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원피스/877화

원피스/에피소드
원피스/876화 원피스/877화 원피스/87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원피스 877화. 만만치 않아

  • 빅맘 해적단의 병력은 미러 월드를 통해 계속 충원된다. 브룩쵸파샬롯 페로스페로의 사탕에 묶여 움직이지 못하게 된다.
  • 그때 굉음과 함께 몽키 D. 루피 일행과 그들을 쫓는 빅맘 샬롯 링링이 당도한다.
  • 페르소페로는 곧바로 루피 일행도 사탕으로 묶으려 하나 루피가 레드 호크로 반격, 페로스페로에게 불을 붙여 물러서게 만든다.
  • 샬롯 카타쿠리가 봤던 "예지"는 부하들 전원이 루피에게 당하는 모습. 카타쿠리는 부하들 전원을 미러월드로 달아나게 하고 루피를 상대하러 나선다.
  • 루피를 가로막은 카타쿠리. 루피와 카타쿠리의 격전이 시작된다. 그동안 징베, 나미는 출항준비를 서두른다.
  • 페드로캐럿에게 루피 일행이야 말로 "코즈키 가"가 기다린 "세계를 신세계의 여명 이끌 자들"이라 가르쳐준다.
  • 나미는 쿠드버스트를 사용해 단숨에 해안에서 벗어나려 했으나 페로스페로의 사탕이 배를 덮어 불가능한 상황.
  • 페드로가 일행을 탈출시키기 위해 최후의 행동에 돌입한다. 그는 감추고 있던 폭탄에 불을 붙이며 페로스페로에게 돌진, 동귀어진하려 한다.
  • 페드로는 페로스페로가 사라져 사탕사탕 열매의 효과가 사라지면 일행이 도망칠 수 있다고 생각했던 것. 커다란 폭발이 페로스페로와 페드로를 삼킨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8.4 KB)]

  • 브룩쵸파의 선전도 거기까지였다. 적을 아무리 쓰러뜨려도 소용없었다. 샬롯 브륄레가 미러월드에서 보내오는 병력은 끝이 없었다. 거울에 있는 나미의 방에는 입장을 기다리는 대기줄이 길게 늘어섰다. 모두 브룩과 쵸파를 노리고 오는 적들이었다. 먼저 제압된 건 쵸파였다. 브룩도 얼마 시간을 두지 않고 잡혔다. 적의 수도 만만치 않았지만 샬롯 페로스페로의 사탕 공격이 결정적이었다. 쵸파는 벌써 몸의 대부분이 사탕으로 코팅 당했다. 사탕 코팅에 당한 이상 변신도 무리였다. 브룩은 아직 팔다리 뿐이지만 면적이 점점 넓어지고 있었다. 페로스페로는 무슨 생각을 한 거냐고 비웃었다. 정말 자기들로부터 배를 탈환할 줄 알았냐면서. 그는 겁에 질린 쵸파를 잔인하게 조롱했다. 이미 한 번 기회를 줬지만 그들이 차버렸으니, 전부 "캔디 인간"으로 만들어서 핥아먹어주겠다고 말했다. 사탕 코팅은 이제 쵸파의 얼굴까지 도달했다. 쵸파가 사탕에 익사당할 것 같았다. 완전한 "캔디 인간"을 만드는데 드는 시간은 단 3분. 마침내 쵸파의 머리 끝까지 사탕에 쌓이며 머리 위엔 남은 시간을 나타내는 사탕 타이머까지 생겼다.
    캔디도 아니면서... 너무 얕봤다고 너흰!
    이 섬은 무르지 않아!
  • 쵸파가 눈물 범벅인 채 캔디 인간이 되고 이젠 브룩 차례였다. 끈적거리는 사탕이 무서운 속도로 팔다리를 감아올라갔다. 브룩이 "달콤해지고 싶지 않다"고 절규했지만 페로스페로의 가학심만 충족시켰다.

Example2.jpg
[JPG image (61.77 KB)]

  • 샬롯 카타쿠리가 유혹의 숲에서 묘한 움직임을 주목한 건 그때였다. 숲이 심상치 않은 굉음을 내고 있었다. 곧 호미즈들이 뿌리째 뽑혀 휘날리기 시작했다. 그 움직임이 곧장 이쪽으로 향하고 있었다. 카타쿠리가 그 움직임을 형에게 알렸다. 빅맘 샬롯 링링이 틀림없다. 페로스페로는 그렇게 여겼다. 이제 마마가 왔으니 장난질도 끝마칠 때다. 빅맘을 샬롯 푸딩이 웨딩 케이크를 만들고 있는 카카오 섬으로 유인해야 하니까. 행여라도 빅맘이 이 배에 웨딩 케이크가 없다는걸 알아차리면 그도 죽을 것이다. 하지만 숲을 유심히 관찰하던 카타쿠리는 "그럴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곧 페로스페로도 그걸 깨달았다. 숲을 무너뜨리듯이 가르고 나타난 것은 빅맘만이 아니었다. 빅맘에게 죽었다고 생각했던 밀집모자 일당, 몽키 D. 루피와 그 일당들이었다. 여전히 빅맘의 추격을 피하며 이쪽으로 오고 있었다.

