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94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93화 블랙 클로버/94화 블랙 클로버/9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94. 일변

  • 아스타마르스의 노력으로 무사히 구조된 증오의 파나.
  • 증오의 파나는 무사히 파나 본래의 인격으로 돌아온다.
  • 파나는 본래 죽을 운명이었으나 지닌 마법의 특성 덕에 일시적으로 회생, 마도학자 모리스에게 마석을 부여받았다.
  • 그러나 파나의 회생은 오래 가지 못했고 곧 죽을 운명이었는데 또다른 인물이 나타나 그녀에게 "증오의 파나"란 아이덴티티를 부여하고 되살린다.
  • 판젤 크루거는 파나와 마르스가 무사해서 기뻐하나 한숨 돌리려는 사이 라드로스의 마력이 무시무시하게 부활하는걸 파악한다.
  • 라드로스가 갑작스러운 타이밍에 기습, 일행이 타격을 입고 마르스는 파나를 감싸다 부상을 입는다.
  • 마르스와 파나를 노리는 라드로스를 아스타가 저지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34.18 KB)]

  • 증오의 파나의 자폭도 막고 "파나"의 인격도 되살리는데 성공한 아스타마르스. 마르스는 아스타에게 "너의 덕"이라며 악수를 청한다. 아스타는 던전에선 그토록 무감정하고 차가웠던 인물이 많이 변했다고 느낀다. 아스타도 그의 힘이었다며 소꿉친구를 구한걸 축하한다.

Example2.jpg
[JPG image (63.23 KB)]

  • 파나는 증오의 파나로서 싸운 기억은 없는지 아스타를 알아보지 못한다. 마르스와 악수하는 걸 보고 친구라고 생각하는데 마르스는 어색하게 친구까진 아니라고 한다. 하지만 붙임성 좋은 아스타는 "한 번 싸우긴 했지만 친구"라며 마르스의 어깨를 두드려댄다. 그 뒤 파나에 대해서 자세히 물으려고 하는데 달려온 검은 폭우의 동료들이 "왜 맨날 무리하냐"며 아스타를 두들겨팬다.

Example9.jpg
[JPG image (36.2 KB)]

  • 판젤 크루거는 마르스에게 축하 겸 "정말 훌륭한 제자"라고 칭찬한다. 파나도 젤을 알아보고 선생님이라 부른다. 두 제자의 얼굴에서 어린시절의 모습을 발견한 젤은 "둘 다 살아있어서 다행이다"라며 끌어안는다.

Example3.jpg
[JPG image (40.53 KB)]

  • 소란이 정돈되자 파나를 둘러놓고 여러가지를 묻는다. 우선 파나는 최종훈련에서 마르스에게 쓰러진 이후론 기억이 거의 없다. 희미하게 나마 기억나는건 자신의 "불사조" 마법 덕에 겨우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다는 것. 그리고 그걸 흥미롭게 여긴 마도학자 모리스가 마석을 부여해줬다는 것 정도다. 하지만 마법의 부활 효과는 오래가지 않았고 마력이 늘어나지도 않자 모리스는 관심을 끊는다. 파나는 다시 죽어갔으나 이번엔 낯선 그림자가 나타나 그녀를 거둬간다.
    가엾구나 과거의 내 벗이여...
    옛이나 지금이나 변하지 않았어
    인간이란 같은 인간조차 상처입히지
  • 그 그림자는 "소원대로 멸망시켜 주겠다"는 말과 함께 파나의 목숨을 살려준다. 파나는 누군가에게 지배 당하는 느낌과 격렬한 증오의 감정이 생겼다는 것 말고는 기억을 잃는다.

Example4.jpg
[JPG image (29.57 KB)]

  • 마르스는 그런 사정을 전혀 몰랐다며 자책한다. 파나는 그의 탓도 아니고 이젠 이렇게 만났지 않냐고 말하고 마르스는 "다시는 놓치지 않겠다"고 커플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런 화제를 좋아하는 바네사 에노테이커핀랄 룰러케이트가 격하게 반응하는데, 특히 저런 소꿉친구도 드라마틱한 썸씽도 없는 핀랄은 피눈물을 흘린다. 노엘 실버도 괜히 "나는 전혀 부럽지 않다"며 아스타를 두들겨팬다.

Example5.jpg
[JPG image (84.71 KB)]

  • 바네사는 백야의 마안이 마녀의 숲을 침공한 이유를 묻는다. 파나는 뚜렷한 기억은 없지만 "마석을 찾아와라"는 지령이 심어진 걸 떠올린다. 숲에 마석이 있다는걸 알게 된 노엘은 서둘러 마녀의 숲의 여왕에게 가보자고 한다. 젤은 그 전에 부상당한 마녀들을 돕는게 먼저고, 또 "그 아이"를 확인해 둬야 한다는데.
    그때 젤과 아스타가 동시에 수상한 기운을 감지한다. 젤은 급격히 증가하는 마력을, 아스타는 미심쩍은 기를 숲에서 느낀다. 하지만 이런 사실을 전하기도 전에, 숲으로부터 마법공격이 쏟아진다. 젤은 뒤늦게나마 모두에게 도망치라고 외쳐보지만 폭격처럼 쏟아지는 마법공격을 피하기는 어려운 일이었다.

Example6.jpg
[JPG image (71.65 KB)]

  • 일행은 공격에 휘말려 쓰러진다. 그 뒤에 느물거리는 태도로 나타난 라드로스. 젤의 우려대로 그는 죽지 않고 살아 있었다. 게다가 샐러맨더의 마력을 흡수해 상처 하나 없는 모습이다. 젤은 마력이 전혀 감지되지 않아 그가 전투불능일 거라고 생각했지만 마력감지 능력의 헛점을 이용한 페이크. 샐러맨더의 마력이 너무 거대해 흡수에 시간이 걸렸을 뿐더러 마력을 전부 방출했다 한꺼번에 되돌린 것이다.

Example7.jpg
[JPG image (84.42 KB)]

  • 마르스는 파나를 감싸다 부상을 당한다. 라드로스는 그걸 비웃으며 "그러니까 나한테 죽는 거다"라며 마르스와 파나를 공격한다. 하지만 부상을 입은 마르스는 여기에 대응하지 못한다.

Example8.jpg
[JPG image (66.93 KB)]

  • 바람같이 나타난 아스타가 라드로스의 마법 공격을 베어버린다. 라드로스는 "상관없는 녀석은 꺼져라"고 욕하지만 아스타는 물러서지 않는다.
    이제 상관있어!
    이 녀석은 내... 친구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