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109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108화 블랙 클로버/109화 블랙 클로버/11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109. 유르팀 화산 등산로

  • 메레오레오나 버밀리온가 자신있게 권하는 온천합숙 장소 유르팀 화산 등산로. 지중의 강대한 마나가 화산 형태로 분출되는 강마지대다.
  • 외견으로는 상상할 수도 없으나 정상엔 자양강장에 좋은 온천이 있다 하며 산 꼭데기까지 가는게 오늘의 코스.
  • 팔자에도 없는 살벌한 온천합숙에 참여한 아스타 일행. 샬롯 로즈레이를 따라서 솔 마론까지 따라와 있다.
  • 유르팀 화산은 강렬한 열기와 유황가스로 그저 서있기도 어려운 지역이나 단장인 야미 스케히로샬롯 로즈레이는 단장답게 수월하게 돌파한다.
  • 그들은 "마나스킨"이란 기술로 마나를 체외에 둘러 환경에 적응하고 있기 때문. 이것을 간파한 레오폴트 버밀리온은 곧바로 단원들을 이끌고 도전.
  • 유노와 마론은 어렵지 않게 이 기술을 따라하고 노엘 실버도 서툰대로 따라해서 메레오레오나의 인정을 받는다.
  • 하지만 마나라곤 전혀 없고 마법도 반마법 밖에 없는 아스타는 몸으로 때우며 전진하다 쓰러진다.
  • 그걸 본 메레오레오나는 "그만 돌아가도 좋다고"고 포기 처분을 하는데, 아스타는 거기에 자극받아 어떻게든 강마지대를 돌파하겠다고 고집 부린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7.58 KB)]

  • 세 번째 선보이는 강마지대는 유트림 화산. 거기에 난 등산로다. 유르팀 화산은 지중에 있는 강대한 마나가 화산의 형태로 분출되는 매우 살벌하고 지옥같은 지역이다. 일행의 눈 앞에는 쉴새 없이 용암을 분출하는 거대한 산이 있다. 이렇게 보기만 해도 사람이 다가가면 안 되는 위험지대지만, 홍련의 사자단의 새 단장 메레오레오나 버밀리온은 바로 이곳 정상에 자양강장에 특효인 온천이 있다고 소개한다.
    어떻나? 두근두근거리지?
  • 사람 조지는게 즐거워만 보이는 그녀와 달리 끌려온 아스타일행과 홍련의 사자단은 사색이 된다.

Example2.jpg
[JPG image (56.45 KB)]

  • 원래 사자단 외에 끌려온 사람은 아스타와 유노, 노엘 실버, 샬롯 로즈레이, 야미 스케히로 등 근처에서 얼쩡거리고 있던 운 없는 사람들 뿐이지만, 왠지 솔 마론도 얼굴을 비춘다. 샬롯이 간다길래 그냥 따라왔는데 도착해 보니 말도 안 되는 환경이었다. 하지만 어찌됐든 최종적으로 샬롯과 온천을 할 수 있으면 다 좋다고 나름대로 의욕을 불태운다.

Example3.jpg
[JPG image (46.63 KB)]

  • 레오폴트 버밀리온은 특유의 포지티브한 마인드 덕에 금방 마음을 다잡고 아스타에게 "정상까지 누가 먼저 가나 승부"라고 선언한다. 아스타도 일단은 의욕을 내본다. 레오폴트는 아스타와 함께 유노에게도 선전포고를 하는데 아스타에게 "나의 라이벌"이란 소개를 받고 "그렇다면 나의 라이벌이기도 하다!"는 이상한 비약으로 전개, 유노한테도 정상까지 승부하자고 제안하지만 "멋대로 하라"는 매우 심심한 반응이 돌아오자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다.
    이게 쿨이라는 건가?
  • 아스타가 "너도 곧 익숙해진다"고 어영부영 놀고 있자 성질 급한 메레오레오나가 엉덩이를 걷어차며 빨랑빨랑 가라고 성화다.

Example4.jpg
[JPG image (76.15 KB)]

  • 아스타와 레오폴트가 1등으로 등산로에 뛰어든다. 그런데 발을 내딛고 나서야 이 지역의 가혹함이 실감됐다. 일행은 "마법으로 어떻게든 된다"고 믿었지만 천만에 말씀. 대기에 열기를 머금은 마나가 날뛰고 있었다. 땀샘이 폭발할 지경이고 숨을 쉴 때마다 목이 타들어갈 것 같아 호흡도 어렵다. 사방에선 마그마가 펑펑 터져나오는, 문자 그대로 지옥도. 이런 곳을 돌파해 정상까지 가는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데... 그 곳으로 달려드는 대책없는 인간들도 있었다. 검은 폭우단 단장 야미와 푸른 들장미단 단장 샬롯이었다.

Example5.jpg
[JPG image (52.07 KB)]

Example6.jpg
[JPG image (50.56 KB)]

  • 두 단장에겐 단원들과 같은 위기의식은 찾아볼 수 없었다. 야미는 그저 "누님레온한테서 도망칠 수가 없으니 후딱 해버리자"는 정도의 귀찮음 때문에, 샬롯은 "술 기운도 깰 겸, 그리고 이정도도 못하면 여자의 이름이 운다"는 정도의 적당한 기분으로 거침없이 등반에 나선다. 야미는 분출과 함께 쏟아지는 화산바위를 가볍게 베어내고 샬롯은 가시덩쿨 마법을 몸에 둘러서 빠르게 이동한다.
    홍련의 사자단 단원들은 "역시 단장들이다!"며 감탄할 뿐 뒤따를 엄두도 내지 못한다.

