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원피스/872화

원피스/에피소드
원피스/871화 원피스/872화 원피스/87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원피스 872화. 달콤 푹신

  • 몽키 D. 루피와 밀집모자해적단이 어인섬을 구한 직후, 넵튠왕은 그들에게 준 재보가 빅맘 해적단에 들어가게 됐다는 얘길 듣고 경악한다.
  • 옥갑은 개봉하면 대폭발을 일으키는 장치가 있었는데, 그걸 모르는 상태로 루피에게 주어졌던 것. 그게 빅맘에게까지 간 것이다.
  • 이런 사실은 외부로 알려지지 않은 채 현재에 이르고, 옥갑은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 형태로 개봉, 폭발을 일으켜 홀케이크 성을 붕괴시킨다.
  • 한참 반역자들을 처형할 생각으로 들떴던 빅맘 샬롯 링링이 성이 기울고 자신도 추락하기 시작하자 어안이 벙벙하다.
  • 홀 케이크 성은 수도 스위트 시티보다도 훨씬 큰 성으로 이것이 붕괴되면 성에 있던 사람들은 물론 주민들도 무사할 수 없다.
  • 샬롯가 형제들의 주위가 분산되자 시저 클라운은 그대로 전력 도주, 카포네 갱 벳지는 암살할 필요도 없이 이걸로 전멸할 거라며 통쾌하게 웃는다.
  • 그러나 총요리장 슈트로이젠이 자신의 능력으로 성 전체를 거대한 케이크로 바꿔 생크림과 스폰지 케이크의 산사태가 되게 했다.
  • 성이 완전히 무너졌으나 다행히 아무도 다치지 않았는데, 안도할 틈도 없이 달아난 반역자 추격에 나선다.
  • 무사히 성을 벗어난 해적동맹은 작별인사를 나누고 각자의 길로 출발. 사실상 이제부터가 진짜 탈출극이다.
  • 그런데 얌전히 있는 줄 알았던 빅맘이 웨딩 케이크를 못 먹게 된 탓에 다시 발작을 일으키려 하는데.(시.공.좋.아)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7.33 KB)]

  • 몽키 D. 루피와 밀집모자 해적단이 아직 어인섬에 체류하고 있을 무렵. 넵튠왕은 어인섬을 구해준 답례도 성의 갖은 재보를 하사했다. 그런데 우대신이 오더니 그 재화 중 옥갑만은 회수해야 한다고 간청한다. 넵튠은 이미 준 것을 어떻게 되돌릴 수 있냐고 거절한다. 그러나 대신이 좀 더 소상히 사정을 밝히자 생각이 달라진다.
    뭣이라?! 열게 되면 대폭발?!
  • 하지만 때는 이미 늦었다. 루피는 빅맘 샬롯 링링의 과자를 가로챈 대가로 넵튠에게 받은 재보를 전부 넘겨줘 버렸다. 물론 옥갑도 여기에 딸려 빅맘에게 넘어갔다. 루피일행에게 돌려받는 것보다 빅맘 해적단에게서 돌려받는게 훨씬 어려운 일. 게다가 무슨 혐의를 받게 될지 모른다. 넵튠은 "혹시 불발일지도 모른다"며 이 문제를 불문에 붙인다.

Example2.jpg
[JPG image (49.32 KB)]

  • 그렇게해서 현재. 다과회와 암금왕 루 펠드와 스튜시 등이 얽혀서 복잡한 경로로 개봉된 옥갑은 재기능을 충실히 이행했다. 성 밑으로 떨어진 옥갑이 깨지면서 기폭장치가 작동, 홀 케이크 성 절반을 날리는 거대한 폭발을 일으켰다. 홀 케이크 아일랜드 바깥에서 관측될 정도의 대폭발. 성 안은 난데없는 폭발음과 성 일부의 소실, 이어지는 기울음으로 아비규환이다. 타마고 남작이 상황을 종합해 보니 생각하고 싶지도 않은 가능성이 떠올라 버렸다.
    설마... 쓰러지고 있는 건가봉
    홀 케이크 성이!! 쓰러지고 있는 거다봉!!

