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킹덤/50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킹덤 제 508화. 산민족의 검

  • 바지오는 열미성 입성에 성공. 파죽지세로 성벽의 열미병을 격파하고 성문의 개폐장치로 향한다.
  • 성문 개폐 장치는 지하에 감춰져 있었으나, 양단화의 언질을 미리 받은 산족 군대는 후각으로 통로를 찾아내 이를 장악한다.
  • 열미성 개문. 왕전몽념이 기막혀할 정도로 빠른 속도다. 이제 비신대의 차례다.
  • 비신대의 신병들은 엄청난 긴장감에 시달리다 흥분, 노평이 돌발행동을 하다 죽는다. 이것을 시장으로 사상자가 속출.
  • 간두는 우왕좌왕하던 동안 창까지 잃어먹고 적에게 포위된다. 그러나 이때 수원 보병장이 부하들을 이끌고 나타나 간두와 신병들을 구한다.
  • 열미가 기마대를 앞세워 아군에 반격하자 한순간 동요가 심해지나 곧 이신왕의의 창을 휘두르며 위엄을 떨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65.83 KB)]

  • 창인의 엄호 아래 산민족을 이끌고 열미성 성벽에 선 바지오. 열미군의 움직임이 일순 멈춘다. 숨 막힐 것 같은 순간, 사다리를 올라온 산민족들이 서서히 무기에 손을 올린다. 열미군 지휘관의 공격 지시를 시작으로 팽팽하게 당겨졌던 공기가 열기를 토해낸다.

Example2.jpg
[JPG image (79.32 KB)]

  • 바지오는 누구보다 먼저 적진으로 뛰어든다. 그가 솟구칠 때마다 적의 핏줄기와 머리가 함께 솟구친다. 열미군은 방진을 만들어서 바지오를 저지해보려 하지만 그의 날아차기 한 방에 방패벽이 몇 겹이나 깨져나가가고 방패병들이 압사하면서 진형이 무너진다.

Example3.jpg
[JPG image (40.88 KB)]

  • 바지오 한 사람이 이미 성벽을 도륙내고 있을 무렵 이신하료초는 멀리서 그 광경을 바라보며 환호성을 지른다. 단 한 사람의 전공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일당백의 전투였다. 바지오의 뒤를 따라 산민족 군대가 들이닥치고, 한 번 뚫린 자리에는 사다리가 잇달아 모이면서 더 많은 병력으 성벽으로 오른다.
    이신은 하료초를 데리고 비신대로 돌아간다. 이게 그들의 차례였다.

Example4.jpg
[JPG image (68.21 KB)]

  • 성벽 위를 순식간에 정리한 산민족들은 파죽지세로 성벽 아래로 치닫는다. 바지오는 "지다족"에게 지시해서 성문의 개폐장치를 찾게 한다. 지다족은 후각이 매우 발달한 민족으로 후각을 동원해 숨겨져 있던 개폐장치를 찾아낸다. 성벽 아래 지하실에 있었다. 평범한 바닥으로 위장돼 있었지만 지다족의 후각은 그것을 놓치지 않았다. 입구가 열리자 열미병들이 뒤늦게 막으려 들었지만 이미 주위를 산민족이 호위하고 있었다. 지다족은 곧바로 개폐장치를 확보한다. 양단화는 이 개폐장치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는지 그들에게 미리 언질을 해두었고 지다족은 어려움 없이 성문을 연다.

Example5.jpg
[JPG image (67.45 KB)]

  • 성문이 열리고 비신대의 병력이 선두로 나선다. 성 안의 열미군은 당황하지만 화살을 날리며 필사적으로 응전한다. 본대인 왕전의 군단에선 벌서 성문이 열렸다는 소식을 듣고 황당해하는 분위기다. 왕전은 잠자코 있지만 그도 예상보다 훨씬 빠른 전개에 놀라는 모양이다. 몽념의 낙화대에서도 이 일로 술렁거린다. 몽념은 믿기지 않을 정도의 속도라며 혀를 내두른다.

