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페어리 테일/527화

페어리 테일/에피소드
페어리 테일/526화 페어리 테일/527화 페어리 테일/52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페어리 테일 제 527화.

  • 카나 알베로나의 홀더마법을 응용한 길다트 클라이브의 공격은 오거스트에게 상당한 타격을 주지만 죽일 수는 없었다.
  • 오거스트는 자신의 몸이 쇠하는 한이 있어도 제레프 드래그닐의 적을 없애겠다는 각오로 고대의 광범위한 섬멸마법 "아르스 마기아"를 시전한다.
  • 아르스 마기아는 피오레 왕국 전투에 걸친 영향을 끼치는데 페어리 테일 길드로 향하던 메이비스 버밀리온도 이 마법의 영향을 받는다.
  • 오거스트는 무슨 일이 생겨도 카나만은 지키려는 길다트의 노력을 보고 새삼 부모자식 간의 사랑에 대해 곱씹는데, 그때 마침 근처에 있던 메이비스를 발견한다.
  • 차마 어머니를 죽일 수는 없었던 그는 영창을 멈추고 그대로 소멸하는 길을 택한다.
  • 메이비스는 루시 하트필리아 일행과 합류해 END의 서를 건내주고 제레프를 없애고 나츠를 구할 유일한 방법이 있다고 말한다.
  • 제레프는 라케이드 드래그닐을 없애버리고 자신은 가족도 행복도 허락되지 않은 존재라며 자학적인 말을 늘어놓는다.
  • 나츠는 허락 이전에 스스로 만들 생각을 하라고 일갈하며 "아주 조금 있던 인연도 여기까지"라며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그를 형이라 부른다.
  • 제레프는 그런게 조금이라도 있던 거냐고 빈정거리는데 나츠는 "그게 바로 정"이라고 받아치며 최종결전으로 돌입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3.54 KB)]

  • 라케이드 드래그닐은 자신의 아버지, 아니 아버지라 믿었던 제레프 드래그닐에게 당해 죽어가면서도 그를 아버지라 부르며 애정을 갈구한다. 그러나 제레프는 그가 자신이 적은 책이며 거기서 나온 악마일 뿐이라며 라케이드를 깨끗하게 소멸시킨다.
    나츠 드래그닐은 자신의 동료 조차 미련없이 지워버리는 제레프의 행동을 보고 치를 떤다. 제레프는 이런건 동료도 자신의 아이도 아니라고 말하는데 분노한 나츠의 주먹이 날아온다. 제레프를 날려버리며 나츠가 말한다.
    Example2.jpg
    [JPG image (54.65 KB)]

    그래 잘 알았다.
    자식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 부모가 있을리 없으니까.

Example3.jpg
[JPG image (56.17 KB)]

  • 카나 알베로나오거스트를 날려버린 길다트 클라이브를 염려한다. 공격을 꽂아넣은 왼팔은 무사하지 못하지만 길다트 본인은 건재하다. 그런데 오거스트가 처박혔던 건물더미가 수상하게 움직이더니 오거스트가 멀쩡하게 다시 일어선다. 그 튼튼함에는 길다트도 경악하지 않을 수 없었다.
    오거스트는 자신이 선천적으로 강대한 마력을 타고난 탓에 버려지고 소외 받았으며 살아갈 길 조차 막혔는데 그때 자신을 구해준 것이 제레프라고 말한다.
    설령 이 몸이 재가 되어 쇠하더라도
    스프리건 12 필두 마도사 오거스트.
    이 나라를 통째로 멸할 만한 힘을 가지고 있다.
    사라져라... 재가 되어.
    그것을 나의 인생으로 삼겠다.
  • 오거스트가 방대한 마력을 전개하며 떠오르자 길다트와 카나가 무서운 열기에 삼켜진다. 대지가 무너지고 오거스트 자신의 말처럼 마법의 범위가 매그놀리아를 삼시간에 집어삼키고 피오레 전토로 뻗어나간다.

Example4.jpg
[JPG image (37.77 KB)]

  • 매그놀리아 전역에 흩어져 싸우고 있던 페어리 테일 길드원들은 또다시 광범위한 마법 공격에 당황한다. 길드로 향하던 메이비스 버밀리온 역시 마법의 영향으로 무릎 꿇는다. 메이비스는 이것이 고대의 마법 "아르스 마기아"라는걸 눈치챈다. 생물의 피를 증발시키고 대지를 녹여버리는 금지된 마법이다. 메이비스는 즉시 텔레파시로 길드원 전원에게 방어하라고 메시지를 보내지만 오거스트의 방해인지 차단되고 만다.
    이윽고 각혈을 하는 메이비스. 주위는 이미 마법의 영향으로 서서히 증발하고 있다. 메이비스는 누가 이토록 강대한 마력을 사용하는지 의문을 가진다. 그때 상공에서 마법을 시전 중인 오거스트의 모습을 발견한다.

