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21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20화 일곱개의 대죄/221화 일곱개의 대죄/222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21화. 그저 한결 같이

  • 왕녀 마가렛 리오네스는 납치 당한 길선더와 마녀 비비안의 수색이 지지부진하자 성을 박차고 나가 직접 연인을 되찾으려 한다.
  • 엘리자베스 리오네스가 자신의 출생과 과거 멜리오다스 곁에는 항상 "엘리자베스"라는 자신과 닮은 소녀가 있었던 것에 대해 추궁한다.
  • 멜리오다스는 모르는 척 얼버무리기만 하고 엘리자베스는 의기소침해진 채 돌아간다. 멜리오다스는 사실 아직은 그걸 고백할 각오가 안 됐다고 씁쓸해한다.
  • 멀린젤드리스의 저주로 사경을 헤매고 핸드릭슨이 자신의 힘으로 저주를 풀 수 없자 엘리자베스의 힘에 기대를 건다.
  • 멀린이 걸린 저주와 접촉한 엘리자베스는 저주의 마력을 통해 젤드리스와 만나는데, 그는 엘리자베스가 구면일 뿐만 아니라 그녀의 진실을 알고 있었는데.
  • 그는 엘리자베스를 "저주받은 여신"이라 부르며 아직도 자신의 형 멜리오다스를 괴롭히고 있다고 비난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6.98 KB)]

  • 한동안 조용했던 리오네스 성에 작은 소란이 벌어졌다. 하녀들이 절절매며 리오네스 왕가의 장녀 마가렛 리오네스를 쫓아다닌다. 하녀들이 지금 마가렛이 하려는 행동은 "폐하께서 용서하지 않으실 거다"고 설득하지만 마가렛은 "아버지를 번거롭게 하지 않는다"고 대꾸하며 조금도 아랑곳하지 않는다. 그보다 일전에 내린 명령에 대해 확인한다. 납치된 성기사 길선더의 수색과 구출. 그리고 그를 범인 마녀 비비안을 토벌하라는 명령이었다. 하녀들이 주저하며 밝힐 바로는 진전이 없다. 리오네스 왕국은 한 차례 위기를 넘겼으나 아직 십계 토벌이 완료되지 않았고 언제 재차 침공당할지 모르는 상황. 국왕 바트라 리오네스의 명령으로 현역 성기사들은 모두 성의 수비로 투입되어 도저히 차출할 병력이 없었다. 마가렛은 그럴 줄 알았다는 듯이 대답했다.
    그래... 그럼 나 혼자서라도 갈게.
  • 하녀들은 끝내 그녀를 말리지 못했다. 그 얌전했던 마가렛이 성을 박차고 마신족이 우글거리는 세상으로 나아가다니.

Example2.jpg
[JPG image (37.94 KB)]

  • 이 기가막힌 소식은 멜리오다스의 귀에도 들어갔다. 엘리자베스 리오네스의 부탁으로 단 둘이 대화할 곳을 찾던 그들은 리오네스 성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산 봉우리에 도착했다. 멜리오다스는 마가렛의 소식을 전하며 "그 얌전한 마가렛이 이럴 줄은 몰랐다"고 말한다. 엘리자베스는 10년이나 구속된 끝에 겨우 해방됐는데 눈 앞에서 연인을 납치 당했으니 무리도 아니라고 말한다. 멜리오다스는 "그 둘"이 같이 가게 돼서 안심했다고 하는데.
    멜리오다스가 산 아래 펼쳐진 리오네스 성을 바라보며 여기서 보면 리오네스 성도 전망이 좋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곳은 엘리자베스가 어릴 적부터 자주 놀러오던 곳이기도 했다. 멜리오다스가 그걸 기억하냐고 묻자 그 기억은 나지 않지만 어린 자신은 참 기뻐했을 거라고 대답하는데.