Example3.jpg
[JPG image (50.64 KB)]

  • 토트랜드 수도이자 성 밑에 형성된 마을 "스위트 시티"의 주민들도 폭음을 듣고 바깥으로 나왔다. 그들은 기우는 성을 바로 볼 수 있었고 성 안에 있는 사람들보다 한 발 먼저 피난하기 시작했다. 피난하는 와중에도 대체 무엇이 이런 사태를 촉발했는가 의견이 분분했는데 적의 공격은 아무래도 아닐 거 같다. 토트랜드 최심부의 이 섬만을 타격할 수 있는 적이 어딨겠는가? 누군가가 막연하지만 성 옥상에서 진행 중인 다과회와 관계된게 아닌지 추측했다.
    이 사건의 전말을 아는 사람은 둘이다. 그 둘, 사이퍼 폴 이지스 제로의 요원 스튜시와 세계경제신문사 사장 모건즈는 당황한 채 그 자리에 얼어붙어 있었다. 스튜시가 인정하기 싫은 것처럼 조심스러운 말투로 옥갑이 이 사태를 일으킨 거 같다고 말하자 모건즈가 달리 뭐가 있겠냐고 쏘아붙인다. 성의 붕괴는 다과회장의 구도를 많이 바꿨다. 샬롯 카타쿠리에 제압 당해 목숨이 위태로웠던 빈스모크 이치디가 해방됐다. 역시 포위됐던 빈스모크 레이쥬, 상디, 루피도 탈출 성공. 레이쥬는 급변한 상황의 원인을 궁금해하지만 상디는 그딴건 됐으니 우선 도망치자고 다그친다. 가장 경황이 없는 건 빅맘. 반역자들을 일망타진하고 처형할 생각에 부풀어 있던 기분이 급격히 곤두박질친다. 그녀는 이게 대체 무슨 일인가 주위를 둘러보지만 온통 쓰러지고 뒤엎어지는 것들 뿐이다. 그 사이 사로잡혔던 빈스모크 니디, 빈스모크 욘디가 무사히 빠져나와 아버지 빈스모크 저지를 무사히 구출했다. 의식을 잃은 채지만 목숨까지 잃진 않았다. 물론 최종적으론 이 무너지는 성에서 벗어나야 그렇겠지만.

Example4.jpg
[JPG image (66.92 KB)]

  • 그 거대했던 홀 케이크 성이 다리가 부러진 식탁처럼 쓰러진다. 성은 온통 비명과 패닉으로 아우성친다.

Example5.jpg
[JPG image (56.64 KB)]

  • 카포네 갱 벳지의 내부에 있던 밀집모자 일당과 벳지의 부하들. 그 몸 속에서는 바깥의 변화를 체감할 수 없지만 무슨 일이 벌어지는건 분명했다. 나미가 바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난 거냐고 묻자 창을 통해 바깥을 살피던 징베가 대답한다. 대 패닉. 징베도 좁은 창으로 본게 전부지만 아무래도 성이 기우는 것 같다고 말한다.

Example6.jpg
[JPG image (44.37 KB)]

  • 방금 전까지 절체절명의 위기였던 벳지는 그야말로 쾌재를 부른다. 자신을 달고 날아가던 시저 클라운에게 "저것 좀 봐라"고 환호하다 시피한다. 샬롯가의 형제들이 기우는 성을 따라서 이리저리 나뒹군다. 끝까지 시저를 성가시게 했던 샬롯 브륄레도 형제들이 굴러다니고 어머니 빅맘 마저 성 밑으로 떨어지자 시저에겐 신경도 쓰지 않는다. 그 꼴을 보면서 벳지가 통쾌하게 웃었다.
    암살따윈 벌일 것도 없었군! 이걸로 사황 "빅맘 해적단"은 전멸이다아!

