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식극의 소마/202화

식극의 소마/에피소드
식극의 소마/201화 식극의 소마/202화 식극의 소마/203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식극의 소마 202화. 에리나의 연찬

  • 타쿠미 알디니의 선전으로 결의를 새롭게 다지는 나키리 에리나유키히라 소마.
  • 그러나 에리나는 사이바 죠이치로의 의중을 읽기 위해 노심초사하지만 그는 본조리는 안 하고 뜬금없이 크레페를 굽는 둥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
  • 나키리 아자미 진영은 마찬가지로 열차로 이동 중. 십걸들은 반역자들을 일소할 기회라며 즐거워한다.
  • 특히 소마에게 진 적이 있는 에이잔은 소마에게 집착하며 열불을 낸다.
  • 소마는 에리나보다 먼저 죠이치로의 의도를 눈치채고 조리를 시작. 감자를 잘게 잘라 치즈와 치리멘자코[1]에 함께 굽는다.
  • 에리나는 점점 더 의미불명이라 혼란해하지만 쿄쿠세이 기숙사 첫날 "엄청난 발상끼리 부딪혀 생각하지 못한 해답이 태어난다"는 말을 떠올린다.
  • 에리나는 실마리를 찾아내고, 갑자기 스테이크를 굽기 시작하는데.
  • 사람들은 대체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몰라하는데 도지마 긴은 이걸 계기로 에리나가 새롭게 성장할 거라고 본다.
  • 한편 아자미는 양측의 열차가 교체하는 순간 접촉해 연대식극의 세부 룰을 정리하자고 계획을 잡는다.
  • 홍백전 양측의 조리 종료. 승부의 향방은?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97.17 KB)]

Example2.jpg
[JPG image (55.46 KB)]

  • 문제는 죠이치로는 도지마 긴처럼 상식적인 조리를 해주지 않는다는 거였다. 죠이치로는 만들라는 아쉬 파르망티에는 안 만들고 크레이프를 굽고 자빠졌다. 주변에선 갑자기 디저트라도 만드는 거냐고 난색. 에리나도 눈알이 뱅뱅 돌 정도로 고민해 보지만 답이 나오지 않는다.
    나키리 센자에몬은 무슨 생각하는지 잠자코 보고만 있고, 소마는 그래도 핏줄이라 그런지 누구보다 빨리 죠이치로의 의중을 간파한 것처럼 보이는데.

Example3.jpg
[JPG image (38.77 KB)]

  • 한편 십걸 측도 열차를 통해 이동하고 있다. 그들은 나키리 아자미로부터 연대식극에 대한 소식을 전해듣는다. 아자미나 소마측처럼 흥분된 분위기는 없지만 "한꺼번에 반란자를 일소할 수 있으니 좋다"는 정도의, 뜨뜻미지근한 호응이다.
    Example4.jpg
    [JPG image (66.51 KB)]

    하지만 에이잔만큼은 유독 격렬하게 반응한다. 한 번 소마에게 패한 적이 있는 그는 이번 연대식극을 복수의 장으로 삼을 작정이다. 그런데 정작 1석 츠카사는 그의 등판을 고려하지 않고 있었다. 이유는 "또 지면 곤란하니까.". 츠카사 옆에서 통화를 듣던 코바야시 린도는 "후배에 대한 배려가 없는 놈"이라 매도하는데 "에이잔은 1학년 꼬마한테 완벽하게 진 불쌍한 놈"이라고 말하며 에이잔을 두 번 죽이는데 일조한다.
    Example5.jpg
    [JPG image (35.31 KB)]

    어쨌든 적측이 네 명이니 십걸 측도 네 명만 나가야 할 것 같지만, 아자미는 다른 생각을 했는지 "이쪽도 화려하게 가자"며 음흉한 미소를 짓는데.

Example6.jpg
[JPG image (50 KB)]

  • 한편 소마는 감자를 자르고 치즈를 준비하면서 이럭저럭 아쉬 파르망티에를 만드는 것 같더니만, 거기에 왠지 치리멘자코를 집어넣는 만행을 저지른다. 치리멘자코는 멸치나 정어리 따위의 치어를 쪄서 말린 음식으로 물론 프랑스요리에서 쓰이지 않는다. 아무튼 소마는 치리멘자코를 섞을 치즈, 감자를 섞어서 굽기 시작하는데.

Example7.jpg
[JPG image (21.88 KB)]

  • 에리나는 이 모양이면 제대로된 요리가 나올리가 없다며 번뇌한다. 이젠 소마의 생각도 전혀 읽을 수가 없어서 에리나는 반쯤 포기 상태에 이른다. 그 순간 에리나는 발상을 전환한다.
    그녀는 쿄쿠세이 기숙사에서 접했던, 소마와 동료들이 보여준 "엉망진창인 발상끼리 부딪히는 걸로 생각지도 못했던 답이 나타난다"는 교훈을 되새긴다. 지금 소마와 죠이치로가 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막연히 서로를 배려하거나 보충해주는걸 넘어서 각자의 발상을 일단 부딪혀보는 것으로 새로운 답을 만들려는 행동들인 것이다. 그것이 도지마와 다른, 사이바가 에리나와 죠이치로에게 부과한 "시험"인 것이다.

Example8.jpg
[JPG image (82.12 KB)]

  • 그때까지 요리란 완전히 계산되고 정해진 답을 찾아내는 것이라 여겼던 에리나는 평소의 자신이라면 절대 하지 않을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한다. 그 결과 갑자기 스테이크를 굽는, 옆에서 보면 정신나간 짓에 합류하는 결단을 내린다. 아쉬 파르망티에는 고기가 쓰이긴 하지만 다지거나 잘게 썬 것을 쓰지 스테이크를 통채로 쓰진 않는다. 보는 이들은 하나같이 의미를 모르겠다고 혀를 차지만 소마와 죠이치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Example9.jpg
[JPG image (97.26 KB)]

  • 왕도만을 추구했던 에리나의 이런 변화는 센자에몬과 도지마에게도 바라던 바였다. 도지마는 지금이야 말로 그녀에게 "진정한 연찬"이 시작된 걸지도 모른다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짓는다.

  • 이러는 사이 센트럴 측에서는 아자미가 연대식극의 세부 룰에 대해서 조율하기 위해 접촉을 시도한다. 그는 그들의 열차와 다른 열차들이 교차하는 어떤 지점에서 세부룰을 확정하고 딸 에리나에게서 자신이 바라던 대답을 듣겠다고 기대하고 있다.

Example10.jpg
[JPG image (110.67 KB)]

  • 홍백전의 대결이 드디어 종료. 센자에몬은 양측의 요리를 제출받는다. 곡절이 있었지만 양측 모두 훌륭하게 아쉬 파르망티에를 완성. 이제 승패만이 남아있다.



3. 여담



----
  • [1] 멸치, 정어리 따위의 치어를 쪄서 말린 것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