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일곱개의 대죄/204화

일곱개의 대죄/에피소드
일곱개의 대죄/203화 일곱개의 대죄/204화 일곱개의 대죄/205화

목차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일곱 개의 대죄 제 204화. 빛이 있으라

  • 십계가 다가오는걸 감지한 멜리오다스그로키시니아드롤의 만류도 뿌리치고 십계와 대화를 하려 한다.
  • 그로키시니아의 모습을 한 할리퀸게라이드를 걱정하지만 로우가 은혜를 갚겠다고 보호를 자청한다.
  • 한편 엘리자베스는 침공을 감행한 마신족과 십계를 가로막고 대화를 신청한다.
  • 십계는 요정왕의 숲에서 느껴지는 마신족 포로들을 따라 이곳에 온 것이었다. 데리엘은 대표로 나서 포로의 석방과 배신자 멜리오다스의 신변을 요구한다.
  • 엘리자베스는 데리엘을 설득해 교섭이 거의 성공했지만 이것 조차 뤼드셀은 이용한다.
  • 뤼드셀과 사대천사는 정화의 힘(아크)로 구속하고 있던 마신족 포로들을 한순간에 증발시켜 버린다.
  • 그들 대부분은 비전투 인원이었고 그 중엔 데리엘의 자매도 있었다. 분노한 데리엘은 엘리자베스도 한패라 생각해 공격해 추락시킨다.
  • 이때 뤼드셀과 두 명의 사대천사가 강림해 십계도 곧 저들처럼 죽여주겠다고 위협한다.
  • 십계 데리엘, 몬스피드, 갈란, 메라스큐라, 프라우드린은 전의를 불사른다.



2. 줄거리

Example0.jpg
[JPG 그림 (55.89 KB)]

  • 십계의 대군이 당도했다는 소식이 요정왕의 숲 곳곳으로 전파된다. 그로키시니아의 몸을 빌린 은 이게 뤼드셀의 노림수라면 이걸로 대체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의문스러워한다. 그때 드롤의 몸을 빌린 디안느가 "이게 진짜 시련일지 모른다"고 말한다. 그들은 이거야 말로 그로키시니아가 말한 시련일 거라고 확신한다. 그때 멜리오다스가 도착한다.

Example.jpg
[JPG 그림 (60.8 KB)]

  • 멜리오다스는 그들에게 "십계와 얘기하러 간다"고 선언한다. 그동안 숲과 엘리자베스를 지켜달라고 당부한다. 하지만 저쪽에는 십계가 다섯이나 있다. 배신자인 그가 직접 가는건 자살행위나 다름 없는 일. 할리퀸은 만류에도 불구하고 멜리오다스가 의견을 굽히지 않자, 그렇게까지 하면서 무슨 얘길 할 거냐고 묻는다. 멜리오다스는 이대로 전쟁이 계속되면 모든 종족이 멸망하기 때문이라고 말하는데.
    멜리오다스는 결국 자신의 고집을 꺾지 않고 만약 십계랑 결탁해서 이러는 거라고 여긴다면 직접 와서 어떻게 하는지 보라고 말한다. 그러자 디안느는 만일 싸우게 되면 거인왕의 힘이 필요할 거라며 동행하겠다고 말한다. 멜리오다스는 "이쪽에서 먼저 공격하지 않는 조건"으로 동의. 디안느가 가게 됐으니 킹도 그냥 있을 수 없다.

Example2.jpg
[JPG 그림 (33.74 KB)]

  • 하지만 킹은 이 사이에 그로키시니아의 여동생 게라이드를 방치하게 되면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그때 숲은 인간들에게 맡겨달라며 로우가 나선다. 로우는 구해준 은혜를 갚겠다고 하는데, 그의 모습이 을 너무 닮아서, 킹은 자신도 모르게 그를 반이라고 부른다. 그래도 "반과 달리 좋은 녀석"이라 말하며 게라이드와 숲을 꼭 지켜달라고 하는데.
    그러는 사이 마신족의 진군이 멈춰있다. 멜리오다스는 그걸 보고 불길한 직감이 드는데.

Example3.jpg
[JPG 그림 (51.94 KB)]

  • 마신족 대군을 이끌고 나타난 십계 데리엘, 몬스피드, 갈란, 메라스큐라, 프라우드린. 이 무서운 대군 앞을 한 명의 소녀가 가로막고 있다. 그것은 바로 엘리자베스. 그녀는 혈혈단신으로 대군을 가로막고 자신을 밝힌다. 갈란과 메라스큐라는 자진해서 죽으러 왔다고 비웃는데 몬스피드는 어디선가 들은 이름이라고 곰곰히 생각한다. 그런데 프라우드린은 자신들이 끌고 온 병사들이 엘리자베스를 보고 동요하고 있는걸 발견하고 이상하게 여긴다.
    이 이상 나아가서는 안 돼!
  • 엘리자베스가 이렇게 말하자 몬스피드는 차분하게 자신들의 용건을 말한다. 근래에 마신족의 수만 가량이 차례로 사라졌는데 이후에 이 숲에서 마신족 특유의, 그들만이 감지할 수 있는 마력이 발신되고 있다. 그들은 사라진 동포들이 여기에 포로로 잡혀있을 거라고 추정하고 있다. 엘리자베스는 그 말을 듣고 짚이는 데가 있지만 일단은 뤼드셀이 좋지 않은 일을 꾸미고 있으니 돌아가 달라고 요청한다. 사대천사 뤼드셀의 이름은 십계들도 알고 있다. 데리엘은 그 말이 허세가 아니라는 보장이 있냐고 반박한다. 엘리자베스는 그런 증거는 없지만 믿어달라고 사정하며 "이 싸움을 끝내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한다.
    그때 프라우드린이 병사들에게 확인한 사실을 전달한다. 어제 인간 마을을 습격했을 때 병사들을 돌려보낸 존재가 바로 저 엘리자베스라는 것. 병사들은 자신들도 왜 도망치게 됐는진 모르겠지만, 엘리자베스의 눈을 보고 있으면 싸울 맘이 사라진다고 수군거리고 있다.
    데리엘은 적어도 교섭의 여지는 있다고 여겼는지 "믿기를 바란다면 동포를 해방하라"고 요구한다. 엘리자베스는 확인해서 사실이라면 당연히 그럴 거라고 답하는데 데리엘이 만약 뤼드셀이 거절한다면 어쩔거냐고 묻자 "그가 거부해도 자신이 어떻게든 한다"고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다.

