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식극의 소마/203화

식극의 소마/에피소드
식극의 소마/202화 식극의 소마/203화 식극의 소마/20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식극의 소마 203화. 재확인

  • 완성된 양팀의 아쉬 파르망티에. 심판 나키리 센자에몬은 현장에 있는 학생들이 심사를 맡아야 한다고 선언한다.
  • 서로의 음식을 시식한 학생들은 각자 승자라고 생각하는 팀을 선택하는데, 놀랍게도 정확히 2대2로 표가 갈린다. 그것도 모두 상대방의 음식을 선택.
  • 유키히라 소마, 나키리 에리나는 팀 도지마의 아쉬 파르망티에가 수준 높은 재즈 공연처럼 애드립을 주고 받는 스타일이라며 격찬.
  • 에리나는 자신들의 것은 완성도면에서 여기에 미치지 못한다면 패배를 시인한다.
  • 하지만 타도코로 메구미, 타쿠미 알디니는 팀 사이바 쪽이 승리라고 주장한다. 특히 타쿠미는 에리나의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 타쿠미는 팀 사이바의 것은 전위예술처럼 상호의 발상을 마구 부딪힌 것으로 매우 파격적이고 재미있는 발상이라 칭찬한다.
  • 센자에몬은 손녀가 즐겁게 홍백전을 즐긴 것에 만족하며 상호의 기량을 파악한 거야 말로 홍백전 최대의 성과라 평한다.
  • 센자에몬은 에리나가 사이바 죠이치로에게 자신의 요리를 펼쳐보였 듯 아버지 나키리 아자미에게도 그렇게 하길 원한다.
  • 하지만 에리나는 아버지에겐 그런 "응석"을 부릴 수 없다고 말하지만 센자에몬은 "부모자식 간엔 제멋대로인 부분도 있는 법"이라며 권한다.
  • 다음날 아자미는 츠카사, 코바야시 린도를 거느리고 반역자 측과 접촉을 시도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1.75 KB)]

  • 우여곡절 끝에 완성된 양팀의 아쉬 파르망티에. 심판을 맡고 있던 나키리 센자에몬이 시식을 앞두고 있다. 팀 도지마의 경우 어느 정도 정석에 가까운 아쉬 파르망티에지만, 팀 사이바 쪽은 정말 괴상한 발상들만 때려박은 물건이라 어떤 맛을 낼지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학생들은 긴장된 가운데 시식을 기다리고 있다. 특히 나키리 에리나는 매우 경직된 얼굴을 하고 있다. 그런데 센자에몬이 식기를 내려놓으며 의외의 발언을 한다.
    이 승부만은 너희 넷이서 승부를 결정해봐라.
    양 팀의 요리를 서로 먹어보는 거다. 그게 이 홍백전 초전의 마무리다.
  • 심사의원은 바로 학생들. 학생들은 언뜻 이해를 하지 못하면서도 서로가 만든 요리를 시식해 본다. 우선은 외견부터 살펴보는 학생들.

Example2.jpg
[JPG image (77.29 KB)]

  • 팀 도지마의 아쉬 파르망티에를 시식한 에리나와 유키히라 소마는 보들보들한 머쉬 포테이토[폼므]를 연상한다. 소마는 마법처럼 섬세하게 만든 화과자 같다고 평.

Example3.jpg
[JPG image (42.89 KB)]

  • 이번엔 타쿠미 알디니타도코로 메구미가 팀 사이바의 아쉬 파르망티에를 시식한다. 에리나가 구웠던 스테이크는 주사위 썰기 해서 건더기로 들어가 있고 사이바 죠이치로가 구웠던 크레이프는 이 스테이크와 소마의 치리멘차코, 그리고 머쉬 포테이토를 감싸고 있다.

Example4.jpg
[JPG image (53.56 KB)]

  • 그리고 드디어 시식. 양팀의 개성이 확연한 요리들. 학생들은 서로의 맛에 감탄하며 결과를 고민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6.18 KB)]

  • 마침내 선택의 시간. 센자에몬은 서로 이겼다고 생각하는 팀을 가리키라고 지시한다. 학생들은 고민 끝에 선택하는데, 서로가 상대방을 가리키고 있다.

