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55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54화 하이큐/255화 하이큐/25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55화. 찾다

  • 미야 아츠무의 정확한 예측으로 카라스노 고교의 원조 괴짜속공이 차단당한다.
  • 대부분은 카라스노에 대단한 쇼크가 될 거라고 예측했으나 괴짜 콤비 히나타 쇼요카가야마 토비오는 물론 우카이 케이신 코치도 덤덤한 반응.
  • 경기를 보러 왔던 전일본 남자 대표팀 감독 "히바리다 후키" 감독은 "카게야마 외에도 괴짜 속공을 올려줄 사람이 있다"는게 히나타에게 나쁠거 없다고 본다.
  • 카게야마가 다시금 괴짜속공을 시도하고 이번에도 리드 블록 당하지만, 히나타가 높은 집중력으로 블록을 비집고 공격을 성공시킨다.
  • 경기는 여전히 이나리자키 고교가 3점 차 우위를 유지하며 우세한데, 아츠무가 다시 괴짜속공을 시도한다.
  • 하지만 그는 괴짜 속공의 진짜 약점인 "익숙해지면 그만"을 간과했고, 누구보다 괴짜속공을 잘 알고 막고싶어한 츠키시마 케이에게 가로막힌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3.53 KB)]

Example2.jpg
[JPG image (22.46 KB)]

  • 중계로 지켜보고 있는 아오바죠사이 고교. 카라스노가 경기의 주도권을 쥐지 못한데다 괴짜속공까지 틀어막히자 뭐하는 거냐는 질책과 우려가 쏟아진다.

Example3.jpg
[JPG image (28.95 KB)]

  • 우카이 케이신 코치는 벤치에서 나와서 선수들에게, 히나타와 카게야마에게 직접 "침착해라"고 지시한다. 그런데 우카이 코치도 그렇지만 쓴맛을 본 괴짜 콤비도 그다지 동요하는 기색이 없다. 태연히 "괜찮다"고 말하는 카게야마. 응원단에서는 우카이 코치가 뜻밖에 침착핸 태도를 보여서 "혹시 속으로는 진땀을 흘리고 있는게 아닌가"라고 의아해할 정도다.
    그러는 동안 아츠무는 또다시 괴짜 속공을 시도하다 미스, 공이 카라스노 진영으로 넘어온다.

Example4.jpg
[JPG image (47.36 KB)]

  • 야치 히토카도 히나타의 상태를 걱정한다. 지금껏 그는 자기보다 큰 상대와 싸웠지만 필살기 괴짜 속공을 앞세워 자신감있게 플레이해왔다. 그런데 그걸 상대가 똑같이 따라하는데다 자신들 쪽은 봉쇄, 멘탈이 흔들리지 않을까?
    또다시 이나리자키의 괴짜 속공. 기세가 올랐다. 점수차는 14 대 11. 여전히 3점차. 아나운서는 "이나리자키는 매 경기마다 새로운 것을 시도한다"고 칭찬한다. 그야말로 "최강의 도전자"답다.
    동쪽의 왕자를 잡기 위한 엄니를
    끊임없이 갈고 닦는 이나리자키 고교!
  • 보쿠토 코타로는는 아츠무를 제법이라 평한다. 아카아시 케이지는 정밀도는 카게야마가 위지만 오사무 쪽이 잘 따라가고 있다고 평하는데 보쿠토는 오사무 쪽은 맘에 안 드는지 "먀무라보다 존재감도 없는 주제에"라고 매도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3.35 KB)]

  • 그리고 이번 경기는 전일본 남자 대표팀의 감독 "히바리다 후키" 감독도 관람 중이다. 카게야마의 전일본 유스 합숙에서도 감독 역할을 맡기도 했던 인물이다. 동행한 코치가 카라스노의 10번, 히나타를 거명하며 "키는 작지만 득점율이 높다."고 평한다. 하지만 유일무이한 필살기가 카피 당해서 풀이 죽은거 같다고 말하는데, 히바리다 감독의 견해는 조금 달랐다. 지금까지 히나타는 카게야마 없이는 별다른 평가를 받은 적이 없다. 그렇다고 앞으로 카게야마하고만 선수생활을 할 수도 없는 노릇. 하지만 괴짜 속공을 아츠무도 올릴 수 있다는게 증명됨으로써, 반대로 말하면 히나타는 카게야마 없이도 그 속공이 가능하다는 증명이기도 하다.
    유일무이하지 않다는건, 그에게는 좋은 소식이 아닐까?
  • 코치는 그럴 정도는 아니지 않냐고 반박하는데, 히바리다 감독은 또다른 증거도 가지고 있었다.
    Example6.jpg
    [JPG image (27.26 KB)]

    저건 풀 죽은 사람 표정이 아니지.
    엄청난 얼굴로 아츠무를 노려보는 히나타. 히바리다 감독은 히나타가 마음에 든 건지 "쟤가 그 카게야마의 파트너"라며 웃음을 터뜨린다.

