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98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97화 블랙 클로버/98화 블랙 클로버/99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98. 저 녀석은 저 녀석

  • 아스타에게 격파 당한 라드로스는 마력이 고갈되고 무리하게 샐러맨더의 마력을 흡수한 반동으로 쪼글쪼글해진다.
  • 노엘 실버는 아스타가 풍기는 분위기가 너무 달라져서 우려하지만 폭주하는 일 없이 아스타 본래의 심성을 유지하고 있다.
  • 라드로스는 각오가 됐다고 죽이라고 하지만 아스타는 괴롭혔던 사람들에게 사과하고 도우며 살아가라고 일갈한다.
  • 전투가 끝난 후 반마법에 빙의했던 상태는 풀리고 몸은 상처투성이에 엉망. 동료들도 죄다 널부러져 있다.
  • 그때 마녀왕이 나타나 아스타가 치료를 부탁하는데, 그녀는 자신의 마법으로 모든 동료를 구속하고 아스타는 꼭두각시로 만들어버린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61.73 KB)]

Example2.jpg
[JPG image (30.23 KB)]

  • 라드로스는 반마법에 모든 마력을 빨리고 무리해서 샐러맨더의 마력을 흡수한 반동으로 쪼글쪼글하게 쪼그라든다. 라드로스는 설마 이렇게 당하게 될 줄 몰랐다고 한탄하지만 곧, 역시 자신은 여기까지가 한계였던가 하며 자조한다. 판젤 크루거는 한때 제자였던 라드로스의 몰락을 씁쓸해한다.

Example3.jpg
[JPG image (47.73 KB)]

  • 아스타는 라드로스에게 다가간다. 노엘 실버는 방금 전 보여줬던 강함, 전투방식이 도저히 평소 아스타의 것이 아닌 것 같다고 여긴다. 현재의 모습도 마치 악마와 같은게, 폭주해서 평소와 다른 행동을 할지도 모른다고 우려한다. 라드로스는 다가오는 아스타에게 각오는 됐다며 죽이라고 말한다.
    죽일 리 있겠냐!
    앞으로 네가 상처입혔던 사람들을 도와주며 살아!
    몸을 치료하고 같이 도와!
    그리고 함께 사과해!
    어째 쭈글쭈글해지고 피투성이가 됐지만 용서는 안 할테니까 짜샤!
  • 아스타는 라드로스를 처리하는 대신 호통과 함께 설교한다.

Example4.jpg
[JPG image (56.08 KB)]

  • 라드로스는 어이없어하다가 웃음을 터뜨린다. 한참 웃은 라드로스는 진짜 못이기겠다며 차라리 속이 후련하다고 말한다. 아스타는 원래 그런 성격이었냐고 묻는데 라드로스도 마도석이 깨진 영향인지 인격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뀐 것 같다. 어쨌든 라드로스는 아스타가 "더 위로 올라가겠다"고 하던 것을 떠올리며 아스타라면 그럴만도 하겠다고 생각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4.52 KB)]

    이렇게 일단락되고 젤은 아스타에 활약에 감사한다. 노엘은 역시 아스타의 본성이 바뀌진 않았다며 다행으로 여기고 있다.

Example6.jpg
[JPG image (75.57 KB)]

  • 아스타를 휘감고 있던 반마법 빙의는 곧 풀린다. 아스타는 그 상태가 무엇인지 아직도 확신하지 못했고 방금 전 싸움도 "꿈 속에서 싸운 듯" 뭔가 실감이 나질 않는다. 하지만 신기한 힘을 얻었다는 감각은 있으며 언젠가는 그 힘을 완벽하게 써보이겠다고 다짐한다.
    그런데 그런 생각을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빙의가 풀리자 전투로 입은 상처가 일제히 고통을 호소한다. 아스타는 급히 회복을 요청하지만 동료들도 널부러져 있기는 마찬가지다. 마르스파나도 살아는 있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아스타는 어쩔 수 없이 마녀의 숲으로 모두 데려가는 수밖에 없겠다고 생각한다.

Example7.jpg
[JPG image (66.38 KB)]

그럴 필요는 없다.
  • 음산한 목소리와 함께 까마귀 떼가 몰려온다. 까마귀들은 곧 뭉쳐서 형상을 이루며 지상으로 내려온다. 마녀왕 강림. 무슨 꿍꿍이인지 마녀왕이 직접 아스타 일행을 맞이하러 왔다. 이때 바네사 에노테이커도 정신을 차리지만 여왕이 있는걸 보고 심상치 않은 예감을 받는다.
    아스타는 바네사와 달리 적대감이 없어서인지 마녀왕에게 "팔은 치료해준 은혜를 갚았다"며 자랑스래 이야기한다. 마녀왕도 답지 않게 "완벽하진 않지만 훌륭하게 일해주었다"며 치하하는 말을 한다. 분위기가 좋게 풀리는 것 같자 아스타는 굽신 거리며 동료들과 자신을 다시 한 번 치료해달라고 아쉬운 소리를 한다.
    그럴 필요도 없다.
  • 여왕은 난데없이 마법을 사용하는데.

Example8.jpg
[JPG image (60.97 KB)]

혈액 창성마법 선혈의 처형장
  • 여왕으로부터 뻗아나온 혈류가 거대한 피의 호수를 만든다. 동료들은 그 호수 위에 솟아난 십자가에 구속된다. 아스타는 반발하지도 못한 채 여왕의 또다른 마법에 걸린다.

Example9.jpg
[JPG image (92.37 KB)]

혈액마법 꼭두각시의 혈조
  • 여왕은 처음부터 아스타를 조종하는게 목적이었다. 여왕이 마법을 발동하자 아스타는 저항할 틈도 없이 몸을 장악 당한다. 반마법의 검은 자신이 쓸 수 없지만, 그걸 쓸 수 있는 자를 조종하면 된다. 여왕은 아스타의 싸움법을 칭찬하며 자신의 검이 되어 평생 싸우라고 말한다.
    바네사와 노엘이 정신을 차렸지만 이미 구속 당한 뒤로 방법이 없다. 여왕은 아스타를 지배하고 상처를 치료해준다. 노엘은 고등 마법 세 가지를 아무렇지 않게 동시에 사용하는 여왕의 힘에 놀란다.

Example10.jpg
[JPG image (75.42 KB)]

  • 바네사는 뒤늦게 여왕의 진짜 목적이 반마법이었음을 깨닫고 후회한다. 아스타를 회복시킨 여왕은 그를 이용해 나머지 동료들을 전부 처리하려 든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