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44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43화 하이큐/244화 하이큐/24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44화. 역전 제 6

  • 히나타 쇼요야마구치 타다시는 막간을 이용해 굿즈를 사러 나왔다가 후쿠로다니 학원의 경기도 보러 온다.
  • 보쿠토 코타로는 시합 장소가 메인 아레나가 아닌 걸로 삐져서 풀죽음 모드 돌입. 튀고싶어하는게 그의 여섯 번째 약점이다.
  • 동료들은 한심하다고 생각하나 하루이틀 일도 아니라 적당히 무시하고 시합에 집중한다.
  • 자기만 냅두고 동료들이 선전하자 보쿠토는 또 풀죽는데 그때 아카아시 케이지가 말주변과 응원하러 온 히나타와 야마구치를 가지고 기를 살려놓는다.
  • 갑자기 맹활약하는 보쿠토. 여세를 몰아 후쿠로다니 학원이 완승을 거둔다.
  • 경기를 보고 돌아가던 히나타는 매점 앞에서 카게야마 토비오가 "작은 거인"이라 생각했던 호시우미 코라이와 마주치는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9.5 KB)]

Example2.jpg
[JPG image (48.49 KB)]

  • 매점에는 봄고 관련 굿즈를 판매하고 있다. 히나타는 눈을 반짝이며 "에이스의 마음가짐"을 담은 티셔츠를 S사이즈로 구매, 야마구치도 연습용 티셔츠를 산다.

Example3.jpg
[JPG image (50.72 KB)]

  • 후쿠로다니 학원 대 에이와 고교. 후쿠로다니는 1회전부터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혀 있다. 스코어는 10 대 7. 첫번째 TO를 사용한다. 에이스 보쿠토 코타로가 컨디션 난조. 관중석에서 보쿠토의 저조한 경기력을 비웃을 정도다. 코미 하루키가 텐션 좀 올리라고 격려하는데, 보쿠토의 풀죽음 원인은 완전히 엉뚱한 것이었다.
    나도 메인 아레나가 좋았는데...
    메인 아레나가... 더 커...
    저쪽이 크고 사람도 많잖아... 불공평해.
  • 이 뜬금없는 발언에 경악하는 후쿠로다니 동료들. 아카아시 케이지는 보쿠토의 여섯 번째 약점을 뒤늦게 떠올린다.
    튀고 싶어함.

Example4.jpg
[JPG image (63.32 KB)]

  • 보쿠토는 쇼맨십이 강한 성격으로 관중의 상태에도 크게 영향을 받는다. 가령 지난 전국대회에선 8회전에 비슷하게 난조를 보였는데, 이때도 저녁 시간에 시합이 잡혀 관객이 적었고 보쿠토는 보는 사람이 적다고 풀죽어버렸다. 올해는 낮시간이라서 방심하고 있었지만, 이번엔 경기장이 메인 아레나가 아니라 서브 아레나라는 걸로 삐지고 있는 것이다. 특히 방금 전 네코마 고교의 경기를 보러 메인 아레나에 갔던게 결정적. 관객 수가 너무 차이가 나는 걸 자각해 버린 것이다.
    감독은 왜 쓸데없는 걸로 난리냐고 있는데로 갈구지만 그걸로는 보쿠토의 멘탈을 되돌릴 수 없었다. 하지만 이런 일에 이골이 난 동료들은 신경끄고 경기에 집중하기로 결정한다. 코노하 아키노리는 흔한 일이라며 빈축. 오나가 와타루는 "메인 아레나가 부럽다"는 감상을 솔직히 말할 필요 있었나 의문시한다.
    어차피 보쿠토가 항상 컨디션이 좋은 적은 거의 없다. 사실 이런 풀죽음도 그의 배구에 대한 열정, 성실성에 기반한 것이지만, 반대로 긴장이나 압박감 때문에 기량을 펼치지 못하는 일은 없다.
    어쨌든 와시오 타츠키는 보쿠토에 대한 문제를 접어두자며 이렇게 정리한다.
    후쿠로다니가 더 세니까.

Example5.jpg
[JPG image (52.64 KB)]

  • 그 말처럼 여기서부터 후쿠로다니의 반격이 시작된다. 보쿠토는 여전히 꿔다놓은 보릿자루 같지만 다른 동료들이 분발하면서 한 점씩 따라잡기 시작, 어느새 스코어는 15 대 14로 한 점차까지 따라온다. 중계석에선 에이스가 저조한데도 착실하게 점수를 버는 후쿠로다니를 칭찬한다. 반대로 에이와 고교는 에이스가 봉인됐는데도 선전하자 혼란스러운 양상.