Example7.jpg
[JPG image (33.46 KB)]

  • 이어지는 공격. 마지로 알렝의 스파이크. 니시노야 유가 받아낸다. 카게야마는 튀어오른 공을 곧바로 세트업, 두 번째 괴짜 속공 시도다. 불규칙한 궤도지만 아츠무의 시야를 벗어나진 못한다. 자신이 직접 리드 블록을 시도하는 아츠무. 그런데 이번엔 사정이 다르다. 체공하는 히나타의 눈이 뻗어오는 손아귀들을 뚫어지게 관찰한다.

Example8.jpg
[JPG image (41.11 KB)]

  • 블록의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는 스파이크. 라인을 넘어갔지만 심판의 판정은 터치 아웃. 아츠무의 손끝을 아슬아슬하게 스치고 내리꽂혔다. 아츠무는 믿기지 않는 얼굴로 감탄. 열세로 몰려가던 카라스노는 추격의 고삐를 죄었다.

Example9.jpg
[JPG image (46.27 KB)]

  • 관람 중인 호시우미 코라이가 방금 플레이는 요행이 아니고 정확하게 "보고" 플레이한 결과라고 말한다. 이 플레이로 우카이 코치도 안심했다. 그도 미야 형제의 괴짜 속공을 크게 우려하진 않았지만, 선수들의 멘탈에 대해서는 조금은 우려했던 바였다. 하지만 카게야마가 "괜찮다"고 했던건 허세가 아니었다. 그는 최선의 토스를 올릴 뿐이고 이후의 일까진 자기가 어쩔 수 없다는걸 확실히 체득했다. 옛날의 카게야마라면 그것까지 자기가 해결하려고 안달을 부렸을 거라고, 우카이 코치는 생각했다.

Example10.jpg
[JPG image (24.23 KB)]

  • 3점의 차이를 놓고 치열하게 진행되는 경기. 로테이션이 한 바퀴 돌아서 히나타가 코트를 나가고 다시 아츠무의 서브. 그런데 이 서브가 네트에 걸려서 넘어간다. 사와무라 다이치가 다급하게 몸을 날려서 받는데 공은 그대로 다시 네트를 넘긴다. 공은 다시 아츠무에게. 아츠무는 또다시 괴짜 속공을 시도한다. 그런데 이번엔 조금 다르다. 카라스노의 블록엔 츠키시마 케이가 있었다. 그는 공이 아츠무에게 넘어가고, 그가 공에서 손을 떼는 마지막 순간까지 하나도 놓치지 않았다.

Example11.jpg
[JPG image (59.15 KB)]

  • 미야 형제의 괴짜 속공을 완벽하게 막아내는 츠키시마. 미야 형제가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환호하는 카라스노 선수들. 타나카 사에코가 "츠키시마 아키테루가 이걸 놓쳐서 우는거 아니냐"고 말하자 시마다가 "봤어도 울었다"고 대꾸한다.

Example12.jpg
[JPG image (107.33 KB)]

  • 우카이 코치가 미야 형제의 괴짜 속공에 동요하지 않았던 또 하나의 이유. 그것은 괴짜 속공이 가진 약점 "블로커가 익숙해지면 소용없다". 우카이 코치가 타케다 잇테츠 고문에게 밝힌 이유다. 그는 "괴짜 속공 킬러"를 칭할 수 있는 블로커를 셋 거론한다. 네코마 고교의 이누오카나 다테 공고의 아오네. 그리고 마지막은 일상적으로 괴짜 속공을 봐왔고 그걸 엄청나게 싫어하는, 츠키시마다. 그 말을 입증하듯 츠키시마는 "이걸 엄청 막아보고 싶었다"고 말하며 썩소를 짓는다. 그 흉흉한 포스에 미야형제는 물론, 괴짜 속공이 막혔을 때도 동요하지 않던 카게야마, 히나타가 소름 돋아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