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42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41화 은혼/642화 은혼/64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42훈. 안경을 쓰고 있는 놈은 안경 채로 둔갑해서 나온다

  • 히노카구츠치 충전이 막바지에 이르러 불과 5분여를 남겨놓은 상황.
  • 한카이가 가까스로 중추 시스템을 장악했으나 다케치 헨페이타가 외부에서 에너지 공급을 저지하지 못하면 허사가 된다.
  • 카와카미 반사이는 홀로 대군을 막아내면서 다카스기 신스케의 후방을 든든하게 지킨다.
  • 반사이와 헨페이타 모두 신스케와 함께 살아가는 미래를 위해 분전했으나 중과부적으로 점차 한계를 드러낸다.
  • 반사이는 마침내 쓰러지나 놀랍게도 자신을 마중온 오카다 니조의 환영을 보고 일어선다.
  • 헨페이타가 마침내 적의 방어선을 돌파해 목표에 도달하나 공격수단을 잃어 한 가지 선택 밖에는 남지 않는다.
  • 남은 시간은 불과 1분. 신스케의 미래를 보고 싶었던 헨페이타와 반사이, 둘은 그가 기적을 일으킬 것을 믿으며 자폭을 감행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22.11 KB)]

  • 무수한 방해에도 불구하고 히노카구츠치의 충전은 순조롭게 계속되어 어느덧 충전율 85%. 완충까지 5분 남짓이 남았다. 엔죠 황자는 이제 모든 것이 끝날 거라 확신했다. 그들의 전쟁도 천도중의 시대도, 그리고 지구도. 그러나 마지막까지 앉아서 기다리게 만들어주지 않았다. 에너지 공급 시스템이 누군가에게 해킹 당했다. 이제 엔죠 황자 측에서 충전을 조종할 수가 없다.

Example2.jpg
[JPG image (32.82 KB)]

  • 시간이 걸렸지만 한카이가 제 몫을 다했다. 그는 최후의 임무를 실행하러 가는 다케치 헨페이타에게 성공 보고를 한다. 이제 헨페이타가 외부에서 에너지 공급 장치를 파괴하면 한동안 히노카구츠치가 멈출 것이다. 그들이 거기까지 도착할 수 있느냐는 별개의 문제였지만.
    이미 알고 있습니다.
  • 그런 문제를 몰랐다면 이렇게 오지도 않았을 것이다. 헨페이타는 흔들림 없는 자세를 유지했다.

Example3.jpg
[JPG image (61.77 KB)]

  • 지금 헨페이타 일행의 몸을 실은 소형정은 해방군 함대의 집중 공격에 노출되어 언제든 침몰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아메노토리후네 내부에서 분전 중인 카와카미 반사이도 그랬다. 설사 해방군이 손을 쓰지 않더라도, 그는 언제든 쓰러져 죽을 지 모르는 몸이었다. 이제 오른팔 밖에 움직이지 않는 몸으로 총에 맞고 피를 흘리면서도 잘도 움직이고 있다. 이들에게 불굴의 자세는 다카스기 신스케 때문이다. 그가 아직 아무 것도 포기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동료들이 그를 믿듯 그도 동료들의 임무완수와 생환을 믿으며 중추 시스템을 향해 달렸다.
    Example4.jpg
    [JPG image (45.07 KB)]

    설령 아메노토리후네에 도착하기 전에 이 배가 타버린다 하더라도
    그 불꽃으로라도 적을 멈춰세울 각오입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들을 지탱하고 있는 것은 죽음의 각오가 아니라
    그 죽음을 넘어서 살고자 하는 각오
    설령 그것을 이루지 못할 지언정 우리들은 죽기 위해서 싸우는 것은 아닙니다.
    마지막까지 살아남을 겁니다. 친구와 함께.

Example5.jpg
[JPG image (65.55 KB)]

  • 히노카구츠치 발사까지 앞으로 3분. 엔죠 황자는 단신으로 일대의 병력을 묶어두고 있는 반사이의 모습을 보며, 마지막까지 발목을 잡을 태세라는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건 서툰 넘겨짚기였다. 반사이의 목표는 달라진 적이 없었다. 그는 지금도 중추 시스템을 향해 한걸음 씩 옮기고 있었고 그때마다 그를 막으려는 병력들이 줄줄이 쓰러졌다. 이제 벽 하나가 남았다. 마지막으로 남은 적은 셋. 그의 의지가 이겼다. 살아서 여기까지 왔다. 남은 셋을 처리하는 것도 어려운 일은 아니었다. 그는 마지막 고비를 넘기고 마침내 고지에 도달했다.
    앞으로 조금이다
    앞으로 조금만 더.
  • 그는 쓰러지려는 몸을 칼로 지탱하고 다시 걸음을 옮겼다.

Example6.jpg
[JPG image (45.48 KB)]

  • 난데없는 폭발과 함께 반사이의 몸은 저 멀리까지 튕겨나갔다. 한 걸음씩 걸어온 고지가 다시 멀어졌다. 그는 중추시스템까지 도착했다. 그러나 그 문 뒤엔 쓰러뜨린 것 만큼이나 많은 병력이 대기하고 있었고 신스케가 얌전히 문을 열개 두지 않았다. 그들은 문 째로 포격을 가했고 반사이는 그대로 쓰러져서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 그러나 그 한 명의 전과를, 쓰러지는 동료들의 보고를 들으며 기다리고 있던 최후의 적들은 경계태세를 풀지 않고 철저하게 옭아 매었다.

