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104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103화 블랙 클로버/104화 블랙 클로버/105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104. 장미 아가씨의 우울

  • 푸른 들장미 단의 단장 샬롯 로즈레이는 추근대던 버밀튼 남작을 반죽음 시킨다.
  • 그녀는 솔 마론이 갖다 준 드레스를 입어 보고 찬사를 듣지만 이런 꼴로 다른 단장 앞에 나설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 그런데 바로 뒤에 나타난 야미 스케히로는 축제 차림이랍시고 훈도시 하나로 돌아다니고 있다.
  • 바네사 에노테이커가 야미를 따라와 샬롯과 마주치는데, 그녀들은 본능적으로 연적을 감지하고 대결모드에 들어간다.
  • 바네사의 제안으로 술 많이 마시기 경쟁이 되는데 바네사는 애초부터 취한 상태라 금방 다운, 샬롯은 초월적으로 술에 약해 한 잔만에 비틀거린다.
  • 취한 샬롯은 어떤 마도사에게 저주를 받은 기억을 회상하는데, 18세가 되면 발동해서 그녀와 주변 사람들 모두를 시간의 감옥에 가두는 무서운 저주다.
  • 샬롯은 저주에 지지 않도록 목표를 정하고 푸른 들장미단의 에이스가 되나 결국 저주의 발동을 막지는 못했다.
  • 자신의 가문과 영지의 주민들까지 휩쓸리게 되어 절망하고 있던 차에 그녀를 구하러 온게 야미였다.
  • 야미는 강한 여자는 좋아하지만 "가끔은 남한테 의지하는 것도 괜찮다"고 말하며 그녀를 해방시키는데, 그때 야미에게 반하게 된다.
  • 샬롯은 질 수 없다는 일념으로 쓰러지기 직전인데도 술잔을 놓지 않는데, 야미가 "전에도 말했지만" 무리하지 말라며 냉큼 술잔을 뺏어서 마셔버린다.
  • 새삼 열이 오른 샬롯이 그대로 다운되면서 승부는 무승부로 끝.
  • 그런데 축제를 즐기던 사람들이 일제히 한 곳으로 향하는데, "모든 마법기사단 단장"을 모아놓고 공적발표를 시작한다는 것이었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94.71 KB)]

  • 추근거릴 번지수를 잘못 찾은 죄로 초죽음이 된 버밀튼 남작. 아름다운 아가씨라고 생각했던 여자는 푸른 들장미단의 단장 샬롯 로즈레이였다. 샬롯은 가문으로도 개인의 역량으로도 버밀튼 남작을 한참 능가하는 알파걸이었고 그녀 자신도 그걸 무기 삼아 신랄한 독설로 멘탈을 부숴뜨린다. 육체와 멘탈 양면에서 죽기 직전에 놓인 버밀튼 남작.

Example2.jpg
[JPG image (34.88 KB)]

  • 그때 샬롯만 내버려두고 어딘가에 갔던 솔 마론이 돌아온다. 그런데 수습할 생각은 커녕 잘한다고 장단까지 맞춰주는게 가관이다. 아스타는 슬슬 그만두지 않으면 진짜 죽을 거라고 말려달라고 하는데, 참으로 운 좋게 발이 걸려서 솔 마론의 가슴에 뛰어들게 된다.
    솔 마론은 신상수훈편에서 아스타를 본 기억을 떠올리는데 "그때 본 꼬맹이"라고 불러서 아스타의 신경을 긁는다. 아스타도 지지 않고 "덩치녀"라고 받아치지만 상대는 아스타를 달랑달랑 들어올릴 수 있을 정도로 괴력녀. 아예 생쥐 취급하며 밟아놓으려 든다.

Example3.jpg
[JPG image (44.75 KB)]

  • 아스타를 적당히 던져좋은 솔은 원래 목적대로 자신이 구해온 드레스를 샬롯에게 입힌다. 샬롯은 남자한테는 과격하지만 여자끼리는 약한지 순순히 그 옷을 갈아입어준다. 솔과 아스타를 비롯해 구경꾼들이 그녀의 드레스 차림을 칭송한다.

