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105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104화 블랙 클로버/105화 블랙 클로버/106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105. 두 개의 신성

  • 성과제의 메인 이벤트, 마법기사단의 성과발표가 시작됐다. 하지만 검은 폭우는 단장 야미 스케히로가 글러먹어서 그 자리에 끼지 못한다.
  • 새로운 홍련의 사자단 단장, 자줏빛 범고래의 단장도 등장. 성과제의 열기를 더한다.
  • 마법제 율리우스가 직접 등장해 각 마법기사단의 성적을 공개하는데, 1위는 역시 윌리엄 벤전스의 금색의 여명.
  • 유노는 금색의 여명에서도 가장 공헌도가 높은 단원으로 뽑혀 찬사를 받는다.
  • 그리고 2위는 예상을 뒤엎고 만년 꼴찌 검은 폭우단이 차지했다. 이들도 유망한 신인을 소개해야 하는데... 막장 기사단이라 단상에 올라있지도 않았다.
  • 단원들은 당연히 이 녀석 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야미가 냉큼 당사자를 단상까지 집어던진다. 그렇게 해서 단상에 올라간 아스타
  • 유노와 아스타, 마법제가 되기를 약속했던 두 친구가 "두 개의 신성"으로서 주목받는 위치에 오른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8.48 KB)]

  • 성과제가 클라이맥스를 향해간다. 성과제의 존재 이유인 "마법 기사단 공적 발표" 시간이 돌아온다. 축제를 즐기던 사람들의 이목이 왕궁 앞으로 모인다. 물론 아스타도 기대를 안고 참석한다.

Example2.jpg
[JPG image (64.37 KB)]

  • 하지만 현실은 시궁창. 단장 야미 스케히로를 비롯해 글러먹은 사람들의 모임인 검은 폭우는 전원이 노는데 정신이 팔려 단상에 올라가기는 커녕 뒤쳐져서 시민들보다 먼 곳으로 밀려나있다. 아스타는 조금이라도 앞으로 나가보려 하지만 인파에 밀려서 발만 동동 구른다. 야미는 딴짓하다가 지각한데다 동행한 바네사 에노테이커가 꽐라가 되어서 오도 가도 못하게 됐다. 푸른 들장미단의 단장 샬롯 로즈레이까지 이들에 휘말려 역시 꽐라가 되어 누워있고 동행한 솔 마론이 안절부절하지만 깨어날 줄을 모른다.

Example3.jpg
[JPG image (50.73 KB)]

  • 올해 공적 발표는 마법제 율리우스가 몸소 행차해 거행한다. 마법제는 시민들의 환호를 잠재우며 잠시 기념사를 한다. 올해는 많은 사건 사고가 있었던 만큼 공적발표는 마법제 자신이 직접 맡고 잠시 뒤에는 클로버 왕국의 국왕이 참석, 간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낸다. 이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이 뜨겁다. 하지만 이어지는 마법제의 발언들은 거기에 찬물을 끼얹는 것처럼 을씨년스럽다. 번영하는 듯 보이는 클로버 왕국은 내외 양면에서 많은 악재에 처해있다. 외교적으로는 다이아몬드 왕국과 스페이드 왕국의 침략을 받고 있고 내부에선 "백야의 마안"이란 테러조직의 횡행으로 조용할 날이 없다. 싸움이 계속되면서 국민들 중에서도 희생자가 생기는 등 민생과 치안, 안보가 악화일로. 이런 분위기 때문에 성과제를 개최하는게 바람직한가 하는 의견도 있었다.

Example4.jpg
[JPG image (115.95 KB)]

  • 그러나 위기에는 용감히 맞서 싸우는 자들도 있으며 이러한 자들을 칭송하기 위해서라도 그들을 기리는 축제는 열려야 했다. 마법제는 그 말을 끝으로 싸우는 자들의 대표, 아홉 마법기사단 단장들을 단상 위로 불러온다. 일전에 사고가 생긴 홍련의 사자단과 자줏빛 범고래단은 새로운 얼굴들이 단장으로 올라왔다. 특히 홍련의 사자단은 여성이 단장이 되어서 화제가 된다. 그런데 단상에 오른 사람은 모두 일곱 명. 푸른 들장미단과 검은 폭우단이 빠져있다. 마법제는 그렇게 당부를 했는데 기어이 늦었다고 내심 화를 내는데 야미는 그렇다쳐도 샬롯까지 늦은걸 이상하게 여긴다.
    마법제는 곧 본론인 실적발표를 진행한다. 근처에 있던 락 볼티어매그너 스윙은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군중들은 당연히 금색의 여명이 1위를 할 걸로 예상하는데, 매그너는 어차피 꼴찌는 자기네들일 거라며 관계없다고 자학적인 개그를 한다.

