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24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23화 은혼/624화 은혼/62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24훈. 손가락은 발에도 있다

  • 쿠로고마 카츠오와 흙탕쥐파는 사전에 신라부대를 격파하고 변장, 기회를 노리고 있었다.
  • 도로미즈 지로쵸는 신라 부대를 베어나가며 소타츠와 격돌.
  • 소타츠는 동족을 방패로 써가며 지로쵸를 압박한다. 신라 부대는 자해에 가까운 전술로 밀려드는 신라 부대에 휘말려 깔리고 만다.
  • 그러나 사카타 긴토키와 협력해 순식간에 상황을 반전, 신라 부대를 뿌리치고 역으로 베어버린다. 그와동시에 긴토키는 소타츠를 처리.
  • 지휘관을 잃은 신라 부대는 일단 퇴각하기 시작하고 일행은 한숨 돌리게 된다.
  • 딸바보가 된 지로쵸는 흙탕쥐파의 후계를 도로미즈 피라코에게 넘기기로 해 작은 분란이 일어나지만 카츠오가 평생 부두목인 걸로 결론난다.
  • 오토세 여사는 테라다 타츠고로의 뒷모습을 본 것 같다. 그는 전화 속에서도 시끌벅적한 지금의 가부키쵸를 보며 미소짓고 있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4.87 KB)]

너희 동료는 길바닥에서 낮잠자고 있어.
조심하라고. 이 마을 아주 조금 치안이 안 좋거든.
  • 후방에서 나타난 신라 부대가 골목으로 진입해 오는 신라 부대를 찌른다. 내분이 아니라 후방의 신라 부대는 변장한 흙탕쥐파와 부두목 쿠로고마 카츠오였다. 이들은 사전에 대기하고 있던 신라 부대를 격파하고 변장, 기회를 노리고 있었다.
    Example2.jpg
    [JPG image (65.8 KB)]

    이들과 맞딱뜨려 당한 줄 알았던 도로미즈 피라코, 가구라, 시무라 신파치 역시 위장. 무사히 일행과 합류해 역공하러 오고 있었다.

Example3.jpg
[JPG image (55.87 KB)]

  • 예상에 없던 반격에 신라 부대는 싱겁게 쓰러지기 시작한다. 도로미즈 지로쵸는 선봉을 날리며 다가오는 적들을 쓸어버린다. 그런데 연거푸 베어나가는 와중, 신라의 지휘관 소타츠는 동포의 시체를 방패막으로 삼으며 지로쵸를 노린다.

Example4.jpg
[JPG image (65.77 KB)]

  • 소타츠는 개인의 무력으로는 지로쵸에 미치지 못하나 다수의 아군을 희생시키며 압박을 가한다. 사방에서 신라 부대원들이 지로쵸를 공격해 들어간다. 처음에는 적을 연파하던 지로쵸였으나 물량공세 앞에서는 중과부적으로 결국 발목이 잡힌다.

Example5.jpg
[JPG image (43.86 KB)]

  • 지로쵸가 한 순간 쓰러지자 그 위를 흙더미 쌓듯 달려들어 누른다. 소타츠는 그들은 자신들의 집단전술을 이길 수 없다는 말을 되풀이하며 지로쵸와 그 위를 누르고 있는 아군까지 한꺼번에 꿰뚫는다. 신라의 집단 전술이란 바로 이것. 집단의 승리를 위해서 개개인이 거리낌없이 희생하고, 희생시킬 수 있는 풍조다. 소타츠는 완전히 승리를 자신한다.

Example6.jpg
[JPG image (69.03 KB)]

말하지 않았나.
우리들은 네놈들을 죽일 방법을 알고 있다고.
  • 그때 소타츠의 칼날이 깨진다. 완전히 묶였다고 생각했을 지로쵸의 사지가, 실은 그렇지가 않았다. 지로쵸는 달려드는 신라 대원 둘을 찔러 죽인다. 지로쵸를 묶고 있는 시체 사이에서 뻗어나온 팔이, 목검으로 시체들을 꿰뚫고 소타츠의 칼을 깨뜨린다. 신라 부대 사이엔 사카타 긴토키가 끼어들어 있었고 둘은 힘을 합쳐 포위를 풀고 소타츠에게 중상까지 입힌다.
    혼자가 아닌 건 마찬가지다.

Example7.jpg
[JPG image (93.23 KB)]

  • 대열이 흐트러지고 신라 부대가 당황하는 사이 지로쵸는 신라의 부대원들을 일거에, 그리고 긴토키는 비틀거리는 소타츠에게 최후의 일격을 먹인다.
    신라부대 완전 격파.

