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22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21화 일곱개의 대죄/222화 일곱개의 대죄/22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22화. 저주받은 연인들

  • 젤드리스는 그동안 멜리오다스 곁에 있던 "엘리자베스"들이 모두 엘리자베스 리오네스의 전생임을 폭로한다.
  • 젤드리스는 엘리자베스가 충격을 받고 절망할 거라 여겼지만 뜻밖에도 그녀는 기쁘게 그 사실을 받아들인다.
  • 엘리자베스의 의지 덕인지 멀린에게 걸린 저주가 사라진다. 이후 일곱 개의 대죄는 카멜롯을 탈환하기 위한 작전을 시작한다.
  • 카멜롯은 차원의 뒤틀림으로 보호받고 있는데 이를 뚫고 침입하기 위해 뒤틀림의 발현지인 성새도시 코란도로 향하기로 한다.
  • 한편 헬브람은 웬 일인지 할리퀸을 떠나 엘레인을 방문 중.
  • 엘레인은 머지않아 자신의 수명도 다할 거라 생각하지만 그보다 의 앞길을 더 걱정한다.
  • 그녀의 예지에는 반 앞에 지금껏 죽은 줄 알았던 메라스큐라가 나타나는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4.45 KB)]

  • 멀린에게 걸린 젤드리스의 저주를 풀기 위해 그 마력과 접촉한 엘리자베스 리오네스. 놀랍게도 그 마력을 통해 저주를 건 당사자와 연결된다. 젤드리스는 엘리자베스를 혐오하는 듯 한데. 그는 엘리자베스를 자신을 형 멜리오다스를 괴롭히는 "저주받은 여신"이라 비난한다. 하지만 엘리자베스로서는 전혀 모르는 이야기들 뿐. 젤드리스는 "저주는 진짜였다"고 중얼거리며 그녀가 얽혀있는 진실을 폭로한다. 성전 시대로부터 3천년 간, 엘리자베스가 몇 번이나 전생을 되풀이하며 멜리오다스와 이별과 만남을 반복하고 있다는 것.

Example2.jpg
[JPG image (30.72 KB)]

  • 믿기지 않는 이야기이나 엘리자베스는 그의 말이 거짓말이 아닐거 같다고 예감한다. 그녀는 긴장하면서 성전시대에 멜리오다스와 함께 있던 또다른 엘리자베스에 대해 묻는데, 젤드리스는 그것도 당연히 "너 자신"이라 대답한다. 그리고 뜻밖의 기쁜 얼굴을 하는 엘리자베스. 젤드리스는 뭐가 그렇게 기쁘냐고 날을 세웠다. 엘리자베스는 꿈같은 일이 실현됐다며, 아주 오래 전부터 멜리오다스와 함께였다는게 얼마나 기쁜지 모른다고 말한다.
    그게 얼마나 녀석을 괴롭히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 젤드리스의 반응은 차갑고 삐딱했다.

Example3.jpg
[JPG image (45.87 KB)]

  • 엘리자베스에겐 이해할 수 없는 말이다. 왜 자신이 멜리오다스를 괴롭게 한다는 건지? 그는 언제나 엘리자베스를 생각하고 그녀를 위해준다. 엘리자베스도 그를 사랑하고 그와 함께 했던 모든 전생의 기억을 떠올리고 싶어한다. 그 마음이 간절할 수록 그녀는 어둠 속에서 밝게 빛났다. 젤드리스는 질렸다는 듯이 그렇냐고 대꾸한다.
    그렇다면 전부 떠올려라!
    그때 네놈은 자신의 죄가 얼마나 깊은지 깨닫게 될 거다!
  • 젤드리스가 손가락으로 그녀를 가리키자 강한 힘에 떠밀린다. 엘리자베스는 어둠의 저편으로 빠르게 날려보내진다. 그렇게 하얗게 흐려지는 시야.

Example4.jpg
[JPG image (70.17 KB)]

  • 돼지의 모자 정이 갑작스럽게 빛을 발한다. 옥상에서 자던 디안느가 그 바람에 깨어난다. 산에서 내려오던 멜리오다스와 , 할리퀸이 돼지의 모자정이 발하는 심상치 않은 빛을 발견하고 발걸음을 서두른다. 그건 엘리자베스가 발하는 마력의 빛이었다.

Example5.jpg
[JPG image (35.95 KB)]

  • 에스카노르핸드릭슨의 놀라운 시선을 받으며 엘리자베스의 정화의식이 끝난다. 그녀가 젤드리스와 접촉한 일이 이것과 관련이 있을까? 저주에서 풀려난 멀린이 자리에서 일어난다. 그 건강해진 모습에 에스카노르가 감격. 그때 멜리오다스 일행도 들어온다. 깨어난 멀린은 자신은 젤드리스의 마력에 사로잡혀 잠드는 저주에 걸렸었다고 말한다. 이런 추태를 보인 것에 사과하고 저주를 풀어준 엘리자베스에게 감사한다. 멜리오다스는 그녀가 젤드리스의 마력을 풀어냈다는 말을 듣고 놀란다. 멀린은 간호해준 에스카노르에게도 감사를 전하는데, 그는 자신은 아무런 도움도 못 됐다며 겸연쩍은 웃음을 짓는다. 사실 그는 멀린이 아서 팬드래곤을 "그는 내 희망 자체"라고 했던 일을 마음에 걸려하고 있다.