Example5.jpg
[JPG image (32.98 KB)]

  • 오거스트는 정말로 자신을 희생하는 한이 있어도 피오레 왕국을 멸해버린 작정이다. 하지만 길다트가 무슨 일이 있어도 카나만은 지키려고 하는 모습을 보이자 잠시 의지가 흔들린다. 그는 제라르 페르난데스를 처리하면서 "폐하에겐 아이가 있다"고 했던 이야기를 잠시 곱씹는다.
    폐하의 아이. 쓰러뜨릴 수 있다면 그건...
    어머니 뿐일지도 모르지.
  • 문득 그의 시선이 움직인다. 그리고 그 끝에, 때마침 오거스트를 쳐다보고 있던 메이비스가 있다. 엄청난 세월을 건너 눈이 마주친 모자. 그러나 그 사실을 아는건 오거스트 자신 뿐이다. 어머니를 알아본 오거스트의 눈빛이 흔들리고, 급기야 눈물 같은 한 줄기가 마력의 흐름을 따라 허공으로 올라간다.

Example6.jpg
[JPG image (19.19 KB)]

  • 공간을 태워버릴 것 같았던 마력이 갑자기 사라진다. 아르스 마기아가 멈춘 것이다. 방금 그것이 자신의 아이인 줄은 꿈에도 모르는 메이비스. 마력이 부족했거나 길다트 덕분에 실패했을 거라고 추측한다. 그녀는 다시 길드를 향해, 루시 하트필리아 일행과 합류하러 달려간다.
    오거스트의 몸은 홀로 재처럼 불타 흩어지고 있다. 그는 형체가 사라지기 직전까지 메이비스가 있는 방향을 바라보다가 사라진다. 카나는 마법이 멈추고 오거스트가 사라진 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힘을 전부 다 써서 사라지는 거냐고 말하자 길다트는 그것과 좀 다르다고 말한다.
    아니... 무언가를 보고 영창을 관뒀어.

Example7.jpg
[JPG image (55.94 KB)]

  • 오거스트의 의식은 몸이 재로 변하고 나서도 남아 있었다. 그는 마지막 의식을 모아 유언을 전한다.
    한 번이라도... 단 한 번만이라도...
    당신의 손에 안기고 싶었어...
    어머니
  • 메이비스는 어떤 존재를 느끼고 발걸음을 멈춘다. 그러나 그녀가 돌아섰을 땐 아무도 없었고 오거스트의 의식을 담았던 재도 허공으로 흩날려가고 있었다.

Example8.jpg
[JPG image (46.21 KB)]

  • 메이비스는 마침내 루시 하트필리아, 그레이 풀버스터, 해피과 합류한다. 루시 일행은 방금 전 마법과 빛은 뭐였다고 묻는데 메이비스는 그저 위험은 사라졌다고 대답하고 본론으로 넘어간다.
    페어리 테일의 길드원 대부분은 마을 남방 쪽에서 싸우고 있다. 이제 적들도 얼마 남지 않았다. 그녀가 이런 상황에서 자리를 비우고 루시 일행과 접촉한 것은 어떤 물건 때문이었다. 그녀가 제레프에게 도망칠 때 가까스로 손에 넣은 물건이었다.
    END의 서
  • 메이비스는 지금 이 자리에 있는 사람들이 나츠의 진실을 아는 것도 추측하고 있었다. 그녀는 나츠는 반드시 제레프를 이길 것이고 제레프는 자신의 손으로 없앨 거라고 예견한다. 그리고 그때가 됐을 때 나츠를 구할 수 있는건 여기 있는 세 사람, 동료들의 힘이다.
    메이비스는 그러기 위해서 모든 것이 끝날 때까지 누구도 페어리 테일 길드로 다가가지 못하게 해달라고 말한다.

Example9.jpg
[JPG image (39.33 KB)]

  • 페어리 테일 길드. 나츠의 공격으로 쓰러졌던 제레프가 몸을 일으킨다. 그는 "자식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 부모가 있을리 없다"는 나츠의 말에 대꾸한다.
    나도 노력했다. 행복을 붙잡기 위한 노력을.
  • 그러나 그는 존재만으로 다른 사람을 죽이는 저주받은 몸이다. 결국 그런 것은 허락되지 않았으며 희망을 걸었던 메이비스도 결국 죽음으로 몰아넣었다. 그는 자신은 가족을 가지는 것도 행복해지는 것도 허락되지 않은 인간이라고 자학한다. 그 말을 듣던 나츠가 제레프의 멱살을 쥐면서 외친다.
    가족이란 건 그런게 아니잖아! 허락하고 안 하고가 아냐!
    네가 행복을 만들라고! 그게 가족이잖아!
    네가 가족이 없다면... 아주 조금 남아있던 인연도 여기까지네.
    형!

Example10.jpg
[JPG image (63.68 KB)]

  • 제레프는 나츠의 손을 뿌리치며 "조금이라도 그런게 남아있었던 거냐"며 의외라고 빈정거린다. 이제 끝이 나가왔다. 나츠는 마력을 끌어올리며 대답한다.
    그게 정이란 거잖아.
  • "그렇지..."라고 맞장구치며 제레프는 그를 나츠가 아닌 END라 부른다. 드디어 최종결전이다.
    한편 메이비스는 길드로 향하며 "이게 마지막 도박"이라고 말하는데.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