Example7.jpg
[JPG image (38.77 KB)]

  • 벳지의 의견은 전혀 과장이 아니었다. 이 성은 성 밑 마을보다도 거대하다. 이제와서 뛰어봐야 달아날 수 있을리가 없다. 어떤 주민들은 이렇게 절망하며 주저앉아 통곡했다. 성 위에서도 어찌할 바를 모르는 빅맘 해적단 멤버들이 우왕좌왕하며 무엇이든 붙들고 있었다. 카타쿠리는 이런 와중에도 형제들을 진정시키고 다니며 살 길을 모색한다. 모건즈는 이런 와중에도 특종을 잡았다고 기뻐 날뛴다. 그러나 자신의 목숨도 위태롭다는걸 까맣게 잊고 있었다. 그는 새인 주제에 날지 못했다. 하지만 스튜시는 육식을 마스터한 몸이므로 당연히 "체"로 여유롭게 날아오른다. 벳지와 시저는 혼란을 틈타 탈출에 전력하고 이치디는 이들이 충분히 거리를 벌린걸 확인한다.
    누가봐도 끝장인 것 같은 이 상황. 그러나 돌파구는 있었다. 총요리장인 미식기사 슈트로이젠이 실력을 발휘한다.
    포근폭신한~ 달콤 푹신한~
    인생따윈 있을 리 없어
  • 노래를 흥얼거리며 번뜩이는 칼을 들어올린다. 그리고 성을 깊게 찌르는데.
    페아엔데른 구르메!

Example8.jpg
[JPG image (69.61 KB)]

  • 슈트로이젠의 쿡쿡 열매 능력이 무너지는 성을 통채로 케이크로 바꾼다. 거기에 슈트로이젠은 멋진 칼 솜씨로 케이크의 맨 윗 단, 다과회가 열리는 회장만을 베어서 안전하게 안착시킨다. 성 안에서도, 성 바깥에서도 모든게 끝났다고 절규하는 사람들 위로, 먼지와 잔해 대신 케이크와 생크림의 산사태가 쏟아진다. 홀케이크 아일랜드를 뒤덮을 기세로 쏟아지는 산사태. 폭풍같은 소란이 지나가고 사람들이 정신을 차렸을 땐 누구나 뭉그러진 케이스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었다.

Example9.jpg
[JPG image (43.05 KB)]

  • 놀랍게도 사망자는 전혀 없었다. 샬롯 다이후쿠 등 샬롯가 형제들 전원 무사. 주민들도 생크림 범벅이 되는 걸로 끝났다. 빅맘은 애초에 제우스가 태워줘서 추락을 면했다. 그녀는 사방에 널린 케이크 잔해를 먹어치우고 있었지만 조금도 만족하지 않았다. 우선 슈트로이젠이 능력으로 만드는 식재는 별로 맛이 없는데다, 그녀의 성도 사라져 버렸다. 게다가 세삼스럽게 기대해 마지 않던 "웨딩 케이크"를 못 먹게 되었단 것이 떠오르고 말았다.
    어느 정도 상황이 진정됐다 싶자 주민들이 빅맘 해적단에게 달려온다.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묻기 위해서다. 샬롯 몬도르는 그들을 퉁명스럽게 대하며 쫓아버린다. 구사일생한 걸로 끝난게 아니다. 배신자들이 달아났다. 곧 토트랜드 전역에 수배령을 내리고 루피의 밀집모자 해적단, 벳지의 파이어탱크 해적단 전원을 잡아들여야 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37.74 KB)]