Example6.jpg
[JPG image (62.66 KB)]

  • 지켜보던 사람들은 의외의 결과를 보고 놀란다. 도지마 긴이나 죠이치로는 말 없이 지켜본다. 어쨌든 관객들은 "신의 혀"를 가진 에리나가 상대팀을 가리키고 있으니 가장 정확하지 않겠냐고 생각한다.

Example7.jpg
[JPG image (91.73 KB)]

  • 에리나는 팀 도지마의 아쉬 파르망티에가 애드립으로 가득한 것 같지만 의외로 맛의 베이스가 탄탄하며 그걸 기반으로 연주자들이 경연을 펼치는 뛰어난 재즈 밴드 같다고 평한다. 이런 완성도 높은 요리에 비하면 자신들의 조리는 미치지 못하고 맛을 볼 시간이라도 있었다면 좋았을 거라고 아쉬워한다.

  • 하지만 타쿠미는 납득할 수 없는 평이라 말한다. 타쿠미는 팀 사이바의 참신함을 높이 평가한다. 아쉬 파르망티에의 세 가지 구조를 대범하게 재해석한 결과물이 이것이다. 팀 사이바는 마치 아티스트들이 상호의 개성을 맞부딪히는 전위예술과도 같다. 매우 이색적인 콜라보레이션인 것이다. 특히 에리나가 구웠던 스테이크를 칭찬하는데 쇠고기의 최고급 부위인 "앙트르코트"를 웰던으로 구운데다 볼트 와인을 아낌없이 쏟아부워 소스 보르돌레즈를 만들어 크레이프에 담았다. 이것으로 중후함과 식감이 겸비된 미트 소스가 된 것이다.

Example8.jpg
[JPG image (41.73 KB)]

  • 에리나는 겸연쩍어 하며 좀 더 치리멘자코의 맛을 살리는 소스를 만들었어야 했다고 하지만 다른 학생들은 그것으로 충분히 멋진 요리였다고 추켜세운다. 셋은 에리나가 그렇게 즐겁게 요리하는건 처음이었다고 수군대는데 에리나는 자기를 놀린다고 발끈한다. 넷은 서로 싸우는 듯한 말투로 서로의 발상을 칭찬하며 티격태격한다. 이러한 모습을 보며 도지마와 죠이치로는 승부는 무승부지만 자기들이 의도한 바는 달성했다고 흡족해한다. 게다가 왠지 애초에 다퉜던 주제에 대해선 흐지부지 잊어버린다. 센자에몬은 이 승부의 진정한 의도는 각자의 역량과 기술을 파악하고 공유하는 것이었다며 홍백전의 결과가 좋게 나왔다고 생각한다.

Example9.jpg
[JPG image (52.74 KB)]

  • 센자에몬은 에리나에게 재밌어 보이는 요리였다고 칭찬하는데 에리나는 또 놀림 당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본래 자기라면 이런 요리는 하지 않았을 텐데 소마 부자에게 휘말려서 그렇게 된 거라 변명한다. 하지만 센자에몬은 그런 부분이 저 부자를 서로 향상시켜 온 거라고 말하며 저 부자에겐 저런게 일상이었기 때문에 이 승부에서도 자연스럽게 자신의 요리를 낼 수 있었던 거라 말한다.
    하지만 에리나는 자신이라면 자기 아버지, 나키리 아자미에게 그런 응석 부리는 듯한 짓은 할 수 없었을 거라 말한다.
    뭐 어떤가 응석부리는게.
    부자지간이다. 응석 정도는 부린다는 걸 기억해 둬라, 에리나.
  • 센자에몬은 그런 의외의 발언을 하고 이것으로 이날의 홍백전은 끝난다. 에리나는 센자에몬이 한 말에 느끼는 바가 있는 것 같은데.

Example10.jpg
[JPG image (103.29 KB)]

  • 이튿날 아침. 아자미는 십걸 린도 코바야시와 츠카사를 데리고 소마 일행과 접촉하러 오는데.



3. 여담



----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