Example3.jpg
[JPG image (38.44 KB)]

  • 엘리자베스가 조심스럽게 오늘의 진짜 용건을 꺼낸다. 그녀의 이야기는 자라트라스가 드루이드의 주술로 보여준 16년 전으로부터 시작한다. 그때가 엘리자베스와 멜리오다스의 첫 만남. 그런데 무슨 우연인지 그의 연인이었던 리즈가 죽은 것도 16년 전이다. 그녀는 케인이 알려준 사실이라며 리즈의 본명이 엘리자베스인 것도 알고 있다고 말한다. 멜리오다스는 그저 아이러니인 것처럼 웃어넘긴다.
    니시시시. 성격은 전혀 안 닮았지만.
  • 하지만 엘리자베스가 다음 한 말이 그의 웃음기를 지워버렸다.
    얼굴도 목소리도 나랑 똑같았대.
    멜리오다스에게 동요의 빛이 떠오른 것도 잠시. 그는 모든게 우연일 뿐이라고 얼버무린다. 엘리자베스도 그렇게 생각했다. 어제까지는. 디안느할리퀸이 성전시대로 돌아가 자신과 똑닮은, 여신족 소녀 엘리자베스를 봤다고 말하기 전까진. 이것도 그저 우연일 뿐이냐고 묻는 엘리자베스. 이제 멜리오다스는 눈에 띄게 당황한다. 그는 너무 피곤해서 헛된 생각을 하는게 아니냐고 말하지만 말에 자신이 없다. 엘리자베스는 더욱 거세게 몰아붙인다. 같은 증언을 해준 사람이 한 사람 더 있기 때문이다. 십계의 데리엘. 그녀가 엘리자베스와 마주쳤을 때 이렇게 말했었다.
    네가 왜 여기 있지?
    3천 년 전 봉인 당한 마신족이 그저 닮은 사람을 착각할 리가 없다.

Example4.jpg
[JPG image (53.31 KB)]

  • 엘리자베스의 의혹은 지극히 타당했다. 입을 다문 멜리오다스에게 아는게 있다면 무엇이든 말해달라고 사정한다. "무슨 이야기든 받아들일 각오"가 되있다면서. 이윽고 숙였던 고개를 드는 멜리오다스.
    글쎄글쎄글쎄?
    짐작 가는 게 아무 것도 없는데!

Example5.jpg
[JPG image (36.83 KB)]

  • 멜리오다스가 숨기고 있다. 아니, 속이고 있다. 엘리자베스는 실망한다. 그녀는 힘없이 돌아서며 전부 "바보같은 이야기"있다고 사과한다. 멜리오다스를 두고 돌아가기 전, 그녀가 무언가를 확인하는 것처럼 말했다.
    나는... 전세계의 누구보다 당신을 믿으니까...
  • 멜리오다스는 그녀의 뒷모습을 무심한, 혹은 무심을 가장한 눈길로 바라본다.

Example6.jpg
[JPG image (39.66 KB)]

  • 봉우리 뒤편의 언덕에서 불청객이 기어나왔다. 과 할리퀸이 슬금슬금 일어나더니 "무슨 짓을 저질렀냐"고 은근히 힐난했다. 분명 엿듣고 있던게 분명하다. 둘은 사랑싸움이냐느니, 왕녀가 울고 있던거 같다느니 쓸데없이 참견해온다. 멜리오다스가 여긴 왠 일이냐고 묻자 반이 "킹이 요정 주제에 프로포즈하는 방법을 알려달라고 했다"고 대꾸했다. 혹시 전부 들었냐고 묻자 둘은 전혀 아니라고 답했지만 반이 곧바로 "사랑 싸움의 원인은 뭐냐"고 짖궂은 얼굴로 물었다. 요즘 연애를 시작했다고 너무 기가 산 할리퀸 쪽도 "여자 마음을 좀 더 공부해야 한다"고 거들먹거린다. 부하들의 따뜻한 관심에 감격한 단장.
    너희들...

Example7.jpg
[JPG image (59.54 KB)]

  • 단장을 우롱한 부하에겐 참교육 뿐이다. 우선 반의 배에 통기성 좋은 구멍을 뚫어준다.

Example8.jpg
[JPG image (32.89 KB)]

  • 그리고 그걸 맞으면 죽는다고 엄살부리는 킹에겐 관대하게 딱밤을 먹인 뒤 사이좋게 둘 모두 언덕 아래로 내던져 버린다.