Example8.jpg
[JPG image (34.06 KB)]

  • 지휘관이 쓰러지자 신라 부대는 원통해하면서도 퇴각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승리의 일각을 담당한 카츠오는 "우주제일의 야쿠자" 지로쵸의 힘을 잘 보았냐고 과시하며 자신도 은근슬쩍 "우주 제일의 7 대 3 가르마"라고 포장하지만 가구라가 가차없이 태클을 건다. 가구라는 이상한 대항심을 발휘해 소타츠를 쓰러뜨린게 자기네 대장이니 해결사는 곧 "우주제일 야쿠자 해결사"라고 주장한다. 신파치는 언제 야쿠자가 됐냐고 태클에 태클을 거는 직업정신을 발휘한다.
    피라코는 애초에 도로미즈파의 부두목은 카츠오가 아니라 자신이라며 자리를 꿰찬다. 은근슬쩍 지로쵸가 후계는 자기로 정해놨다고 주장하는데.
    잠까아아아안 그런 말은 못 들었습니다 지로춍!
  • 카츠오가 격하게 반발하지만 지로춍은 지로춍이라 부르지 말라고 할 뿐 귓등으로도 듣지 않는다. 카츠오는 이런 취급에도 굴하지 않고 레귤러나 되는 양 회상 파트로 진입한다. 원래 그도 가부키쵸에서 설치던 애송이였던 모양이지만 지로쵸에게 박살나고 그 휘하로 들어간 과거가 있었다.

Example9.jpg
[JPG image (32.56 KB)]

  • 무적이라고 자신하던 카츠오를 가볍게 쓰러뜨린 지로쵸. 그는 이렇게 말했다.
    네놈의 회상, 필요해?
  • 질질 늘어질게 뻔한 회상을 단칼에 쳐낸 지로쵸. 회상 속에서 회상을 잘라내는 신기술을 보여준다. 카츠오는 지난 주에 두목은 잔뜩 회상해 놓고 너무하다고 투덜댄다. 아무튼 그가 그날부터 지로쵸를 위해 충성을 바치고 그의 부재기간 동안 조직을 이끌어온 것이 사실인데 부두목 자리를 양보하라는 거냐고 반발한다. 그러자 지로쵸도 "애초에 그런 약속 안 했다"고 진실을 밝힌다. 하지만 피라코는 쉽게 물러서지 않고 언젠가 지로쵸가 "너라면 부두목 노릇도 충분히 한다"고 한 말을 끄집어 내서 물고 늘어진다. 지로쵸는 딸을 야쿠자 시키는 아버지가 어딨냐며 만약에 그렇다는 말이었다고 발뺌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36.21 KB)]

  • 그렇게 부녀는 "부두목 되라고 했다, 아니다"를 놓고 아웅다웅하는데 지로쵸가 이것만은 양보하지 못하겠다며 선을 긋는다.
    너를 그런 반편이인 사람으로 만들면 만들면 딸을 나한테 맡기고 가버린 아내한테 혼나버려.
    할거면 정점을 따내라 피라링파 두목
    지로춍은 회장을 할 테니.
  • 이렇게 해서 흙탕쥐파는 피라링파로, 두목은 피라링이 하고 지로춍이 회장, 그리고 카츠오가 평생 부두목 자리를 맡게 되면서 모든 분란이 끝난다.

  • 이 개판을 지켜보던 긴토키는 상식인이나 된 것처럼 "해방군을 몰아내도 꼬라지가 이래서야 마을은 평화롭지 못하겠다"고 입바른 소릴한다. 지로쵸는 자신이 죽으면 이 마을이 얌전해진다는 말이냐며 비웃는다.
    내가 뒈져도 네가 있잖냐.
    네놈이 뒈져도 저놈들이 있잖냐.
  • 지로쵸는 가구라와 신파치를 가리킨다. 가부키쵸는 얌전하고 평화롭기 보단 소란 속에서 활발하게 살아가는 뻔뻔한 바보들의 마을이다. 그러니 별이 망할지도 모르는 마당에 달리고 싸울 수 있는건 그 바보들과 이 소란스러운 마을 밖에 없는 것이다.

Example11.jpg
[JPG image (17.59 KB)]

  • 다음 전장을 향해 달려가며, 지로쵸는 테라다 타츠고로의 유언을 떠올린다. 오토세와 마을을 부탁하는 타츠고로를, 지로쵸는 꿎꿎이 데리고 가려고 했다. 하지만 그도 부상이 심했고 둘의 무게를 지탱할 수는 없었다. 타츠고로는 부축되면서도 그 느린 발걸음에 농담을 던진다.
    이렇게 느려서야, 오토세가 기다리다 지쳐 할망구가 돼버리겠다.
    그것도 나쁘지는 않은데. 그게 지금 내가... 가장 보고 싶은 미래니까 말이야.
    지로쵸, 우리들의 마을은... 대체... 어떤 마을이... 되어 갈까?
    너희들이... 어떤 할배가... 어떤 할멈이... 돼버려서... 어떤... 젊은이들이 모여서... 살아갈까...
  • 지로쵸는 여전히 타츠고로를 부축하며 대답한다.
    글쎄다. 하지만 분명 우리들은
    젊은 놈들을 같이 설교하며 담배나 물겠지.
    그런 고집쟁이 할배가... 되겠지.
    타츠고로는 대답이 없다.

Example12.jpg
[JPG image (33.37 KB)]

언젠가 그런 마을을 볼 수 있다면 좋을 텐데.
타츠고로, 기대되지?
  • 오토세 여사는 피신하던 것도 있고, 건물 난간 위를 우두커니 바라본다. 거기엔 죽었던 남편 타츠고로의 뒷모습이 보이는 것 같다. 그는 전화에 불타는 속에서 무엇을 보는 것인지 작은 미소를 짓고 담배 연기만 남기고 사라져 버린다. 오토세 여사는 그제서야 함께 미소지으며 발걸음을 옮긴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