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블랙 클로버/103화

블랙 클로버/에피소드
블랙 클로버/102화 블랙 클로버/103화 블랙 클로버/104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블랙 클로버 페이지 103. 즐거운 축제 더블 데이트

  • 카호노노엘 실버를 부추기기 위해 더블데이트를 제안, 아스타와 친밀한 모습을 보여준다.
  • 노엘이 안절부절 못하면서 카호노의 의도대로 흘러간다. 카호노는 아스타에게도 "노엘을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는데, 그때 일행이 하층민의 미아를 발견한다.
  • 왕도의 사람들은 하층민을 멸시해 미아를 보고도 보호하지 않는데 노엘이 나서 아이를 보호하고 왕족의 권위로 "신분 고하 없이 축제를 즐겨라"고 수습한다.
  • 아스타는 카호노에게 받았던 질문을 떠올리고 "좋아하면 좋아하는 모양"이라고 말해버리는데 패닉에 빠진 노엘은 공격으로 대응한다.
  • 공격에 맞고 일행과 떨어진 아스타는 어떤 미인에게 귀족이 추근거리는걸 목격하는데, 아스타가 돕기도 전에 미인이 혼자서 귀족을 제압해버린다.
  • 그 미녀는 푸른 들장미단의 단장 샬롯 로즈레이였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8.24 KB)]

  • 난데없이 더블 데이트가 시작되었다. 키아토는 멋대로 동생 카호노가 오빠를 위해 벌이는 이벤트라고 생각하지만 그녀의 복심은 따로 있었다. 척봐도 관계 진전이 미적지겋나 노엘 실버아스타를 자극하기 위한 이벤트다. 의도대로 노엘은 카호노가 아스타에게 마음이 있다고 생각해 안절부절하지 못한다. 하지만 아스타는 더블 데이트가 뭔지 그 자체를 이해하지 못해서 그냥 분위기에 편승하고 있다.
    네 사람은 축제 현장 이곳저곳을 구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생각없는 아스타는 그저 즐거워하고 노엘은 카호노와 아스타가 쿵짝이 맞는 모습을 보며 부들거린다. 키아토는 안습하게도 노엘에게 어필하기 위해 춤을 추지만 아스타에게 정신이 팔린 노엘은 거들떠 보이도 않는다.
    마력 조작 게임에서 아스타와 페어로 우승한 카호노는 아스타에게 살짝 "아스타에게 노엘은 어떤 존재냐"고 묻는다. 다분히 노골적인 질문이지만 아스타는 눈치없이 "글쎄"라고 대답하며 갸웃거린다.

Example2.jpg
[JPG image (36.84 KB)]

  • 그때 일행은 근처에서 아이가 우는 소리를 듣는다. 하층민의 아이가 축제에 나왔다가 미아가 된 모양이다. 그런데 주위에는 어른들도 많이 있었지만 누구 하나 아이를 챙기지 않았다. 오히려 "초라한 하층민의 아이"라며 앵벌이 취급하거나 "시끄러운걸 보니 교육이 제대로 안 돼있다", "하층민의 아이가 축제 분위기를 망친다"고 모욕적인 말을 내뱉는다. 아스타는 왕도에 오기 전 시스터가 "왕도에선 마력이 높은 인간만 살 수 있고 하층민은 천대된다"고 했던 말을 떠올린다. 이미 그런 분위기를 감지하고는 있었지만 이렇게 노골적으로 드러난 일은 처음이라 다소 충격을 받는다.
    그저 길에 방치된 아이에게 먼저 다가간 것은 노엘이었다.

Example3.jpg
[JPG image (38.68 KB)]

  • 노엘은 아이를 달래서 자초지종을 들어보려고 하지만 너무 심하게 울어서 곤란해한다. 아스타는 게임경품으로 탄 공놀이 세트로 간단한 곡예를 펼쳐서 아이의 관심을 돌린다. 카호노와 키아토는 춤과 노래를 더하고 노엘은 여기에 물마법으로 무대효과를 연출해서 그럴 듯한 공연으로 만든다. 덕분에 아이도 울음을 그치고 투덜거리기만 하던 시민들도 공연을 보며 환호한다. 노엘은 드디어 아이에게 물어서 "에마"라는 이름을 확인한다. 카호노는 그 이름을 노래마법에 실어서 축제현장 전체에 울려퍼지게 한다.

