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킹덤/509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킹덤 제 509화. 창의 계승자

  • 이신왕의장군의 창으로 무쌍을 펼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여전히 창에 휘둘려 자잘한 상처를 입고 있다.
  • 비신대와 산족 군대가 열미성을 함락. 환의, 왕분 등이 도착했을 땐 벌써 성을 점거하고 있다.
  • 총대장 왕전은 입성하자마자 열미성의 요소 파악을 지시한다. 열미성은 이제 진나라 원정군의 보급로를 잇는 요지가 됐기 때문.
  • 공손룡은 함락 소식을 듣고 일시 후퇴. 하지만 적을 올가미 안으로 끌어들이기 위함으로, 모든 것은 이목의 방책이라 한다.
  • 한편, 진나라 군대에선 왕전만이 홀로 이목의 의도를 파악, 당초 원정 계획이 무너져 내림을 느낀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5.25 KB)]

  • 적진에 뛰어든 이신. 왕의장군의 창을 자유자재로 휘두르며 적을 도륙내고 있다. 미평등은 이제 이신은 천하무적이라며 환호한다.

Example2.jpg
[JPG image (21.61 KB)]

  • 그때 강외가 "어디가 그렇냐"고 딴죽을 건다. 그녀가 잘 보라고 이야기를 하자 미평 등은 다시 주의깊게 이신의 전투를 살펴본다.

Example3.jpg
[JPG image (38.71 KB)]

  • 잘 싸우고 있는건 맞지만 익숙하지 않은데다 여전히 왕의 장군의 창이 무거워서 되는대로 휘두르는 것에 가까웠다. 평소라면 맞지 않았을 반격에도 맞고 자잘한 상처가 늘어가는데 신기할 정도로 치명상만은 피하고 있다. 미평이 "여전히 창의 무게에 휘둘리는 건가"라고 중얼거리자 강외는 "호쾌할 정도로 그렇다"고 덧붙인다.
    적의 공격에 제법 출혈이 심해지자 이신은 자신의 역량은 모르고 창이 너무 무겁다고 불평을 터뜨린다. 그때 성벽을 정리한 산민족의 슌멘이 산민족 기마대를 몰고 성 밖으로 몰아쳐 열미군을 안팎으로 압박한다.
    초수는 이러다 산민족에게 공을 뺏기겠다고 말하자 이신은 기껏 산민족에게 성문을 열게 했는데 이대로는 자신들이 온 의미가 없어진다며 공세의 수위를 높인다.

Example4.jpg
[JPG image (55.87 KB)]

  • 반나절 뒤. 환의왕분의 군대가 열미성에 도착했는데 이미 성이 함락된 걸 보고 경악한다. 이 열미성을 공략하는데 개전부터 불과 반나절, 그것도 최소한의 부대로 이뤄낸 성과였다.
    Example5.jpg
    [JPG image (48.55 KB)]

    왕분은 무표정한 얼굴로 열미성 중앙에 내걸린 비신대의 깃발을 바라본다. 결국 직성대로 성 중앙을 점거하는게 성공한 신이 지붕 위로 올라가 깃발을 꽂고 있었다.

Example6.jpg
[JPG image (45.82 KB)]

  • 이렇게 해서 조의 관문이자 업공략의 초석인 열미성이 함락. 진 연합군은 성으로 입성한다. 몽념은 한 것도 없이 입성해서 뭔가 미안하다며 너스레를 떤다. 환의는 벌써 주민들이 다 도망쳐서 약탈할게 아무 것도 없다는 보고를 받으며 입맛을 다신다.

Example7.jpg
[JPG image (67.03 KB)]

  • 하료초는 다시 바빠졌다. 중상자 치료를 지시하고 다시 싸울 수 있는 자들은 신, 강외, 초수를 중심으로 재편하기로 한다. 곧바로 실행하라고 지시하자 미평이 막 싸움이 끝났는데 그럴 필요 있냐고 투덜댄다. 하지만 하료초는 진짜 바빠지는건 "지금부터"라면서 정색한다. 미평은 그 의미를 알지 못해 어리둥절해한다.
    그 옆으로 총대장 왕전이 지나간다. 그는 핏발선 눈으로 성 구석구석을 꼼꼼하게 살핀다. 그는 뒤따르는 부장들에게 성의 세세한 부분은 물론 성벽의 구체적인 크기와 규모까지 자세하게 파악하라는 지시를 내리고 있다.
    부장 중 하나는 비신대를 알아보고 공을 치하한다. 그러면서 "다음"은 왕전군에게 맡기란 말을 하는데. 그 말은 하료초가 한 것과도 비슷해서 역시 미평이 어리둥절해한다. 하료초는 다시 설명을 이어간다.

Example8.jpg
[JPG image (48.54 KB)]

  • 열미성 공략은 단순한 공성이 아니었다. 이제 열미성은 진의 영토로서 업공략의 중요한 발판이 된다. 당연히 적들은 열미를 탈환하려고 할 텐데 제대로 수비하지 못한다면 진짜 목적인 업을 노리는건 불가능하고 연합군이 궤멸하는 참담한 결과를 낳을지도 모른다. 따라서 따라서 열미성을 빠르게 파악해 "성의 습성"에 적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하료초나 왕전이 구상하는게 그것이었다.

Example9.jpg
[JPG image (54.07 KB)]

  • 열미로부터 반나절 거리인 적마 언덕엔 공손룡 장군이 조군을 이끌고 행군 중이다. 진격 중에 열미성이 함락되었다는 급보가 도착한다. 조군은 단 하루만에 이런 결과가 나왔다는 것에 술렁대지만, 곧바로 들이쳐서 탈환하면 그만이라고 사기를 끌어올린다. 이들 계산으론 그렇게 무리한 일정으로 공성을 했다는건 현재 온전한 병력이 남지 않았을 것이고, 이때를 노린다면 손쉽게 탈환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아직 그들은 "성에 익숙하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공손룡은 뜻밖의 지시를 내린다. 바로 행군을 멈추고 양토까지 후퇴한다는 것이다. 부장들은 열미를 버리는 거냐며 반발한다. 거기에 대해 공손룡은 태연하게 대답한다.
    걱정마라. 함락되었다면 그뿐.
    모든 것은 놈들을 올가미 속으로 꿰어들이기 위함이다.
  • 공손룡에겐 기책이 있는 모양이다. 그는 부장들에게 "열미성에는 이목님이 세운 방책이 그대로 깃들어있다"고 말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47.36 KB)]

  • 그 말은 한점 거짓도 없는 사실이었다. 아직 성안의 진군은 눈치채지 못했지만 총대장 왕전만은 절감하고 있었다. 그는 성벽 위에서 성을 내려다 보며 이목이 열미성에 심은 계책을 눈치챈다. 이 사실에 왕전은 창평군이 세웠던 전략이 무너져내리는 것을 느끼고 만다.

3. 여담

기존의 전략이 이목에 의해 무력화되었으므로, 이제부터는 전략을 입안한 이들이 강조했던 "임기응변"이 등장할 것임을 암시하고 있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