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33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32화 하이큐/233화 하이큐/23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33화. 첫번째 적

  • 막이 오르는 카라스노 고교의 첫 전국대회 시합
  • 우카이 케이신 코치는 다른 무엇보다 코트와 천장이 달라진 것이 플레이에 영향을 줄 거라 예측한다.
  • 히나타 쇼요는 신발이 없어 워밍업 타임 중에 볼보이 노릇을 하다가 신발이 도착한 이후 날뛰기 시작.
  • 츠바키하라 학원은 작년 시라토리자와 학원과 붙어서 1회전에서 참패한 적이 있다.
  • 선수들은 긴장감은 떨쳤으나 달라진 체육관 환경에 초반 고전한다.
  • 정밀한 세트를 올리는 카게야마 토비오 조차 미묘하게 플레이가 흐트러지는데, 굴하지 않고 금방 "수정"하기로 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26.8 KB)]

  • 우카이 케이신 코치는 전일본 유스 합숙이 시작되던 겨울 무렵부터 봄고 대비 훈련을 준비하느라 분주했다. 야마가타의 니시키야마 고교는 감독이 대학 선배라는 인연 덕에 성립. 니시고가 봄고에 갔을 때도 어떤 느낌이었는지 확인해봤다. 그 결과 우카이 코치가 걱정하는 의외의 난관은 "천장"과 "바닥". 타케다 잇테츠 고문과 우카이 코치는 막판까지도 너무 높아진 천장, 감촉이 다른 코트 때문에 적응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

Example2.jpg
[JPG image (49.8 KB)]

  • 히나타는 공을 띄우다가 한없이 높고 눈부신 천장에 시선을 빼앗긴다. 그러다가 공을 떨어뜨린다.
    Example10.jpg
    [JPG image (37.91 KB)]

    스가와라 코시는 긴장감을 쉽게 떨치지 못하고 손이 자꾸 식는다며 불평한다. 하지만 카게야마 토비오는 자신은 긴장이 안 되며 "여기는 통과점에 불과할 뿐"이라며 의연한 태도를 보인다. 스가와라는 얄밉다고 걷어찬다.
    Example3.jpg
    [JPG image (47.98 KB)]

    공식 워밍업 시간 동안 히나타 쇼요는 코트에 서지 못하고 볼보이로 활동하며 몸을 덥힌다. 아슬아슬한 타이밍에 시미즈 키요코가 도착, 간신히 신발을 장착한다. 사전의 우려와는 달리 히나타의 해프닝 덕에 긴장감은 조금 떨친 듯하다. 히나타와 타나카 류노스케는 힘찬 함성을 지르며 시합이 시작되기만을 고대한다.

Example4.jpg
[JPG image (40.52 KB)]

  • 츠바키하라 학원 측은 2년 연속 출전에 2년차 출전을 맞이했다. 작년 이들은 첫 출전 당시 시라토리자와와 격돌한 듯 한데, 그때가 첫 전국이었던 마루야마는 "정신차려보니 돌아가는 버스"였다며 같은 악몽을 반복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다.
    오오사도 타츠미 감독은 카라스노의 특징을 잘 파악하고 있다. 특히 10번(히나타)에 대해서도 요주의 시킨다.
    Example5.jpg
    [JPG image (31.64 KB)]

    츠바키하라 측에선 이들이 시라토리자와를 꺾고 올라왔다고 긴장하고 있는데 주장인 에치고 사키에는 "시라토리자와랑 붙는게 나았겠냐"고 질문을 던진다. 물론 그렇다고 하는 선수는 없다. 에치고는 경기 내용상 저들이 시라토리자와를 압도한 것도 아니며 세상엔 "우연"이란 것도 존재한다고 분위기를 바꾼다. 마루야마는 좀 팔랑귀인지 그런 설명을 듣고 나자 "우시와카랑 안 붙게 돼서 럭키"라고 태세전환한다. 사실 주장인 에치고는 "이긴건 이긴 것"이니 만큼 카라스노의 실력을 얕보지 않는다. 단지 "작년의 반복"을 하고 싶지 않아서 이렇게 격려한 것이다.
    오오사도 감독도 비슷하게 여기고 있다. 어차피 여기에 올라온 이상 각지의 강호를 꺾고 올라온 학교들이다. 그리고 봄고에선 그런 강자들도 또다른 강자에게 쓰러지며 "이 회장에 먹히는 쪽"은 사라질 수밖에 없다고 여긴다.

Example6.jpg
[JPG image (211.05 KB)]

  • 양측의 라인업.

  • 드디어 시합개시. 첫 공격은 카라스노 측의 서브. 카게야마가 서브를 넣지만 아웃이 된다. 서브권은 츠바키하라에게. 이와무로가 서버다. 타나카가 받아내지만 어설펐다. 우카이 코치는 취약지점을 당연하다는 듯 노리는 서브라고 평한다. 타나카가 흘린 공을 어떻게든 커버, 사와무라 다이치의 스파이크로 이어진다. 츠바키하라는 리시브에 성공, 에이스인 4번 테라도마리로 이어간다.

Example7.jpg
[JPG image (44.11 KB)]

  • 테라도마리는 190cm에 이르는 장신. 다소 흐트러진 상황에서도 칠 수 있고 후위에서도 공격적이다. 우카이 코치는 사전에 "블록 위로 맞는 상황을 피하도록" 지시했다. 그리고 첫 공격부터 블록 위로 쳐대는 테라도마리. 니시노야 유가 아슬아슬하게 막아낸다. 아즈마네 아사히가 타나카에게 토스를 올리지만 평소보다 길게 올라갔다. 공은 츠바키하라에게 넘어가고 반격이 스파이크를 막아내지 못한다. 츠바키하라의 연속득점. 스코어는 0대2.

Example8.jpg
[JPG image (45.35 KB)]

  • 타케다 고문은 배구는 공간 인식 능력이 필수불가결한 경기이니만큼 긴장감과 낯선 체육관 탓에 경기감각이 크게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본다. 현재 선수들의 공간 인식 능력은 평소보다 현저한 듯 한데, 그건 특히 초정밀 세트를 올리는 카게야마에게 치명적일 것이다.
    그때 이와무로의 두 번째 서브. 타나카가 받아서 카게야마에게 연결한다. 카게야마는 히나타에게 세트를 올리는데 평소와 달리 타점을 한참 빗나간다. 공은 라인을 벗어나며 그대로 츠바키하라의 3연속 득점. 스코어가 0대 3으로 벌어진다. 오오사도 감독은 이대로 "삼켜라"고 되뇌인다.

Example9.jpg
[JPG image (35.5 KB)]

  • 평소같지 않은 실수를 해버린 카게야마. 그러나 크게 위축되지 않는 모습이다. 히나타에게 사과하며 "수정할게"라고 단백하게 코멘트한다. 썩소를 짓는 히나타.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