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25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24화 은혼/625화 은혼/62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25훈. 도박은 돈버는걸 생각하지 말고 놀이의 범위내에서 계획적으로 합시다

  • 다키니지휘관 오우가이는 과거 굴욕적인 패배를 겪은 적이 있다. 그것도 같은 다키니에게.
  • 그 패배를 안긴 자는 "우리들이 꺾어온 생명이 어떤 꽃을 피울지 궁금해졌다"는 말을 남기고 일족을 떠난다.
  • 간신히 정신을 차린 오우가이는 얕봤던 지구인들에게 밀려 퇴각하는 다키니와 신라 부대를 보며 그가 했던 말을 떠올린다.
  • 사카타 긴토키는 여전히 열세에 처한 입장이지만 대범한 도박으로 전세를 뒤집는데 성공한다.
  • 오우가이는 다시 전장에 서서 와해되는 해방군을 추스리고 반격을 가하려 하는데
  • 그런 그의 앞에 한 번 그의 뿔을 꺾었던 강적, 헤도로가 나타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2.85 KB)]

  • 오우가이의 기억. 과거에도 다키니의 리더로 이름을 떨치던 그도 굴욕적인 패배를 겪는다. 그 패배로 자랑하던 세 뿔 중 왼쪽 뿔이 부러지고 만다. 형편없이 완패를 당한 오우가이는 바닥에 쓰러진 채 패배를 안긴 상대에게 묻는다. 대체 어디로 가려는 거냐고. 그를 패배시킨 사나이도 역시 다키니 족. 그 중에서도 누구보다 용맹하고 흉폭해 다키니의 신 이고르가 내린 "최고 걸작" 혹은 "신의 뿔"이란 별명을 가진 전사였다. 주위에는 오우가이 말고도 많은 다키니 전사들이 쓰러져 있다. 모두 신의 뿔이 한 짓이다.
    그는 신의 뿔 따윈 얼마든지 내어주겠다며 그들이 황야로 만들어온 별과 꺾어온 생명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다키니가 싸우기 위해 태어나 살아가듯, 그들이 꺾어버린 생명들 또한 무언가를 위해 피었을 생명일 거라며 그런 사실을 전에는 전혀 눈치채지 못했었다고 말한다.
    나는 우리들이 꺾어왔던 생명들이 살아서 어떤 꽃을 피울지 궁금해졌다.
  • 오우가이는 그런 감정이 조금도 공감되지 않는다. 다른 동료들이 말했듯 신의 뿔은 코하쿠 행성의 기생종에 당해 머리가 이상해진 거라고 빈정거린다. 항간에서 말하는 코하쿠 행성의 기생종은 뇌에 기생하는 식물로 숙주의 행동에 영향을 준다고 알려져 있다.
    바뀐게 아니다.
    핀 거다. 내 안의 꽃이.

Example2.jpg
[JPG image (38.09 KB)]

  • 가부키쵸의 골목에서 눈을 뜬 오우가이는 새삼 그때의 공포와 절망감, 굴욕감이 되살아난다. 뿔이 부러진 것도, 이런 씁쓸한 감상에 잠기는 것도 그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일 거라고 여겼다. 그런데 어째서 뿔이 또 부러진 것인가? 그리고 왜 그들 부족은 그때와 같이...
    Example3.jpg
    [JPG image (44.17 KB)]

    대로로 돌아오자 참담한 풍경이 그를 기다리고 있다. 전장을 고향으로 삼고 있던 다키니의 용병부대가 얕보던 한낱 지구인들에게 쫓겨 대열도 없이 도망치고 있었다. 야규 빈보쿠사이토죠 아유무가 선봉에 서고 있다.

Example4.jpg
[JPG image (34.95 KB)]

  • 또다른 3대 용병부족의 일각 신라 부대 또한 급히 퇴각하고 있다. 건물 위로 뛰어다니던 부대가 호각을 불자 산발적인 퇴각이 시작된다. 지휘관 소타츠사카타 긴토키의 일격으로 패배, 의식을 잃었다. 집단전술을 자랑하는 신라도 지휘관이 부재하면 오합지졸일 뿐이다. 백화와 코제니가타 헤이지 등과 싸우던 신라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퇴각을 개시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0.67 KB)]

    츠쿠요는 백화를 이끌고 이들을 추격, 섬멸한다. 오우가이의 눈 앞으로 신라 병사의 시체가 떨어진다.