Example3.jpg
[JPG image (42.68 KB)]

  • 카타쿠리는 방금 전 번개에 당한건 빅맘 해적단의 추격대였음을 직감한다. 페로스페로는 죽었다고 생각했던 루피 일행이 나타나자 낭패했다. 루피의 위치기에선 육안으로 써니호의 선상이 보였는데 브룩과 쵸파가 사탕에 코팅돼 굳어 버린 걸 보고 깜짝 놀란다.
    카타쿠리는 루피를 맞이할 준비를 시작했다. 일단은 부하들. 그는 부하들에게 미러 월드로 돌아가라고 지시했다. 그가 봤던 "예지". 몇 초 뒤 부하 전원이 루피의 발 밑을 굴러다니고 있는 것. 그 말을 듣자 부하들이 앞다퉈 거울 속으로 몸을 던졌다.

Example4.jpg
[JPG image (64.91 KB)]

  • 페드로도 선상을 점거한 페로스페로와 카타쿠리를 보고 "귀찮은 녀석들이 앞질렀다"고 불평했다. 이제 선상에 남은 빅맘 해적단은 카타쿠리와 페로스페로 단 둘. 페로스페로가 먼저 움직였다. 그가 일행에게 잘도 도망쳤다고, "감동 받은" 데 대한 선물을 날렸다. "캔디 메이든". 캔디로 된 아이언 메이든. 캐롯은 그게 사탕 벽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냥 벽일리 없었다. 캔디 메이든의 날카로운 이빨이 일행을 덮쳤다. 징베 조차 여기선 우회하자고 했지만 루피는 강행돌파를 고집했다. 루피의 전력을 다한 "고무고무 레드호크"가 불길을 일으키며 캔디 메이든을 꿰뚫었다. 관통력에 불까지 붙은 레드호크는 페로스페로에겐 천적 같은 기술이었다. 당황하는 페로스페로.

Example5.jpg
[JPG image (60.46 KB)]

  • 루피가 그대로 밀고나가자 카타쿠리가 막아섰다. 써니호를 코앞에 두고 레드호크와 카타쿠리의 모치모치 열매 능력의 격돌. 호각세였다. 떡같은 신체를 늘여서 공격하는 모습을 보고 캐럿이 "루피와 같다"고 생각한다.

Example6.jpg
[JPG image (74.25 KB)]

  • 앞에는 카타쿠리, 뒤에는 빅맘. 협공을 당할 판이었다. 징베는 루피에게 카타쿠리를 쫓아내라고 했다. 그 사이 자신들은 어떻게든 출항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렇지 않아도 승부를 내고 싶었던 상대였다. 루피는 맡겨달라고 외치며 카타쿠리에게 달려들었다. 카타쿠리는 어쩐지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고 선공은 루피의 차지였다. "고무고무 호크 개틀링". 머신건 같은 속도로 주먹이 날아들었다.

Example7.jpg
[JPG image (28 KB)]

  • 징베가 나미를 옆구리에 끼고 선상으로 뛰어 올랐다. 페드로와 캐럿은 그를 뒤따르고 있었다. 급박한 상황이었지만, 페드로는 캐럿에게 차분한 목소리로 말을 걸었다. 그녀에게 놀라지 말라고 하면서 루피 일행이야 말로 자신들이 기다려온 자들이라 말했다. 밍크족과 "코즈키 가"가 수 백 년간 기다려온 "세계를 여명으로 이끌 사람들"이 그들이다. 그게 무슨 의미일까? 그리고 페드로는 왜 지금 그런 말을 하는 걸까? 캐럿은 잘 이해가 가지 않았다.