Example7.jpg
[JPG image (77.16 KB)]

  • 하지만 레오폴트는 이들의 움직임을 유심히 관찰하고 그 비결을 파악했다. 단장들은 마력을 상시 몸에 두르고 있었다. 강마지대라 마나가 안정되지 않는 곳임에도 일사분란하게 마력을 방출하고 있다. 사실 마법기사들에겐 기본기와 같은 마법이다. 이른바 "마나 스킨". 어떤 타입이든 간에 조금씩은 마나를 방출, 몸에 둘러서 여러가지로 응용한다. 하지만 그 경우는 일시적으로 쓰는 것이며 이런 험난한 환경에서 장시간 사용할 수는 없을 것이다. 단원들은 레오폴트의 분석에 감탄하면서도 그렇게 난색을 표한다. 하지만 레오폴트는 "할 수 있다"고 단언한다. 조금씩 감각을 익혀가면서 마나를 순응시킨다면 불가능하지도 않을 것이다. 레오폴트가 먼저 마나스킨을 방출하며 의욕을 표출한다. 그의를 따라서 단원들도 의욕을 보이며 각자 마나스킨을 펼친다.

Example8.jpg
[JPG image (39.02 KB)]

  • 통찰력에선 조금 늦었지만 유노도 레오폴트의 방법을 따른다. 곧 바람의 정령을 소환해 바람의 마나로 마나스킨을 전개, 심지어 시원하고 쾌적하게 등반할 준비를 마친다. 그리고 순식간에 일행을 앞질러 가며 아스타에게 "내가 온천에서 뻗기 전에 올라와라"고 도발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레오폴트도 아스타에게 먼저간다며 유노의 뒤를 쫓고 마론도 "샬롯과 온천에 들어가겠다"는 일념으로 마나스킨을 유지하며 아득바득 발을 옮긴다.
    이런 전개는 한참 앞에 가는 야미도 짐작하는 바였다. "땡땡이 친 벌"이라고 했지만, 사실은 두 단장이 구사하는 고급 기술을 자기네 단원들에게 본보기로 보여주려는게 목적이었다. 특히 샬롯은 이 장소에서 상성상 최악이므로 마나스킨 활용이 두드러질 수밖에 없다. 딱 좋은 교보제인 셈이다. 그리고 넘버 1 루키인 "금색의 쿨" 녀석도 동세대의 신인들을 고무시키기엔 안성맞춤. 보기보다 빈틈없는 누님이다.

Example9.jpg
[JPG image (53.33 KB)]

  • 상성만으로 본다면 노엘은 이 지역에선 최적의 인재지만 별 힘을 쓰지 못했다. 마나스킨을 활용하자면 결국 마나 컨트롤이 문제였는데, 알다시피 그녀에겐 그 기술이 부족했다. 노엘은 이 마나스킨을 "극악한 난제"라 여기며 메레오레오나가 "간만에 만났는데 괜히 이런데나 데려왔다"며 투덜댄다. 그 말을 들었는지 어느새 메레오레오나가 다가왔있다. 노엘이 소스라치게 놀라는 동안, 메레오레오나가 그녀를 지긋이 관찰한다. 그녀의 마나를 보면 여러가지를 알 수 있다는데.
    형제들에게 억눌리기만 해왔던 여자가 바뀌었구나.
  • 그녀는 노엘의 내면에 일어난 변화를 정확하게 꿰뚫어보며 "결의를 다졌다면 이정도 산은 후다닥 올라가 버려라"고 격려한다.
    각오를 다진 여자는 최강이다.
    네 어머니처럼 말이지.
    노엘은 궁시렁대던 것을 잊고 다부지게 "네!"라고 대답한다.

Example10.jpg
[JPG image (43.08 KB)]

  • 일행이 새로운 기술을 익히며 전진하는 동안 아스타는 멀찌감치 뒤쳐졌다. 이건 근성이나 근육으로 어찌할 수 있는게 아니었다. 반마법의 검으로 열기를 베어낼 수는 없었다. 원래 마력이 없는 아스타로선 열기를 전혀 방어할 수가 없었다. 아스타는 "이것만은 어쩔 수가 없다"고 절감하면서도 한 발씩 옮기다 결국 쓰러진다. 그때 메레오레오나가 나타난다.
    돌아가도 된다.
    마력이 전혀 없는 녀석이 이 산을 오르는 건 불가능하다.
  • 메레오레오나는 "신입 2위"라고 해서 뭔가 있을까 했는데 실망이라며 지금까지 활약도 "그저 운"이었다고 잘라말한다. 그리고 "그정도의 물건"을 지니고 있다면 운만으로 마법제가 되는 것도 무리는 아닐 거라고 빈정거리며 얼른 돌아가버리라고 말한다.

Example11.jpg
[JPG image (87.33 KB)]

돌아가지 않아요.
내가... 우리가 목표로 하는건
운으로 될 수 있는 것이 아니야.
  • 메레오레오나의 도발을 당한 아스타가 이를 악물고 일어난다. 그저 "운"이라는 말에 반박하듯이 마법제는 결코 운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고 대꾸하자 메레오레오나가 "그렇다면 올라가봐라. 바보에겐 무리겟지만."이라고 재차 도발한다. 아스타는 반드시 올라가보이겠다며 "우리들의 꿈은 실적 위에 있다"고 일갈한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