Example6.jpg
[JPG image (63.62 KB)]

  • 다키니는 왜 이런 일이 생기는지, 전쟁만을 위해 살아가던 그들이 "전설도 아무 것도 없는 생물"들에게 당할 수 있는지 이치를 파악할 수 없다. 그저 신의 뿔이 남기고 간 말, "우리들이 꺾어버린 생명 또한 무언가를 위해서 꽃 핀 생명"이란 말이 떠오른다. 싸우기 위해 태어나고 그렇게 살아가는 그들이 공포를 자아내고 승리를 취하는건 당연하다. 그렇다면 지구인들은 무엇을 위해 살아가는가? 싸우기 위해 태어난 것이 아닌 그들은, 어째서 자신들을 두려움에 떨게하는가?
    우리는 싸우기 위해 태어나서 싸우기 위해 살아왔다.
    그렇다면 지구인들은 무엇을 위해 태어나서 무엇을 위해 살아왔나?
    싸우기위해 태어나지 않은 지구인들이
    어떻게 우리들을 두려움에 떨게하는 거냐?
    지구인, 그 꽃의 이름은 무엇이냐?

Example7.jpg
[JPG image (66.49 KB)]

  • 사카타 긴토키를 중심으로 반격을 펼쳐온 가부키쵸 주민들은 전황이 차츰 바뀌어감을 체감한다. 도로미즈 지로쵸는 적들이 지휘계통을 잃고 사기가 꺾여 도주하기 시작했다고 논평한다. 하지만 여전히 이들의 상황은 좋지 않다. 당장 전투에서는 이기고 포위를 풀었지만, 지구가 우주 전체에 의해 포위된 상황은 변함이 없다. 이 가부키쵸 하나만 놓고 봐도 마을 내부로 진입한 적들이 후퇴하는 것일 뿐, 이들이 다시 마을 밖의 본대와 합류한다면 원상태로 돌아갈 뿐이다. 여전히 마을은 포위되어 있고 코끼리한테 바늘을 찔러넣은 정도의 반격을 한 것 밖에 안 된다.
    긴토키는 분명 코끼리한테 바늘을 찌른 격이지만, 거기에 독이라도 묻어 있으면 얘기가 달라진다고 말한다.
    공포는 전염된다고.
    이 마을에서 나가고 싶다면 나가게 해주지.
    다만, 듬뿍 공포를 바르고 나서 말이지.
  • 마을 입구에서 분전을 이어가던 사이고 토쿠모리와 오카마 부대들. 사이고는 인왕처럼 버티고 있지만 시야가 흐려지고 있다. 그에비해 몰려드는 적의 기세는 수그러들지 않는다.

Example8.jpg
[JPG image (61.81 KB)]

  • 그때 입구를 휘저어 놓으며 나타나는 긴토키와 가구라, 시무라 신파치. 이들이 마을에 진입했던 전위 부대를 뒤흔들며 쫓아내는 모습에 사이고와 대치하던 해방군 본대도 동요하기 시작한다. 게다가 이들은 각기 3대 용병 부족으로 유명한 다키니와 신라 부대. 이들이 정신없이 후퇴하는 모습은 해방군에 파문을 일으킨다. 긴토키의 말처럼 "공포는 전염"되는 것이다. 이 뿐만 아니라 서문에서 빈보쿠사이가, 남문에서 지로쵸가 날뛰며 적들을 밀어내기 시작하자 동요는 더욱 커진다.
    작전에 참여 중인 지로쵸 조차도 이건 말도 안 되는 도박이라고 중얼거린다. 물론 후퇴하는 전위를 보고 지레겁을 먹어준다면 술술 풀릴 일이다. 하지만 코끼리가 놀라도 자리를 뜨지 않는다면, 개미는 그대로 밝혀죽을 뿐이다. 지금은 기적적으로 작전이 먹혀들고 있지만, 야쿠자인 자신 조차도 이런 정신나간 도박은 하지 않는다며 웃는다.
    빈보쿠사이도 비슷한 의견이다. 자신 같은 역전의 늙은이도 불알이 쪼그라 들 것 같은 도박. 원래 세계를 구하는 바보같은 일은 삐끗하면 진자 세계를 파멸시킬 진짜 멍청이들한테는 버거운 일일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이번만은 그 멍청이들, 긴토키 일행에게 걸어보고 싶다고 말한다. 그런 남자만이 해낼 수 있는 일일지도 모르니까.

