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97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96화 블랙 클로버/97화 블랙 클로버/98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97. 아무 것도 아니야

  • 아스타는 자신의 의식 속에서 블랙 클로버의 마도서에 깃든 반마법의 악마와 만난다.
  • 반마법의 악마는 아스타의 육신을 지배하려고 하지만 아스타는 자아를 빼앗기지 않고 흘러넘치는 반마법의 힘을 제어한다.
  • 마녀의 여왕은 아스타를 치료하면서 단마의 검에서 나오는 반마법의 힘이 쉽게 분출될 수 있도록 조작을 가했다.
  • 지금 아스타는 반마법의 힘 자체가 빙의한 상태로 마력이 없는 "단순한 결함품"으로 태어난 아스타만이 가능하다.
  • 샐러맨더의 힘을 흡수하고 기고만장했던 라드로스지만 각성한 반마법 앞에서는 무용지물이었다.
  • 라드로스가 발사한 마법은 오히려 아스타의 반마법이 돌격하는 길을 열어준 격이었고 아스타는 그대로 마법을 타고 올라가 라드로스를 격파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6 KB)]

  • 아스타는 아무 것도 없는 무의 공간에 던져져 있다. 그것은 자신의 정신세계 같은 것이지만 아스타는 이 위도 아래도 없는 공간에 당황해서 자신이 죽은게 아닌가 의심한다. 아직 시스터와 결혼도 못했고 유노와 약속을 지키지도 못했다고 허둥대는데, 그때 거대한 그림자와 같은 악마의 형상이 나타난다. 당황한 아스타는 해괴한 비명을 지르며 누구냐고 묻는다.
    악마는 자신은 언제나 "가장 가까운 곳"에 있었다고 대답하는데 아스타는 절대로 모르는 녀석이라고 대꾸한다.
    뭐든 좋아. 내가 현세에 실체를 지닐 찬스인 것은 변함 없으니...
    네 몸 받아가마
  • 악마는 그렇게 말하며 아스타에게 손을 뻗는다. 아스타는 당연히 거부하지만 자신에게 맡겨두면 "저 인간"도 이길 수 있다며 유혹한다. 하지만 아스타는 자신의 힘으로 이기겠다며 거절하고 악마의 팔목에 달라붙는다. 악마는 아스타같이 작은 놈은 이길 수 없다고 빈정거린다.

Example2.jpg
[JPG image (104.11 KB)]

작은 놈 얕보지마!
높은 곳에서 내려다 보셔서 고맙수다 덩치야!
덕분에 올려다보면서 타고 올라갈 수 있으니까!
  • 아스타는 악마의 팔을 타고 달리기 시작한다. 악마는 그 "올라갈 곳"같은 것 없냐고 비웃으며 "인정해라"고 말하는데, 그런 말로는 아스타의 발을 멈출 수 없다. 아스타는 달려나가며 외친다.
    인정하지 못하는 것이이이이이...
  • Example3.jpg
    [JPG image (55.85 KB)]

    나의 마법이다
    어느새 아스타의 정신이 돌아와있다. 그의 오른팔을 비롯한 우반신은 단마의 검에서 나온 검은 그림자에 잠식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아스타는 자신의 의지를 가지고 다시금 일어선다.

Example4.jpg
[JPG image (79.1 KB)]

  • 라드로스는 기이한 형태로 다시 일어난 아스타를 보고 불길한 느낌을 받는다. 노엘 실버는 지금 아스타가 휘감고 있는게 "마력이 아닌" 무언가라고 느낀다. 마녀의 여왕은 여전히 수정구슬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데, 그의 각성을 매우 흥미롭게 여긴다.

Example5.jpg
[JPG image (51.1 KB)]

  • 여왕은 그냥 의식을 잃었을 거라고 생각했으나 아스타가 제대로 자아를 유지하고 있는 점에 놀란다. 지금 그를 휘감은 검은 그림자는 "단마의 검"에서 나온 반마법의 힘이다. 본래 단마의 검은 반마법의 에너지가 항상 흘러나오고 있다. 그 때문에 그 검을 들 수 있는 이는 극소수. 아스타는 "마력이 없다"는 천성 덕분에 아무런 제약없이 검을 사용해왔다. 그러면서 무의식 중에 반마법의 힘을 제어하는 감각을 익혔다.
    여왕은 아스타를 치료하면서 한 가지 조작을 가했다. 그녀는 완력을 강화시켜줬다고 했는데, 그거말고도 반마법의 힘이 더 빠르게 흐르게 해 출력을 높인 것이다. 그래서 반마법의 힘이 격류처럼 아스타의 몸을 휘감고 일종의 "빙의체"로서 작용한 것이다. 아스타는 자세한 사정까진 모르면서도 차가운 호수에 들어간 것 같은 서늘한 감각과 놀랄 정도로 선명해진 정신, 그리고 무엇보다 넘치는 힘에 내심 놀라고 있다.

Example6.jpg
[JPG image (55.15 KB)]

  • 여왕은 사실 그가 "녀석"의 혈통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런게 아니었다. 아스타는 "돌연변이". 몸에 마나가 깃들지 않은 "단순한 결함품"에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단마의 검을 쥐고 그 힘을 끌어내는게 가능했다.
    너는 특별한 것도 뭣도 아냐.
    그렇기에 비로소 특별한 존재일 수 있는 게다.

Example7.jpg
[JPG image (92.63 KB)]

  • 라드로스는 본능적인 거부감과 공포를 느끼며 아스타에게 샐러맨더의 마법을 발사한다. 아스타는 단마의 검을 치켜들고 라드로스의 마법을 베어내며, 마치 그 마법을 타고 올라가는 것처럼 돌격한다.

Example8.jpg
[JPG image (22.26 KB)]

  • 경악하는 라드로스. 여왕은 이미 이 상태의 아스타에겐 어떠한 마법도 소용없다고 단언한다. 라드로스는 무적이 된 자신의 마법이 질리가 없다며 현실을 부정한다. 하지만 그가 힘을 퍼부울 수록 아스타는 그 힘을 가르며 다가온다.

Example9.jpg
[JPG image (34.6 KB)]

넘쳐나는 반마법은 마력을 뒤쫓는다.
  • 여왕의 말처럼 단마의 검은 마법을 가르며 마력의 근원인 라드로스를 추적한다. 노엘은 마법을 가르쳐 솟구치는 아스타의 모습을 보며 "치닫고 올라가는 검은 유성"이라고 생각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95.97 KB)]

  • 라드로스는 멈추지 않는 아스타의 돌격을 보며 패닉에 빠진다. 그토록 모든 것을 걷어차며 올라왔는데 어째서 자신이 지는 거냐고 절규한다.
    더욱 높아진 내가 더, 강해
  • 블랙 메테오라이트
    마침내 라드로스를 격파하는 아스타.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