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52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51화 하이큐/252화 하이큐/25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52화. 후방지원

  • 이나리자니 고교는 응원단의 압도적인 후방지원에 힘 입어 두 번째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며 분위기를 끌어간다.
  • 카라스노 고교는 이에 지지 않고 타나카 사에코의 태고팀을 동원해 대항한다.
  • 규모만 놓고 보면 카라스노의 태고팀은 이나리자키의 취주악부에 밀렸지만 태고의 강한 "박자"로 상대가 리듬을 가져가지 못하게 후방지원한다.
  • 히나타 쇼요는 이나리자키의 더블 퀵을 알아차리고 좋은 위치를 선점하나 리시브에서 실부, 발로 받는 실수를 연출한다.
  • 오명을 회복하기 위해 카게야마 토비오의 세트업을 받는... 줄 알았는데 페이크. 사와무라 다이치의 스파이크로 연결된다.
  • 히나타가 매우 쪽팔렸지만 결과적으론 카라스노가 점수차를 좁히며 분위기를 가져오는데 성공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8.39 KB)]

  • 응원단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이나리자키 고교는 오지로 알렝이 두 번째 서브 에이스를 달성한다. 스코어는 7 대 4. 관람석의 바보 커플은 이나리자키가 벌써 분위기를 가져갔다며 이미 끝난 게임인 것처럼 취급한다. 여기서 카라스노 고교가 첫 번째 TO를 쓴다.
    미야 아츠무는 벤치로 돌아가자마자 쿠로스 노리무네 감독에게 "첫 번째 서브가 미묘했다."고 쓴소릴 듣는다. 응원 때문에 집중이 안 됐던 거냐고 정곡을 찌른다. 속을 뻔히 아는 미야 오사무나 오지로가 뒤에서 히죽거린다.

Example2.jpg
[JPG image (107.62 KB)]

  • 취주악부를 내세운 이나리자키의 응원단은 TO 중에도 위세가 대단하다. 노헤비 학원의 전주장 다이쇼 스구루은 자기가 경기하는 것도 아닌데 굉장한 압박감을 받는다. 그 옆에 앉은 여친은 이런 사정은 눈치채지 못하고 취주악부의 연주에 빠져든다.

Example3.jpg
[JPG image (52.58 KB)]

  • 하지만 일방적이었던 응원전 양상이 바뀌기 시작한다. 카라스노 응원단이 방금 전 도착한 태고팀을 앞세워 격렬한 박자를 연주한다. 이나리자키의 규모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큰 북에서 퍼지는 묵직한 소리가 대단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Example4.jpg
[JPG image (33.36 KB)]

  • 이런 변화는 벤치에 모인 카라스노 선수들에게도 전해졌다. 타나카 류노스케는 그 소리만 듣고도 누나가 왔음을 짐작하고 움찔한다. 선수들의 이목이 응원단으로 모였다. 히나타 쇼요가 맨 처음 타나카 사에코 누님을 발견했다. 이 태고팀은 사에코가 결성한 팀으로 원래는 축제날 공연하려고 준비한 것이다. 그녀가 태고를 두드리는 모습에 반했는지 시마다와 타키노우에는 자기들 보다 연하인 사에코를 누님이라 부르고 있다.[1]
    다른 팀의 응원단들도 카라스노의 태고팀에 시선을 뺏긴다. 바보커플도 그랬는데 여자쪽은 취주악이 좀 더 좋다고 하지만 남자 쪽은 "그래도 전통"이라며 카라스노 쪽에 점수를 더 준다. 히나타와 니시노야 유는 태고팀을 보며 "멋짐사(死)"라는 괴이한 사인으로 죽을 것 같다고 심장을 움켜쥔다. 사전에 사에코와 태고팀이 올 걸 알았던 우카이 케이신 코치와 타케다 잇테츠 고문은 "다행히 늦지 않았다"며 한시름 놓는다.
    사실 늦지 않은 건 아니었다. 시마다는 약속시간보다 늦어서 아침부터 술이라도 마시고 있나 했는데, 사에코는 길을 헤맸을 뿐이라고 항변한다.
    5시까지 마시긴 했지만 출발은 예정대로 했어.
  • 대단한 자랑거리다.

Example5.jpg
[JPG image (65.18 KB)]

  • 카라스노의 TO가 끝나고 오지로의 두 번째 서브로 재개. 서브는 타나카에게 향한다. 타나카가 조금 위태롭게 리시브한 공을 카게야마 토비오가 논스톱으로 세트업, 히나타의 속공으로 잇는다. 히나타는 미처 블록이 따라오기도 전에 스파이크를 꽂아넣으며 스코어는 7 대 5. 카라스노가 따라붙는다.
    히나타가 활약하자 태고팀이 쇼요의 이름을 연호하며 찬사를 보낸다. 히나타는 엄청 기운을 받은 채로 첫 번째 서브를 준비한다. 그리고 니시노야가 코트를 나타고 츠키시마 케이가 들어온다.

