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하이큐/246화

하이큐/에피소드
하이큐/245화 하이큐/246화 하이큐/24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하이큐 246화.

  • 봄고 1일차. 살아남는데 성공한 카라스노 고교는 역시 1회전을 돌파한 네코마 고교와 조우, 악담 섞인 격려를 나누고 헤어진다.
  • 여자리그 우승후보인 "여왕" 니야마 고교가 옆 호텔이 체크인하는걸 발견하는데, 이때 타나카 류노스케의 지인 아마나이 카노카가 나타난다.
  • 카노카는 묘한 태도를 모여서 눈치 빠른 엔노시타 치카라가 "썸"이라고 지적해서 타나카를 동요시킨다.
  • 엔노시타의 추측대로 카노카는 전부터 타나카를 좋아하던 상태. 조만간 고백하려는 참이었다.
  • 민박집에서 첫 승리를 자축한 카라스노는 곧바로 다음날 대회를 준비하기 위한 회의에 들어간다.
  • 그날 밤 타나카는 카노카와 다시 만나는데 달달한 분위기가 될 뻔 하지만 시미즈 카요코를 생각하려 거절하려고 하는데
  • 마침 나타난 카노카의 지인 남성 때문에 김칫국을 마셨다고 착각, 현실을 외면하며 민박집에 틀어박힌다.
  • 그런데 사실 그는 카노카의 사촌오빠였고 아무런 관계도 아니었는데... 타나카의 씁쓸한 썸을 뒤로하고 봄고 2일차 돌입. 시드교가 참전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0.34 KB)]

  • 힘겹게 봄고 1일차를 버텨낸 카라스노 고교. 돌아가는 길에 영원한 라이벌 네코마 고교와 조우한다. 네코마 측에서 "기껏 왔는데 금방 돌아가지 않아서 잘 됐다"고 도발 섞인 축하를 하자 스기와라 코시는 "그리 힘들지도 않았다"고 받아친다. 이렇게 악담에 섞인 격려를 주고 받은 양팀 선수들.

Example2.jpg
[JPG image (26.09 KB)]

  • 쿠로오 테츠로사와무라 다이치가 "내일도 열심히 살아남아 봐라"는 말을 주고 받으며 양팀이 헤어진다. 하지만 농담처럼 이런 말을 주고 받았을 뿐, 돌아선 주장들은 웃음기가 사라진다. "내일도 살아남는다"는 말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새삼 깨닫고 있었기 때문이다.

Example3.jpg
[JPG image (50.65 KB)]

  • 민박집에 도착해 보니 옆의 호화호텔로 여자 대회의 우승후보인 "여왕" 니야마 고교가 귀가 중이다. 여자부와 남자부의 차이는 있어도 저쪽은 우승 후보. 번쩍거리는 호텔로 들어가는 데서 격차를 느끼고 만다. 그러고 보니 카라스노도 여자부 쪽은 인터하이에서 우승한 시드교. 문자 그대로 "여왕" 같은 그녀들이다.
    야마구치 타다시는 뜬금없이 "저 호텔 밥은 고급 뷔페"였다는 말을 꺼낸다. 조용하던 1학년들이 한순간에 술렁인다. 하지만 곧 처지를 직시한다. 히나타 쇼요니시노야 유는 지금 민박집의 바삭바삭한 연어나 달걀말이, 밥 무한 리필도 좋다며 질보단 양이 진리라고 주장한다.

Example4.jpg
[JPG image (30.13 KB)]

  • 그렇게 민박집으로 들어가려는데, 어떤 소녀가 타나카 류노스케를 불러세운다. 오전에 만났던 타나카의 지인 아마나이 카노카였다. 팀에서 잠깐 빠져나와서 타나카를 보러온 것이다. 오전에도 좀 어색해했던 타나카는 얼어서 딱딱하게 대답한다. 그녀는 카라스노의 승리를 축하하고 "열심히 해"라는 격려를 남긴채 돌아간다. 그런데 얼굴이 새빨개진게 분위기가 요상하다.
    썸이구만
  • 엔노시타 치카라가 이것을 놓치지 않는다. 키노시타 히사시나리타 카즈히토는 애써 모른 척하고 있었는데 엔노시타가 망쳤다고 원망한다. 하지만 엔노시타는 거기서 그치지 않는다. 썸 수준이 아니라 반응으로 보면 이미 타나카를 좋아하는게 틀림없다는 폭로를 저지른다.
    그때까지, 공식적으로 시미즈 카요코에게 어택하던 걸로 돼있던 타나카는 처절한 퇴짜의 나날을 떠올린다. 동시에 썸이란, 자신에게 그런 장밋빛 무드는 존재한 적이 없었단 사실을 깨달으며 멘붕으로 접어든다.

