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26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25화 은혼/626화 은혼/627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26훈. 점프는 인플레 그래서 얼마?

  • 오우가이헤도로가 변한 것은 기생종 식물 "파라파헤븐" 때문이라 하나 헤도로는 아랑곳 없이 누가 꽃을 짓밟았냐고 묻는다.
  • 오우가이는 전병력을 동원해 헤도로를 헤치우려 하지만 헤도로의 강함은 그런 정도가 아니었고 오우가이는 한 방에 나가떨어진다.
  • 헤도로가 해방군 전원을 꽃을 짓밟은 장본인으로 간주하고 꿀밤을 때려주기 시작하자 해방군 진영은 패닉에 빠진다.
  • 문제는 사카타 긴토키와 가부키쵸 주민들까지 헤도로가 무서워 소년 선데이로 이적한다며 도주한다.
  • 그때 반대편에서 사탄과 누라리횬의 마계대전을 정리하고 온 게도마루게츠노 크리스텔등 음양사들이 지원하러 온다.
  • 음양사들이 수많은 식신들을 소환. 게도마루는 기껏 도와주러 왔는데 도망치는 거냐고 위협하며 긴토키와 가부키쵸 주민들을 전장에 몰아넣는다.
  • 게츠노 세이메이시리노 도만도 현장에 도착. 환혹의 술로 대군이 증원된 것처럼 꾸며낸다.
  • 전의를 완전히 상실한 해방군은 전면 후퇴, 가부키쵸는 일시적인 평화가 찾아온 것처럼 보였다.
  • 하지만 악귀가 날뛰는 와중에 도망치던 긴토키가 우연히 헤도로와 부딪히면서, 그 머리에 피어있던 파라파헤븐 꽃을 꺾고 마왕재림을 실현시켜버리는데.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0.14 KB)]

  • 대군 한 가운데 나타난 기이한 다키니족 사나이. 이곳에서 벌어지는 전쟁 보다는 짓밟힌 꽃 한 송이를 신경쓰는 그는 오우가이가 기억하는 "신의 뿔"이 틀림없었다. 그의 머리 위에 피어있는 꽃은 혹성 코하쿠의 기생종 식물 "파라파헤븐". 숙주의 뇌에 뿌리를 내리며 머릿속을 꽃밭으로 만들어버린다는 무서운 식물이다. 신의 뿔은 오우가이와 함께 "뿔의 단"이란 용병단을 이끌며 무수히 많은 행성을 침략했으나 이 기생종에 당하면서 딴 사람처럼 되어 버렸다.
    나는 바뀌지 않았다.
    핀 거다. 내 안의 꽃이.
  • 그 말을 남겼던 신의 뿔이 지금, 하필이면 지구 침공 작전 중 오우가이 앞에 다시 나타났다.

Example2.jpg
[JPG image (73.35 KB)]

  • 그러나 그 사내는 오우가이의 말조차 관심두지 않는다. 그는 짓밟힌 꽃을 들여다보며 이런 짓을 한 사람은 손을 들어 달라고 말한다.
    저는 당신을 모릅니다.
    이 마을에서 평범하게 꽃집을 하고 있죠. 이 지구에 핀 꽃을, 생명을 사랑하죠.
    해결사집의, 이웃집 헤도로입니다
    그렇기에 묻겠습니다. 이 지구의 생명을 밟아버린 사람은 누구입니까?
  • 이웃집 헤도로 등장. 오우가이는 그의 등장에 당황하지만 전군을 호령해 그를 공격하게 한다.

Example3.jpg
[JPG image (65.5 KB)]

  • 오우가이를 두려워하는 해방군은 일제히 무기를 치켜들고 헤도로에게 달려든다. 오우가이도 앞장서서 철괴로 헤도로의 머리를 내려친다. 헤도로는 이들을 보고 곤란하다고 생각한다. 그는 무기를 들어올린 손들 하나하나가 꽃을 짓밟아서 손을 든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꽃한테 한 마디 사과를 해줬으면 했지만
    이래서야 해가 저물어 버리겠네요.
  • 오우가이의 철괴가 헤도로를 내려치며 커다란 굉음과 흙먼지가 휘날린다. 지금껏 무수한 병력을 고깃덩어리로 만들었던 철괴. 하지만 헤도로는 머리를 정통으로 맞고도 아무렇지 않게 일어선다. 그리고 흙먼지가 걷히는 순간. 오우가이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그가 휘두르던 철괴에 오른손만 남겨둔채, 어디론가 사라져버렸다. 헤도로의 "꿀밤" 한 방이 그를 팔 한짝만 남겨놓고 날려버린 것이다. 오우가이는 고층빌딩 위로 날아가 박혔고 남아있던 마지막 뿔까지 부러지고 만다.
    하지만... 사과받는건 무리지만
    한 사람씩 꿀밤을 맞는 건 어떻게든 될 것 같네요.
    헤도로의 머리 위에 남겨졌던 철괴가 산산조각으로 부서져 내린다.

Example4.jpg
[JPG image (70.19 KB)]

  • 헤도로는 가까이 있던 병력들부터 "꿀밤"을 먹이기 시작한다. 병사들이 공처럼 날아다니는 진귀한 장면. 해방군을 추스리던 마지막 끈이 끊어지자 아비규환의 지옥도가 펼쳐진다. 겁에 질려 도망치는 병력들을 보녀 시무라 신파치는 헤도로의 위력과 무서움을 동시에 찬양한다.
    헤도로! 무서워요! 역시 당신이 제일 무서워!

