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원피스/852화

원피스/에피소드
원피스/851화 원피스/852화 원피스/85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원피스 852화. 제르마의 실패작

  • 빈스모크 레이쥬는 의무실에서 정신을 차리나 기억이 혼란한 상태. 상디가 경비를 때려잡고 침입해 레이쥬를 확보하고 사정을 설명한다.
  • 징베는 몬도르의 책을 불태우고 몽키 D. 루피나미를 해방한다.
  • 루피는 공복인 데다 부상이 낫지 않아 상태가 좋지 않지만 서둘러 상디를 구하기 위해 달려간다.
  • 샬롯 스무디는 징베의 모반을 보고 받으니 빅맘 샬롯 링링의 심기를 거스를 것을 우려해 루피 일행을 몰살하는 걸로 덮으려 한다.
  • 이야기를 들은 레이쥬는 처음부터 샬롯 푸딩을 의심하고 미행했으나 설마 그런 인물일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 그러나 제르마를 멸망시킨다는 계획에 대해선 함구하고 이대로 멸망 당하게 하자고 제안한다.
  • 레이쥬는 상디에게 출생에 대한 진실을 알려주는데 그들의 어머니는 빈스모크 저지의 계획에 반대했고 아이들이 감정없는 병기로 태어나길 원치 않았다.
  • 어머니는 죽음을 각오하고 혈통인자를 억제하는 극약을 마시는데 다른 형제들에겐 영향이 없었지만 상디만은 감정을 가진 아이로 태어났다.
  • 어머니가 일찍 죽은건 그 약 탓인데 저지는 모두 상디 탓이라고 뒤집어 씌웠다.
  • 레이쥬는 어머니가 바랬던 "감정"을 가진 아이인 상디가 "실패작"일리 없다며 살인자 집단인 제르마를 버리고 도망치라고 말한다.
  • 사실 상디에게 채워진 수갑은 레이쥬가 바꿔치기 한 것. 폭발하지 않는다.
  • 상디는 함께 도망치자고하지만, 레이쥬는 자신에게 감정은 있을 지언정 아버지에게 거역할 수 없는 "공범자"라며 함께 멸망당해 마땅하다고 말한다.
  • 상디가 주저하자 레이쥬는 밀집모자일행을 들며 "저렇게 멋진 녀석들은 이제 평생 다신 못 만날 거야"라고 다그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1 KB)]

  • 홀 케이크 성의 의료실에서는 의사가 빈스모크 레이쥬를 치료하고 있다. 사실 그녀는 개조인간이라 괴물같은 자연치유력으로 벌써 상처가 아물고 있다. 의사는 안정을 취하면 내일 "다과회"에도 참석할 수 있겠다며 안심한다. 의사는 이 방은 경비에도 맡기고 자신은 4층의 또다른 의료실로 발길을 옮긴다. 경비가 혼자 남자 바깥에선 수상한 그림자가 접근하는데. 얼마 후 레이쥬가 병상에서 눈을 뜬다.
    Example2.jpg
    [JPG image (46.19 KB)]

    그녀가 눈을 뜨자마자 발견한 것은 상디. 침대 옆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다. 레이쥬는 성 안에서 "침입자" 때문에 난폭해진 경비를 만난 데까지는 기억이 있지만 다리의 부상에 대해선 기억을 못한다. 막연히 "난동에 휘말렸다"고 생각하는데. 혼란스러워하는 그녀에게 상디가 기억은 위조된 거라며 그녀에게 일어난 "진짜 사건"을 밝힌다.

Example3.jpg
[JPG image (70.12 KB)]

  • 죄수도서실은 때아닌 화재 발생. "몬도르의 책"은 태워야지만 해제가 되기 때문에 징베가 불을 지른 것이다. 안에 있던 죄수들이 불 붙은 채로 책에서 튀어나온다. 징베는 미리 물을 준비하고 있다가 몽키 D. 루피나미가 나오길 기다려 불을 꺼준다.
    Example4.jpg
    [JPG image (69.71 KB)]

    간신히 화상을 면하고 풀려난 루피와 나미. 나미는 "전에도 이런 적이 있던 것 같다"고 투덜거리고 루피는 팔을 안 끊고 끝났다고 껄껄 웃는다. 징베는 자신들이 처음 만난 것도 감옥이었다며 잠시 회상한다. 그리고 책에서 나온 죄수들의 수를 보라며 이만큼 빅맘 샬롯 링링에겐 우수한 부하가 많이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나미는 징베가 이 섬에 있는 까닭을 묻는데, 그는 덤덤하게 자신의 태양 해적단이 빅맘 산하에 들어갔으며 지금 자신의 행동은 "모반"에 해당한다고 말한다. 그러는 사이 성 내에는 죄수도서실의 파란이 전파되며 병력들이 몰려온다. 루피는 전투의 상처가 회복되지 않은데다 공복까지 겹쳐 시들시들한데 샬롯 푸딩이 상디를 속이고 있는 걸 전해줘야 한다며 억지로 일어나 죄수도서실을 박차고 나선다. 징베와 나미는 성내엔 강자가 쫙 깔렸다고 말려보지만 소용이 없다.

