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95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94화 블랙 클로버/95화 블랙 클로버/9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95. 향상시키는 존재

  • 라드로스의 급습으로 허를 찔른 아스타일행.
  • 마르스파나를 지키다 부상, 아스타가 라드로스에 대항할 유일한 전력이 된다.
  • 라드로스는 아스타를 회유해 반마법을 다이아몬드 왕국으로 데려가 이용해먹으려고 한다. 물론 아스타는 거절.
  • 아스타는 라드로스가 쏘는 마법탄을 그대로 돌려보내는 방식으로 대응하지만 마력을 흡수하는 타입이라 별 타격이 되지 못한다.
  • 라드로스는 아스타의 동료애를 비웃으며 남은 "이용"해야 하는 존재라 주장하지만 아스타가 반마법의 검을 투척하는 변칙 공격을 하자 어이없이 당한다.
  • 아스타는 "동료란 서로 향상시켜 주는 존재"라 일갈하며 라드로스를 압박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86.08 KB)]

  • 라드로스의 급습으로 아스타 일행은 전멸에 가까운 타격을 입는다. 중요한 전력인 마르스파나를 지키다 치명타를 맞고 쓰러진다. 아스타는 마르스의 숨통을 끊으려는 라드로스의 공격을 베어내며 나타난다. 마르스는 결국 의식을 잃고 파나는 마력이 급격히 저하되어 빠르게 회복시켜주지 못한다. 현재 아스타 일행의 전력은 아스타 뿐.
    아스타는 일행을 안심시키며 라드로스를 상대하러 달려간다.

Example2.jpg
[JPG image (50.75 KB)]

  • 라드로스는 갑자기 저자세를 취하며 싸움을 피한다. 그는 아스타가 "반마법을 쓰는 기사"인 줄로 짐작하고 갑자기 친근한 자세로 나온다. 자신도 "무속성 마력"의 소유자라 홀대를 받아왔고 그래서 "마력이 없는" 아스타의 처지를 이해한다며 억지로 공감대를 형성한다. 아스타가 대체 무슨 소릴하고 싶냐고 하자, 뜻밖에도 그는 "동료가 돼라"는 드립을 친다.
    그는 "재능만 가지고 으스대는 녀석들을 물리치자"는 그럴듯한 명분과 다이아몬드 왕국 측에는 자신이 잘 설명해서 출세가도를 달리게 해준다는 조건을 내건다. 하지만 그의 진짜 속셈은 언젠가 아스타의 반마법의 힘도 자신이 독차지하려는 것.
    아스타가 그런 속셈을 딱히 알아차린건 아니지만, 그래도 대답은 정해져 있다.
    싫어.

Example3.jpg
[JPG image (60.25 KB)]

  • 나는 클로버 왕국에서 마법제가 된다는 자신의 꿈을 밝힌다. 라드로스는 다시 물러서는 척하더니 허공으로 날아오르며 공격 태세를 취한다.
    마법제라아...
    이래서 멍청이는 싫어!

Example4.jpg
[JPG image (92.64 KB)]

  • 라드로스는 판젤 크루거에게 사용했던 마법탄 폭격을 다시 구사한다. 그는 아스타의 전법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었다. 핀랄 룰러케이트의 공간마법 보조가 없으면 아스타의 공격 범위는 크게 감소한다. 라드로스는 그 점을 들어 아스타를 "좋은 표적"이라 조롱한다. 아스타는 폭격을 쳐내고 반사해 보내는 식으로 대응하는데 라드로스는 자신의 마력도 재흡수할 수 있어서 아무런 타격도 되지 않는다. 라드로스는 더욱 거세게 공격의 고삐를 죄며 포기하라고 강요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5.98 KB)]

누가 포기할 거 같으냐.
내 동료를 다치게 만드는건
절대 용서할 수 없어!!
  • 아스타는 쓰러져 있는 동료들을 생각하며 더욱 힘을 낸다.

Example6.jpg
[JPG image (22.09 KB)]

  • 라드로스는 동료 따위는 없다며 아스타의 동료애를 비하한다. 그는 세상엔 이용하는 녀석과 이용 당하는 녀석, 두 종류 뿐이라며 그 "동료"를 이용해서 여기까지 올라왔다고 자부한다. 물론 마르스나 파나도 그렇게 "이용"할 대상이다.
    아스타는 잘난 듯 웃어재끼는 라드로스를 분노한 눈빛으로 쳐다본다. 라드로스는 아스타를 조롱하며 "나의 발판이 돼라"면서 더 거세게 공격한다.

Example7.jpg
[JPG image (51.17 KB)]

  • 이미 승리한 것처럼 폭소를 터뜨리던 라드로스에게, 폭연 속을 꿰뚫으며 반마법의 검이 날아와 꽂힌다. 단마의 검은 순식간에 라드로스의 마력을 무효화 시킨다. 라드로스는 자신이 무슨 공격에 당한건지 파악을 못한다.
    Example8.jpg
    [JPG image (59.78 KB)]

    아스타가 폭연으로 시야가 가려진 틈을 타서 라드로스를 향해 검을 투척한 것이다. 기를 감지하는 아스타에게는 불가능할 것도 없는 일이었다. 라드로스는 서둘러 검을 뽑아내려 하지만 불가능하다. 검은 계속 마력을 흡수한다. 라드로스는 서서히 추락하면서 이건 말도 안 된다고 패닉에 빠진다. 그토록 고생해서 올라온 자리가, 이렇게 어이없이 무너지게 생겼다며 말이다.

Example9.jpg
[JPG image (45.98 KB)]

  • 결국 힘이 빠진 라드로스는 바닥을 기어다니는 신세가 된다. 기습이기도 했지만, 이렇게 무거운 반마법의 검을 그런 높이까지 던지는 놈이 어딨냐고 황당해한다. 라드로스는 겁에 질린 나머지 아스타가 다가오자 비굴하게 기어다닌다.

Example10.jpg
[JPG image (113.63 KB)]

  • 아스타는 자기 혼자라면 여기까지 올 수 없었고, 함께 힘을 다루고 싸우는 법을 배웠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말한다. 라드로스의 "이용"한다는 표현은 그로서는 용납할 수 없는 말이었다. 아스타는 동료란 "서로를 향상시켜주는 존재"라고 일갈하며 라드로스를 압박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