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원피스/829화

원피스/에피소드
원피스/828화 원피스/829화 원피스/83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원피스 829화. 해적 "사황" 샬롯 링링
홀 케이크 아일랜드로 접근하는 밀집모자 일행.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3.96 KB)]

  • 페콤즈를 찾지 못하고 홀 케이크 아일랜드로 향하는 루피 일행
  • 루피는 푸딩이 그려준 지도를 "이상한 지도"라고 하는데 나미는 이걸로도 잘만 길을 찾는다.
  • 그 루트는 섬에 상륙하지 않고 빅맘의 감시병들의 눈을 피해 홀 케이크 아일랜드로 직행하는 최적의 루트.
  • 쵸파와 캐롯은 다음엔 어떤 섬이 나올까 기대하지만 상륙하지 않는다는 말에 실망한다.

Example2.jpg
[JPG image (48.65 KB)]

  • 루피는 상디를 구하고자 의욕적으로 키를 잡지만 솜씨가 없어서 사고만 친다.
  • 페드로는 의외로 이곳 지리에 밝은데, 나미가 이 점에 대해서 묻자 "한 번 온 적이 있다"는 말만 하고 자세히 설명하지 않는다.

Example3.jpg
[JPG image (88.06 KB)]

  • 마침 그때 그들 앞에 해왕류로 보이는 거대 지네가 나타난다.
  • 루피, 페드로, 브룩, 캐롯은 전투 준비.

Example4.jpg
[JPG image (62.67 KB)]

Example5.jpg
[JPG image (81.44 KB)]

  • 한편 홀 케이크 아일랜드에서는 큰 소동이 일어난다.
  • 빅맘이 "발작"을 일으킨 것.
  • 빅맘은 자주 발작을 일으키는데 특정한 음식이 먹고 싶어지면 그게 나타날 때까지 마구잡이로 주위를 파괴하고 폭식을 거듭한다.토리코
  • 이번에 찾는 음식은 "크로캉 부슈". 슈크림을 쌓아올린 과자다.
  • 부하들은 수도의 호텔에 "슈크림 단체 손님"[1]이 있는걸 떠올리고 그들을 포섭하려 하지만 하필 오전에 체크아웃했다.
  • 쉐프들이 전력을 다 해 만들기 시작했지만 이미 빅맘의 짜증은 한계에 달해있다.

Example6.jpg
[JPG image (83.12 KB)]

  • 빅맘은 아예 정신줄을 놔서 말도 통하지 않고 가는 곳마다 파괴한다. 그녀가 지나간 곳에는 사망자도 속출.
  • 수도 "스위트 시티"에 나타나 닥치는대로 먹어치우기 시작한다.
  • 이곳에는 온갖 사물과 식재료, 음식 따위가 모두 자아를 가지고 대화도 나누고 있다. 모두 빅맘의 폭식에 휩쓸려 먹힌다.

Example7.jpg
[JPG image (45.29 KB)]

  • 샬롯가의 16남이자 "젤라또 대신" 샬롯 모스카토가 빅맘을 막아보려고 한다.
  • 피난하던 시민들은 그라면 빅맘을 막을지도 모른다고 희망을 가지는데, 정작 그의 형제들은 "그걸 막는건 불가능"이라며 만류한다.
  • 모스카토는 사정을 설명하고 곧 크로캉 부슈가 올테니 기다리라는 말을 전하려고 한다.

Example8.jpg
[JPG image (51.61 KB)]

Example9.jpg
[JPG image (47.13 KB)]

  • 그러나 이성을 잃은 빅맘은 자기 아들도 알아보지 못하고 "라이프 오어 트리트"라고 말하며 그의 "수명"을 뽑아내 먹어치워 버린다.

Example10.jpg
[JPG image (115.66 KB)]

  • 이렇게 먹어버린 수명은 무려 40년치. 모스카토는 죽고 만다.

Example11.jpg
[JPG image (55.97 KB)]

  • 바로 그때 "주스강"을 거슬러 누군가가 나타나는데, 바로 전 칠무해 징베.
  • 그는 오전에 체크아웃했던 슈크림 단체 손님을 찾아서 크로캉 부슈로 만들어왔다.

Example12.jpg
[JPG image (76.52 KB)]

  • 그가 빅맘 입안에 음식을 처넣자 미친 것처럼 날뛰던 빅맘이 "맛있어!"라고 외치며 정신을 차린다.
  • 먹히기 싫다던 슈크림들도 막상 맛있게 먹어주니 "맛있다면 다행"이라며 삼켜진다.

Example13.jpg
[JPG image (67.6 KB)]

  • 정상이 된 빅맘은 징베에게 "포네그리프"를 줘서 고맙다고 치하하고 수도가 어수선한데 네 짓이냐고 묻는다.
  • 징베는 그녀의 만행에 대해선 모른척한 뒤 "들어줬으면 하는 얘기가 있다"면서 운을 뗀다.
  • 그러나 빅맘은 험악한 표정으로 "그만두겠다는 얘긴 아니겠지?"라고 되묻는데.



3. 여담

  • 토리코스러운 에피소드.미식회냐
  • 일반적인 상황에선 빅맘이 사람을 잡아먹지는 않는 듯.
  • 하지만 "발작" 시에는 그야말로 친아들도 못 알아보고 닥치는대로 먹어치운다.
  • 의외로 빅맘은 징베를 개인적으로 아끼는 모양이다.

  • 징베가 어인섬의 포네그리프를 진상한 걸로 나오는데 빅맘은 "읽지는 못했다"면서도 고맙다고 만족해하는걸 보면 그 가치와 본질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는 모양이다.

----
  • [1] 문자 그대로 말하는 슈크림들. 자아가 있다.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