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05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04화 일곱개의 대죄/205화 일곱개의 대죄/20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05화. 십계 vs 사대천사

  • 사대천사 사리엘타르미엘 등장. 이들은 하늘에서 나타나 십계와 마신족 대군을 "오메가 아크"(극대성궤)란 마법으로 몰살시킨다.
  • 그러나 눈치가 빠른 갈란은 한 발 먼저 메라스큐라를 데리고 도피, 몬스피드, 데리엘, 프라우드린은 휩쓸린다.
  • 하지만 오메가 아크로도 십계는 소멸시킬 수 없었고 곧 몬스피드와 프라우드린은 사리엘을, 갈란과 데리엘은 타르미엘과 대결한다.
  • 모든 음모를 꾸민 뤼드셀은 십계 다섯을 상대로는 불리하다며 자신도 전장으로 향한다.
  • 네로바스타에겐 "문"을 사수하고 원군을 불러오라는 지시가 내려지는데.
  • 그런데 네로바스타는 이미 십계의 고서에게 지배당하는 상태였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7.09 KB)]

  • 엘리자베스데리엘에게 당해 추락하자 상공에 나타난 두 사대천사는 "잘도 무례한 짓을 했다"고 말하지만 별로 심각한 기색도 없다. 그들에게도 엘리자베스는 "당하기라도 하면 우리가 혼나는 귀찮은 것" 정도에 지나지 않는 늬앙스다. 둘은 또 과연 "산 미끼"를 가지고 십계가 낚일지 어떨지 내기를 한 모양인데, 시종 존댓말을 쓰는 쪽은 자기 승리라고 주장하지만 반대쪽은 "전원이 모이지 않았으니 무효"라고 우긴다.
    이 긴장감 없는 녀석들이 사대천사 사리엘타르미엘. 사리엘은 작은 소년의 모습이고 타르미엘은 세 개의 머리가 달린 거구의 남성이다. 타르미엘은 말끝을 묘하게 늘이는 존댓말 말투를 쓰는데 이번 내기는 없던 걸로 하고 "이 자리의 십계 전원을 처리하는데 걸리는 시간"으로 새로운 내기를 하자고 제안한다. 사리엘은 받아들이며 "5분"만에 끝내겠다고 선언한다. 타르미엘은 "10초"로 하겠다고 하는데.

Example2.jpg
[JPG image (61.83 KB)]

  • 둘은 말을 끝내며 각자 손을 들어올린다. 눈치 빠른 갈란은 뭔가 낌세를 챘는제 옆에 있던 메라스큐라를 데리고 황급히 회피한다. "전원퇴각"이라고 외치지만 한 발 늦어서 사대천사가 발동한 "오메가 아크"(극대성궤)가 나머지 십계와 마신족 군대를 한 번에 옭아넣는다. 몬스피드, 데리엘, 프라우드린은 부하들과 함께 아크에 갇혀 버리지만 프라우드린 외에는 별로 당황하지 않는다. 몬스피드는 부하들에게 미안하다며 "원수는 꼭 갚겠다"고 다짐한다.
    부정한 혼들
    심판의 빛에 사라지거라.
  • 두 사대 천사는 엘리자베스도 보여준 적이 있던 묘한 눈동자를 나타내더니 입을 모아 그렇게 되뇌인다. 그러자 아크가 거대한 빛과 함께 소멸. 마신족의 대군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Example3.jpg
[JPG image (47.46 KB)]

  • 사리엘과 타르미엘은 걸러든 마신족을 일소했다고 자신한다. 타르미엘은 5초 만에 전멸시켰으니 자기 승리라고 하는데, 갈란과 메라스큐라는 건재하다. 메라스큐라는 아직도 상황 판단이 안 됐는지 갑자기 잡아 끈 갈란한테 무슨 짓이냐고 따지고 있다. 사리엘은 저 "두 마리"가 남았으니 타르미엘의 승리가 아니라고 하는데.
    유감이군.
    다섯 마리다.
  • 몬스피드를 포함한 십계 전원 무사했다. 몬스피드는 옥염조로 사리엘을 공격, 바닥으로 처박는다.

Example4.jpg
[JPG image (61.8 KB)]

  • 데리엘은 타르미엘에게 당황할 틈도 주지 않고 공격을 가한다. 첫 펀치를 맞은 타르미엘은 "파리가 앉은 듯한 주먹"이라며 아무런 타격도 받지 않는데, 두 번째 펀치부터는 사정이 다르다. 데리엘의 콤보스타 발동. 데리엘은 "이어서 말해보라"고 도발하지만 얼굴이 뭉개진 타르미엘은 아무 대답도 할 수 없다. 이어서 무시무시한 속도로 콤보가 쌓이며 타르미엘이 곤죽이 되어간다.

