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16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15화 바키도/116화 바키도/11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16화. 짐승

  • 드디어 피클과 무사시의 진검승부 당일.
  • 도쿠가와는 지하격투장이 여느때와 같이 성황일 줄 알았지만 관객은 거의 들지 않았다.
  • 바키나 오로치돗포, 잭 해머 등 격투가들만 자리하고 있다.
  • 관객들은 "승부"가 보고 싶은 거지 "살육극"이 보고 싶은게 아니었기 때문.
  • 드디어 무사시가 입장하고 침묵을 지키고 있던 피클이 일어선다.
  • 달려드는 피클. 그리고 무사시의 칼끝이 그를 베어든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5.74 KB)]

Example2.jpg
[JPG image (66.28 KB)]

  • 도쿄돔 지하의 지하격투장. "지상최강을 볼 수 있다"는 매력 때문에 회원제로 은밀히 운영되고 있음에도 항상 초만원을 이룬다.
  • 피클 vs 무사시 진검승부 당일. 도쿠가와는 여느때와 다름없는 열기를 느끼며 격투장으로 들어선다.

Example3.jpg
[JPG image (71.46 KB)]

  • 그러나 유례없이 텅빈 객석.
  • 바키, 오로치돗포를 비롯해 격투기 관계자들만 자리하고 있다.

Example4.jpg
[JPG image (75.79 KB)]

  • 관객들은 렛츠 카이오의 죽음 이후로 "승부"가 아닌 "살육극"을 보고 싶은 마음이 사라졌던 것이다.
  • 여기 있는 격투가들은 설사 세간에 살육극이라 지탄받아도 "그 나름대로 선택한 삶의 방식"으로 받아들이는 용기와 신념의 소유자들.

Example5.jpg
[JPG image (72.61 KB)]

Example6.jpg
[JPG image (47.77 KB)]

  • 드디어 무사시가 애도를 찬 채 등장하고 미동도 않던 피클이 반응한다.

Example7.jpg
[JPG image (72.72 KB)]

  • 개시와 함께 달려드는 피클

Example8.jpg
[JPG image (63.71 KB)]

  • 그리고 무사시의 칼날이 박힌다?



3. 여담

  • 무사시가 사람 접어버리는 것도 재미있게 보던 관객들이 이제와서 윤리를 찾고 있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