Example4.jpg
[JPG image (43.27 KB)]

  • 하지만 괴팍하게도 "남자들 구경거리가 아니다", "언니의 아름다움을 즐겨도 되는건 푸른 들장미단 뿐"이라며 아스타를 포함한 구경꾼들에게 엄포를 놓는다.

Example5.jpg
[JPG image (61.37 KB)]

  • 샬롯이 이런 꼴은 다른 단장들에겐 못 보여주겠다고 생각하고 있을 때, 소란이 일어난 걸 듣고 야미 스케히로가 찾아온다. 일전에 드러났다시피 사실 야미에게 반해있는 샬롯은 당황해서 어찌할 바를 모르지만 어떻게든 감추려고 애쓴다. 야미는 샬롯이 평소에 안 하던 드레스 차림을 한 걸 보고 "반짝거리는걸 다 입었다"라며 웃는데 샬롯은 가까스로 포커 페이스를 유지하며 야미 쪽이야 말로 묘한 의상이라고 지적한다. 아닌게 아니라 그냥 훈도시 차림이다.
    솔은 자기네 단장의 실태에 대해선 잘 모르므로 야미를 "누추하고 쉰내나는 남자 중 No.1"이라 질시하며 샬롯 근처에도 못가게 한다.

Example6.jpg
[JPG image (40.83 KB)]

  • 그때 야미를 찾아다니던 바네사 에노테이커가 나타난다. 역시 평소 습관대로 진탕 마시고 헤롱거리는 상태다. 그녀는 야미를 알아보고 반갑게 다가오다가, 그 옆에 있는 샬롯과 눈이 마주친다. 여자의 육감 탓일까? 두 여자는 무의식 중에 상대를 연적으로 간주한다. 바네사는 누군지도 모르면서 "져선 안 된다"고 막연히 직감하고 샬롯은 "묘하게 야미한테 친하게 구는 여자"라며 질투한다.
    그때 주변에선 클로버 왕국의 특산물 클로버 맥주가 한창 판촉 중이다. 바네사는 야미에게 "술 잘 마시는 여자를 좋아하지 않느냐"고 떡밥을 던진다. 야미느 별 생각없이 "그렇긴 하다"고 답하는데, 바네사는 이걸 기회로 샬롯에게 "술 마시기 대결"을 걸어온다. 샬롯은 공적발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승부를 피하려 하는데 뇌가 근육인 솔이 "언니가 질리 없다!"며 멋대로 승부를 받아들인다.
    한 켠에 테이블을 놓고 맥주가 준비된다. 룰은 간단. 1시간 동안 맥주를 몇 잔이나 마시냐를 놓고 승부한다. 술은 당연히 클로버 맥주. 원샷은 없는 걸로 한다.

Example7.jpg
[JPG image (40.24 KB)]

  • 승부 시작. 샬롯은 척보기에도 주당으로 보이는 바네사를 경계한다. 하지만 승부가 시작하자마자 바네사가 골아 떨어지면서 승세는 샬롯 쪽으로 기운다. 이미 어디서 마실 만큼 마시고 온 참이기 때문에 버티고 자시고 할 것도 없었던 것이다.

Example8.jpg
[JPG image (44.16 KB)]

  • 샬롯은 승리를 확신하며 첫 번째 잔을 마시는데, 이쪽은 또 술에 초월적으로 약하다. 한 잔을 제대로 비우지도 못했는데 벌써 취하고 말았다. 바네사 못지 않게 비틀거리는 샬롯. 솔도 이런 면모가 있는지는 처음 알았다. 야미는 이놈들 대체 뭐하는 거냐고 황당해한다.

Example9.jpg
[JPG image (78.28 KB)]