Example4.jpg
[JPG image (90.63 KB)]

  • 잠시 뒤 노래를 들은 에마의 어머니가 도착한다. 하층민인 에마의 어머니는 일하기 위해서 축제에 참가한 모양이다. 어머니를 따라왔던 에마는 잠깐 구경하러 나왔다가 길을 잃었다.
    어머니는 노엘에게 거듭 감사를 표하는데, 그녀 가슴에 달린 브로치를 보고 왕족 "실버가문"의 일원임을 알아본다. 왕족을 귀찮게 했다고 생각했는디 어머니는 크게 당황한다. 주변에서 보고만 있던 시민들도 수군거리며 자신들에게 불똥이 튀는게 아닐지 걱정한다.
    노엘은 누구를 자신은 왕족이 맞지만 높은 곳에 있는 이가 모든 일에서 손을 뻗는 것은 당연하며 주변을 멸시하는 짓은 "마음이 빈곤한 자들"이나 하는 짓이라며 주변의 시민들을 은근히 꾸짖는다. 그리고 에마에게 축제를 즐겨도 된다고 말해주며 모든 사람들에게 신분고하를 막론하고 축제를 즐기라고 선언한다.

Example5.jpg
[JPG image (49.36 KB)]

  • 상황을 지켜본 아스타는 사건의 결말도 노엘의 말도 모두 만족스럽다. 그런데 아까 카호노가 "노엘은 어떤 존재냐"고 물었던 것이 떠올랐다. 아스타는 별 뜻없이 당사자에게 바로 말해버린다.
    노엘을 좋아한다면 좋아하는 모양이야.
  • 폭탄선언일 수도 있는 얘기는 아무렇게 던지자 반응이 즉각적으로 돌아온다. 순식간에 열이 달아오른 노엘이 당황하며 물마법으로 아스타를 날려버린다. 카호노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하며 날아간 아스타는 내버려두고 "이번엔 노엘과 데이트"라며 여자들끼리 놀러 간다.

Example6.jpg
[JPG image (44.94 KB)]

  • 거의 반대편으로 날아가 일행과 동떨어진 아스타. 투덜거리며 돌아오는데 야외 테이블 근처에서 웅성거리는 소리를 듣는다. 테이블에 대단한 미인이 홀로 있었기 때문이다. 남자들이 그녀를 힐끔거리며 말을 걸어볼 타이밍만 노리고 있었다. 어지간히 둔감한 아스타도 대단한 미인이라고 생각하며 핀랄 룰러케이트의 취향이라고 중얼거린다.
    미인이 혼자 있으면 불청객이 찾아오는 법. 버밀튼 가문의 바르만 남작이란 자가 나타나 수작을 건다. 취한채로 나타난 바르만 남작은 제멋대로 "오늘밤 상대는 그대로 정했다며" 미인에게 추근거린다. 미인은 콧방귀조차 뀌지 않고 꽂꽂한 시선으로 앞만 바라보고 있다. 그녀의 무시에 더 흥분한 바르만 남작은 "내가 누군지 아느냐"며 팔을 잡아챈다.

Example7.jpg
[JPG image (87.06 KB)]

  • 아스타는 도와줘야겠다고 생각하고 막 뛰어나가려는데, 그럴 필요가 없어졌다. 파도처럼 밀려오는 가시덩쿨이 바르만 남작과 수하들을 휘감아 내동댕이치고 있었다.
    Example8.jpg
    [JPG image (30.42 KB)]

    그리고 미인의 일행으로 보이는 여자가 도착하는데 산상수훈에서 잠시 본 적이 있는 들장미단의 솔 마론이었다. 어딜 다녀오느라 테이블에게 일어난 작은 사건에 대해선 모르고 있었다. 그녀는 미인을 "언니"라 부르며 뭘하는 거냐고 묻는다.

Example9.jpg
[JPG image (66.45 KB)]

  • 아스타는 그제서야 그녀가 누구인지 깨닫는다.
    네놈이야 말로 나를 누구라 생각하나.
  • 항상 갑옷차림이던 쿨 뷰티, 푸른 들장미 단의 단장 샬롯 로즈레이였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