Example12.jpg
[JPG image (29.45 KB)]

  • 카타쿠리가 루피를 상대하는 동안, 페로스페로는 구태여 배에 오르는 일행을 요격하지 않았다. 대신 전보벌레를 들었다. 반대편에선 샬롯 몬도르가 대기하고 있었다. 그가 군함으로 해안을 포위하라고 명령했다. 루피 일행이 아직도 살아남았다는걸 안 몬도르는 지체없이 지시를 이행했다. 곧 그의 명령만 기다리던 빅맘의 해상병력들이 움직일 것이다. 밀집모자 일당은 이 배와 함께 해안에서 수장될 것이고.
    선상에는 수월하게 오른 일행은 막상 손발이 잘 맞지 않았다. 나미가 "쿠 드 버스트"로 단숨에 해안을 빠져나가자고 제안했지만 징베는 그게 뭔지도 몰랐다. 하긴 이 배가 처음이었으니까. 나미는 1km는 날아갈 수 있는 기능이라 설명하며 평범하게 출항해선 금방 빅맘에게 잡힐 테니 다른 방법이 없다고 했다. 아닌게 아니라 빅맘은 벌써 배의 코 앞까지 당도했다. 페드로는 캐럿에게 출항 준비를 돕게하고 자신은 뭔가 다른 일을 하려고 등을 돌렸다.

Example8.jpg
[JPG image (29.7 KB)]

  • 징베는 브룩과 쵸파의 상태를 확인하며 닻을 끌어올렸다. 배가 무사히 빠져나가도 그 둘이 죽는다면 안 될 말이었다. 하지만 징베가 아무리 불러봐도 이미 사탕에 묶인 둘이 소리를 내는건 불가능했다. 그때 징베는 수평선에 빅맘의 군함이 몰려드는 걸 발견하고 첩첩산중이라고 탄식했다. 쿠 드 버스트는 아직도 준비가 안 끝났다. 나미 말고는 아무도 작동법을 모르는 게 문제였다. 그녀는 사용법은 알아도 콜라 세 통을 장비시키는 데도 애를 먹고 있었다.

Example11.jpg
[JPG image (56.14 KB)]

  • 카타쿠리와 격전을 펼치는 루피. 루피가 맞고 쓰러지면서 바닥이 뭔가 이상하다는 걸 느꼈다. 정확히는 배의 상태가 이상했다. 사탕이 배를 잠식하고 있었다. 페로스페로의 "캔디 웨이브". 나미가 확인했을 땐 이미 코팅이 상당히 진행돼서 쿠 드 버스트를 쓸 수도 없을 정도였다. 페로스페로는 어느새 배에서 내려 해안가에 있었다. 그는 발이 묶인 채 빅맘이 코 앞까지 닥쳐온 써니호의 상황을 즐겁게 바라보고 있었다. 캐럿이 해안가의 그를 발견하고 아우성쳤지만 어쩔 도리가 없었다. 진퇴양난. 빅맘에게 뭉개지는게 먼저인가 군함의 포격에 삼켜지는게 먼저인가? 그리고 일행에겐 페로스페로가 몰랐던 제 3의 길이 열리고 있었다.

Example9.jpg
[JPG image (33.92 KB)]

  • 페드로였다. 페로스페로의 움직임을 예측한 그가 해안가에서 매복하고 있었다. 페로스페로의 등을 노리는 페드로. 그러나 역시 페로스페로는 만만치 않았다. 그의 공격을 가볍게 받아내며 넘어뜨렸다. 페로스페로는 페드로를 짓밟고 자신만만하게 말했다. 자신은 현상금 7억짜리 남자라고. 그런 자신이 너따위에게 당하겠냐고. 페드로가 그때 코트 자락을 펼치지 않았다면 그렇게 말했을 것이다. 그 안에 폭탄이 없었다면 말이다.
    이걸로 네 "마법"은 전부 녹겠지?
  • 페로스페로가 소스라쳤을 땐 벌써 늦었다. 페드로가 페로스페로에게, 루피 일행에게 작별을 고하며 최후의 담배 한 모금을 빨아들였다.
    작별이다.

Example10.jpg
[JPG image (48.64 KB)]

  • 캐럿은 갑판 위에서 페로스페로와 그의 발 아래 놓인 페드로를 보았다. 담뱃불이 폭탄으로 옮겨가는 걸 보았고 페드로가 자신을 배로 보내기 전 했던 말이 떠올랐다.
    나는 이걸 최후의 여행이라 예감했었어.
  • 그때는 무슨 뜻인지 몰랐던 말. 페드로는 그때 설명해주지 않은 것을 행동으로 보여주고 있었다.
    여기서 루피네를 살려서 출항시키는 것이,
    얼마만큼 의미가 있는지... 언젠가는 알게 될 거야.
    알았지? 유가라네는... 앞으로 나아가!
    루피와 징베, 나미는 한 발 늦게 그 장면을 보았다. 폭음과 불꽃. 그 위력에 써니호를 묶었던 사탕이 깨졌다. 페로스페로를 삼키고 빅맘에게까지 미치는 강렬한 불꽃. 그 안에 페드로가 있었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