Example7.jpg
[JPG image (50.22 KB)]

  • 이제 반사이는 고개를 들 힘도 없었다. 이제 적들은 어떻게 나올까 중화기는 아직 이쪽을 향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도 반사이가 웃음을 지을 수 있는 건, 오랜만에 보는 얼굴이 마중을 나왔기 때문이다. 반사이가 엎드린 그대로 인사를 건냈다.
    너무 늦었사외다.
  • 살인귀 오카다 니조. 홍앵을 다뤘던, 신스케의 빛에 이끌렸던 남자.
    아니, 기다리게 했던건 소인이군.
    너희들의 시체를 밟고 넘어, 소인들은... 여기까지 왔소.
    그대가... 데리러 와줬으니 되돌려 보낼 수도 없구려.
    니조가 기억하는 귀병대는 그렇게 살가운 사이가 아니었다. 그는 반사이의 안부인삿말에는 관심도 없이 떨어진 그의 샤미센을 주웠다. 그것을 건네며, 자신이 나타난 용건을 밝혔다.
    데리러 온 것도 기다렸던 것도 아니야.
    이 몸이 사라지더라도 다카스기의 등을 뒤쫓아 가는 것이
    귀병대잖아.

Example8.jpg
[JPG image (68.55 KB)]

  • 더 많은 이들이 뒤따라 오고 있다. 반사이는 편히 누워있지도 못하게 하는 박정한 말을 그대로 따랐다. 시체가 되어서도 짓밟혀서도 거기에 있다, 그런 얘기다. 적들은 다시금 일어서는 반사이에게 공포를 느꼈다. 아직도 부족한가? 혼자서 뭘 더 하겠다는 건가?
    혼자가 아니다.
    신스케. 귀병대는 너와 함께 살아있다.
  • 어쩌면 반사이를 일으켜 세운 것은 그 동료들일지도 모른다. 샤미센이 다시 울린다. 현이 널부러져 있는 해방군의 사체로 뻗는다. 죽은 동료들의 혼이 들어간 듯 일어서는 시체들. 반사이가 그들과 함께 행진한다.

Example9.jpg
[JPG image (55.38 KB)]

  • 적의 화력공세 속으로 무모한 돌진을 감행하는 헨페이타 일행. 먼저 간 동료들과 함께 나아가는 반사이. 그리고 이들이 만들어준 기회를 낭비하지 않는 신스케와 키지마 마타코. 히노카구츠치 완충까지 2분 여.
    헨페이타가 먼저 도달했다. 소형정은 기적처럼 무사하게 적의 전선을 뚫고 아메노토리후네의 코앞까지 접근했다. 여기까지 근접하면 적의 위협사격도 걱정할 게 없다. 이제 계획대로 목표를 타격하기만 한다면...
    대표가 반응하지 않는다...? 다른 무기들도...?
  • 당황한 부하가 소리쳤다. 헨페이타는 이 배로는 적의 전선을 넘은 걸로 한계였던 거라고 담담하게 받아들인다. 이것이 끝인가? 부하들은 아직 한 가지 공격수단이 남아있다고 입을 모았다.
    다케치님 당신을, 아니 다카스기님을 따르겠다고 결정한 순간부터
    우리들은 각오하고 있었습니다.
    헨페이타의 얼굴에 짧은 미소가 스친다. 그러나 잠시였다. 그는 곧 무거운 결정을 내려야 했다.

Example10.jpg
[JPG image (56.09 KB)]

  • 불사의 사나이가 펼친 시체들의 행진. 해방군의 반응은 겁에 질렸다고 밖에 할 말이 없었다. 가지고 있는 모든 화기가 불을 뿜었다. 이제 전방은 피어오르는 연기로 혼탁하다. 그들은 고작 한 사람을 상대로 이런 화력을 쏟아붓게 될 줄은 몰랐다. 그리고 이렇게하고 나서도 폭연 속에서 건재하게 서있는 그의 모습을 보게 될 줄은 더욱 몰랐다. 폭연이 거치면서, 전열에 있던 한 병사가 어떻게 그런게 가능했는지 눈치챘다.
    저, 저 남자... 이미...
  • 반사이는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다. 그는 시체에 현을 걸었다. 자기 자신의 시체에까지. 그는 마치 자신이 쓰러지지 않는 것처럼 연출해서 적들의 이목을 끌어왔던 것이다. 해방군은 감탄과 함께 대체 이 남자가 무엇을 위해 이렇게까지 했는지에 생각이 미쳤다. 그러자 무서운 상황이 떠올랐다. 중추 시스템을 수비하던 병력 대부분이 이쪽에 몰려있었다. 반사이가 노린 것은 이것. 병력이 빠져서 수비가 약해진 틈에 동료들을 투입 시킬 시간을 버는 것이었다.

Example11.jpg
[JPG image (33.85 KB)]

  • 여기까지는 똑똑한 병사들이 쉽게 유추할 수 있는 대목. 반사이는 거기에 한 가지 고안을 더했다. 그가 죽어서도 놓지 않았던 샤미센이 떨어졌다. 이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었고, 반사이가 계산한 대로였다. 샤미센 뒤에 숨겨놨던, 그가 마지막까지 품고 있던 수류탄. 샤미센이 떨어지면서 그 기폭 장치가 작동했다.
    헨페이타도 마지막 기폭장치를 작동시켰다. 자신들의 목숨이라는 폭탄을 점화했다. 신스케의 맹우였던 두 남자는 마지막으로 남기는 말도 한결 같이 닮았다.
    신스케, 기적을.

Example12.jpg
[JPG image (69.23 KB)]

  • 히노카구츠치 완충까지 1분. 그리고 시간을 멈추는 것 같은 두 폭발.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