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57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56화 하이큐/257화 하이큐/25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57화. 정당

  • 히나타 쇼요우카이 케이신 코치의 특명을 받고 코트로 복귀하고 키노시타 히사시가 서버로 기용. 그러나 상대가 강적이라 부담스러워한다.
  • 우카이 코치는 "똑같은 고교생"임을 강조해서 키노키타의 부담을 덜어주고 히나타에게는 미야 아츠무, 미야 오사무 형제를 막으라는 지시를 내린다.
  • 승부의 관건은 미야 형제가 후위로 내려갈 때까지 얼마나 실점을 막는다. 여기서 히나타가 적극적인 리드 블록 가담을 승부수로 삼는다.
  • 투입된 히나타는 시작하자마자 미야 형제의 괴짜 속공을 막으며 블로커로 각성하는 듯 했으나 이후로는 번번히 타이밍을 잡지 못하고 득점을 허용한다.
  • 가까스로 히나타가 블록에 성공하나 이번엔 오사무가 힘으로 찍어눌러서 득점에 성공, 히나타를 도발하기까지 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3.1 KB)]

Example2.jpg
[JPG image (33.14 KB)]

  • 키노시타는 상대가 유명인사들이란 점도 신경쓰고 있다. 이나리자키 고교의 선수들은 방송 인터뷰도 하는 선수들이지만 자기는 센다이 역에서 일기예보 촬영할 때 조차 찍힌 적이 없는 무명 중의 무명. 불안한 마음가짐으로 코트로 향한다. 이때 우카이 코치가 그를 불러세운다.
    야, 키노시타 히사시 17세.
  • 키노시타가 왜 구태여 풀네임에 나이까지 들먹인 건지 의문스러워하기도 전에 코치의 발언이 이어진다.
    지금 이나리자키의 리시버는 긴지마 히토시 17세.
    미야 오사무 18세. 아카기 미치나리 18세.
    이상!
    키노시타는 곧 코치의 의도를 이해한다. 어쨌거나 상대는 대학생도 사회인도 아니며, 하물며 외계인은 아니다. 같은 고등학생.

Example3.jpg
[JPG image (42.35 KB)]

  • 어느 정도는 부담감을 떨쳐냈을까? 키노시타의 서브가 좋은 궤도를 그린다. 긴지마의 리시브. 공은 아츠무에게. 뒤에서 오사무가 달려오며 또다시 괴짜 속공으로 나온다. 그런데 카라스노 진영이 이상하다.

Example4.jpg
[JPG image (81.93 KB)]

  • 히나타를 따로 불렸던 우카이 코치는 그에게 "쌍둥이 하나를 맡기마"라는 말을 건냈다. 즉 미야 오사무를 전담마크하라는 얘기. 솔직히 히나타에게 츠키시마 수준의 블록을 요구하는건 완전 무리. 반사신경이 좋긴 하지만 상대의 페이크에 화려하게 걸리는게 단점. 리드블록에 열심히 참가하는 건 좋지만 그것만으론 부족하다. 팩트폭력 앞에서 할 말이 없어지는 히나타. 하지만 그렇기에 기대할 수 있는 역할도 있다.
    그러니까 이번에만 네가 이누오카를 해라, 히나타.
  • 네코마 고교이누오카 소우는 히나타, 카게야마 토비오의 괴짜 속공을 집요하게 추격, 번번히 뚫리면서도 블록을 한 쪽으로 몰아 히나타의 공격 루트를 제한했다. 이 전술로 괴짜 속공을 제대로 막아냈는데, 같은 역할을 이번엔 히나타가 해야 한다.

Example12.jpg
[JPG image (32.65 KB)]

  • 이나리자키의 첫 TO에서 코치가 이런 방침을 전원에게 전달한다. 카라스노의 괴짜 속공은 히나타의 기동력을 전제로 언제 어디서 어떤 각도로든 때려넣는게 장점. 하지만 미야 형제는 오사무의 원래 포지션인 우익에서만 가능하다. 그러므로 히나타가 아츠무를 전담마크하고 카게야마와 타나카 류노스케가 좌익과 센터를 리드 블록으로 막는 걸로 대응해본다. 히나타가 오사무를 얼마나 틀어막느냐가 관건인데, 히나타가 제대로 도움닫기만 하면 도달점이 팀내에서 가장 높고 반응도 빠르니 기대해볼만하다.
    어쩔 수 없이 블록에서 빠져야 하는 츠키시마는 "어찌어찌 해볼만"이라고 애매하게 평하는데 이상할 정도로 텐션이 높은 히나타가 "나를 질투하는 거냐"고 으스댄다. 츠키시마는 귀찮아서 태클도 안 걸자 보다못한 타나카가 "태클을 제대로 걸라"고 갈군다.
    츠키시마의 지적처럼 우카이 코치도 큰 기대를 걸지는 않는다. 이상적인 블록은 다테 공업 고교의 그것처럼 어떤 공격이든 두 장 이상의 리드 블록으로 대응하는 것이다. 하지만 객관적으로 카라스노는 그 수준에 이르지 못한다. 이런 상황에서 가장 치명적인 것은 미야 형제의 속공에 휘말려 블록이 분산되는 것. 즉 이 작전은 미야 아츠무가 후위로 내려갈 때까지 최대한 실점을 줄이는데 역점을 두었다.

