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E D R , A S I H C RSS

이근택(1865)



李根澤
출생 1865년 9월 30일, 충청북도 충주
사망 1919년 12월 7일
직업 군인, 관료
작위 자작
목차

개요

조선대한제국 후기의 군인이자 정치가. 그리고 을사오적, 민족 반역자, 매국노이다.

1905년 당시 군부대신(지금의 국방부장관) 시절 을사조약에 지지를 표명했다.

생애

관료 생활

본관이 전주 이씨다. 성종의 아들인 경명군의 아주 먼 후손으로, 1865년 충청북도 충주 출신이며 초명은 근용(根湧)이다. 무신 집안이었지만 출사의 계기는 임오군란 때 충주로 피신한 명성황후 민씨에게 싱싱한 생선을 진상함으로써 눈에 들어 발탁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명성 황후가 환궁하면서 벼슬길에 들어섰다. 1884년 무과에 급제하여 관직에 입문하였고 병조 참판 등을 역임 한 뒤 1897년 대한제국 수립 당시 친위 연대 제3대대장으로 정부 전복을 꾀하려다가 발각되어 제주도에 유배되었다가 이듬해 풀려났다.

친일 행적

이듬해 돌아와 한성 판윤·의정부 찬정 등을 거쳐 1905년 법부 대신과 군부 대신을 역임하였는데 이완용이 주도한 을사 조약 체결에서 적극적으로 지지 의사를 밝힘으로서 을사오적이 되었다. 결국 다른 으로 정부를 시켰다. 전복 아니다. 그 이후로 조선 민중들과 의사의 표적이 되어서 습격을 받거나 위협을 받았지만 살아남았고 이후로는 일본군을 호위 대동하여 출퇴근을 하였다.

사망

1910년 경술국치조선총독부로부터 훈1등 자작 작위를 받았으며 조선총독부 중추원 고문이 되었고, 1919년 자연사

여담

황현매천야록에 따르면 한규설의 딸이 이근택의 아들에게 시집을 가서 사돈 관계였다고 한다. 그런데 한규설은 을사 조약을 반대한 애국자이다. 그래서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며" 자랑스러워하는 이근택에게 딸을 따라온 교전비(여종)가 부엌에서 을 들고 나와 꾸짖기를
"네가 대신까지 되었으니 나라의 은혜가 얼마나 큰데, 나라가 위태로운 판국에 죽지도 못하고 도리어 내가 다행히 살아났다고 하느냐? 너는 참으로 개 돼지보다도 못하다. 내 비록 천한 종이지만 어찌 개, 돼지의 종이 되고 싶겠느냐? 내가 힘이 약해서 너를 만 토막으로 참하지 못하는 것이 한스럽다"
라고 말하고 옛 주인 한규설의 집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비슷한 이야기로 그의 고기 베던 머슴과 침모가 집을 나가버렸다는 이야기가 있다. 이걸 보니 자기 집 머슴, 노비들에게도 경멸받으며 주인 대접을 받지 못했던 듯.

만인보에서

고은 시인은 <만인보>에서 그를 다룬 시를 여러 편 썼다. 한 편은 그 자신을 다룬 <이근택>이고, 한 편은 그를 죽이려던 사람 중 한 명인 의병장의 자손 기산도를 다룬 아래의 작품이다.


남도땅 절룩절룩 떠돌다가
죽은 사람 기산도
의병장 기삼연의 종손자에다가
의병장 고광순의 사위인 기산도
오적 군부대신 이근택을 찌르고 나서
담 넘어 달아났으나
그가 쓴 가발이 벗겨저
가발 주인 이근철이 검거되니
기산도도 체포되었다
모진 고문 받고 옥살이하다가 풀려나
다시 독립군 군자금 모금으로
옥살이하다가
다리병신 되어서
여기저기 떠돌며
오늘은 영암땅 내일은 강진
광산 담양 화순 나주땅 떠돌며 연명하다가
나이 쉰살 먹고 장흥땅에서 꺼꾸러져 죽었다
객줏집 신세도 못 지고 길거리 처마 밑에서 쭈그리고 앉아 죽었다
노낙각시 기어다니는 처마 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