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32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31화 하이큐/232화 하이큐/23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32화. 전선

  • 히나타 쇼요의 가방이 역에서 뒤바뀌었다. 다행히 핸드폰을 넣어둬서 바꿔간 당사자가 연락이 닿았다.
  • 시미즈 키요코는 야치 히토카에게 뒤를 맡기고 히나타의 짐을 회수하러 달려간다.
  • 키요코는 원래 육상부 활동 이후 공허감을 지우기 위해 매니저일을 시작했지만 점점 애착을 가져간다.
  • 처음엔 "매니저 일은 최전선에 서지 않는것"이란 안도감을 가졌지만 차츰 "이거야 말로 나의 최전선"이란 사명감으로 바뀐다.
  • 왕년의 육상실력으로 아슬아슬하게 시간에 맞춰 도착한 키요코. 히토카를 통해 짐을 전달한다.
  • 무사히 경기에 투입된 카라스노 고교. 시합상대는 카나가와의 츠바키하라 학원이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21.42 KB)]

그저 구름이 천천히 흘러가길래
아아 굴렀구나 싶었다.
Example2.jpg
[JPG image (63.37 KB)]

  • 도쿄 체육관. 카라스노는 생각지도 못한 악재에 직면했다. 역에서 잠시 내려놨던 히나타 쇼요의 짐이 누군가와 뒤바뀌어 버린 것이다. 유명 브랜드의 체크무늬 가방인데 흔한 디자인이라 누군가 착각해서 가져간 모양이다. 원래 이건 히나타 동생 가방이지만 크고 튼튼해서 적당하다 싶어서 고른게 화근이었다.
    야마구치 타다시가 그때 짐을 맡고 있었는데 나리타 카즈히토에게 남기면서 잠깐 한눈을 판 사이 그런 것 같다. 야마구치가 죄송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히나타도 야마구치 탓이 아니라며 시끄럽게 군다. 타케다 잇테츠 고문이 서둘러 역의 분실물 센터로 연락한다. 최악의 상황이라면 사러 가야한다. 그때 [[카게야마 토비오]가 폰은 어디에 뒀냐고 묻는다. 생각해 보니 그 가방 안에 있었던 것. 서둘러 전화를 해보니 가방을 바꿔간 사람이 받는다. 어린애로 착각해서 바꿔갔던 것 같다.

Example3.jpg
[JPG image (59.22 KB)]

  • 우카이 케이신 코치는 우선 선수들을 데리고 코트로 내려간다. 이제 문제는 가방 쪽. 키요코가 직접 다녀오겠다고 나선다. 야치 히토카가 그런 일이라면 자신이 하겟다고 하지만 키요코가 "달리기도 체력도 자신있다"고 하며 납득시킨다.[1] 키요코는 자신은 금방 돌아오겠지만 혼자 있는 동안 불안할 거라며 히토카의 마음을 읽는다.
    Example4.jpg
    [JPG image (19.51 KB)]

    그러니까 익숙해져.
  • 키요코의 당부를 이해한 히토카는 진지하게 대답한다. 키요코는 시합개시 전까지 돌아오겠다고 하고 출발한다. 타나카 류노스케니시노야 유는 "부디 무사히 다녀오십시오"같은 말을 해서 3학년들에게 불길하다고 까인다.

Example5.jpg
[JPG image (25.97 KB)]

  • 달리면서 처음 매니저 일을 시작할 때를 회상하는 키요코. 시작은 사와무라 다이치의 권유였다. 고등학교 1학년 때, 그녀는 줄곧 해온 육상을 그만두었다. 연습을 거듭해 쌓아온 것은 상상보다 훨씬 허무하게 끝난다. 그 상실감과 허무함을 잊기 위해 시작한 일. 그녀는 육상을 잊기 위해 배구부 매니저일에 몰두한다.
    Example6.jpg
    [JPG image (88.92 KB)]

    그렇게 하면서 어쩐지 안심이 들었다. "난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게 아니다"라는 안도감. 그런 불안과 초조함이 "남의 일"이라는데서 오는 것이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선수들의 노력과 좌절을 보면서 "남의 일"이 아니게 되었다.

Example7.jpg
[JPG image (59.66 KB)]

  • 한편 체육관에선 실전에 서기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우카이 코치는 도쿄 체육관의 코트 특성에 대해 보통보다 덜 미끄러지는 재질이나 평소처럼 뛰어다니다간 큰 일이 난다고 주의준다. 그리고 최대한 땀을 빼서 그걸로 마찰을 줄이라는 요령을 전달한다.
    2시합이 끝나자 카라스노 고교가 코트로 올라간다.

  • 그러는 사이 키요코는 무사히 당사자를 만나 가방을 수령해 돌아오기 시작한다. 처음엔 아무 생각없이 시작했던 일. 자신이 사라지면 그저 "원래대로" 돌아갈 뿐이라고 생각했던 일. 그러나 동료들이 있다. 자신의 일은 누군가가가 이어야 한다. 도맡아야 한다. 그들에게 필요한 일이니까. 그리고 만나게 된 히토카.
    키요코는 가파른 계단을 오르고 체육관으로 향하는 길을 빠르게 달려간다. 연습을 거듭해 쌓아온 것은 생각보다 훨씬 허무하게 끝난다. 하지만,
    Example8.jpg
    [JPG image (31.88 KB)]

    그게 어쨌다고?
  • 패배도 승리도 확신할 순 없다. 그러나 "도전하지 않곤 못배긴다". 그것이 그녀의 기질이다.
    Example9.jpg
    [JPG image (66.53 KB)]

    Example10.jpg
    [JPG image (70.28 KB)]

    키요코는 날듯이 달린다. 허들을 넘던 때처럼. 비록 코트에 서지도, 유니폼을 입는 것도 아니지만 이것이 그녀의 최전선이다.

Example11.jpg
[JPG image (54.23 KB)]

  • 공식 워밍업 타임이 끝나는 휘슬이 들린다. 아슬아슬한 순간에 도착했다. 키요코는 관중석에서 코트 위의 히토카에게 짐을 넘긴다. 짐은 확실히, 다음 세대로 전달된다. 키요코는 코트 위의 3학년들과 승리의 제스쳐를 교환한다.

Example12.jpg
[JPG image (50.78 KB)]

  • 신발을 되찾은 히나타. 야마구치와 함께 키요코에게 연신 고개를 숙인다. 그리고 지금이라면 5m는 뛸 수 있겠다며 방방 뛰어다닌다. 사와무라가 선수들을 정렬시키는데 그때 사와무라의 목소리까지 덮어버릴 정도로 큰 목소리가 들린다. C코트 제 3시합. 카라스노 고교의 첫 상대 카나가와현의 "츠바키하라" 학원 등장.



3. 여담

귀중한 키요코의 주연 에피소드. 선수들과 유대관계와 다음 세대인 히토카에게 역할을 승계하는 내용이다. 봄고 대회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키요코와 3학년들의 역할은 여기까지이므로, 히토카에게 최대한 많은 것을 전달하려고 하는 듯 하다.

키요코의 중학시절, 고교1학년 시절도 잠깐 나오는데 중학교 때는 안경을 쓰지 않았던것 같다. 1학년 땐 트윈테일에 안경이라는 실로 반장스러운 속성.


----
  • [1] 전 회에서 히토카는 키요코가 육상부 출신이란걸 알았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