Example4.jpg
[JPG 그림 (63.33 KB)]

  • 데리엘은 이번엔 "배신자 멜리오다스를 넘겨라"는 요구를 한다. 그들은 이미 멜리오다스가 스티그마에 합류해 있는 것도 파악하고 있었다. 그런데 엘리자베스는 그것만은 할 수 없다고 선을 긋는다. 그는 자신의 전부이니 그를 죽이려 하면 혼자서라도 십계와 싸우겠다는 것이다. 그런 걸 좋아하는 갈란은 호기로운 계집이라며 웃음을 터뜨린다. 몬스피드는 이제야 그녀의 정체를 파악한다.
    데리엘은 멜리오다스를 받지 못하는건 아쉬워하지만 어쨌든 동포를 구할 수 있으니 그걸로 만족한다. 이걸로 교섭은 성립되는 걸로 보이는데.

Example5.jpg
[JPG 그림 (44.19 KB)]

  • 그때 뤼드셀의 목소리가 들린다. 그는 엘리자베스에게 "시간을 끌어줘서 고맙다"는 난데없는 소릴한다. 데리엘은 엘리자베스가 속였다고 생각하는데 엘리자베스로선 변명할 여지가 없다.
    Example6.jpg
    [JPG 그림 (26.79 KB)]

    뤼드셀은 자신들도 준비가 끝났다며 기분 나쁘게 웃는다. 그때 숲 한쪽에서 무언가 거대한 기운이 나타난다.

Example7.jpg
[JPG 그림 (83.76 KB)]

  • 그것은 마신족을 가두고 있는 거대한 아크(정화)였다. 그건 현장으로 달려가는 멜리오다스 일행에게도 보일 정도로 거대했다. 킹은 이게 게라이드가 말한 "산 미끼"라는걸 깨닫는다. 멜리오다스도 이게 뤼드셀의 음모라는 걸 알아차린다.
    Example8.jpg
    [JPG 그림 (50.58 KB)]

    아크 안에는 실종됐던 마신족의 모습이 보인다. 대부분 비전투원. 아크 안의 마신족들은 몸과 마력을 잠식 당해 죽지도 살지도 못한 채로 갇혀 있다. 그 안에는 데리엘의 언니도 보이는데.

Example9.jpg
[JPG 그림 (58.94 KB)]

역할을 충분히 다한 상이다.
편하게 만들어주지.
  • 뤼드셀이 손을 꽉 쥐자 아크가 폭발하며 그 안에 있던 마신족들이 한 순간에 증발한다. 그 안에 있다가 데리엘을 발견했던 그녀의 언니도 사라졌다.
    Example10.jpg
    [JPG 그림 (61.14 KB)]

    혈육이 눈 앞에서 죽은 데리엘은 걷잡을 수 없이 분노해 엘리자베스를 공격한다. 공격을 받은 엘리자베스는 그대로 지상으로 추락해 버린다. 다른 십계들도 정도는 다르지만 엄연힌 선전포로도 받아들이며 분노한다.

Example11.jpg
[JPG 그림 (86.15 KB)]

  • 그때 십계가 있는 상공으로 뤼드셀과 두 명의 사대천사가 강림한다. 뤼드셀은 곧 동료들 곁으로 보내주겠다고 말하는데 진심으로 십계를 전멸시킬 생각 같다. 눈 앞의 학살극으로 분노가 하늘을 찌르는 십계들은 그 싸움을 피하지 않는다.



3. 여담

데리엘이 현대에서 엘리자베스를 발견하고 보인 반응이 설명이 된다. 성전 당시 엘리자베스를 알고 있었기 때문.

엘리자베스는 사대천사보다 직위 상 높은게 확실해 보이고 데리엘 또한 십계 내에선 리더격으로 보인다. 그녀가 엘리자베스와 교섭을 하고 멋대로 교섭 성립을 결정했는데 다른 십계가 전혀 이론을 펼치지 않는걸 보면 그렇다.

현대의 데리엘은 거의 말이 없고 대부분 몬스피드가 대신 의사를 전달하는데 이 시절엔 평범하게 말을 했다.

데리엘의 죽은 언니는 데리엘과 비슷한 생김새지만 옷은 똑바로 입고 다닌다.동생이 치녀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