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54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53화 하이큐/254화 하이큐/25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54화. 괴짜.요괴.이매망량

  • 미야 아츠무, 미야 오사무 형제가 선보인 "괴짜속공"은 카라스노 고교 진영에 커다란 파문을 일으킨다.
  • 카라스노는 전열을 수습하며 아즈마네 아사히의 향상된 서브를 내세워 추격태세를 이어가지만 조금씩 밀려나는 분위기.
  • 로테이션이 한 바퀴 돌아 다시 히나타 쇼요가 투입, 카게야마 토비오는 이쪽도 마이너스 템포로 되갚아줄 심산이었다.
  • 그런데 그런 카게야마의 심리를 귀신같이 간파한 아츠무, 이번 공격이 히나타의 마이너스 템포임을 사전에 인지하고 철벽같은 블로킹으로 막아낸다.
  • 회심의 미소를 짓는 아츠무. 반면 카라스노의 괴짜 콤비는 더 격렬하게 대항심을 불태운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22.03 KB)]

Example2.jpg
[JPG image (36.59 KB)]

  • 물론 충격은 당사자들이 가장 컸다. 로테이션 때문에 코트 밖에 있던 히나타는 말할 것도 없이 표정이 구겨지고 카게야마는 딱딱하게 굳는다. 스나 린타로는 정말로 한 거냐고 뜨악한 반응. 아츠무는 "토비오군 만큼 정밀하진 않다"고 하면서도 만족스러운 결과물인 듯 하다.
    멋있는 건 흉내내고 싶어지는 법이지.

Example3.jpg
[JPG image (23.9 KB)]

  • 관중석의 아카아시 케이지는 방금 전 카게야마가 놀라운 페이크 플레이를 선보였을 때처럼 아츠무의 플레이를 섬뜩하게 여긴다. 상대의 특기를 굳이 따라해서 정신적 압박을 가하는 것, 그걸 해내고자 하는 센스와 하고자하는 결단력이 질투심이 들 정도다. 반면 보쿠토 코타로는 "아아" 정도로 대꾸하고 말 뿐이라서 정말로 알아들은 건지, 아니면 무관심한건지 모를 일이다.

Example4.jpg
[JPG image (41.68 KB)]

  • 마지로 알렝은 "쌍둥이라 나올 수 있는 신뢰감"이라며 둘을 부러워하는데, 정작 그 말을 들은 오사무는 시큰둥하다. 애초에 그는 오사무를 딱히 신뢰하지도 어떻지도 않았다. 아츠무는 옛날부터 오사무의 말이라면 지지리도 안 들었다. 깨워달라고 하면 "니가 안 일어났다"며 먼저 가버리기 일수였고 빌려간 옷은 돌려주는 법이 없으며 남의 간식을 처먹으면서 태연하게 아니라고 거짓말을 치는, 아주 좋지 않은 형제였다.
    하지만 그것과 이건 별개. 배구를 하는데 아츠무를 신뢰할 필요는 없었다.
    공이 온단 걸 아니까.

Example5.jpg
[JPG image (33.88 KB)]

  • 아츠무의 3회차 서브. 점프 플로터였다. 이번엔 사와무라 다이치가 리시브. 공은 니시노야 유에게, 니시노야가 띄워서 아즈마네 아사히가 막바로 스파이크. 득점에 성공하면서 스코어는 11 대 8. 3점차. 간신히 아츠무의 연속 서브 에이스를 끊었다.

Example6.jpg
[JPG image (95.31 KB)]

  • 카라스노 아즈마네의 서브. 위치에 선 아즈마네는 이전에 우카이 코치가 알려준 요령을 되새긴다. 사실 연습 때는 그도 좋은 서브를 친다. 하지만 실전에서는 어깨에 힘이 들어서 컨트롤이 좋지 않다. 그런 사정을 들은 우카이 코치는 주먹을 꾹 쥐었다 펼치는 근이완법을 조언한다. 이런 동작을 반복하는 것으로 쓸데없는 힘을 빼낼 수 있다. 수영선수들도 어깨를 추켜올렸다 내리는 동작을 하는데 마찬가지 원리.
    조언에 따라 주먹을 쥐었다펴는 아즈마네. 그리고 곧바로 1회차 서브에 들어간다. 서브는 아카기와 마지로 사이로 뚝 떨어진다. 마지로가 리시브해보지만 엉성했다. 손에 맞고 코트 밖으로 나가는 공. 아즈마네의 첫 서브 에이스, 동시에 카라스노의 오늘 첫 서브 에이스였다. 스코어는 11 대 9. 다시 2점차.