Example5.jpg
[JPG image (47.37 KB)]

  • 그리고 이 작전의 첫 시험대. 아츠무는 이번에도 당연하다는 듯이 괴짜 속공으로 나온다. 카라스노 진영의 수상한 움직임. 오사무가 뒤에서 달려나오자 마자 히나타도 뛴다. 커밋 블록.[1] 이 예상 외의 움직임이 먹힌다. 정확하게 괴짜 속공을 셧아웃. 공을 이나리자키 진영으로 돌려보낸다. 그대로 카라스노의 득점 인정. 의외의 실적에 카게야마, 츠키시마, 우카이 코치의 눈이 번쩍 뜨인다. 하지만 가장 놀란건 성공한 히나타 자신.
    셧아웃!
    164cm가 183cm를 블록!
    카라스노 고교 처음으로 동점!
  • 이 블록으로 18 대 18. 개시 이래 최초로 동률을 이룬다. 히나타는 곧장 카게야마에게 과시하나 카게야마는 담담하게 "니가 제일 놀라워하는 우연"이라며 외면한다. 한편 한 방 먹은 미야 형제는 새삼 히나타의 점프에 놀라워한다. 이렇게 작전은 대성공 같지만... 그게 꼭 그렇지만도 않았다. 응원석의 시마다가 우카이 코치가 마음을 독하게 먹고 쓴 전술이라 평하면서도 "연습시합도 아닌데 잘 될지" 의심스러워 한다. 타키노우에는 오히려 그래서 써먹는 거고 머뭇거리가 2, 3점 더 잃으면 돌이킬 방법이 없다. 하는 수밖에 없는 것. 우카이 코치의 입장도 딱히 다른건 아니다. 타케다 잇테츠 고문은 그저 해냈다고 즐거워하지만 그는 썩 마음이 편하지 않은데 방금 전 성공은 기습이나 다를게 없고 계속 통할지는 지켜봐야 하기 때문. 그저 히나타에게 끈질기게 버텨주길 만을 기원할 뿐이다.

Example6.jpg
[JPG image (41.37 KB)]

  • 코치의 걱정은 사실화되었다. 키노시타의 두 번째 서브. 공은 다시 아츠무에게. 여봐란 듯 다시 괴짜 속공을 건다. 이번엔 방금 활약이 무색하게 득점을 허용하는 히나타. 아츠무의 득점으로 19 대 18로 다시 이나리자키가 앞서 간다. 그리고 키노시타의 기용도 종료. 키노시타는 벤치로 돌아가 동료들의 환대를 받으나 개인적으론 아쉬움이 남았다. 리시버가 언더로 받게 하지도 못했을 뿐더러 두 번째 서브는 조금 더 모서리를 노렸다면 좋았을 것이다. 그러나 그런 아쉬움과 별개로 그의 투쟁심이 높아진 것은 분명한 성과. 그 점은 스가와라 코시가 본인 보다 먼저 눈치챈다.

Example7.jpg
[JPG image (55.45 KB)]

  • 이나리자키의 서브. 공이 히나타에게 연결되지만 이번 스파이크는 실패. 블록에 막힌다. 다시 공을 가져간 아츠무가 또 괴짜 속공. 이번에는 히나타의 블록이 근처에도 가지 못했다. 다행히 사와무라 다이치가 리시브.
    하다 못해 원터치라도!
  • 공이 손에 스치지도 못하는 것에 분개하는 히나타. 하지만 누굴 탓하겠는가?
    Example8.jpg
    [JPG image (64.24 KB)]

    한편 사와무라가 받은 공은 라인을 크게 벗어나나 코트로 돌아와 있던 니시노야가 커버한다. 네트 바로 위로 돌아오는 공.

Example9.jpg
[JPG image (47.19 KB)]

  • 이제 코트 밖에서 경기를 바라보는 입장이 된 키노시타는 다시 한 번 "기회는 동등하지 않다"는 걸 실감한다. 상대도 결국 고교생. 하지만 똑같은 고교생이 아니다. 자신보다 몇 배의 노력과 경험을 쌓은 고교생. 기회는 결코 동등하지 않다.
    하지만 있어
    우리 괴짜 1학년이라면 분명히 있을 거야!
  • 오사무가 공을 밀어넣으려고 하고 있었다. 히나타가 키노시타의 기대에 부응한다. 오사무보다 늦게 뛰어올랐지만 같은 시점에 공에 닿았다. 이 점프만은 아츠무도 도저히 무시할 수가 없었다.
    Example10.jpg
    [JPG image (110.75 KB)]

    그래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지.
    공중 볼 경합은 힘에서 밀렸다. 히나타의 블록은 거추장스럽지도 않다는 듯 가볍게 밀어넣는 오사무. 기대를 걸었던 키노시타에게도 씁쓸한 일이다.

Example11.jpg
[JPG image (60.23 KB)]

  • 20 대 18. 다시 점수 차가 벌어진다. 키노시타가 아무리 분해도 당사자에 비할 수는 없을 것이다. 역시 아츠무와 한 핏줄인지, 오사무의 도발력도 만만치 않다.
    어라? 생각보다 손맛이 없네?

3. 여담



----
  • [1] 블로커가 스파이커의 움직임에 맞춰서 뛰는 블록을 뜻한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