Example6.jpg
[JPG image (57.19 KB)]

  • 고르게 활약하는 동료들. 그 와중에 미적거리는 보쿠토는 그걸로 보고 다시 네거티브해지는 악순환에 빠져있다. 이걸 캐치한 아카아시는 그의 안전부절이 피크에 오를 때가 기회라고 생각한다. 스코어는 15 대 15로 동점. 에이와 고교가 첫 번째 TO를 부르자 아카아시가 움직인다.
    보쿠토 선배.
    여기는 말하자면 "센터 코트"입니다.
  • 센터 코트란 준결승 이상부터 특설 코트. 메인 아레나의 가운데 한 면만 설치되는 코트다. 국제시합 등이 이 규격에서 시행된다. 아카아시는 메인 아레나가 더 크고 사람도 많지만 그래봐야 그 중에서 보쿠토를 봐줄 사람은 4분의 1이하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곳 서브 아레나는 후쿠로다니가 독점하고 있으니 모든 관객이 보쿠토를 주목하고 있다. 즉, 실질 봐주는 관객이 더 많다는 얘기.
    뭔가 그럴듯한 얘기처럼 들리지만 결국 궤변이다. 동료들은 그렇게 생각하지만 왠지 보쿠토한테는 먹혀들어간다.

Example7.jpg
[JPG image (43.48 KB)]

  • 이야기가 먹혀든다 싶자 아카아시는 쐐기를 박을 방법을 찾는다. 그때 관중석에 적당한 소재가 눈에 띈다. 그는 보쿠토의 "제자"가 보러왔다며 관중석을 가리킨다.
    Example8.jpg
    [JPG image (47.44 KB)]

    매점에 갔던 히나타와 야마구치가 후쿠로다니의 경기를 보러 온 것이다. 히나타는 막 구입한 티셔츠를 흔들며 보쿠토를 응원한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이게 보쿠토에겐 큰 감동을 주는 듯 하다. 아카아시는 아직도 보쿠토의 생태에 관해선 이해가 안 가지만, 이렇게 별거 아니고 우스꽝스러워 보이는 것도 그에겐 중요한 의미라고 이해한다.

Example9.jpg
[JPG image (55.8 KB)]

  • 에이와의 TO 종료. 경기가 재개된다. 에이와의 서브를 코미가 리시브. 아카아시가 보쿠토에게 올린다. 블록이 세 명이나 따라 붙지만 보쿠토는 절묘하게 라인에 걸치는 스파이크로 블록을 농락, 역전을 성공시킨다.
    Example10.jpg
    [JPG image (66.63 KB)]

    아까 아카아시가 궤변을 늘어놓긴 했지만, 완전히 거짓말만은 아니었다. 서브 아레나는 경기장이 작은 만큼 그 안의 환호성이 더 가깝고 크게 들리는 효과가 있었다. 아카아시의 언변이 효과를 거둬 보쿠토는 다른 사람이 된 것처럼 하이텐션 모드로 돌아왔다. 후쿠로다니 응원석 측에서는 열광. 사정을 잘 모르는 히나타와 야마구치오 그의 파인 플레이에 환호한다. 반면 에이와 측은 파랗게 질린다.

  • 경기는 부활한 보쿠토의 활약으로 여세를 몰아 세트 스코어 2 대 0으로 후쿠로다니의 완승. 카라스노 경기를 보다 넘어온 바보 커플도 후쿠로다니의 활약을 지켜본다. 경기 종료후 아카아시는 사루쿠이 야마토와 "카라스노의 1학년들이 와서 운이 좋았다"고 이야기를 나눈다. 아카아시는 설사 그들이 없었더라도 다른 계기를 만들어서 분위기를 띄웠을 거라 장담한다. 코노하 아키노리는 가끔은 보쿠토를 아주 무시해버리는게 속편할 거라고 말하는데, 아카아시는 어차피 자신이 끌어내는 보쿠토의 힘은 일부에 지나지 않고, 무엇보다 절호조인 그를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다고 말한다. 사루쿠이는 그걸 본인에게 말해주면 어떻겠냐고 하는데 코노하는 그러면 괜히 까불게 된다고 말린다.
    이렇게 해서 후쿠로다니도 무사히 2회전 진출.

Example11.jpg
[JPG image (52.57 KB)]

  • 경기를 보고 돌아가는 히나타와 야마구치. 후쿠로다니의 저력을 실감하고 있다. 그런데 매점 앞을 지나갈 때, 누군가 히나타와 같은 티셔츠를 S사이즈로 주문하고 있다. 그와 눈이 마주치는 히나타. 그는 전일본 유스에서 카게야마와 한솥밥을 먹었던 호시우미 코라이였다. 카게야마가 "작은 거인"이라 생각했던 그 선수.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