 득점으로 인정되면서 타나카가 쾌재를 부른다. 어쨌든 득점은 득점. 비록 관중석의 평가는 달라지지 않지만 말이다.

Example6.jpg
[JPG image (43.49 KB)]

  • 점수는 17 대 16. 1점 차. 아즈마네의 2회차 서브를 앞두고 이나리자키의 첫번째 TO 신청. 벤치로 돌아가면서 타나카는 츠키시마가 "든든하다"고 칭찬한다. 하지만 맹활약한 츠키시마는 들뜬 기분이 아니다.
    방금 전엔 뻔하니까 잡은 거예요.
    저 속공이 성가신건 변함없어요.
  • 정말 질력나게 냉정한 자평. 그러나 타나카의 맞장구처럼 "지당한 말씀"이긴 하다.

Example7.jpg
[JPG image (42.51 KB)]

  • TO 종료. 아즈마네의 2회차 서브. 그러나 물리적인 흐름이 끊긴 탓에 감을 잃어 버렸다. 네트에 걸리는 공. 스코어는 18 대 16으로 다시 2점차. 추격세가 주춤한다. 한참 기세를 올리던 카라스노 응원단에서 실망한 한숨이 막 터지려고 하는데, 타나카 사에코가 한 발 먼저 "한숨 금지"를 선언하면서 풀죽음을 방지한다.

Example8.jpg
[JPG image (78.68 KB)]

  • 이어지는 이나리자키의 서브. 긴지로가 서브한다. 이번엔 사와무라가 리시브. 하지만 이것도 만만한 서브가 아니다. "하나같이 강렬한 서브를 친다"고 내심 놀라는 사와무라. 공은 카게야마에게. 보쿠토 코타로가 이번엔 츠키시마가 뛸 거라고 보는데 정확한 예측이다. 그리고 아츠무도 눈치챘다. 하지만 스파이커를 바꾸지 않는 카게야마. 단, 이번엔 "조금 더 높이" 올린다.
    여기까지 와라.
  • 츠키시마가 짜증내기 딱 좋은 높이까지 올라가는 공. 그래도 기어이 거기에 닿는다. 블록하러 온 스나가 "시라토리자와 때 보다 완전 높다"가 실감한다. 블록을 위에서 뚫어버리는 스파이크. 카라스노의 깔끔한 득점.

Example9.jpg
[JPG image (36.74 KB)]

  • 츠키시마가 공수를 가리지 않고 날뛴다. 벤치의 야마구치와 히나타가 입을 다물지 못하는 활약. 중계진의 말처럼 그야말로 "빛을 발한다". 그런데 이런 파인 플레이에도 불구하고 그걸 성공시킨 세터와 스파이커는 그 흔한 하이 파이브 조차 하지 않았다. 스가와라 코시도 그걸 지적하며 쓴웃음을 짓는다. 언제라도 후려칠 것 같은 썩은 눈빛 교환. 이 눈빛에 관해서는 엔노시타가 해설한다. 츠키시마는 "잘 되고 있는건 인정하지만 거슬린다"는 눈빛, 카게야마는 "니가 노려보니까 나도 노려보겠다"는 눈빛. 키노시타 히사시는 그걸 읽어내는 엔노시타가 더 신기한 모양이다.
    당연히 이나리자키 진영에선 이런 세세한 다툼까지는 파악하지 못한다. 사람들은 츠키시마에 주목하고 있지만 아츠무는 카게야마 쪽에 비중을 둔다. 방금 전 츠키시마의 기량을 끌어낸건 분명 카게야마다. 아츠무는 지난 합숙에서 본 카게야마는 이런게 가능한 세터가 아니었다고 봤기 때문에, 이 변화에 적잖히 놀란다.
    토비오군한테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Example10.jpg
[JPG image (51.27 KB)]

  • 18 대 17. 다시 1점차. 우카이 코치가 여기서 승부수를 띄운다. 로테이션이 돌아 니시노야가 들어가고 히나타가 들어온다. 간만에 얼굴을 비춘 바보 커플이 "블록 잘하는 애", 츠키시마가 후위로 내려가고 히나타가 올라온 상황을 "10번이 다시 필살기를 날릴 수 있게 된 상황"이라고 간략하게 요약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64.69 KB)]

  • 그 말대로 히나타가 기회를 잡은게 맞았다. 히나타가 전열에 나오자 아츠무가 "카라스노 블록 허름하다~ 쉽게쉽게 단숨에 따자~"는 즉흥곡을 불러 도발한다. 히나타가 도끼눈을 뜨는데 사와무라는 도발에 넘어가지 말라고만 하지 틀린 말이라고 부정해주지 않는다. 물론 카게야마는 "맞는 말이긴 하다"고 확인사살. 심지어 응원단의 시마다 조차 "블록보단 득점꾼"이라며 애초에 블록을 포기한 말만 늘어놓는다. 도대체 아군이 없다.
    하지만 이런 일에 기죽을 히나타가 아니다. 오히려 카게야마와, 자신의 블록을 형편없다 한 야마구치에게 "두고 보라"고 장담한다. 그의 자신감에는 이런 배경이 있었다.
    히나타가 우카이 코치에게 불려갔을 때, 코치가 놀라운 말을 한다.
    너라면 할 수 있어.
    쌍둥이 하나를 너에게 맡기마.
  • 그 말을 들은 히나타는 언뜻 이해하지 못하는데, 그 의아함은 곧 해결된다.

3. 여담

소제목의 "보름달"은 이번 화에서 주역급으로 활약하는 츠키시마가 이름에 月자가 들어가기 때문에, 그 츠키시마가 맹활약해서 "보름달처럼 빛난다"는 의미.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