Example5.jpg
[JPG image (53.12 KB)]

  • 하지만 헤도로가 아군이 된 지금, 그 무서움은 믿음직한 무서움이다. 신파치는 치고 들어가려면 지금이라고 대장 사카타 긴토키에게 말하는데... 왠지 그도 도망치고 있다.
    헤도로의 무서움은 가부키쵸 주민들까지 겁에 질리게 만들었다. 그 중에서도 긴토키는 제일 앞장 서서 도망치고 있다. 긴토키는 해방군을 쫓아내고 헤도로 머리의 꽃이 시들면 마왕재림이 아니냐고 소리친다. 이 최종장은 저믚의 고질병인 파워 인플레이션의 서장. 여기에 질려버린 긴토키는 소년 선데이로 가버릴 거라며 하염없이 달린다.

Example6.jpg
[JPG image (48.11 KB)]

  • 그 한심한 도주를 후려쳐 막은 것이 게도마루. 게츠노 크리스텔이 식신 게도마루, 음양사 집단 게츠노슈와 함께 전장에 도착한 것이다. 게도마루는 긴토키를 두들겨패서 진정시키고 설사 마왕이든 악귀나찰이든 나타나도 에도엔 게츠노와 음양사가 있다는 믿음직스런 말을 한다.
    게츠노 아나운서는 원래 게츠노슈는 에도 막부로부터 에도를 수호하도록 명을 받은 집단으로 꼭 귀신이나 요괴만 상대하는건 아니라고 말한다. 그들이 상대해야하는건 또 하나, "친구"도 있다. 게도마루는 원래 더 빨리 오려고 했지만 하필이면 이 시점에서 마계에서 사탄과 누라리횬이 손잡고 3차 마계대전을 일으키는 바람에 진압하느라 늦었다고 설명한다. 그래서 오는 동안 오컬트에서 SF로 바뀔 각오는 마쳤다.

Example7.jpg
[JPG image (38.69 KB)]

  • 게도마루는 게츠노슈의 식신으로서가 아닌, 해결사의 친구로서 이 자리에 왔다고 말하며 그들에겐 자신이 붙어 있으니 긴토키에게 더이상 꼴사납게 도망치지 말라고 한다.
    붙어있다고 할까... 들러붙었다고 할까.
    그럼에도 물러서겠다면...
    마왕이랑 같은 곳(명계)로 보내버려도 되겠습니까?
  • 음양사들이 지옥의 식신들을 불러내 긴토키와 가부키쵸 주민들을 압박한다. 등을 보이고 달아나던 가부키쵸 병력들은 다시금 식신에 떠밀려 해방군 쪽을 향해 달려가기 시작한다.
    음양사들이 불러낸 식신들은 헤도로와 마찬가지로 해방군에 엄청난 충격과 공포를 선사한다. 하지만 긴토키와 가부키쵸 주민들에게도 공포를 주긴 마찬가지라 이들은 해방군들을 앞질러서 도망가는 지경에 이른다.

Example8.jpg
[JPG image (40.01 KB)]

  • 그렇게 달아나다 보니 헤도로가 꿀밤을 먹이고 있는 그 장소로 돌아와 버렸다. 긴토키는 어째서 이꼴이냐며 괴물과 괴물 사이에서 샌드위치가 되겠다고 절규한다. 게도마루는 됐으니까 팍팍 앞으로 가라며 긴토키를 걷어찬다. 긴토키는 떠밀리다가 누군가와 부딪히는데, 부딪힌 인물과 위치가 영 좋지 않다.

Example9.jpg
[JPG image (48.24 KB)]

  • 게츠노 아나운서의 오빠 게츠노 세이메이와 전남편 시리노 도만도 건물 옥상에서 준비를 마쳤다. 둘은 서로 사기꾼이라고 디스하면서도 이 사기꾼들의 힘이라도 보탤 때라는데 의견을 같이한다. 그리고 함께 거대한 규모의 환혹의 술을 실행하는데.

Example10.jpg
[JPG image (49.26 KB)]

  • 숫적 우위는 변함없는 해방군 쪽에는 아직도 싸우고자 하는 자들이 남아있었다. 이들은 어떻게든 전선을 유지하려고 하지만 곧 지구측에서 엄청난 수의 원군이 도착하는 걸 보고 마지막 저항의사를 꺾고 만다. 이것들은 모두 환혹의 술이 보여주는 환상이지만 그걸 알리 없는 해방군은 최후의 보루였던 숫적 열세까지 뒤집혔다고 보고 완전히 와해, 병력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간다.

Example11.jpg
[JPG image (14.74 KB)]

  • 해방군의 전면 철수. 가부키쵸의 승리였다. 가구라와 신파치는 믿기지 않는 승리를 두 눈으로 확인한다.

Example12.jpg
[JPG image (12.97 KB)]

  • 가구라는 긴토키에게 잠시 뿐이라도 가부키쵸에 평화가 돌아왔다는 기쁜 소식을 전하려하는데... 긴토키는 파리한 낯빛으로 헤도로에게 달라붙어 있다. 그가 필사적으로 붙잡고 있는 헤도로의 꽃, 파라파헤븐의 꽃이... 꺾여져 있다
    자기 손으로 마왕재림을 실현해 버린 긴토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