  • 천운 덕으로 도망칠 수 있었던 해적동맹군은 홀케이크 아일랜드 북서쪽에 이르러 잠시 휴식했다. 밀집모자 일당의 써니호와, 파이어탱크 해적단 아지트 사이의 중간 쯤 되는 지점이었다. 벳지는 체내의 밀집모자 일당을 바깥으로 쏟았다. 이제 헤어질 시간이라 선언한다. 나미가 그에게 고마움을 표하자 벳지는 "좋은 일 한 것 같은 기분이 드니 관둬라"며 말을 가로막았다. 시저는 고생한 건 자기라고 나대는데 나미가 독설을 퍼부어 조용히 시킨다.
    정말 시끄럽게 이 쓰레기!
    너 펑크하자드에서 아이들에게 무슨 짓을 했는지 기억하기나 해?!
    이젠 볼일 끝났으니까... 죽으면 좋을 텐데!
  • 벳지도 거기에 동감인지 시저의 심장을 냉큼 던져준다. 나미는 뭉개버렸으면 더 좋았을 거라고 궁시렁댔다. 시저는 그렇게 그리워하던 자기 심장을 되찾고 감격해서 눈물콧물 범벅이다. 곧 일행에게 욕설을 퍼붓고 "다시는 볼 일 없다"며 가버리려 한다. 하지만 그가 작별을 하든 말든, 욕을 하거나 말거나 누구 하나 귀기울이지 않는다. 간다던 시저는 그게 신경 쓰인 건지 몇 번이나 "이젠 갈 거다"라고 소리지르다 쓸쓸하게 사라졌다.
    벳지는 한숨 돌리게 되자 무슨 일이 벌어졌던 건지 되짚어 본다. 괴총 비트가 성이 케이크가 됐다고 보고한다. 그 얘기를 들어보니 탈출 이후의 상황은 추측이 갔다. 우선 성을 케이크로 바꾼 건 슈트로이젠의 솜씨일 거다. 벳지는 그의 능력은 몰랐지만 반대로 나머지 녀석들의 능력은 전부 알았다. 그들 중에 저런 묘기를 부릴 능력자가 없으니 저건 슈트로이젠이 한 짓이 된다. 벳지는 전부터 슈트로이젠의 능력은 몰라도 꽤 강자일 거라고 추측하던 터였다. 그리고 아마 빅맘 해적단은 전멸을 면했을 것이다. 다만 성이 날아갔으니 이럭저럭 속이 후련하긴 하다.

Example11.jpg
[JPG image (37.56 KB)]

  • 루피가 이제 탈출할 일만 남은 거냐고 묻는다. 벳지는 처음부터 그랬는데, 시작부분이 너무 난관이었을 뿐이라고 대답한다. 그리고 이제 서두르는게 좋을 거라고 충고한다. 추격대는 금방 올 거고 배에 도착하더라도 토트랜드의 영해에서 빠져나가려면 하루는 걸릴 거다.
    무운을 빌겠어.
  • 벳지는 그렇게 말하고 "캐슬 탱크"라는 캐터필더 모드로 변신해 부하들을 데리고 사라진다. 이렇게 보면 쿨하게 헤어지는 것 같지만 밀집모자가 저쪽으로 갔다는 펫말을 세우며 달아나서 영 폼이 구겨진다. 상디가 항의하자 이것도 서바이벌 전략이라고 대꾸한다.
    폼이야 어떻든 절박한건 사실이다. 비트와 샬롯 시폰이 밀집모자 일행과 제대로 작별인사하고 싶었다고 징징거린다. 벳지는 괜히 친해지지 말라며 지금부터가 "탈출 본편"이라고 윽박질렀다.
    이제 루피 측도 본격적인 탈출계획을 세운다. 우선 맨 처음 상륙했던 해안으로 가야한다. 거기서 샤크 서브 머신을 회수해 써니호까지 직행하는 계획이다.

Example12.jpg
[JPG image (40.88 KB)]

  • 벳지의 우려대로 빅맘 해적단은 빠르게 재정비를 마쳤다. 카타쿠리의 지시로 다이후쿠 등이 추격대를 둘 편성했다. 한쪽은 파이어탱크 해적단, 다른 한쪽은 밀집모자 해적단을 쫓는다. 샬롯 스무디는 어머니 옆에서 한 놈도 놓치지 않을 거라고 안심시켰다. 그런데 어머니의 상태가 이상하다. 빅맘의 눈이 뱅글뱅글 돌고 있다.
    케이크... 그건... 재료를 엄선해서 만든... 최고의 웨딩 케이크... 기대하고 있었다고...
  • 스무디가 사색이 된다. 하필이면 이때. 빅맘의 대책 없는 발작이 시작될 기미다.
    웨... 딩... 케이크...!!!

3. 여담

이번 화로 원피스 연재 20주년.

같은 주 연재작들에 루피가 숨어있는 이스터 에그 특집을 했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