Example6.jpg
[JPG image (36.14 KB)]

  • 카라스노의 서브. 원래 서브 순간에는 아무 소리도 안 내는게 좋지만, 카라스노 응원단은 이때도 연주를 하기로 한다. 아까부터 이나리자키 응원단이 "박자"를 만들어서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꼭 상대를 묻어버릴 정도로 대음량일 필요는 없다. 이나리자키가 조성하는 갑자를 흐트러뜨릴 정도면 된다. 응원단이 이런 요청을 하자 사에코는 엄지를 들어보이며 맡겨달라고 제스쳐한다.
    그녀가 카라스노 응원단에 태고팀을 합류시킨 것은 시라토리자와 전 때 경험 때문이었다. 전교생을 동원한 압도적인 응원 덕에 이쪽이 기가 죽은 기억이 매우 분했다.

Example7.jpg
[JPG image (60.39 KB)]

  • 이번 경기의 양상도 비슷하다. 쇼요가 서브 위치로 가자 이번에도 이나리자키 쪽에서 박자를 가져가려고 연주한다. 사에코는 대항 연주를 준비하며 자기들이 꼭 응원전에서 상대를 이길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쟤들은 알아서 나아가니까.
    그러니까 우리는 아주 조금 분위기를 정돈하기만 하면 돼.
  • 태고팀의 피리주자가 연주를 시작한다. 태고팀의 연주가 이나리자키에 대항해 히나타가 편하게 서브를 칠 수 있도록 잡음을 지워준다. 여기에 고무된 히나타는 "엄청난 서브를 칠 수 있을 것 같다"고 여길 정도로 기분이 좋아진다.

Example8.jpg
[JPG image (51.22 KB)]

  • 마침내 히나타의 1회차 서브. 호시우미 코라이는 히나타가 이나리자키 응원단의 부추김에도 동요하지 않고 희미하게 웃기까지 한 것을 놓치지 않았다. 매우 좋은 흐름이다. 그런 그가 어떤 공격에 나설 것인가? 점프 플로트? 스파이크 서브?
    답은 그냥 평범한 서브. 오지로가 평범하게 리시브한다.

Example9.jpg
[JPG image (43.42 KB)]

  • 공은 아츠무에게 연결. 이번에도 논스톱 세트업이다. 더블 퀵. 두 명의 선수가 뛰어나온다. 블록인 츠키시마, 타나카, 사와무라 다이치는 공이 어디로 갈지 끝까지 주시한다. 결국 공은 우측으로. 츠키시마와 사와무라가 블록하러 간다. 이 더블 퀵을 읽어낸 선수는 한 명 더 있었다. 후방의 히나타가 스파이크 낙하 지점을 정확하게 예측하고 자리를 선점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30.03 KB)]

  • 자리를 잡은 것까지는 좋았는데... 이번에도 리시브가 문제다. 딱 한 박자가 늦어서 헛리시브. 공이 그대로 떨어지나 싶었는데, 천운인지 어떤지 히나타의 발등을 때리고 솟아오른다. 완전히 들어갔다고 생각하던 카라스노 벤치에선 시미즈 키요코가 "발에 맞았다"고 말하면서 안도한다. 반대로 이나리자키에겐 선수부터 감독까지 "저게 뭐꼬!"라고 입을 모아 황당해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36.59 KB)]

  • 제일 창피한 건 역시 히나타. 츠바키하라 때에 이은 세 번째 기행 리시브다. 이번에도 딱히 규칙에 어긋나는건 아니지만, 문제는 그게 아니다.
    그냥 조금 창피하지.
  • 다이쇼 스구루의 말은 틀렸다. 조금이 아니라 무지 창피하다. 관중석에서 "또 쟤다"라는 목소리가 똑똑히 들린다. 히나타는 얼굴이 시뻘개졌지만 코트 바깥의 니시노야가 "좋은 자리 선점이었다!"고 격려해서 이를 악문다.

Example12.jpg
[JPG image (62.66 KB)]

  • 히나타가 명예회복을 다짐하며 네트 앞으로 튀어나간다. 카게야마가 세트업을 준비하고 있다. 히나타는 당연히 자기한테 올 거라고 의심조차 하지 않았다. 속으로 "후방 마이너스 템포"라고 힘차게 외치며 뛰어오르는데...
    그의 차례다 아니다. 공은 우측의 사와무라에게. 히나타에게 정신이 팔렸던 이나리자키의 블록은 깨끗하게 속으면서 사와무라에게 1점을 헌납한다. 점수는 7 대 6. 카라스노가 추격세를 이어가지만 히나타 본인은 흑역사가 하나 늘었다.
    이 뜻밖의 페이크는 중계석까지 잘 속여서 "완전히 히나타가 나오는 줄 알았다!"고 말하게 만든다. 해설가는 이나리자키가 히나타를 너무 경계한 것 같다면서도 그 심정은 이해가 된다고 말한다.
    카라스노 분위기
    돌아왔어요.

3. 여담


----
  • [1] 둘은 25세. 사에코는 21세.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