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93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92화 블랙 클로버/93화 블랙 클로버/9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93. 약속의 세계

  • 증오의 파나아스타마르스의 접근을 맹렬히 거부한다.
  • 둘은 파나의 화염구를 쳐내가며 전진하지만 열기가 너무 뜨거워서 그것만으로 몸이 불탈 지경이다.
  • 마르스는 자신의 화염 회복마법을 걸어가며 어떻게든 전진을 계속한다.
  • 판젤 크루거와 검은 폭우의 동료들은 두 사람의 악전고투를 믿고 지켜본다.
  • 아스타는 파나가 폭주시킨 마력을 베어내는데 성공하지만 파나 자신이 증오의 마음을 버리지 않고 폭주는 계속된다.
  • 그때 마르스가 파나에게 돌격해 기억을 되살리고 파나는 마안이 사라지며 무사히 상황이 종료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75.35 KB)]

  • 자폭 모드로 들어간 증오의 파나아스타마르스의 접근에 예민하게 반응한다. 자폭 주문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파나를 둘러싼 샐러맨더의 마력은 파염구를 토해내며 두 사람의 접근을 방해한다. 아스타와 마르스를 각자 화염구를 베어내며 돌진한다. 판젤 크루거는 저정도 위력의 공격을 능숙하게 베어내는 것을 보며 감탄하면서도 과연 시간에 맞출 수 있을지는 의문스러워한다.

Example2.jpg
[JPG image (64.06 KB)]

  • 아스타는 이대로 사정거리까지 쭉 전진하겠다고 생각하지만 파나에게 접근할 수록 열기가 더해진다. 접근하는 것만으로 두 사람의 몸이 타들어갈 정도로 맹렬한 열기. 이제는 마력을 베어내고 어쩌고 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
    Example3.jpg
    [JPG image (71.49 KB)]

    그때 마르스가 자신의 불꽃 회복마법 "불사조의 날개옷"으로 화상을 회복시킨다. 그렇다곤 해도 열기를 차단할 방법이 없으므로 상처가 낫기 무섭게 다시 몸이 타들어간다. 마르스는 그래도 갈 수 있겠냐고 묻는데 아스타는 "숯덩이가 돼도 가겠다"고 의지를 꺾지 않는다.

Example4.jpg
[JPG image (48.98 KB)]

  • 마르스는 아스타를 보며 대단한 녀석이라고 생각한다. 던전에서 아스타와 싸우기 전후로 많은 강자들을 상대했지만 이토록 포기를 모르는 인물은 없었다. 또한 신기한 인물이기도 한데 적인지 아군인지 불분명한 상대 조차 설득하고 도우려 하는 인물은 클로버 왕국에서도 아스타 정도였다. 끝없는 이타심을 가지고 그걸 실현하려고 노력하는 아스타야 말로 "진정한 기사"에 걸맞는다고 생각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7.48 KB)]

  • 마르스도 불길에 타들어가기는 마찬가지. 아스타는 너야말로 괜찮냐고 묻고 마르스는 "파나의 고통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며 걸음을 멈추지 않는다. 아스타는 던전에선 살인인형 같았던 그가 이토록 뜨거운 마음을 가졌는지 몰랐다며 단련된 마법 능력과 남을 지키려는 마음을 갖춘 지금의 마르스는 도저히 부술 수 없다고 감탄한다.

Example12.jpg
[JPG image (52.68 KB)]

  • 두 사람의 악전고투에도 불구하고 결국 자폭 마법이 시작될 시점까지 오고 말았다. 젤은 나머지 인원들이라도 대피시키려 하지만 검은 폭우의 동료들은 두 사람의 도전을 믿고 지켜본다. 그들의 결연한 자세를 보고 젤도 생각을 바꿔서 두 사람의 성공을 믿으며 기다리기로 한다.

Example6.jpg
[JPG image (86.99 KB)]

  • 타들어가는 것과 회복되는 것을 반복하며 마침내 한 발 앞까지 다가온 마르스와 아스타. 마르스는 파나를 향해 손을 뻗지만 그 순간 자폭 마법이 완성된다.
    끝이야.
  • 막대한 마력이 방출되려는 찰나 아스타가 혼신을 다해 검을 휘두른다.
    못 끝내애애애!!
    소용돌이치던 마력의 열기가 좌우로 갈라지며 흩어진다. 샐러맨더의 마력이 사라지자 노엘 실버는 그들이 해냈다고 흥분한다.

Example7.jpg
[JPG image (51.52 KB)]

...사라지지 않아...
  • 그러나 아직도 끝난게 아니다. 파나의 끝모를 적의처럼 불꽃이 다시 타오른다. 아스타와 마르스를 덮치는 열기도 전혀 수그러들지 않았다. 다시 자폭마법이 작동할 조짐을 보인다. 그때, 이번엔 마르스가 달려나간다.

Example8.jpg
[JPG image (43.99 KB)]

나야 파나! 나라고!
  • 마르스는 열기에도 지지않고 파나를 끌어안는다. 마르스의 피닉스의 날개옷에서 나온 불꽃이 파나가 두르고 있던 샐러맨더의 불꽃을 날려버린다. 그는 싸울 수밖에 없었던 그때를 사과하며 용서를 구한다.
    Example9.jpg
    [JPG image (88.17 KB)]

    마르스의 행동은 파나가 잊고 있던 기억을 급격히 되살린다. 파나는 밀려드는 기억에 괴로워하며 비명을 지른다.
    바깥 세상에서 만나고 말았지만,
    아직 시작되지 않았어!
    같이 세상을 보러 가자!
  • 혼신을 다한 마르스의 설득. 모든 것을 태울 것 같았던 열기가 사라진다. 그리고 파나의 이마에 나타난 마안도 서서히 부서지기 시작하는데.

Example10.jpg
[JPG image (41.6 KB)]

... 응...
  • 마안이 사라지며 파나는 본래의 모습을 되찾는다.
    약속이야 마르스.
  • Example11.jpg
    [JPG image (43.79 KB)]

    오랜 시간이 걸려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된 마르스. 목석 같았던 그가 눈물을 흘린다.
    응 파나.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