Example9.jpg
[JPG image (15.6 KB)]

  • 손을 털던 멜리오다스는 엘리자베스가 했던 말이 마음에 걸렸다.
    나, 무슨 이야기든 받아들일 각오가 있으니까.
  • 그것이 아니다. 각오가 필요한 사람은 엘리자베스가 아니다.
    나한테 없다고.
    그건 하늘에나 대고 해볼 법한 말이다.

Example10.jpg
[JPG image (45.07 KB)]

  • 대지의 모자정 옥상에선 낮잠에서 깬 디안느가 기지개를 켰다. 느긋한 옥상과 달리 식당 안 멀린의 방은 심각한 분위기. 지난 밤 연회 이후로 멀린이 무섭게 앓았다. 핸드릭슨이 용태를 보러와 있다. 에스카노르가 그저 안절부절. 핸드릭슨의 주위에서 알짱대면서 상태를 묻는다. 핸드릭슨은 이것이 무서운 저주라고 진단한다. 그는 대체 멀린에게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묻는다. 에스카노르가 아는 거라곤 어젯밤부터 그녀의 상태가 좋지 않았다는 것. 걱정돼서 아침에 와보니 이렇게 악화되었다. 열도 엄청나고 의식을 차릴 기력 조차 없다. 핸드릭스가 이런저런 방법을 동원해 보지만 아무 것도 통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이 어쩔 수준의 문제가 아니고 드루이드가 한 명이라도 있어야 할 거라고 말한다. 갑자기 드루이드를 어디서 모셔올 건가? 에스카노르가 절망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42.95 KB)]

  • 그런데 핸드릭슨이 짚이는 데가 있었다. 그는 서둘러 바깥으로 나온다. 마침 돼지의 모자 정 2층 배란다에 엘리자베스가 있었다. 그녀는 괜한 의심으로 멜리오다스를 곤란하게 만들었다며 자학하던 중이었다. 핸드릭슨이 서둘러 그녀의 도움을 요청한다.
    잠시 뒤 그녀가 멀린의 방으로 불려온다. 멀린을 살펴본 엘리자베스는 일단 해보겠다며 멀린의 이마로 손을 뻗는다. 이어서 밝은 정화의 빛이 빛나기 시작하는데. 에스카노르는 왕녀에게 이런 힘이 있다는 것에 놀랐지만 과연 저주에도 통하는 건지는 반신반의했다. 핸드릭슨도 어쩌지 못하는 저주인데다 엘리자베스의 힘은 드루이드의 그것과 다르다. 마치 동화 속에 나오는 "그 존재"들과 같은...

Example12.jpg
[JPG image (30.62 KB)]

  • 멀린의 저주에 접촉한 엘리자베스가 눈을 뜨자 주위는 칠흑 같은 어둠이었다. 드루이드의 문장이 그녀의 눈동자에 나타났다. 이것은 저주를 건 자의 마력. 엘리자베스는 "칠흑의 바다와 같은 마력"이라 느낀다. 그저 접촉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빨려들어갈 것 같다. 멀린이 아니었다면 벌써 늦었을 것이다.
    하하하하. 어마어마한 손님이 오셨군.
  • 난데없이 나타난 어떤 남자. 엘리자베스는 그를 기억하고 있다. 십계의 젤드리스. 분명 멜리오다스를 죽이는데 일조했던 남자. 자신의 마력에 개입하는 존재를 느끼고 나타난 것이다. 엘리자베스를 손님이라 부르더니 정말로 반갑다는 양 "오랜만이다"라고 인사한다. 엘리자베스는 십계가 나타난 것도 그랬지만 그가 구면인 것처럼 구는 것이 더 당황스러웠다. 그런 반응을 보더니 젤드리스가 "소문은 사실이었다"며 불쌍한 여자라고 빈정거린다. 무엇두고 하는 말일까? 엘리자베스가 이해할 수 있게 말해달라 소리치자 젤드리스의 태도가 험상궂게 바뀐다. 그리고 그의 발설하는 엘리자베스의 비밀.
    저주받은 여신 엘리자베스.
    아직도 나의 형을 괴롭히고 있는 거냐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