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23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22화 바키도/123화 바키도/12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23화. 한 쌍의 무

  • 전의도 식욕도 상실한 피클은 무사시를 앞에 두고 등을 보인다.
  • 그러나 모처럼 만난 이상적인 상대를 놓아줄리 없는 무사시.
  • 피클은 전력을 다해 줄행랑을 친다.
  • 그가 도망쳐간 곳에는 모토베 이조가 스탠바이하고 있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3.22 KB)]

  • 완전히 전의를 상실한 피클.
  • 피클은 이제 "먹기 싫다"고 생각한다.

Example2.jpg
[JPG image (67.37 KB)]

  • 무사시가 피클의 앞길을 막는다.

Example3.jpg
[JPG image (68.67 KB)]

  • 이미 승부는 끝났지만 무사시는 놓아줄 생각이 없다. 그로선 평생을 찾던 이상적인 상대.
  • 피클은 또 무사시가 곤충괴수로 보인다.

Example4.jpg
[JPG image (66.87 KB)]

  • 피클은 이를 부딪힐 정도로 공포에 떤다.
  • 그런 모습을 보더니 무사시도 상대할 기분이 안 난다고 불평한다.

Example5.jpg
[JPG image (81.57 KB)]

  • 돌연 괴성을 지르고 네 발로 뛰어서 달아난다.

Example6.jpg
[JPG image (59.01 KB)]

  • 무사시는 그런 모습들이 과연 "야성"스럽다고 감탄인지 빈정거림인지 모를 평을 남긴다.

Example7.jpg
[JPG image (62.34 KB)]

  • 의외의 결과에 경악하는 관중석.
  • 도쿠가와는 뒤늦게 피클의 안위를 걱정한다.

Example8.jpg
[JPG image (67.65 KB)]

  • 그렇게 도망쳐간 피클은 대기하고 있던 모토베에게 안기듯 뛰어들었다.
  • 모토베는 "더 빨리 도망치지 그랬냐"며 피클을 쓰다듬는다.
  • 야성이 도망친 무사시의 무.
  • 야성이 도망쳐온 모토베의 무.

Example9.jpg
[JPG image (70.18 KB)]

  • 모토베, 드디어 출격.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