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99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98화 블랙 클로버/99화 블랙 클로버/10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99. 가족

  • 마녀왕아스타를 조종해 제일 먼저 왕족인 노엘 실버를 죽이려든다.
  • 바네사 에노테이커는 자신이 곁에 있을 테니 일행을 풀어달라고 하지만 마녀왕은 "네가 바보같은 생각 못하도록 이들을 죽이는 것"이라 말한다.
  • 마녀왕은 바네사가 자신의 딸이며 "가족"이니 당연히 자신의 것이라며 소유물취급한다.
  • 과거에도 마녀왕은 그녀를 새장에 가둬서 키웠는데 어느날 그녀의 새장을 부순 것이 야미 스케히로. 마녀왕에게 도전하러 왔다 도망치던 중이다.
  • 야미는 앞으로 자신이 어떻게 해야할지 묻는 바네사에게 "그런건 스스로 정해라"고 말한 뒤 사라지고 바네사는 그의 뒤를 쫓아 마녀의 숲을 나간다.
  • 바네사는 진짜 가족은 검은 폭우 단원들이라며 마녀왕에게 저항하기 시작, 실 마법의 진정한 힘에 눈뜨고 "운명의 붉은 실"의 힘을 사용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9.37 KB)]

  • 자신의 혈액마법으로 아스타를 손에 넣는데 성공한 마녀왕. 그녀는 이 자리에 있는 전원을 죽이라고 명령한다. 의식을 빼앗긴 아스타는 마녀왕의 명령에 따를 수밖에 없다.

Example2.jpg
[JPG image (58.84 KB)]

  • 마녀왕은 제일 먼저 왕족의 피를 이은 노엘 실버를 죽이라고 명령한다. 바네사 에노테이커는 그만두라고 외치지만 여왕은 신경도 쓰지 않는다.
    인과로구나
    클로버 왕국의 왕족되는 이가 "녀석"의 검으로 죽게 될 줄이야.
  • 대신 뜻 모를 말만을 하는데.

Example3.jpg
[JPG image (72.19 KB)]

  • 아스타가 검을 들어올리자 노엘은 눈을 질끈 감는다. 그러나 아스타는 의심이 없는 중이면서도 지배되고 있는 오른팔을 필사적으로 붙잡는다. 여왕은 그 정신력에는 놀라지만 어차피 그녀의 마법이 아스타의 혈액을 지배하고 있는 이상 오래버틸 수는 없다.
    노엘은 아스타 조차 저항하자 "당신이 날 죽이게 하지 않겠다!"고 외치며 여왕의 마법을 풀기 위해 몸부림친다.

Example4.jpg
[JPG image (55.84 KB)]

  • 바네사는 자신은 다시는 이 숲에서 나가지 않을 거라며 일행을 풀어달라고 애원하지만 여왕은 이미 그런 데는 흥미가 없다. 오히려 그녀가 이들을 죽여야 하는 절대적인 이유다.
    더는 바보같은 생각이 완전히 들지 않도록
    여기서 이 녀석들을 완벽하게 죽이겠어.
  • 여왕은 "점괘"가 있었다. 그건 "바네사가 여왕이 가지고 싶은 것을 가지고 살아 돌아온다"는 점괘. 그렇기에 억지로 바네사를 데려오려고 하지 않았던 것 뿐이다. 물론 그게 반마법의 검을 가진 아스타일 줄은 여왕도 몰랐다. 그런 반면, 여왕은 바네사는 자신에게 반항한 대가로 뭘 얻었냐고 묻는다.
    불완전한 녀석들과 쓸데없는 인연을 맺은 결과
    그녀석들에게 죽음을 가져다 줬을 뿐,
    너는 나한테서 도망칠 수 없어.
    너는 내 딸이야... 너는 내 가족이야...
    너는 내 것이야
    바네사는 새장 속에 갖혀 있던, 여왕의 소유물이었던 시절을 떠올린다.

