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은혼/623화

은혼/에피소드
은혼/622화 은혼/623화 은혼/62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은혼 623훈. 옛 무용담을 스스로 이야기하면 싫어하니까 다른 사람이 해준다

  • 소타츠도로미즈 지로쵸, 도로미즈 피라코 부녀와 해결사 일행에게 병력을 집중시킨다.
  • 사카타 긴토키와 지로쵸를 중심으로 분전하는 일행.
  • 오토세 여사는 그들의 싸움을 보며 자신과 지로쵸, 그리고 남편 테라다 타츠고로의 젊은 날을 회상한다.
  • 지로쵸는 타츠고로와 처음 만났을 땐 싸움을 붙지만 패배 후 좋은 친구가 되어 가부키쵸를 지켜왔다.
  • 이후 오토세 여사가 처음 가게를 열게 되었을 때 누가 그녀의 배우자가 될 것인가를 놓고 서로 상대가 더 적합하다고 싸우지만, 결국 지로쵸가 승리한다.
  • 지로쵸의 바람대고 타츠고로와 오토세 여사는 부부가 되고 이들의 인연은 여러 굴곡을 거치면서도 끊어지지 않았다.
  • 신라부대의 물량공세에 조금씩 밀리는 일행. 좁은 건물 안으로 숨어들어서 싸움을 이어간다.
  • 지로쵸와 긴토키는 신라 부대의 기동성을 묶기 위해 좁은 건물 안으로 유인한다.
  • 생각보다 거센 신라의 공세에 사방이 봉쇄돼 위기를 맞이하지만 그들 중 일부는 변장한 흙탕쥐파였고, 이들의 기지로 위기를 돌파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106.93 KB)]

  • 소타츠의 지시에 따라 신라 부대가 도로미즈 부녀와 해결사 일행을 일제히 덮친다. 그러나 도로미즈 지로쵸와 등을 맞댄 사카타 긴토키와 해결사 일행을 쉽게 꺾을 순 없었다. 신라 부대를 허수아비처럼 분쇄하는 일행.

Example2.jpg
[JPG image (37.34 KB)]

  • 오토세여사는 캐서린과 주민들의 호위를 받으며 이동 중. 아래에서 전장을 누비는 지로쵸를 지켜본다.
    뭐가 뒷일은 젊은이들한테 맡긴다는 거냐
    은거 중인 할아방구가 제일 신나서 난리피우고 있으면서.
  • 하지만 오토세는 "예전부터 언제나 그랬지"라며 회상에 잠긴다. 그녀가 기억하는건 언제나 싸우고 있는 모습. 유년기에서부터 철이 날 때까지. 그리고 잘 생각해 보면 그런 지로쵸를 훈계하는 그녀 자신도 똑같은 모습이었다. 그러는 동안 지로쵸는 적이 쌓이고 쌓이고, 아침부터 저녁까지 인사하듯 주먹을 휘두르며 살았다.
    그리고 테라다 타츠고로와 만났을 그때도. 이미 가부키쵸를 지키는 젊은 야쿠자로 이름을 날리던 지로쵸는 오토세를 보러 들렀다 그와 마주친다.

Example3.jpg
[JPG image (54.14 KB)]

  • 타츠고로는 오토세가 일하는 가게에서 행패를 부리던 놈들을 정리하던 참이다. 녀석들은 지로쵸의 이름을 팔던 조무라기들인데, 그래서 지로쵸의 부하인줄 알고 마침 나타난 지로쵸에게 "부하관리 똑바로 해라."고 경고한다. 오토세가 쓰러진 놈들은 멋대로 그의 이름을 팔 뿐, 실제로는 부하도 뭣도 아닌 건달들이라 해명한다.
    지로쵸는 짭새나 막돼먹은 여자한테 손대는 부하같은 건 둔 적이 없다며, 어차피 저런 놈들은 자기 손으로 처리할 생각이었다면서도 지금은 일단 짭새랑 한 판 붙어보고 싶어졌다고 말하며 시비를 건다.