Example7.jpg
[JPG image (66.38 KB)]

  • 스코어가 다시 따라붙으면서 타케다 고문도 한숨 돌린다. 그때 우카이 코치가 "너무 걱정할 거 없다"고 한 마디 한다. 방금 전 미야 형제의 속공은 괴짜 속공과 아주 비슷했지만 현시점에서는 단순한 마이너스 템포. 히나타와 카게야마 콤비는 그걸 아무 때나 때려댈 수 있다는게 장점으로 미야 형제가 이것과 같은 것을 구사한다고 보는 것은 아주 경솔한 판단이다.
    그런데, 우카이 코치의 말을 비웃듯 미야 형제의 두 번째 마이너스 템포가 꽂힌다. 이번에도 우측에서 츠키시마 케이, 타나카 류노스케의 블록을 완벽하게 따돌리며 작렬. 아즈마네와 니시노야가 리시브할 엄두도 내지 못했다. 중계석도 확실히 "카라스노의 1학년 콤비에 못지 않은 속도"라고 격찬.

Example8.jpg
[JPG image (35.69 KB)]

  • 연거푸 괴짜 속공을 따라하자 오사무는 "기분 나쁘다"고 투덜대지만 아츠무는 그저 좋은 기색. 입장이 난처해진 우카이 코치. 하지만 얻어맞는 선수들만큼 뼈아픈 기분은 아닐 것이다. 코트 바깥의 히나타는 이제 한계에 달했다. 그런데 츠키시마는 낌새가 수상한게 뭔가를 느낀거 같은데?

Example9.jpg
[JPG image (43.24 KB)]

  • 이어지는 경기. 이번엔 타나카의 스파이크로 카라스노의 득저. 응원단의 타나카 사에코가 동생의 활약에 환호한다. 스코어는 12 대 10. 여전히 2점차. 이 시점에서 로테이션으로 니시노야가 빠지고 히나타가 투입된다. 의욕이 넘쳐서 투입되자마자 오사무 쪽을 노려보는 히나타. 이때 이나리자키 진영은 아츠무가 작은 목소리로 무언가 지시를 내리고 있는데.

Example10.jpg
[JPG image (67.39 KB)]

  • 츠키시마의 서브로 경기 재개. 아카기가 리시브한다. 동시에 빠르게 움직이는 이나리자키의 공격진. 오사무가 네트 앞으로 다가오자 히나타가 섣불리 블로킹을 뛰지만 페이크, 아츠무의 세트업은 스나 쪽으로 향한다. 그러나 스나의 스파이크는 사와무라가 받아내고 흔들린다. 불안하게 떠오르는 공. 카게야마가 따라간다. 그리고 카게야마는 몰랐지만, 여기서부터는 아츠무가 시뮬레이션한 그대로의 상황이 펼쳐진다.
    토비오 군은 리시브가 흐트러졌을 때 속공을 꽂아넣어.
  • 그는 시라토리자와전과 봄고 1회전의 데이터를 근거로 그렇게 분석했다. 그건 카게야마 자신이 대단한 정신력과 높은 기술적 숙련도를 가졌기에 가능한 플레이. 여기서에 아츠무는 두 개의 계산을 끼워넣는다. 하나는 "흐트러졌을 땐 사이드에서 에이스"라는 정석을 벗어난 것, 다른 하나는 "방금 전 우리의 속공을 카게야마가 봤다는 것"이었다.
    여기서 쓰는건 쇼요군이지.
    그 예상이 적중. 히나타는 아츠무가 준비한 블록 앞으로 정확히 뛰어오른다.

Example11.jpg
[JPG image (28.45 KB)]

  • 속절없이 막히는 속공. 선수들 사이에, 응원단에, 벤치에 낭패한 얼굴이 스쳐간다. 반면 얄미울 정도로 회심의 미소를 짓는 아츠무. 중계진의 멘트가 카라스노를 잔인하게 찔렀다.
    셧아웃!
    이나리자키, 이번엔 "본가"를 막았어요!

Example12.jpg
[JPG image (45.48 KB)]

  • 과시하듯 카게야마와 히나타 앞에서 웃어보이는 아츠무. 이미 도발을 당할 대로 당한 두 사람의 투지가 폭발 직전에 달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