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51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50화 하이큐/251화 하이큐/252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51화. 리듬

  • 히나타 쇼요카게야마 토비오가 우연히 탄생시킨 이동공격이 이나리자키로 기울던 경기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 이나리자키의 응원단은 더욱 거센 야유를 퍼붓지만 히나타는 "전국 2위가 우리를 무찌르려 한다"는 기분에 사로잡혀 들뜬다.
  • 미야 아츠무는 시작 전 카라스노 고교를 얕본 것 치곤 솔직하게 멋진 플레이였다고 인정하며서 곧바로 자신도 파인 플레이로 되갚는다.
  • 이나리자키 응원단은 작전을 바꿔서 카라스노가 플레이할 때 "리듬"을 빼앗는 작전으로 방해한다.
  • 권외에서 날아오는 "원호사격"에 내몰리던 카라스노 고교. 그때 타나카 사에코 누님이 지원군으로 등장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3.47 KB)]

  • 스코어는 4 대 3. 이나리자키의 1점 리드. 그러나 경기 초반부터 이나리자키로 기울던 분위기가 히나타 쇼요카게야마 토비오의 이동공격으로 뒤집힌다. 그동안 이나리자키의 플레이에 관심이 집중됐던 관객들은 새삼 카라스노 고교와 1학년 콤비의 움직임을 주목한다. 경기 시작전 카라스노 고교를 형편없이 얕봤던 미야 아츠무는 생각보다 솔직하게 멋지다고 감탄한다. 놀라운 순발력과 민첩성, 그러면서도 점프 높이는 전혀 줄지 않는 탄력 등. "직접 보니 더 멋지다"고 감탄하고 있으려니 동생 미야 오사무가 옆에서 "너는 시합만 하면 정신연령이 5살 이하"라고 빈축한다.

Example2.jpg
[JPG image (30.64 KB)]

  • 카라스노, 카게야마의 서브. 이나리자키의 응원단은 지금까지 전략이 잘 먹히지 않는다고 자체 평가한다. 카라스노의 선수들은 예상보다 압박을 느끼는 걸로 보이지도 않고 특히 츠키시마 케이 같은 경우는 비웃는 양 풋하고 웃기까지 했다. 응원단은 템포를 조금 더 빠르게 해보자고 하는데.
    체육관을 가득 채우는, 종전보다 빠르고 높아진 야유. 다른 관객들은 품위가 없다고 투덜거리지만 높고 빠른 소리가 다른 소리를 묻어버린다. 그런데 방금 전 우연찮게 파인 플레이를 선보인 주인공, 히나타는 묘한 희열을 느끼느라 그런 소리에 일일히 반응할 틈도 없다. 아니, 오히려 저쪽 응원단의 안달난 반응이 기쁘기까지 하다. 그는 전국 2위의 이나리자키 고교가 전력을 다해 카라스노 고교를 무찌르고자 하는 상황에 도취된다.
    Example3.jpg
    [JPG image (87.56 KB)]

    히나타는 이대로 자신의 서브 차례가 오는걸 상상한다.
    백 명 vs 나!
  • 히나타는 거의 경련을 일으킬 것처럼 흥분한다. 그런데 주심이 팔을 들어올리는 순간 이나리자키의 야유가 뚝 그친다. 그리고 타악기를 이용한 빠르고 짧은 박자의 연타로 바뀐다. 탄탄탄, 마치 축제에서 치는 북소리 같다. 이러한 변화에 우카이 케이신 코치가 뭔가 낌새를 차린다.

Example4.jpg
[JPG image (44.03 KB)]

  • 북소리를 들으며 카게야마가 서브 시도. 하지만 북소리 때문일까, 카게야마는 뭔가 잘 맞지 않는 느낌을 받는다. 물론 그가 서브가 평균 이하라는 평가가 있긴 하지만. 어쨌든 서브는 네트에 걸리면서 상대 코트로 넘어간다. 네트 인. 코스가 빗나간 탓에 상대편 리시브도 흔들린다. 악재가 호재로. 하지만 아츠무가 악재를 다시 호재로 바꾼다. 그가 흔들린 리시브를 커버하려고 "첫 디딤"을 하는 순간, 같은 세터인 카게야마는 "완벽한 첫 디딤"이라고 느낀다.
    Example5.jpg
    [JPG image (69.54 KB)]

    아츠무는 그 자세에서 논 스톱으로 세트업, 속공으로 전환시킨다. 오미미가 받아서 스파이크. 점수는 5대 3으로 이나리자키가 다시 2점 리드.

Example6.jpg
[JPG image (33.65 KB)]

  • 관중석의 아카아시 케이지는 카게야마와 마찬가지로 아츠무의 "첫 디딤"을 높이 평가한다. 그 세련된 디딤이야 말로 딜레이없는 속공 연결의 밑바탕이다. 매우 빠르고 정확하겐 첫 스텝 덕분에 이후의 모든 동작이 여유를 가질 수 있는 것이다.
    중계석은 양측 세터 대결로 흘러가는 흐름을 즐거워하는 듯 하다. 확실히 양팀 세터 간의 신경전은 두드러진다.

