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22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21화 바키도/122화 바키도/12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22화. 화산

  • 무사시는 자신은 참격중독자이며 베는게 너무 좋아서 베어도 베어도 쓰러지지 않는 상대를 꿈꾸왔다 말한다.
  • 그리고 그 상대가 지금 눈 앞에 있는 피클
  • 그런데 피클은 무사시가 자신이 대응할 수 없었던 "곤충"의 모습으로 보이면서 식욕을 잃어 버린다.
  • 무사시 vs 피클, 싱거운 결말?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8.34 KB)]

  • "베는게 좋아서 참을 수 없다"
  • 무사시는 피클을 앞에 두고 그렇게 말한다.
  • 그는 기회가 생기면 자신도 모르게 베어버리는 참격 중독자. 스스로도 "안 좋은 버릇"이라고 투덜댄다.

Example2.jpg
[JPG image (66.6 KB)]

  • 과거 그는 어떤 상대를 쓰러뜨리면서, 문득 이렇게 생각한다.

Example3.jpg
[JPG image (44.2 KB)]

  • "일어서 다오. 다시 한 번 맞서다오."

Example4.jpg
[JPG image (40.59 KB)]

  • 그는 베어도 베어도 쓰러지지 않는 몸이란, 상대란 없는지 고민한다.

Example5.jpg
[JPG image (82.99 KB)]

  • 그리고 많은 시간이 흘러 드디어.
  • "쓰러지지 않는 몸"이 나타났다.

Example6.jpg
[JPG image (33.47 KB)]

  • 그는 드디어 만난 베어도 베어도 쓰러지지 않는 상대를 눈 앞에 두고 "몇 번이나 베게 해줄 것인가"라고 생각하며 환희한다.

Example7.jpg
[JPG image (88.38 KB)]

  • 한편 피클은 무사시를 전혀 다른 생물로 보고 있다.
  • 여러 곤충의 특징을 혼합한 괴물

  • 곤충을 상대했던 피클은 번번히 패배를 맛보았다.
  • 쏘는 벌이나 독침을 휘두르는 녀석, 그리고 나비처럼 도저히 잡을 수 없었던 녀석.
  • 그 모든 특징을 무사시가 가지고 있다.

Example8.jpg
[JPG image (60.28 KB)]

  • 최종형태가 풀리는 피클.

Example9.jpg
[JPG image (57.61 KB)]

  • 피클은 식욕을 잃고 등을 돌린다.



3. 여담

  • 잭 해머의 입장은 뭐가 되냐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