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07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06화 일곱개의 대죄/207화 일곱개의 대죄/20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07화. 파괴수 인드라

  • 인듀라화한 데리엘몬스피드뤼드셀을 압도한다.
  • 인듀라는 일곱 개의 심장을 가진 마신이 여섯 심장을 모두 바쳐 본성을 드러내는 변신으로 전투력 5만이 넘는 개체만 가능하다.
  • 혼자 힘으로 대적이 어렵자 뤼드셀은 사리엘타르미엘을 가세시키나, 이들은 몬스피드에게 순식간에 재생불가능할 정도로 타격을 입는다.
  • 데리엘에게 공격 받고 쓰러졌던 엘리자베스멜리오다스 일행에게 구조된다.
  • 다시 정신을 차린 엘리자베스는 뤼드셀을 물러나게 하고 직접 인듀라화한 십계와 싸우려 한다.



2. 줄거리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jpg"
  • 인듀라화한 데리엘은 압도적인 힘으로 뤼드셀을 공격한다. 그전까지 십계 전원을 상대로 압도하던 뤼드셀이지만 그 공격에 지면으로 처박힌다.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2.jpg"
  • 갈란프라우드린을 데리고 급하게 도망친다. 인듀라화한 마신들은 이성을 잃어 자신들까지 휩쓸릴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프라우드린은 인듀라화에 대해서 잘 모르는지 데리엘과 몬스피드가 왜 저런 모습이 됐는지 영문을 몰라한다. 갈란은 그들을 "파괴의 화신"이라 칭한다.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3.jpg"
    본래 마계에서만 존재하며 마신들조차도 두려워하는 전설 상의 존재다. 그 실체는 일곱 개 이상의 심장을 가진 마신이 자신의 여섯 심장을 바치고 계약을 맺어 본성을 드러낸 형태다. 전투력이 최소 5만이 되지 않으면 변화에 견디지 못하고 죽는, 자폭과도 같은 기술이다. 갈란은 십계 두 명이 인듀라화를 결심하게 만들 만큼 뤼드셀이 강한 거라며 감탄하기도 하는데. 그러나 이젠 "끝"이라고 말한다.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4.jpg"
  • 뤼드셀은 갑자기 변한 상황에 당혹하지만 다시금 날아오른다. 그는 데리엘을 향해 강력한 에너지를 조사한다. 그것이 데리엘을 직격하지만 상처 하나 내지 못한다.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5.jpg"
  • 뤼드셀은 물론이고 재생을 마치고 상황을 관망하던 사리엘타르미엘까지 모두 경악한다. 뤼드셀은 정말로 다급해졌는지 호통을 쳐서 사리엘과 타르미엘을 부른다. 자신을 도우라고 하는데, 두 천사는 머뭇거리면서도 그 명을 거역하지 못한다.
    하지만 이들은 다시 전장에 서보지도 못한다. 몬스피드가 촉수처럼 길어진 팔로 둘을 잡아 바닥에 처박는다. 그대로 옥염조와 유사한 불꽃을 무수히 내뿜는다. 폭격처럼 쏟아지는 공격.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6.jpg"
  • 그 사이 데리엘은 뤼드셀을 꼬리로 공격하나 간발의 차이로 빗나간다. 하지만 그 공격은 요정왕의 숲에 떨어져 일대를 쑥대밭으로 만든다.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7.jpg"
  • 뤼드셀은 반격을 시도하나 전혀 먹히지 않고 점점 궁지에 몰린다. 몬스피드의 공격을 받은 사리엘과 타르미엘은 형체도 알아보기 힘들게 상처를 입고 재생도 시작되지 않는다. 뤼드셀은 말도 안 되는 상황이라고 내뱉는다.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8.jpg"
  • 전투의 여파는 접근 중인 멜리오다스, 드롤의 몸을 빌린 디안느, 그로키시니아의 몸을 빌린 할리퀸도 느낄 수 있다. 할리퀸은 숲이 비명을 지르는 것처럼 느껴진다. 디안느는 "십계보다 끔찍한 기척"을 느끼며 좋지 않은 예감을 받는다. 그러던 중 멜리오다스는 근처에 추락해서 아크로 보호되고 있던 엘리자베스를 발견한다.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9.jpg"
  • 엘리자베스는 평범한 아크로 뒤덮여 있는 것 같았지만 드롤의 몸으로도 접근하지 못할 정도로 강하고 배타적인 에너지로 뒤덮여 있다. 마신족인 멜리오다스는 말할 것도 없이 치명적이지만, 엘리자베스를 구하기 위해 상처를 무릎쓰며 그 안으로 들어가 엘리자베스를 안아올린다.
    그러는 동안 정신을 차린 엘리자베스. 멜리오다스는 그녀를 진정시키지만 엘리자베스는 자신이 아무 것도 눈치채지 못하고 아무 것도 막지 못했다며 눈물을 흘린다. 그리고 멜리오다스만 상처입게 둘 수 없다며 혼자 전장을 향해 날아간다.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10.jpg"
  • 뤼드셀은 명백히 열세에 처했지만 여전히 허세를 부리고 있다. 십계들처럼 비장의 수를 남겨놓은 것일까?
    당신은 물러나요.
  • 사대천사 뤼드셀에게 그렇게 지시하는 목소리. 하얀 날개가 뤼드셀의 앞으로 나선다.

Upload new Attachment "Example11.jpg"
  • 엘리자베스는 인듀라화한 데리엘 앞을 막아서며 자신이 막겠다고 선언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