Example7.jpg
[JPG image (38.72 KB)]

  • 이번엔 오사무의 서브. 그런데 스나 린타로호각 소리에 맞추다시피 바로 서브를 때린 것에 비해, 오사무의 움직임은 느긋하다.[1] 거의 8초를 꽉 채운 뒤 서브. 이건 고의적으로 넣은 "간격"이다. 작전이 먹혔는지 카라스노의 리베로 니시노야 유가 반 걸음 느리게 반응한다. 그래도 제대로 리시브. 타나카 류노스케가 놓치지 않고 스파이크로 연결, 1점 따라붙는다.

Example8.jpg
[JPG image (49.87 KB)]

  • 아마나이 카노카는 동료와 함께 카라스노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동료는 타나카의 활약가 활약하자 제법이라고 분위기를 돋우는데, 카노카는 생각보다 냉철하게 경기를 분석하고 있었고 타나카의 움직임도 진지하게 평가한다. 과거 그저 힘껏 치던 데서 많이 발전한 걸로 보이는 모양이다.

Example9.jpg
[JPG image (32.9 KB)]

  • 타나카의 서브. 중계석에서는 시작 전 타케다 잇테츠 고문이 "공격력으론 지지 않는다"고 했던 말을 인용하면서 "흐름을 끊기 위해 서브 에이스를 따내야 한다"고 강조한다.
    카게야마의 서브 때 그랬듯, 이번에도 이나리자키의 응원석은 떠들썩하게 박자를 맞춘다. 큰 북과 각종 타악기를 이용한 빠른 템포의 연주. 그런데 이 연주 때문인지 카라스노를 응원하는 관중들도 템포에 맞춰서 박수와 구호를 연호한다. 이것은 육상 경기 같은데서 선수가 객석의 응원을 유도하는 행동과 비슷하다. 문제는 그건 선수가 자기 컨디션을 위해 유도하는 거지만, 이번 적측이 카라스노의 템포를 흐트러뜨리기 위해 하는 행동. 이나리자키 응원단은 관객의 호의를 끌어내는 척하며 실제론 방해행동을 하고 있다.
    이게 효과가 있는 건지 타나카의 서브는 네트에 걸려 실패.

Example10.jpg
[JPG image (33.68 KB)]

  • 우카이 코치도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 타케다 고문은 선수들이 저정도 야유에 연연하는 것 같진 않다고 하는데, 그것과 다른 성격의 문제다. 야유가 주는 압박과 별개로 이나리자키 응원단이 유도하는 박자가 선수들의 플레이 "리듬"을 흐트러뜨리고 있다. 그들이 조성하는 리듬은 점점 빨라지고 있으며 이렇게 타의로 형성되는 리듬은 좋은 영향을 주지 않는다. 우카이 코치는 이쪽도 상당히 성가시다고 생각한다. 일단 서브로 호각을 이룰 필요가 있는데, 그걸 효과적으로 저지하고 있다.

Example11.jpg
[JPG image (54.68 KB)]

  • 오지로 알렝의 서브. 이나리자키의 서브 플레이 때는 느리고 침착한 박자가 연주된다. 오지로는 차분하게 서브 에이스를 따낸다. 이걸로 이나리자키의 두 번째 서브 에이스. 점수는 7 대 4로 벌어진다.
    이나리자키는 오히려 상승세를 타고 성장 중인 팀의 모습을 보인다. 이런 기세를 후반까지 허용하면 매우 힘들어진다. 하지만 상대 응원에 대항해야할 카라스노 응원단은 벌써 기가 죽었다. 상대편 응원을 응원이라기 보다도 "원호사격"에 가깝다고 평하고 코트 안팎의 요소들, 시간과 소리까지 이용해서 효과적으로 팀을 부양하고 있다.
    관중석에 와있는 노헤비 학원 배구부의 전주장 다이쇼 스구루는 나이브한 태도로 "이나리자키가 가차없다"고 평한다.

Example12.jpg
[JPG image (58.31 KB)]

  • 하지만 카라스노 응원단도 이대로 주저앉진 않았다. 증원군이 도착했다. 타나카의 누님 타나카 사에코 등장. 새로운 응원도구와 지원병력을 대동하고 나타났다.

3. 여담

어린이날 특집 페이지는 사와무라 다이치아즈마네 아사히가 카게야마, 히나타, 야치 히토카, 니시노야 유의 초등학생 시절 사진을 감상하는 것. 단연 눈에 띄는건 니시노야. 초2 때 사진인데 키나 차림새가 거의 변한게 없는 느낌이다. 사와무라는 "니시노야는 초2때 완전체"라는 놀라운 표현력을 과시한다. 아즈마네는 "저렇게 나뭇가지 들고 있는게 잘 어울리는 애가 있나?"라고 감탄한다.

차회, 잡지 휴간에 따른 휴재

----
  • [1] 주심이 서브 신호를 보내고 8초 안에 서브 해야 한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