Example6.jpg
[JPG image (35.09 KB)]

  • 지휘부의 감탄이야 어쨌든 전장에서는 치열한 난전으로 전개된다. 열미군은 불리하게 전개되는 상황 속에서도 침착하게 대응하고 있었고 여차하는 순간 역전 당할지도 모를 정도로 기세가 강했다. 비신대의 신병들은 지나친 긴장과 첫전투의 흥분으로 제정신을 차리지 못한다. 간두는 노평 등과 함께 황오장 밑에 있었다. 다들 숨쉬기도 버거워할 정도로 첫 전투의 신고식을 혹독하게 치르고 있다. 간두는 그들 중에선 오를 유지하라고 강조하며 훈련받은 대로 하자고 부대원들을 추스르고 있었다. 그러나 유난히 흥분한 노평이 실수를 저지른다.
    다른 오에서 익숙한 얼굴들이 죽어나가기 시작하자 노평은 두려움에 미쳐버렸다. 풀린 눈으로 모두 죽여버리겠다고 소리치던 그는 오를 이탈해서 적에게 마구잡이로 달려간다. 하지만 아무렇게나 휘두르는 칼로 적의 숙련병들을 어쩔 수는 없었고, 적의 방패에 부딪혀 쓰러지고 만다. 그리고 허무할 정도로, 도와달라고 외칠 틈도 없이 목이 떨어진다.

Example7.jpg
[JPG image (54.13 KB)]

  • 노평의 죽음과 함께 그나마 정신을 붙잡고 있던 간두도 겁에 질린다. 주춤거리는 사이 혼자 적을 막던 황오장은 결국 쓰러져서 창을 맞는다. 앗하는 사이에 간두의 분대는 뿔뿔히 흩어졌고 간두 자신도 어느 틈에 그랬는지도 모르게 창을 잃어버린다. 정신을 차려보니 황오장을 죽인 적병들이 그를 둘러싸고 있다. 주저 앉은 그를 꼬맹이 취급하며 가차없이 창으로 찌르려 할 때, 그는 정말로 이렇게 허무하게 죽을 수도 있는가하며 참담한 심정이다.
    우리 유망주들을 괴롭히면 못 쓰지.
  • 간두가 모든게 틀렸다고 여기려는 찰나 비신대의 고참들이 나타난다. 그들은 풀을 베어버리듯 간두를 죽이려던 열미병들을 쓰러뜨린다.

Example10.jpg
[JPG image (43.35 KB)]

  • 수원 보병장이 직접 신병들을 구하러 왔다. 그는 신병들에게 "기대에 못 미치는건 아닌가"라며 오를 유지하라고 하지 않았냐고 야단친다. 간두는 노평 탓이라고 변명하다 걷어차인다. 수원은 간두같이 깝죽거리는 것들이 첫 출진 때 죽기 십상이라며 쓴소릴 한다. 간두와 친구는 울상을 짓지만 변명의 여지가 없다. 수원이 돌아서며 말한다.
    그러니까 이 난전에선 살아남는 것만 생각해라.
    살아남거든 다음에 조금 칭찬해주마.
  • 그는 현다에게 이들과 함께 싸우라고 지시하고 추준을 데리고 다음 적을 향해 발길을 돌린다.

Example8.jpg
[JPG image (74.54 KB)]

  • 그때 전유 천인장이 적에게 당해 낙마한다. 적의 뇌화라는 장수가 기마대를 이끌고 활약 중이다. 전유를 말에서 떨어뜨린 뇌화는 거침없이 비신대를 휘저어놓는다. 추준은 그를 보고 "성가신게 나왔다"고 말하고 수원도 말없이 동의한다. 간두는 저런 괴물을 어떻게 막느냐고 몸을 떤다.

Example9.jpg
[JPG image (86.82 KB)]

  • 하지만 수원은 곧 걱정을 끊는다. 간두에게 걱정하지 말라며 우리편엔 신이 있다고 말한다. 그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신이 달려와 왕의 장군의 창으로 뇌화를 두동강 내버린다. 그러면서 아직은 그 창이 무겁다고 중얼거린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