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24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23화 바키도/124화 바키도/12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명대사
4. 여담
5.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24화. 축하

  • 고대하던 싸움을 술을 뿌리며 자축하는 모토베 이조
  • 모토베는 오늘 아침 목욕재개를 하며 결의를 다졌고 유술의 달인 시부카와 코기의 방문을 받는다.
  • 시부카와는 "얼마나 훈련하고 있냐"고 묻는데, 모토베는 "하루에 몇 번 무에서 멀어진다"고 답한다.
  • 모토베가 대결장소로 들어서자 도쿠가와가 "오늘은 피클의 날"이라며 만류한다.
  • 그때 모토베에게 쏟아지는 박수갈채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65.13 KB)]

  • 대결장소에 들어서는 모토베.
  • 그는 꿈을 쫓으며 계속 기대했던 수십년이 드디어 "보답" 받는다며 기뻐한다.
  • 스스로 청주를 뿜어서 자축하는 모토베.

Example2.jpg
[JPG image (27.78 KB)]

  • 그가 나타나자 관람객 일동이 동요한다.
  • 무사시도 그의 얼굴을 기억하고 있다.
  • 한마 유지로와 대결 장소에 끼어들었던 것을 떠올린다.
  • 그리고 이 또한 도쿠가와의 인선이라고 생각했는지 "뭘 좀 안다"고 감탄한다.

Example3.jpg
[JPG image (26.75 KB)]

  • 모토베는 이른 시각부터 목욕재개를 하며 결의를 다졌다.
  • 오랜 시간 동안 단련해온 그의 육체. "너희들"은 이제 보답 받는다고 생각한다.

Example4.jpg
[JPG image (53.13 KB)]

  • 그때 그를 찾아온 시부카와 고키.
  • 모토베는 그에게 차를 대접한다.
  • "말린다고 해도 말을 듣지 않겠지"라며 입을 여는 시부카와.

Example5.jpg
[JPG image (85.73 KB)]

  • 모토베는 스스로 주제넘은 짓을 하고 있다고 겸손한 자세를 취한다.
  • 문득 시부카와는 "하루에 훈련을 얼마나 하나"라고 묻는다.
  • 의외로 대답을 어려워하는 모토베.

Example6.jpg
[JPG image (58.67 KB)]

  • 시부카와는 날마다 빼먹는건 아니냐고 농담을 건네는데, 모토베는 "하루에 몇 번"이라고 답한다. 그렇게 훈련을 열심히 하냐고 시부카와가 놀란다.
  • "아뇨. 날마다 몇 번, 마음이 무에서 멀어집니다."
  • 그는 도장 밖의 일상을 접할 때마다 무에서 마음이 멀어짐을 느끼지만 그럴 때마다 깨닫고 되돌리고 있었던 것이다.

Example7.jpg
[JPG image (67.59 KB)]

  • 결국 언제나 무를 생각하고 있다는 대답. 시부카와는 그것을 "사내와 여인, 연애같은 관계"라 평한다.
  • 모토베는 동감하며 "손에 넣을 수 없기에 더욱 계속할 수 있는 것."이라 말한다.

Example8.jpg
[JPG image (61.57 KB)]

  • 그리고 현재. 도쿠가와는 난색을 표한다.
  • 원래 오늘은 피클을 위한 날이므로, 모토베의 난입은 곤란하다는 것.
  • 그때 관중석에서 시부카와가 누구보다 먼저 박수를 치기 시작한다.

Example9.jpg
[JPG image (96.74 KB)]

  • 이어서 여러가지 표정으로 박수를 쳐주는 관람객들.
  • 박수갈채 속에서 모토베 vs 무사시 결정



3. 명대사

아뇨. 날마다 몇 번, 마음이 무에서 멀어집니다.
도장에서 멀어진 일상. 양치, 식사, 타인과 접촉에 따른 희노애락.
그럴 때 문득... 무를 잊고 말았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 모토베 이조. 시부카와 고키의 "하루에 얼마나 훈련하는가"라는 질문에 답하며.



4. 여담

  • 쓸데없이 멋있어진 모토베.




5.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