Example4.jpg
[JPG image (59.77 KB)]

  • 첫 대결은 지로쵸의 패배. 접전이었지만 타츠고로는 지로쵸의 부하들까지 때려눕히고도 일어서 있었다. 그날 씁쓸하게 포장마차에 앉은 지로쵸 옆에 타츠고로가 찾아와 술을 권한다. 오토세는 그렇게 주먹으로 이야기를 나눈 사내들을 지켜본다.
    그런 바보들을 반복하는 당신들을 보다가 알게 된 일이 있어.
    남자는 입보다 주먹으로 얘기하는게 빠르다는 걸
    말을 주고받기 보다도, 잔을 주고받기 보다도
    영혼을 부딪히면서 알게되는 것도, 이어지는 것도 있다는 사실을.

  • 시간이 흘러 둘은 막역한 사이이자 가부키쵸를 지키는 양대 수호자로 자리매김했다. 야쿠자와 경찰이지만 둘은 마을을 위해 언제나 협력했고 타츠고로는 곧 가부키쵸의 얼굴과도 같은 존재로 성장했다.
    그리고 오토세는 자신의 꿈을 이룬다. "야쿠자도 경찰도 신분을 잊고 바보처럼 마시는 가게". 그런 가게를 열 때가 온 것이다. 하루는 하천에서 지로쵸를 타츠고로가 그 얘길 꺼낸다. 지로쵸는 모르는 척 하지만 사실 오토세가 이렇게 빨리 자기 가게를 갖게 된 건 지로쵸가 뒤에서 조력한 덕이었고, 타츠고로도 내막을 알고 있었다.
    타츠고로는 가부키쵸에서 여자 혼자 가게를 꾸리긴 어려울 거라면서 이제 지로쵸가 오토세와 함께 하는게 어떠냐고 넌지시 말을 꺼내는데.

Example5.jpg
[JPG image (54.77 KB)]

  • 지로쵸는 말을 끝까지 듣기도 전에 타츠고로를 강물에 처박는다. 지로쵸는 타츠고로에게, 이제 이 마을의 얼굴인 주제에 반한 여자를 악당에게 넘기느냐며 빈정거린다. 하지만 타츠고로는 그가 반한 여자를 위해 손을 씻을 인물이라 본다. 지로쵸는 자기는 반한 적도 없고 오토세랑은 악연일 뿐이다 말하는데 타츠고로는 그 악연도 끝까지 가면 부부라고 받아친다.
    타츠고로는 자신은 혼자 멋대로 사는데 너무 익숙하지만 지로쵸는 가족을 꾸리는데 이미 익숙한 오야붕이 아니냐고 말한다. 그 말을 들은 지로쵸는 피차 여자를 행복하게 해줄지 모르는 얼간이들이지만, 눈 앞에 있는 놈이야말로 반한 여자를 행복하게 해줄거라 믿는다고 자조한다. 그렇다면 이들에겐 더 빠른 길이 있다.
    지로쵸 : 내가 이기면 그 녀석을 잘 구슬리라고 타츠고로!
    타츠고로 : 어이 어이 서로 떠넘기기냐! 그 녀석한테 들킨다면 구슬려서 될 일이 아니라고!
  • 주먹이 오간다. 타츠고로는 그러는 동안에도 승부는 이미 나있던거 아니냐고 지로쵸를 다그친다. 하지만 지로쵸는 몇 년이나 지나간 이야기라며, 지금은 질 수가 없다고 소리친다.

Example6.jpg
[JPG image (23.04 KB)]

  • 그는 오토세의 마음을 눈치채고 있었다. 계속 가까이서 보는 동안 알아버린 것이다. 구경꾼이 몰려들 정도로 길고 격렬했던 싸움이 끝난다. 둘 다 누워버렸지만 먼저 두 발로 일어난 쪽은 지로쵸였다.
    그는 구경꾼 사이로 지나가다 오토세를 발견한다. 그는 말없이 지나가는 듯 하다가 문득 "가게가 생기면 마시러 가도 되겠냐"고 묻는다.
    야주카도 경찰도 그냥 바보가돼서 어깨동무하고 마실 수 있는 가게라면,
    여주인이 반한 남자를 날려버린 남자도... 들어가게 해주겠나?
  • 오토세가 무슨 소리냐고 돌아섰을 때, 그는 이미 없었다.
    당연하잖아. 너는 일본 제일의 바보니까.