Example5.jpg
[JPG image (31.94 KB)]

  • 재회를 마친 카노카는 기다리고 있던 동료와 호텔로 들어간다. 동료는 방금 전 소년이 카노카가 말하던 "류"라는걸 알고 "어디가 그렇게 좋냐"고 캐묻는다. 이미 카노카의 연애사에 대해서 어느 정도 아는 모양이다.
    카노카는 초등학교 4학년 때 이야기를 한다. 그때도 유독 큰 키 때문에 악동들의 놀림거리가 되었었는데, 그때 도와주던 것이 타나카였다. 타나카도 악동이긴 마찬가지였는데 무슨 생각인지 "넌 키 크고 멋있으니까 허리를 똑바로 펴라"며 그녀를 어디론가 데려간다. 거기가 바로 초등학교 배구부였다. 카노카는 그때를 계기로 배구를 시작해, 자신감을 가질 수 있었다.

Example6.jpg
[JPG image (33.67 KB)]

  • 숙소로 돌아온 카라스노 고교. 우카이 케이신 코치는 어딘가와 연락을 주고받으며 바쁘다. 타케다 잇테츠 고문은 수고했다고 격려하며 전국대회 첫승리를
축하한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자리로 돌아온 우카이 코치는 곧바로 내일 있을 경기에 대비한 분석회의에 들어간다.

Example7.jpg
[JPG image (28.01 KB)]

  • 밤이 찾아왔다. 사와무라는 배란다에서 난간에 기대고 있다. 왠지 아즈마네 아사히도 따라나와 나란히 난간에 기댄다. 말없이 바깥을 바라보던 사와무라는 문득 지금이라면 말해도 된다고 하는데, 그건 아즈마네가 인터하이 때 "드디어 마지막 대회구나"라고 말하던걸 막은걸 가지고 하는 소리였다. 아즈마네는 할까? 하다가 "이렇게 할 얘기가 아니구만"하면서 그만둔다. 그러더니 사와무라가 여유가 없어진걸 보고 "니가 여유가 없을 땐 오히려 내가 여유로워지는 불가사의"라며 놀린다.
    히나타와 니시노야는 일찌감치 골아 떨어졌다. 특히 히나타는 목욕탕에서 갑자기 잠들어서 야마구치가 당황한다. 스가와라는 언제나 혈기왕성한 니시노야까지 뻗은걸 보고 "배터리가 나갔다"며 신기해하는데 엔노시타는 무리도 아니라며 다들 평소보다 훨씬 체력소모가 심하니 부상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한다.

Example8.jpg
[JPG image (39.83 KB)]

  • 역시 혈기왕성한 쪽이지만, 타나카는 왠지 잠들지 못하고 바깥을 서성거리고 있다. 사실 타나카는 사와무라와 아즈마네가 배란다에서 하는 이야기를 듣고 말았다. 괜히 싱숭생숭해진 채 바깥을 기웃거리던 타나카. 그런데 그때 카노카가 또 다시 방문한다.

Example9.jpg
[JPG image (60.89 KB)]

  • 원래도 몰라보게 자라버린 카노카를 어색해했는데 낮에 엔노시타가 "썸이다"라고 했던 얘기가 의식돼 엄청나게 어색한 분위기가 되어버린다. 둘은 쮸뻣거리며 영양가 없는 이야기나 주고 받으며 변죽만 울린다. 그러다 갑자기 카노카가 속도위반을 한다.
    류... 저기. 나 있지.
  • 고백타임 같은 분위기. 그러나 이런 부분으로 내성이 전무한 타나카는 머리가 폭발할 것처럼 복잡해진다. 그런 영향일까? 타나카는 무슨 근자감인지 일단 거절하고 보기로 하는데... 불청객이 끼어든다.

Example10.jpg
[JPG image (28.23 KB)]

  • 왠 청년이 나타나는데 카노카와 잘 아는 사이인지 "안에서 기다리라니까"하고 말을 걸고 있다. 타나카는 자연스럽게 이런 그림이 그려진다. 미녀로 자란 카노카, 도시의 밤. 연상의 시티보이.
    나 이거 아무래도 완전
    착각했나
  • 수치심에 사무친 타나카는 잊어달라고 외치며 육상부를 방불케하는 속도로 도망친다.

Example11.jpg
[JPG image (40.19 KB)]

  • 사실 그 청년은 카노카의 사촌오빠인 테라다 코지였다. 날도 추워서 내키지도 않는데 어머니의 성화 때문에 사촌동생에게 부적을 전달하러 왔다가 참상을 목격하고 말았다. 눈치가 없었던 죄로 카노카의 원망을 듣게 되었으나 카노카는 곧 극복한다. 여기에 온건 연애하러 온게 아니니까.
    나 전부 이길게.
  • 묘하게 왜곡된 것 같은 파이팅. 테라다는 그저 응원할 수밖에 없다.

Example12.jpg
[JPG image (83.26 KB)]

  • 여러 선수들이 각자의 사정과 각오로 보낸 그날 밤. 사와무라처럼 서성거리는 선수도 있고 보쿠토처럼 속편히 자는 녀석도 있는가 하면 타나카처럼 이불킥을 거듭한 뜻에 해탈에 이른 이도 있다. 아무튼 다양한 형태로 지나간 하룻밤.
    드디어 봄고 대회 2일차. 시드 교가 참전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