Example5.jpg
[JPG image (46.68 KB)]

  • 몬스피드는 설마 사대천사가 다른 전장을 방치해가며 십계를 사냥하러 올 줄은 몰랐지만, 역으로 사대천사를 처리할 수 있는 기회라서 기쁘다고 말한다. 그런데 옥염에 휩쌓여 타들어가는 줄 알았던 사리엘이 태연하게 "어떻게 오메가 아크에서 탈출했냐"고 묻더니 곧 옥염을 흩어버린다. 처음부터 옥염이 닿지도 않았던 듯 하다.

Example6.jpg
[JPG image (45.53 KB)]

  • 콤보를 계속 쌓으며 54콤보까지 얻어맞은 타르미엘은 이미 형채도 제대로 남지 않았다. 그런데 한 순간에 모습을 회복하더니 데리엘에게 언제까지 할 거냐고 말까지 건다.
    Example7.jpg
    [JPG image (49.25 KB)]

    그때 갈란이 뛰어든다. "벌사리"로 타르미엘을 양단해 버리지만 이것도 금방 회복된다.
    Example8.jpg
    [JPG image (55.52 KB)]

    황당해하는 두 십계의 표정을 보며 "그 표정이 최고"라고 비웃을 정도로 말짱하다. 하지만 갈란과 데리엘도 쉽게 기가 꺾이지 않는다. 둘은 더욱 기세를 올려 타르미엘에게 달려든다.

Example9.jpg
[JPG image (42.3 KB)]

  • 사리엘은 일견 무대책으로 몬스피드에게 달려들지만, 일단 몬스피드는 피한다. 그런데 분명 피했음에도 몬스피드의 왼팔에 상처가 생긴다. 몬스피드는 "재미있다"면서 자신의 상처를 들여다 본다. 사리엘은 "죽을 때까지 즐겁게 해달라며" 다시 몬스피드에게 돌격하는데, 그때 몸집을 불린 프라우드린이 파리 때려잡듯이 사리엘을 내리친다.
    Example10.jpg
    [JPG image (45.09 KB)]

    사리엘은 큰 나무 밑둥으로 처박히고 프라우드린은 자신이 사리엘을 처리하겠다고 나서는데, 잘 보니 프라우드린의 커다란 팔에도 상처가 생겼다. 그리고 사리엘은 아무런 타격도 받지 않고 다시금 일어서는데.
    말했지? 5분으로 끝내겠다고.
  • 그는 자신의 내기를 꼭 성공시킬 작정인가 보다. 몬스피드는 "5분이면 충분하다"고 응수한다.

  • 본진에서는 뤼드셀이 사리엘과 타르미엘의 일처리에 투덜거리고 있다. 기껏 미끼까지 동원해서 십계는 어쩌지 못하고 잡병만 치웠다는 것이다. 그러나 곧 생각을 바꿔 "역시 십계가 정예"라고 정정한다. 그는 자신이 직접 나서야겠다고 마음먹는다. 그는 떠나기 전 네로바스타에게 "문"을 잘 지키라고 당부한다. 십계를 처리할 때까지 문에는 아무도 다가가선 안 되며 설사 십계를 처리하더라도 문이 부서지면 원군을 불러올 수 없게 되므로 전황은 단숨에 불리해진다는 것이다.
    Example11.jpg
    [JPG image (34.5 KB)]

    네로바스타는 떠나는 뤼드셀에게 자신의 목숨과 바꿔서라도 완수하겠다고 답한다. 뤼드셀이 떠나자 그녀는 뤼드셀의 무운을 빌며 몸을 돌리는데, 갑자기 뤼드셀이 다시 나타나자 화들짝 놀란다. 네로바스타는 좀 필요이상으로 놀라면서 "뭐가 더 남았냐"고 묻는다. 뤼드셀은 만일을 위해 미리 원군을 불러 대기시키라고 지시하려고 왔던 것이다. 아무리 사대천사라도 십계를 상대라면 힘들기 때문이다.

Example12.jpg
[JPG image (57.69 KB)]

  • 그런데 네로바스타가 이상하다. 갑자기 텅 빈 눈으로, 무감각한 목소리로 곧바로 원군을 부르겠다고 대답한다. 그녀의 목뒷덜미에는 수상한 마력의 꼬투리가 삐져나와있다.
    네로바스타의 눈 앞에 있는건 뤼드셀이 아니었다. 그것은 십계 고서. 현대에서 인형이 되어 있는 고서의 오리지널이었던 것이다. 진짜 고서는 네로바스타를 세뇌해 자신을 뤼드셀로 믿게한다. 그리고 원군을 부르라고 지시를 내리며 "나도 동행하겠다"고 말한다. 네로바스타는 아무 의심도 없이 그를 "문"으로 안내하기 시작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