Example5.jpg
[JPG image (52.32 KB)]

  • 예상대로 1위는 금색의 여명이 가져갔다. 윌리엄 벤전스는 마법제의 발표를 들으며 자신있는 미소를 짓는다. 은익의 참수리의 단장 노젤 실버는 은근히 부아가 치미는 눈길로 그를 흘깃 바라본다. 올해 금색의 여명은 작년 스코어인 별 96개를 크게 상회하는 별 125개를 기록.

Example6.jpg
[JPG image (48.17 KB)]

  • 마법제는 여기서 실적에 기여한 MVP도 발표한다. 다름아닌 유노다. 바람의 정령 실프를 다룰 수 있게 된 그는 금색의 여명 안에서도 독보적인 신인으로 부각됐다.
    Example7.jpg
    [JPG image (55.21 KB)]

    그때까지 오로지 먹는데 정신이 팔려있던 챠미 퍼밋슨은 유노의 이름이 거명되자 정신을 차린다. 클라우스 류넷미모사 버밀리온은 그를 축하해주지만, 그의 성공이 고까운 자들도 있는 법이다. 그들은 무대 뒤에 몸을 숨긴 채 조용히 분을 삭힌다.

Example8.jpg
[JPG image (117.05 KB)]

  • 이어서 2위의 발표. 이번 2위는 경쟁자가 많다. 작년엔 홍련의 사자단이 차지했지만 올해는 전단장 푸에고레온 버밀리온이 사고를 당하면서 기세가 주춤했다. 대신 은익의 참수리가 푸른 들장미단이 언급되는데 쉽게 누구라고 확신할 수가 없다. 핀랄 룰러케이스는 단원 중에서도 가장 프리하게, 정말로 실적발표엔 1g의 신경도 안 쓰고 헌팅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하지만 검은 폭우인데 너무 쉽게 들통나서 영 실적이 오르질 않는다.
    이런 와중에 발표된 올해의 2위는 충격적이게도 검은 폭우. 별의 갯수는 101개. 작년 1위의 득점을 능가한 수치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결과. 놀라지 않는 사람이 없지만 누구보다 경악하는건 단원들 자신이다. 매그너는 눈이 튀어나와서 선글라스를 깨먹을 정도로 경악. 챠미는 자기 덕이냐고 김칫국을 마신다. 그리고 좀체 놀라는 법이 없는 노젤이 눈이 휘둥그레진다. 그리고 아스타는 "우리가 2위라니 무슨 일이야!"라며 소리를 지른다. 단장 야미는 심드렁하지만 "쩐다"고 자평한다.

Example9.jpg
[JPG image (50.94 KB)]

  • 문제는 시민들의 반응. 놀라는 건 잠시고 과연 이게 제대로 산정된 건지 의심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카호노, 키아토처럼 순수하게 기뻐해주는 사람들도 있지만 극소수. 대부분 여론은 부정을 저질렀다는 쪽이다. 하지만 거기에 반박하는 사람들도 있다. 레베카처럼 검은 폭우의 도움을 받았던 사람들은 그들이 정당한 노력의 대가를 받은 거라고 변호한다. 그 중엔 왕도에 백야의 마안이 침입했을 때 구원 받은 꼬마도 있다. 이런 증언들이 나오기 시작하자 군중들도 쉽게 검은 폭우를 비난하지 못했다. 이때 마법제가 중재를 해서 비록 검은 폭우는 작년엔 마이너스 50이란 전대미문의 성적표를 받았지만 올해는 분발해서 성과를 낸 거라고 설명한다. 그게 가능했던 건 검은 폭우의 신인 덕인데, 소개를 할라치니 단장은 커녕 관계자 조차 참석하지 않아 난처해졌다. 마법제는 군중을 향해 누구 관계자 없냐고 묻기에 이른다.

Example10.jpg
[JPG image (49.53 KB)]

  • 매그너와 락도 주위에서 검은 폭우인걸 알아보고 대답하라고 찌르는데 매그너는 "나가기에 빌어먹게 딱 맞는 녀석"이 있다며 사양한다. 역시 검은 폭우의 신인인 노엘 실버는 이번은 양보할 테니 얼른 나가보라고 츤츤거리는데, 정작 그가 어디있는지는 모르고 있다.
    당사자가 척하니 옆에 있는 야미는 제대로 준비를 시킨다.
    부르잖냐, 꼬맹이.
  • 야미는 아스타를 들어서 단상을 향해 냅다 집어던진다.

Example11.jpg
[JPG image (58.07 KB)]

  • 군집한 군중의 맨 뒤쪽으로부터, 한참을 날아서 단상까지 날아간 아스타. 공중에서 반마법의 검을 뽑아서 착지한다. 그가 떨어진 위치는 마침 딱 적당한 자리였다. 그의 친구 앞이다.

Example12.jpg
[JPG image (54.47 KB)]

왔구나... 아스타.
  • 마법제가 되자고 맹세했던 두 고아 소년. 해외계의 천덕꾸리가 친구들이 "두 개의 신성"으로서 주목을 받는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