Example5.jpg
[JPG image (48.01 KB)]

  • 유년시절의 바네사는 정말로 새장에 갖힌 생활을 하고 있었다. 여왕은 그녀의 실마법이 "언젠가는 운명을 다루는 힘"을 갖게 된다는 점괘를 믿고 그녀를 감금했다. 바네사는 자신이 그런 힘을 가질리 없다고 생각하며 바깥에서 자유롭게 살아가는 마녀들을 동경했지만 여왕은 그녀를 꺼내주지 않았다. 여왕은 바네사가 운명을 다루는 힘에 각성할 때까지 풀어주지 않을 것이며 자신의 가족이니 자신이 운명을 정해주는 거라고 공언하고 다녔다.
    바네사에게 오락거리라곤 실 마법으로 만든 실인형들과 자문자답하는 것 정도. 그녀는 여왕을 거스르는 것도, 그녀의 바람대로 운명을 다루는 힘을 얻는 것도 불가능하다 여기며 "나는 평생 여기서 사는게 운명"이라고 받아들이고 있었다.

Example6.jpg
[JPG image (77.46 KB)]

  • 어느날 소란과 함께 그녀의 운명을 뒤흔드는 일이 벌어졌다. 밖이 시끄럽다 싶더니 누군가 새장이 설치된 방과 새장을 뚫고 떨어진다. 그건 젊은 날의 야미 스케히로였다. 황당하게도 "무사수행"이란 명목으로 마녀왕에게 도전하러 왔다 막 패배한 참이다. 야미는 왜 남자라는 것만으로 쫓겨나야 하냐고 투덜댄 뒤 여왕을 "히스테릭한 할망구"라고 욕한다.

Example7.jpg
[JPG image (64.44 KB)]

  • 바네사는 생전 처음 보는 남자인 것과 그리고 여왕과 싸우고도 무사하다는 것 모두에 놀란다. 그녀가 허둥대는 것과 달리 야미는 태연하게 이런데서 뭘하는 거냐고 물어온다. 바네사는 그저 여왕에게 갇혀있는 신세고 밖에 나가본 적이 없다고 대답한다. 그러자 야미는 자신이 뚫고 들어온 구멍을 가리키며 이제 나갈 수 있다고 다행이라고 말해댄다. 하지만 바네사는 자신은 도망칠 수 없는 운명이라며 침울하게 대답한다.
    아 네네. 운명 선생님 말이지?
    나 그 녀석 싫어하거든.
    누가하는 말을 들을지 때려눕혀서라도 내 뜻대로 할 거다.
  • 야미는 그렇게 멋진 말을 한 주제에 금방 "하지만 지금은 마녀왕을 못 이기니 내빼야겠다"며 도망치려고 한다. 바네사는 자기는 어떻게 해야 하냐고 묻는다.
    모르지. 스스로 정해.
    그 말이 바네사의 족쇄를 풀었다. 그녀는 떨리는 발로 바깥으로 향하는 첫 발을 내딛는다.

Example8.jpg
[JPG image (123.74 KB)]

Example9.jpg
[JPG image (72.8 KB)]

당신이 아냐.
내 가족은 당신 따위가 아냐!
검은 폭우의 사람들이야.
  • 바네사는 마녀왕의 "내 가족"이란 말에 반박한다. 그리고 그녀의 "진짜 가족"이 사라지려는 모습을 바라본다. 이들이 사라진 이후의 모습도. 바네사는 이걸 멈추지 못할 바엔 무엇 때문에 자신이 존재하는 거냐고 자문한다. 그리고 그녀를 평생 옭아맸던, 여왕이 그토록 바라던 "운명을 다루는 힘"이 있다면 지금 당장 나와주기를 바란다.
    나의 마법이여!
    운명을 바꿔줘!
  • 그리고 마법이 응답했다.

Example10.jpg
[JPG image (68.78 KB)]

  • 그녀의 그리모어에 새로운 마법이 씌어지고 붉은 실이 뿜어져 나온다. 그녀는 자신도 모르는 힘이 깨어남을 느낀다. 이윽고 붉은 실은 그녀의 머리 위에, 또렷한 형체로 나타난다. 붉은 고양이의 모습으로.
    운명의... 붉은 실
  • 여왕은 그 힘이 무엇인지 알고 있었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