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U E D R , A S I H C RSS

바키도/139화

바키도/에피소드
바키도/138화 바키도/139화 바키도/140화

Contents

1. 소개
2. 줄거리
3. 여담
4. 분류


1. 소개

바키도 제 139화. vs 국가

  • 도쿠가와 미츠나리는 "문"안에서 일어나는 일은 얼마든지 감싸줄 수 있지만 그 밖은 어쩔 수 없다고 경고한다.
  • 무사시는 도쿠가와에게 포옹하며 고맙다고 말한 뒤 기어이 바깥으로 나간다.
  • 바깥에 있던 경찰병력들은 현장파. 무사시의 기백에도 겁먹지 않고 체포하려 한다.
  • 경찰들은 총까지 동원하지만 무사시를 막지 못하고 현장책임자 오오츠카 헤이베 경보부는 "움직이면 발포하라"는 명령을 내린다.



2. 줄거리

Example.jpg
[JPG image (46.63 KB)]

  • 저택을 나서려 드는 무사시. 도쿠가와 미츠나리가 그를 붙든다. 그는 이 문 안에서 일어난 일이라면 어떻게든 해줄 수 있지만 문 밖은 "힘"의 바깥이며 자신의 권력이 닿지 않는다고 말한다.

Example2.jpg
[JPG image (47.59 KB)]

  • 무사시는 그런 도쿠가와를 "자상하다"고 표현한다. 도쿠가와는 무사시는 문 밖에선 살 수 없다고 거듭 저택 안으로 돌아가길 부탁한다. 그 설득 때문인지 무사시는 발걸음을 돌리고 도쿠가와도 한숨 돌린다. 하지만 저택을 간다고 생각했던 무사시는 도쿠가와 앞에서 발길을 멈추더니 그를 끌어안으며 말한다.
    고마우이.

Example3.jpg
[JPG image (49.33 KB)]

  • 결국 무사시는 고집을 꺾지 않는다. 도쿠가와의 애타는 부름에도 그는 황황히 대문을 넘는다. 저택 바깥엔 경찰사 수십대가 애워싸고 그의 등장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Example4.jpg
[JPG image (61.9 KB)]

  • 현장 책임자인 오오츠카 헤이베 경보부는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거침없이 무사시 앞으로 나선다. 하지만 그도 무사시의 기백을 느낀 것인지 오랜 세월 형사를 했지만 이런 "거물"은 처음이라고 너스레를 떤다. 그러면서도 얼굴색하나 바꾸지 않고 무사시 앞에서 겁을 먹지도 않는다.
    무사시는 우츠미 경시총감을 찾지만 그는 애초에 현장파도 아니라 오오츠카 경보부가 돌아가 달라고 말한 터였다. 오오츠카 경보부는 화제를 돌려 무사시가 차고 나온 칼을 두고 "임의 동행할 생각은 없는 듯하군"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도 "차에 타줘야겠다"는 말은 거두지 않는데. 무사시는 하늘을 쳐다보며 "사양하지 말고 잡아가면 될 거 아니냐"고 대꾸한다.

Example5.jpg
[JPG image (71.66 KB)]

  • 오오츠카는 굳은 표정으로 "칼에 의존하는건 좋지만 국가를 적으로 돌리게 된다"고 경고한다. 그러나 무사시는 태연한, 오히려 비웃는 태도로 "나라가 내게 베여도 괜찮겠냐"고 응수한다. 이때 무사시는 마치 오거 한마 유지로처럼 주변을 일그러뜨릴 정도로 강한 기운을 내뿜는다. 오오츠카 경보부는 대단한 기운이라며 더이상의 대화는 무리라고 판단한다.

Example6.jpg
[JPG image (76.02 KB)]

  • 오오츠카가 신호하자 무장 경찰들이 포획대형으로 나선다. 마치 맹수를 생포하려는 듯하다. "원거리"도 준비했다며 오오츠카가 경고한다. 칼을 뽑으면 쏜다, 하지만 무사시는 비웃을 뿐이다.
    보인다면 말이야.

Example7.jpg
[JPG image (76.1 KB)]

  • 전광석화같은 움직임. 무사시가 한 번 휘두르자 진압장비가 우수수 잘려나간다.
    내가 먼저 가지.
  • 무사시는 완전히 임전태세에 들어간다. 동요를 감추지 못하는 오오츠카는 "뽑는게 아니라 움직인 순간에 쏴라"고 명령을 수정한다.




3. 여담





4. 분류