Example7.jpg
[JPG image (27.47 KB)]

  • 지로쵸의 바람대로 오토세는 타츠고로와 이어지고, 그렇게 셋의 연결은 더 강해진다. 부딪히고 싸울 때마다 강해진 인연은 부상 당해도, 쓰러져도, 끊어지지 않았다. 길을 잃고, 좌절하고, 그래도 손을 놓지 않았다.
    너는... 그 녀석들은...
    영혼을 맞부딪혔다.
    지로쵸, 이 마을의 역사는 너희들의 싸움의 역사야.
  • 오토세 여사는 그와 타츠고로의, 그리고 그와 해결사들의 싸움은 쭉 이어져온 인연의 역사라고 생각한다.

Example8.jpg
[JPG image (56.75 KB)]

  • 지로쵸와 해결사는 건물 안으로 장소를 옮긴다. 신라 부대는 이들을 뒤따르다 좁은 입구에 막혀 각개격파 당한다. 좁은 건물 안이라면 신라의 집단 전술이 효율을 잃는다. 정공법이지만 그것도 한계는 있었다. 물량과 병사 개개인의 역량이 높은 탓에 단지 그것만으로는 열세를 극복할 수 없었다. 결국 도로미즈 피라코가 밀리면서 입구가 뚫린다. 시무라 신파치가 조력해서 피라코를 데리고 피신, 지로쵸와 긴토키가 천장의 파이프를 떨어뜨려 추적을 지연시키며 퇴로를 연다. 둘은 가구라, 신파치, 피라코를 선행시키고 배후를 지킨다.
    이들은 건물 안 쪽으로 적들을 유인하며 좁은 복도 끝에 숨는다. 거기서 다가오는 적들을 처치하며 신라 부대를 막아낸다.
    상처입고 쓰러지고 일어설 때마다 이 마을은 커져왔어.
    수많은 싸움을 넘어서 쌓아 올려진 이 마을은 이미
    그 누구도 넘보지 못하는 강철의 마을이 되었어.

Example9.jpg
[JPG image (75.87 KB)]

  • 소타츠는 지로쵸와 긴토키가 지키는 좁은 복도로 몸소 돌입한다. 그들의 저항은 무의미하다. 그렇게 자신할 만큼 자기 부족의 집단전술을 신뢰한다. 그들이 기동성을 묶자고 건물 안으로 들어온 건 오히려 패인이 되는 것이다.
    도주하던 가구라 일행의 앞에도 어느 새 신라 부대가 난입한다. 모든 것은 소타츠가 사전에 손을 쓴대로. 독 안에 뛰어든 쥐 신세다.
    소타츠의 신호와 함께 전후에서 일제히 신라부대가 덮친다.

Example10.jpg
[JPG image (57.94 KB)]

마음껏 얘기하고 오라고.
가부키쵸의 얼간이들아.
  • 길었던 오토세의 독백.
    가구라 일행을 지나 들이치던 신라 부대는 긴토키와 지로쵸가 아니라 복도를 주파하던 신라 부대를 찌른다. 이들은 애초부터 신라부대가 아니었고, 이는 소타츠도 예상하지 못한 전개였다.
    Example11.jpg
    [JPG image (46 KB)]

    이들은 변장한 쿠로고마 카츠오와 흙탕쥐파였다. 카츠오가 변장을 벗으며 외친다.
    두모오오오옥! 지금입니다!
    가부키쵸의 왕의 힘을 보여주는 겁니다!
  • 지로쵸는 그 말에 호응하듯 신라 부대 속으로 뛰어든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