Example6.jpg
[JPG image (56.19 KB)]

  • 멜리오다스는 엘리자베스의 상태를 걱정하지만 그녀 쪽에서 멜리오다스를 피한다. 그녀가 잠시 바람을 쐬고 싶다며 방을 나서자 할리퀸은 대체 멜리오다스가 무슨 짓을 했길래 저러느냐고 은근히 타박하는데, 산에서와 달리 이번엔 멜리오다스도 아무 말도 하지 못한다.
    방을 나선 엘리자베스는 식당으로 내려온다. 잠시 뒤 소란을 듣고 온 호크가 테이블에 앉아 있는 엘리자베스에게 무슨 일이냐 묻는다. 그런데 그녀가 고개 숙인 채 눈물을 떨구고 있다. 호크가 당황해서 어쩔 줄 몰라하자 그녀가 안심시킨다.
    아냐... 그저... 기뻐서...
  • 그녀의 안에서는 그녀가 기억하는 모든 멜리오다스의 모습이 부풀어 오르고 있었다. 그녀는 그것을 기쁘다고 표현했지만... 호크는 어딘지 미심쩍은 기색을 읽어낸다.

Example7.jpg
[JPG image (37.4 KB)]

  • 멀린이 건강을 회복하면서 일곱 개의 대죄의 발길을 막는 요소는 사라졌다. 일행은 드디어 진짜 목적을 위해 리오네스 왕국을 떠났다. 마가렛 리오네스와 핸드릭슨, 드레퓌스가 일행을 배웅한다.

Example8.jpg
[JPG image (79 KB)]

  • 이제 대죄는 온전한 성기사로서 임전태세를 갖췄다. 오랜만에 갑옷차림으로 모인 그들. 멜리오다스가 단장으로써 대원들을 소집해 작전 개요를 설명한다. 그들의 목적은 전날 설명한 대로 십계에 점령 당한 카멜롯의 해방과 인질 구출. 하지만 일이 쉽지 않을 거라며 멀린에게 부가설명을 부탁한다. 멀린은 카멜롯에 특수한 보호수단이 펼쳐져 있다고 설명한다. 직경 백 마일에 달하는 차원의 뒤틀림이 그것이다. 이 때문에 텔레포트도 앱솔루트 캔슬도 불가능해 접근이 몹시 어렵다. 반은 그래도 방법이 있지 않냐고 묻는데 당연한 말이다. 멀린은 리오네스 왕국으로부터 남동으로 250마일 지점에 차원의 뒤틀림을 유발하는 발현지점이라 특정했다. 디안느와 할리퀸은 거기에 뭐가 있는지 몰랐다. 할리퀸은 막연히 이스탈보다 남쪽이라는 것 정도 밖에 떠올리지 못했다.

Example9.jpg
[JPG image (71.26 KB)]

  • 멜리오다스가 그곳이 "성새도시 코란도"라고 알려준다. 몇 백년 전 대학살이 일어나 멸망한 폐도시다. 에스카노르가 "대학살"이란 말만 듣고 무서워 벌벌 떤다. 고서는 코란도 자체 보다는 "남동쪽"이란 단어에 반응을 보인다. 그는 그 방향이라면 "거기"도 통과할 거라면서 조금 옆길로 샐 순 없겠냐고 건의한다. 어차피 하루이틀 거리도 아니니까.

Example12.jpg
[JPG image (40.6 KB)]

  • 회의가 끝난 후. 반은 베란다에 있는 엘리자베스에게 슬쩍 부탁한다. 엘레인의 일이었다. 내색하진 않고 있지만, 상당히 힘들어하고 있다면서. 엘리자베스에게 그녀를 좀 봐달라고 부탁했다.
    할리퀸은 "코란도"라는 지명을 듣고 찜찜한 기분이었다. 뭔가 생각이 날 것 같다가 잘 나지 않았다. 분명 전헤 들어본 이름인데. 혹시나해서 헬멧을 쓰고 헬브람에게 아는게 없냐고 묻는데, 어찌된 일인지 헬브람이 부재 중이다.

Example10.jpg
[JPG image (60.15 KB)]

  • 간만에 친구 곁을 떠난 헬브람은 그 여동생 엘레인의 집에 와있다. 엘레인은 오빠의 친구가 방문하자 별 일이라며 오빠를 부탁하지 않았냐 질책한다. 헬브람은 가끔씩은 괜찮지 않나며 그 말을 흘렸다. 그리고 엘레인에게 일곱 개의 대죄를 떠나보내도 괜찮냐고 화제를 바꿨다. 엘레인은 어차피 자신에게 남은 시간은 얼마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헬브람의 모습을 볼 수 있는게 그 증거다. 지금 엘레인은 산 자와 죽은 자의 중간, 달리 말하면 그 어느 것도 아닌 존재다.

Example11.jpg
[JPG image (27.51 KB)]

  • 반은 엘레인을 걱정하지만, 엘레인이야 말로 반이 걱정됐다. 그녀가 예지한 반 일행의 앞날. 엘레인은 그들이 그걸 알아차렸을 때 어떻게 될지가 걱정이라 말했다. 그들의 앞에 있는건 이미 죽었다고 생각했던 십계 메라스큐라. 터무니없이 흉흉하게 부활한 모습이었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