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페어리 테일/528화

페어리 테일/에피소드
페어리 테일/527화 페어리 테일/528화 페어리 테일/529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페어리 테일 제 528화. 마룡

  • 아크놀로기아아이린 베르세리온의 시체를 훼손하며 즐거워한다.
  • 엘자 스칼렛이 망자를 모독하는 행위를 막으려 하자 다짜고짜 공격하는데 지금의 엘자와 웬디 마벨은 그걸 막을 기력이 없다.
  • 위기의 순간 나타난 제라르 페르난데스. 엘자를 구하고 반격을 퍼부으나 아크놀로기아는 그 마법 자체를 먹어치우며 비웃는다.
  • 아크놀로기아가 마룡으로서 본체를 드러내자 웬디는 무리해서 드래곤 포스를 해방, 자신이 막아보려 하지만 역부족인 듯 하다.
  • 그때 블루 페가수스의 천마호가 나타나 아크놀로기아에 몸통박치기를 가한다.
  • 이치야 반다레이 코토부키가 일행을 구하고 "아크놀로기아를 특정 지점으로 데려가면 승산이 있을 수도 있다"라고 하는데.
  • 그 작전을 입안한 것은 어떤 여성이었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1.61 KB)]

  • 아이린 베르세리온과 힘겨운 혈투를 끝낸 엘자 스칼렛웬디 마벨. 그녀들 앞에 정체불명의 괴한이 나타난다. 그 정체는 아크놀로기아였지만 두 사람은 그의 인간체 모습을 몰랐다. 아크놀로기아는 두 사람에겐 신경도 쓰지 않은 채 아이린의 사체를 훼손하며 즐거워한다. 그 기이한 광경에 압도돼서 엘자와 웬디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한다.

Example2.jpg
[JPG image (28.24 KB)]

  • 엘자는 침묵을 깨고 아크놀로기아의 행동을 제지한다. 더이상 시체를 욕보이지 말라는 말에 아크놀로기아가 뒤돌아 본다. 둘을 살펴본 아크놀로기아는 엘자에게선 아이린과 같은 냄새가 나고 웬디는 멸룡마도사인 것을 간파한다. 이제 그의 관심은 아이린에게서 떠났다. 엘자는 그의 정체를 묻지만 대답 없이도 깨닫는다. 웬디도 마찬가지다. 마력이 그가 누구인지 알려준 것이다.

Example3.jpg
[JPG image (50.58 KB)]

  • 아크놀로기아가 다짜고짜 두 사람에게 공격을 가한다. 엘자와 웬디는 기력이 떨어진 상태라 대처하지 못한다.

Example4.jpg
[JPG image (62.74 KB)]

  • 그때 구세주가 나타난다. 제라르 페르난데스였다. 오거스트에게 당한 상처는 회복된 건지 쌩쌩해진 모습으로 아크놀로기아의 공격을 막아낸다.

Example5.jpg
[JPG image (38.63 KB)]

  • 이어서 천체마법을 연달아 사용해 반격한다. 육연성, 구뇌성, 칠성검을 쉴 틈 업이 몰아치며 아크놀로기아를 몰아붙인다.

Example6.jpg
[JPG image (38.25 KB)]

  • 제랄의 주력 마법을 연이어 맞으면서도 아크놀로기아는 전혀 당황하지 않을 뿐더러 웃음까지 터뜨린다. 그는 나츠 드래그닐이 불을 먹는 것처럼 마법 그 자체를 먹어버리고 있는 것이다. 일반적인 멸룡마도사에겐 있을 수 없는 일. 웬디가 무슨 속성인 거냐고 경악하자 아크놀로기아는 태연하게 속성 따윈 자신에겐 없다고 말한다.

Example7.jpg
[JPG image (66.14 KB)]

  • 아크놀로기아는 곧 자신의 본체, 마룡의 모습을 드러낸다.
    나는 최후의 용!
    모든 "마"를 집어삼키는 종언의 용!
    마룡 아크놀로기아니라!
  • 그는 속성에 관계없이 모든 종류의 마법을 먹을 수 있는 말도 안 되는 특성이 있었다. 이 압도적인 스펙에 일행은 그저 경악할 뿐이다.

Example8.jpg
[JPG image (56.06 KB)]

  • 엘자는 천랑섬에서 마주쳤을 때 이상으로 강해진 마력에 위축된다. 제랄도 오거스트 때 이상으로 위축되어 승산이 보이지 않는다고 중얼거린다. 웬디는 두려움에 떨지만 멸룡마도사인 자신이 나설 수밖에 없다며 드래곤 포스를 해방한다. 웬디와 제랄이 말리려 하지만 그럴 틈도 없이 아크놀로기아가 그녀를 타깃으로 잡는다. 그의 무서운 공격이 떨어지려는 찰나였다.

Example9.jpg
[JPG image (92.27 KB)]

  • 블루 페가수스의 "마도폭격정 크리스티나"호가 불시착으로 내려와 아크놀로기아를 치어버린다.

Example10.jpg
[JPG image (46.49 KB)]

  • 크리스티나호를 몰고온 건 이치야 반다레이 코토부키였다. 이치야는 설명은 나중에 하겠다며 곧 엘자 일행을 태우고 부상한다. 그런데 이치야는 그저 엘자일행을 구하는게 목적이 아니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아크놀로기아를 특정 지점으로 유인할 수만 있다면 승산이 있을지도 모른다고 한다. 그러기 위해 크리스티나호로 주위를 끌어 마그놀리아에서 끌어내려고 하는 것이다.

Example11.jpg
[JPG image (50.43 KB)]

  • 아크놀로기아를 이긴다, 이 불가능해보이는 작전을 입안한 것은 어떤 여성이었다. 일행이 정말로 승산이 있냐고 묻자 이치야는 직접 말하기 보단 그녀에게 대답을 맡긴다. 여성은 "그렇다"고 답하며 모습을 드러내는데.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