Example5.jpg
[JPG image (44.97 KB)]

  • 의료실에선 상디가 레이쥬에게 모든 걸 전한다. 레이쥬는 상디의 말을 순순히 믿는다. 본래 그녀도 푸딩이 너무 착해서 수상했기 때문에 조사를 한 것이고, 그러다 당한 것이다. 그렇지만 설마 그정도일 줄은 예상하지 못한 것 같다. 상디는 빅맘이 결혼하지 않고 제르마를 몰살시킬 작정이라면 처음부터 자신이 희생해 밀집모자 일행을 살리는건 택도 없는 일이었다고 자책한다. 그런데 레이쥬는 태연한 태도로 말한다.
    우리에겐 좋은 기회야.
    "제르마"는 이대로 망해야 돼.
  • 그녀는 이대로 모든 사실을 함구하면 빅맘이 그걸 저절로 이뤄줄 거라고 말한다. 상디는 "너도 죽는데 무슨 소리냐"고 소리치는데 레이쥬는 정말로 아무렇지 않게 대꾸한다.
    마지막 추억이란거 성가셔.
    예전에 좀 도와줬다고 은혜나 갚으려 들고.
    레이쥬는 상디는 그냥 밀집모자 일행과 도망치라고 말한다. 상디는 "발라티에" 의 제프는 어떻게 하냐고 반박하는데 어차피 여기에 있으면 다 죽을 뿐이니 그건 도망치면서 생각하라고 대답한다.

Example6.jpg
[JPG image (60.75 KB)]

  • 레이쥬는 문득 어떤 기억을 이야기한다. 그의 아버지 빈스모크 저지와 어머니 빈스모크 소라가 크게 싸웠던 기억. 그녀가 아주 어릴 적, 아직 상디와 형제들이 태어나지 않았던 시절. 어머니는 출산을 앞두고 아이들을 무감정한 전쟁기계로 만들려는 저지의 계획에 반발한다. 지극히 인간적인 분노였지만 복수와 제르마의 재건에 눈이 먼 저지에겐 들리지 않는 얘기였다. 결국 강화시술은 어머니의 반대에도 실행됐다. 하지만 어머니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그녀는 죽음을 각오하고 혈통인자를 억제하는 극약을 마신 것이다.
    상디가 기억하는 어머니의 병은 바로 그것의 영향. 어머니는 목숨을 바쳐 아들들을 구하려고 했지만 결국 상디의 형제들은 저지가 바라는 감정없는 인간으로 태어났다. 하지만 상디만큼은 그렇지 않았다. 어머니의 바람이 단 한 명에겐 이루어진 것이다.

Example7.jpg
[JPG image (43.2 KB)]

  • 상디가 인간으로서 자라나고 있는 동안 어머니는 날로 쇠약해졌다. 상디는 자신이 봤던 어머니의 투병이, 결국 자신 때문이었던 거냐고 묻는다. 하지만 레이쥬는 자기 탓이라고 생각하지 말라며 어머니는 상디가 "인간"으로 태어난 것을 진심으로 기뻐했고 자랑스러워했다. 하지만 저지는 이런 사실을 전혀 인정하지 않았고 어머니의 죽음도 상디의 탓이라고 여기기에 이르렀다.
    Example8.jpg
    [JPG image (54.57 KB)]

    네가 "실패작"일리 없어.
    엄마가 목숨 걸고 저항해 지킨 "감정"을 지니고 세상에 나온 아이.
    그게 서야 상디.
    그렇기에 너는 누구보다 착한 아이인 거야.

Example9.jpg
[JPG image (37.42 KB)]

  • 한편 루피는 죄수도서실이 있는 지하를 돌파해 성의 2층까지 파죽지세로 올라간다. 루피는 팔을 끊으려다 난 상처에서 피가 솟구치지만, 빅맘의 부하들은 그런 상태의 루피도 막아내지 못한다.
    보물전 앞에서 경비를 총괄하고 있는 샬롯 스무디는 이 또다른 난동을 접하고 골치 아파한다. 그녀는 징베의 모반 사실을 은폐하기로 결정한다. 기분파인 빅맘이 이 소식을 들으면 어떻게 돌변할지 모르고 내일의 "계획"도 장담할 수 없다. 스무디는 보물전이 있는 4층을 철저히 봉쇄하고 3층 이하에서 루피 일행을 몰살하는 걸로 사건을 무마하려 한다.

제르마를 버리고 도망쳐 상디.
제르마는 과거의 영광에 매달리는 파괴자에 불과해.
이 세상에 불필요한 존재야.
  • 레이쥬는 자신의 고향이자 가문이자 가족들을 그렇게 한 마디로 평가했다. 다행히 빅맘이 원하는건 제르마의 "과학력". 상디가 도망친대도 구태여 이스트 블루의 발라티에까지 관심을 가지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을 인질취급했던 제르마의 인간들은 죽어 마땅하다. 단순한 "살인자 집단"이니까. 상디는 다른 가족들에겐 일말의 정도 없지만, 어째서 레이쥬까지 죽음을 자청하는지 이해하지 못한다.
    내게도 "정"은 남아있지만...
    아버지의 명령을 거스를 수 없게 개조된 "공범자"야
    내 손은 더럽혀졌어... 죽어야 돼.
  • 그녀는 자신에게도 가혹한 "제르마"의 굴레를 씌운다. 그러면서 잊고 있었다며 상디가 차고 있는 수갑은 자신이 가짜로 바꿔치기 했다고 알려준다. 이제 도망치지 못할 이유가 있냐며 상디를 다그친다.
    Example10.jpg
    [JPG image (73.2 KB)]

    정신차려 상디!
    소중한걸 살펴봐!
    그렇게 멋진 애들은 평생 다시는 못 만날 거야.



3. 여담

다음주는 휴재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