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38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37화 바키도/138화 바키도/139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38화. 전쟁이다

  • 경시청에서는 전국에 생중계된 "에어참격"을 근거로 무사시를 체포하러 온다.
  • 도쿠가와 미츠나리는 집으로 몰려온 경찰들을 막아서며 무사시의 체포를 막으려 한다.
  • 그런데 뜻밖에도 무사시 본인이 칼을 찬 채 나타나 "나타난 이상 베겠다"며 이들을 위협한다.
  • 경찰들이 쏜살같이 꽁무니를 뺀 뒤, 무사시는 도쿠가와에게 "전쟁"을 선포한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54.05 KB)]

  • 전국을 떠들썩하게 한 "에어참격" 방송이 나간지 얼마 뒤. 경시청엔 당시의 아나운서가 참고인으로 불려와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그 당시 그는 "베어졌다고 느꼈다"고 증언했고 실제로 그 뒤에 실신해서 병원에서 눈을 뜬다. 그는 "베인 뒤의 뒷일"은 어떻게 됐냐 질문에 조금 생각하다가 이렇게 대답한다.
    아 나는 죽었구나.

Example2.jpg
[JPG image (46.18 KB)]

  • 이 문제를 놓고 수사팀은 비디오를 돌려보며 회의를 하고 있다. 무사시가 아나운서를 베어버리는 그 순간. 세간의 말과는 달리 "투명한 칼" 같은건 찍히지 않았고 무사시는 아나운서에게 손끝하나 대지 않았다.

Example3.jpg
[JPG image (59.26 KB)]

  • 강력범죄반의 두 형사는 이 영상을 놓고 의견이 갈린다. 타쿠 켄이치는 "역시 무리"라고 고개를 젓고 반장인 히키키 에이이치로는 "쓰러진건 사실"이라고 말한다. 결국 결론이 나지 않다 제 3의 의견을 구한다.

Example4.jpg
[JPG image (52.01 KB)]

  • 검사 우오호리 마나부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생각한다. "위죄"라는 것. 지금 그들의 목적은 죄를 만들어내서 구속하는 것이라는 말이다. 그러니 실제 행위가 온당하냐 아니냐, 위법이냐 아니냐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저 체포할 명분을 만들어내면 그만이다.
    역사적 흉악범. 그걸로 갑시다.

Example5.jpg
[JPG image (55.61 KB)]

  • 도쿠가와 미츠나리의 저택 앞을 경찰차가 애워싼다. 우츠미 경시총감이 직접 앞장서서 무사시를 체포하러 간 것이다. 총감은 생중계된 일이라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도쿠가와는 자기는 현장에서 모든걸 봤다며 손가락 하나 건드릴 수 없다고 잘라말한다.

Example6.jpg
[JPG image (40.92 KB)]

  • 총감도 무리라고 여기긴 하는지 용의자가 아니라 "중요참고인"이란 핑계를 대는데, 어쨌든 도쿠가와는 수긍하지 못한다. 그리고 문제는 "본인"이라고 하는데. 그 본인이 동행하지 않으면 어떻게 하겠냐는 말이다.

Example7.jpg
[JPG image (109.04 KB)]

  • 그때 무사시가 나타난다. 동향을 알았는지 칼까지 찬 상태다.
    숨기도 하고 달아나기도 하지.
    하지만 나타난 이상은 베겠다.
  • 무사시는 그렇게 말하며 성큼성큼 현관으로 내려선다. 경찰들은 소스라치게 놀라며 몸을 움츠린다.

Example8.jpg
[JPG image (43.04 KB)]

  • 그야말로 바람같이 사라진 경찰들. 무사시는 그들이 떠나간 문지방을 넘으며 도쿠가와에게 말한다.
    시작한다 도쿠가와.
    전쟁이다.



3. 여담





4.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