  • 샬롯은 야미를 의식해서 실수를 저질렀다고 한탄한다. 자신이 뭘하고 있는 건지 한심해하던 그녀는 모든 것의 시작이었던 어떤 "저주"에 관해 회상한다.
    어떤 마도사가 로즈레이 가문에 원한을 품는다. 그는 기괴하고도 무서운 저주를 걸었는데 로즈레이 가문의 딸이 18세가 되는 날, 저주가 모든 것을 집어삼키 시간의 감옥에 가둘 것이라했다. 샬롯의 부모님은 그저 울 뿐 아무런 대책이 없었는데 어린 샬롯은 그 누구보다 강해져서 저주 조차 이겨내겠다는 담대한 의지를 밝힌다.
    이후 그 말대로 샬롯은 끊임없이 강해져서 푸른 들장미단에 들어갔을 땐 이미 명성을 얻은 상태였다. 그 강함과 미모 때문에 구혼자가 줄을 이었지만 샬롯은 자기를 이길 수도 없는 구혼자 따위는 성에 차지 않았다. 자기도 이길 수 없는데 앞으로 발동할 저주를 이겨낼리가 없기 때문이다. 약해 빠진 구혼자들에게 실망한 샬롯은 오직 자기 혼자의 힘으로만 저주를 이겨내겠다고 결심한다.
    하지만 저주는 샬롯의 생각만큼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저주가 발동하자 그녀의 장미 덩쿨 마법이 폭주한다. 저주는 그녀를 삼키고 그녀의 가족을 포함한 모든 것을 삼킨다. 그것도 모자라 덩쿨은 영지민들이 살고 있는 민가까지 들이닥쳤고 이대로라면 엄청난 규모의 재앙이 될 판이었다.

Example10.jpg
[JPG image (64.09 KB)]

  • 결국 저주에 굴복한 샬롯은 부모님에게 죄송하다는 생각만 있을 뿐 자포자기하고 있었다. 그런 그녀 앞에 나타났던게 당시의 야미였다. 야미는 재앙이 닥치는 판에 엉뚱하게도 "너 때문에 수프 파스타"를 엎질렀다고 투덜거린다. 당시 샬롯은 야미를 상당히 싫어했다. 그래서 자신을 구하러 온 걸 보고도 "이딴 남자에게 추한 꼴을 보였다"며 굴욕적으로 여긴다. 야미는 임무에서는 언제나 자기가 먼저라며 날뛰던 그녀가 꼴 좋게 됐다며 신랄한 소릴 한다. 하지만 단지 그런 말만 한건 아니다.
    강한 여자는 좋아한다고?
    하지만 가끔은 누구에게 의지해도 괜찮잖아?
    그런 의지할 수 있는 녀석들이 잔뜩 있다고.
    우리들, 마법 기사단이잖아.
  • 무슨 운명이었는지, 저주를 푸는 열쇠는 "남자에게 마음을 뺏긴다"였다. 온 마음을 집어삼킬 기세로 뻗어나가던 장미덩쿨이 서서히 바스라들었다. 지금도 샬롯은 하필 저렇게 야만스럽게 열불터지는 남자에게 반했는지 알 수 없다.

Example11.jpg
[JPG image (40.25 KB)]

  • 그런 생각을 하며 샬롯은 아직도 술잔을 놓지 않는다. 어거지로 술잔을 입으로 가져가는데, 야미가 낚아챈다. 야미는 그 잔을 홀랑 마셔버리며 술도 약한데 무리하지 말라고 한다.
    이 비슷한 소리, 예전에도 하지 않았던가?
  • 그 모습을 보고 새삼스럽게 열이 오른 샬롯이 그대로 KO. 정체모를 대결은 허무한 무승부로 끝을 맺는다.

Example12.jpg
[JPG image (53.54 KB)]

  • 아스타는 이 쓰잘데기 없는 싸움이 뭐였는지 아직도 영문을 몰라한다. 그런데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어느새 어떤 곳으로 몰려가고 있는걸 본다. 사람들 입에서 "공적발표"란 말이 나온다. 이 축제는 마법기사단들의 성과를 발표하는 "성과제". 잊고 있엇지만 그 메인 이벤트가 지금 시작됐다. 이번엔 모든 마법기사단 단장들이 모이는 걸로 되어 있고 단장이 공석된 "홍련의 사자단"과 "자줏빛 범고래단"도 새 얼굴이 나온다고 해서 사람들의 기대치가 높다.
    텐션이 올라갈 법한 얘기들이지만, 아스타는 "단장 전원"이란 말에서 불길한 느낌을 받는다. 그 "전원"에 포함되는 두 사람이, 이쪽에 굴러다니고 있다.
    지각이다 젠장. 어쩌지
  • 개중 멀쩡한 쪽은 이런 대책없는 말이나 내뱉는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