Example9.jpg
[JPG image (63.1 KB)]

  • 긴토키는 선봉에서 적진을 누비며 더 기세 좋게, 더 난폭하게 날뛰라고 동료들을 부추긴다. 어차피 지면 멸망 밖에 당하지 않으니 뒷일은 생각하지 말고 질러버리라며 마구잡이로 적들을 도륙한다. 그러자 도박이 먹혀들어간다. 3대 용병부족 조차 적이 되지 못했다면 자기들이 어떻게 상대하겠냐며, 해방군 병사들이 등을 보인 채 도망친다. 그렇게 하나둘 무너지기 시작하자 전체의 붕괴는 빠르게 시작되었다. 신파치는 이대로 전부 무너져 버리기를 비는데.
    바로 그때 후퇴하는 해방군 앞을 누군가가 가로막는다. 오우가이였다.
    멈춰라. 네놈들의 적은 저쪽이다.
    그래도 도망치겠다면
    내가 네놈들을 상대해주겠다.
    싸워라 송사리들아아아!
  • 후퇴하던 해방군 병사들을 손수 짓뭉개 버린 오우가이. 그의 등장으로 병사들의 동요가 방향을 틀었다. 그들에겐 역시 가부키쵸 주민들 보다는 오우가이가 더 큰 두려움이었고, 무너져가던 전의도 오우가이의 엄포에 떠밀려 다시 고개를 들었다.

Example10.jpg
[JPG image (53.45 KB)]

  • 오우가이에겐 고집이 있다. 그는 다키니이며 싸우기 위해 태어나 싸우기 위해 살아간다. 두려운 건 없고 그런게 있다면 꺾으면 그만이다. 또 하나의 별이 피운 생명을 꺾으면서.
    그런 생각을 하고 있는데, 어떤 녀석이 태연하게 그의 앞을 지나쳐 간다. 오우가이는 듣지 못했냐는 말과 함께 가차없이 철괴를 머리위로 떨어뜨린다. 도망치는 놈은 자신이 죽이겠다는 말과 함께.
    죄송합니다.
  • 그런데 그의 철괴가 때린 곳에는, 곤죽이 되어버려야할 병사가 아무렇지 않게 죄송하단 말을 떠들고 있다. 그는 바닥에서 피어난 작은 꽃이 짓밟혀있는 것을 들여다 보고 있다. 마치 오우가이의 공격 따위는 느껴지지도 않는 듯.
    전쟁이 일어났다고 해서 모두를 피난시키고 왔습니다.
    그러느라 늦어버렸어요.
    더 빨리 다른 곳에 심어드렸더라면, 죄송합니다.
    그는 짓밟은 꽃에게 사과하고 있는 것이다.

Example11.jpg
[JPG image (43.32 KB)]

  • 그런데 그 모습이 어딘지 익숙하다. 오우가이는 분명 그를 알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렇게 짓밟인 꽃에 가슴아파하는 덩치 큰 사내의 머리 위에는, 수상한 꽃이 피어있다. 그것은 분명 수 년전, 그의 뿔이 꺾였을 당시의... 기생종의 식물이 뇌에 박혀 상태가 바뀌었던...
    바뀐게 아니다.
    핀 거다. 내 안의 꽃이
  • 오우가이의 뿔을 꺾었던 "신의 뿔", 헤도로 등장. 그 머리에 있던 싹은 활짝 꽃을 피우고 있다.

3. 여담

  • 헤도로의 과거사가 등장했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